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비었어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텅 비었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8-11 12:32 조회509회 댓글1건

본문


중공 세균무기 추정(코로나 19) - 위기 극복을 위한 재정 지출은 늘어난 반면, 세금은 작년보다 덜 걷히면서

올해 상반기 나라살림 적자가 역대 최대인 111조원에 육박했다.

기획재정부가 8/11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해 1∼6월 총수입(226조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1천억원 줄고

총지출(316조원)은 31조4천억원 증가해 수지 적자폭이 커졌다.

장영 조세분석과장(왼쪽),강미자 기획재정부 재정건전성과장(오른쪽)

 총수입 감소는 경기 부진과 세정 지원으로 국세 수입이 크게 줄어든 결과다.

1~6월 국세 수입은 132조9천억원으로 작년보다 23조3천억원 감소했다.

정부가 올해 1년간 걷으려는 세금 목표액 중 실제 걷은 금액이 차지하는 비율

세수 진도율(2차 추가경정예산 기준)은 45.7%로 지난해(53.2%)보다 7.5%포인트 하락했다.

세목별 진도율을 보면,

소득세(40조9천억원)가 46.2%, 법인세(29조3천억원)가 45.5%, 부가세(31조원)는 45.2% 등이다.

6월 한달만 따지면 국세 수입은 14조7천억원으로 작년 6월보다 1조9천억원 줄었다.

소득세(4조2천억원)는 2조8천억원 감소

종합소득세 세정지원 효과(-2조5천억원), 근로장려금 반기 지급 시작(-6천억원) 영향이 컸다.

부가세(1조8천억원)도 8천억원 줄었다.

수입 감소와 정유사 세정지원(-3천억원) 등에 따른 것이다.

반면 법인세(3조1천억원)는 4천억원 증가했다.

 5월 연결법인세 분납분의 6월 귀속(+1조1천억원),

세정 지원에 따른 납기연장분 중 일부 납부(+2천억원) 등이 영향을 미쳤다.

종합부동산세, 인지세, 증권거래세 등 기타 국세(3조1천억원)도 8천억원 증가했다.

이중 종부세는 분납기한이 2월에서 6월로 변경되면서, 6천억원이 더 걷혔다.

기재부 보도자료

 기재부,

"상반기 코로나19 세정 지원에 따른 납기 연장(-11조3천억원),

2019년 하반기 근로장려금 신청분 지급(-6천억원)을 감안하면

실제 1~6월 누계 세수는 전년보다 11조4천억원 감소했고,

6월 세수는 7천억원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세수 감소분 중 11조9천억원, 6월 세수 감소분 중 1조2천억원은 일시적 요인이라는 것

장영규 기재부 조세분석과장,

"상반기 코로나19 세정지원 총 규모는 13조3천억원으로 이중 2조원이 현재까지 납부됐다"

"6월에도 (납기를 연장해준 세금이) 조금 들어왔지만 7월부터는 단계적으로 많이 들어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3차 추경 때 11조4천억원 규모의 세입경정(세수 부족분 보충)이 충분했는지에 대해

"6월까지 누적 국세수입 진도율이 45.7%(2차 추경 기준), 3차 추경 대비 진도율을 계산하면

47.5%이고, 세정지원 규모까지 감안하면 52% 내외"

"최근 5년 평균 진도율이 51.9%임을 감안하면 3차 추경 때 (세입경정으로) 감액 편성한 규모가

적정하다고 판단된다".

이외 상반기 세외수입(13조1천억원)은 9천억원 줄었다.

기금 수입(79조9천억원)은 4조1천억원 늘었다.

세수 감소 [장현경 제작]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고용보험기금(고용유지지원금·구직급여) 지출과

3차례 편성한 추경의 적극적인 집행으로

6월 총지출은 1년 전보다 6조9천억원 늘어난 56조5천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총지출은 316조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1조4천억원 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일반회계가 25조1천억원, 특별회계가 2조9천억원, 기금이 13조9천억원 각각 늘었다.

다만 지방자치단체 교부금 정산 등 세입세출 외 지출은 10조4천억원 줄었다.

 

관리재정수지 적자 110.5조

이처럼 총수입은 줄고 총지출은 늘면서,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상반기 통합재정수지 적자는 90조원으로 늘었다.

작년 상반기보다 적자폭이 51조5천억원 커졌다.
적자폭이 지난 1~5월 60조원대에서 크게 뛰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빼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상반기 110조5천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51조원 커졌다.

[기획재정부 자료 캡처]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올해 들어 매달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6월까지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1년 이후 가장 컸다.

강미자 기재부 재정건전성과장

"상반기 예산 조기집행과 세목 특성상 매년 6월 수지는 적자를 보여온 데다

올해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

 "연례적으로 반복되는 관리재정수지 월별 패턴,

세정 