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7-11 17:41 조회453회 댓글2건

본문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어느 기자가 이해찬 더불어당 대표에게 질문을 던졌다.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할 것인가"

그러자 한 성질 한다는 이해찬이 버릇처럼 버럭했다.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는 것인가"

그리고 이런 말도 덧붙였다. "XX자식 같으니라고"

 

인생 70고희를 내일 모레 바라보는 이해찬의 개버릇은 언제쯤 고쳐질 것인가. 열심히 정당하게 살아가는 기자가 성추행 범죄로 자살한 박원순에게 왜 예의를 차려야 하는가. 박원순에 대한 예의를 강요하지 말라. 차마 죽지 못한 오거돈이나 안희정, 그리고 더불어 만지는 당, 또는 더듬는 민주당이라고 소문난 그 정당 사람들이나 예의를 차리던가 말던가 하면 될 일이다.

 

대한민국에서 박원순에게 보낼 동정은 일말도 남아있지 않다. 박원순은 위선의 왕자, 성추행의 황태자였다. 이런 인간이 서울시장이라니. 이런 인간을 서울 시장으로 뽑은 사람들도 차라리 자살하는 것은 어떨까. 이런 인간에게 예의를 차리라는 인간은 또한 제정신인가. 예의는 피해자에게 보내고 가해자에게는 조롱을 보내라. 박원순을 옹호하는 미친 놈들에게도 손가락질을 하고 침을 뱉어라.

 

박원순의 성추행은 오거돈과 안희정과는 비교할 바가 되지 못한다. 안희정에게는 '사랑했었다'라는 변명할 여지라도 있었다. 박원순은 성추행 면에서도 치사했고 저열했고 비겁했다. 여비서에게 음란 사진과 음담패설을 보내는 서울시장이라니. 일베충 수준도 되지 못하는 박원순이었다. 그러고도 박원순은 자살하면서도 피해자에게는 사과를 안 하는 파렴치였다.

 

위선으로 따지자면 박원순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남한 좌익의 대표선수였다. 위선에서는 남한 빨갱이들이 한 가닥 하지만, 위선의 왕자 조국도, 위선의 황제 문재인도 한 수 접어야 했던 것이 박원순이었다. 박원순은 자살하기 며칠 전까지도 최숙현 선수의 자살에 이런 발언을 했었다. "어떤 폭력과 인권의 침해도 용서하지 않겠다"

 

박원순이 자살할 때 박원순을 방문했던 저승사자는 호국영령들이었는지도 모른다. 광화문 광장에서 김일성을 만세를 부를 수 있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했다가 광화문 광장의 태극기 천막은 무참하게 철거하던 박원순, 아 그 모순이여! 부르다 죽을 민주주의여! 얼어 죽을 박원순이여! 이런 파렴치범의 장례식을 왜 국민의 혈세를 사용하는 시민장으로 한단 말이냐. 미친 놈들이여!

 

신발 뒷굽을 일부러 뜯어내어 사진을 찍는 쇼맨십, 하느님도 울고 갈 박원순의 그 위선, 허위. 옥탑방 월세방에 사는 서울시장, 그러나 내막을 알고 보니 월세는 200, 거주는 한 달. 책상에 서류더미를 산처럼 쌓아놓고 일하는 박원순의 사진, 그 쇼맨쉽, 위선의 양두구육. 위안부 문제로 서울시에서 주도하는 일본산 불매운동, 그러나 박원순 자가용은 일본산 렉서스. 박원순은 인생 자체가 위선이요, 거짓인 인생이었다. 그 위선의 삶에 종지부를 찍었으니 하늘은 무심하지 않았다.

 

박원순 시장의 집무실은 3단계 구조였다. 시장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비서실이 있고 비서실 안쪽에 시장 집무실로 통하는 문이 있다. 집무실 안쪽에는 책상과 회전의자가 출입문을 바라보며 놓여있다. 그리고 회전의자 뒤쪽에 조그만 출입문이 있다. 침실로 통하는 문이다. 침실에는 침대가 놓여있고 화장실로 통하는 문이 있고, 화장실에는 샤워시설과 변기가 놓여있다.

 

박원순 시장의 침대는 아마도 '야근하는 서울시장'의 상징 같은 것으로 만들기 위해 설치했을 것이다. 그러나 박원순의 개버릇은 어쩌지 못했던 모양이다. 그 침대는 여비서를 추행하는 데 사용되었고, 여비서에게 보낼 음란사진을 찍는 장소로 사용되었다. 명색은 서울시 '지휘본부의 야전침대'였지만 본색은 '무인 모텔의 물침대'였다. 박원순은 그런 변환 능력의 소유자였다.

 

박원순의 뜯겨진 운동화, 집무실 책상의 산더미 같은 서류뭉치, 옥탑방의 박원순. 이런 것들은 열심히 뛰고, 열심히 일하고, 서민적인 박원순이라는 이미지 메이킹이었다. 지구상에 이렇게도 쇼맨쉽을 좋아하는 인간이 있던가. 집무실의 침대, 야근하는 박원순이라는 이미지의 본색은 성추행범 박원순이라는 본질이었다. 겉과 속이 이렇게도 다른 인간이 지구상에 우리와 같이 살고 있었다니, 이런 위선과 파렴치범의 장례식을 혈세로 치르려 하다니. 미쳐도 단단히 미친 놈들이 아닐 수 없다.

 

 

비바람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내용도 없는 잡설로 시민을 개 돼지로 폄하하는 어느 분께 충고합니다.
비바람님의 표현대로 박원순은 서울시장의 자질도 아니고 문재인 역시 대통령의 자질에서 원천 미달인 것은 현명한 국민 대부분이 압니다.
그들의 당선을 신뢰하지 않는 것은 지각있는 시민들의 판단이니 시민을 함부로 개돼지로 폄하하시면 안됩니다.
귀하와 함께 개돼지 무지 무식한 조센징으로 함부로 국민을 진흙탕 속으로 끌고 들어가지 마시기 바랍니다.
비바람님의 글을 본받으세요. 글을 쓰시는 것은 남을 위한 작은 봉사이기도 합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어느 기자가 '이 해찬' 더불어당 대표에게 질문을 던졌다.
_ _ _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할 것인가"

그러자 한 성질 한다는 '이 해찬'이 버릇처럼 버럭했다.
_ _ _ "그건 禮儀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禮儀라고 하는 것인가?!"

그리고 이런 말도 덧붙였다.
_ _ _ "XX자식 같으니라고"

인생 70古稀를 내일 모레 바라보는 '이 해찬'의 개버릇은 언제쯤 고쳐질 것인가?
열심히 정당하게 살아가는 記者가 성추행 범죄로 자살한 '박 원순'에게 왜 禮儀(예의)를 차려야 하는가?
'박 원순'에 대한 예의를 강요하지 말라. 차마 죽지 못한 '오 거돈'이나 '안 희정',
그리고 '더불어 만지는 당', 또는 '더듬는 민주당'이라고 소문난 그 政黨 사람들이나 禮儀를 차리던가 말던가 하면 될 일이다. ,,.;

'개 해창'롬 언제 뒈지나?! ,,. 눈갈 표정이 꼭 깡패 쌍판대기 닮았!  ,,.
사살된 간첩을 량민아라고 주장해서 특전사 중.상사 간부들이 크게 반발했던 사례 있!  빨간 롬 새끼! ,,.  빠 ~ 드득!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4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5881 12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4665 227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7754 435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978 354
35538 정권 무너질거같고 애국운동의 방향은 어디로가나 새글 알리 2020-08-13 44 6
35537 백악관 청원의 제1위를 눈앞에 둔 문재인! 새글 우익대사 2020-08-13 48 6
35536 국민농락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이트 폐지를 청원한다.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20-08-13 43 4
35535 東亞日報 오늘 아칙 廣告. 새글 inf247661 2020-08-13 94 5
35534 “일반인을 매수하는 경우는 대개 국정원에서 한다.” 새글 우익대사 2020-08-13 79 7
35533 미국이 중국의 남중국해 불법점령요새 점령훈련 했답니다 새글 김철수 2020-08-13 104 23
35532 장군이면 댓글(1) 새글 역삼껄깨이 2020-08-13 193 31
35531 4.15 총선 사전투표 조작의 결정판 댓글(1) 새글 일조풍월 2020-08-12 173 23
35530 한국은 민의와 꺼꾸로 갈때 부흥한다 댓글(1) 새글 봄맞이 2020-08-12 158 30
35529 보궐선거 보전비용- 838억 회수받아라! 새글 진리true 2020-08-12 75 11
35528 (修訂 增補) 미통당 '한 기호' 의원 _ (예)육 중… 새글 inf247661 2020-08-12 169 13
35527 신천지와 추미애의 전쟁시작 - 중공 세균무기 유포책임… 진리true 2020-08-12 218 18
35526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제3차 시국선언 댓글(1) 청원 2020-08-12 273 31
35525 문재앙의 개수작 댓글(2) 일조풍월 2020-08-12 412 63
35524 통합당김종인님,5.18은.절대권력,제2 윤미향사태 우려… 댓글(1) 솔향기 2020-08-11 213 39
3552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2020-08-11 218 36
35522 2020 익사 운명과 남상국의 심판 부메랑 진리true 2020-08-11 161 7
35521 내각,국회 즉시 해산, 거국비상내각구성 대선, 총선실시… 댓글(1) 제주훈장 2020-08-11 157 13
3552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 만리경 2020-08-11 154 32
35519 이런 일이 있었었음, 지난 토요일 지하철 3호선 '경복… inf247661 2020-08-11 201 29
35518 '구글 韓國 支社'의 蠻行.橫暴(만행.횡포)를 闡明하면… inf247661 2020-08-11 134 17
35517 텅 비었어요! 댓글(1) 진리true 2020-08-11 256 18
35516 美國은 중공과 외교단절까지 각오하는 것인가 ? 댓글(1) 용바우 2020-08-11 209 47
35515 北한과 내通하는 기관으로 완전 변질된 국정院 댓글(2) 우익대사 2020-08-11 170 24
35514 구글 조직과 유튜브, 지만원박사님께. 댓글(3) 솔향기 2020-08-11 207 59
35513 물러날 때를 모르는 세상통치자 -위선자들 진리true 2020-08-10 274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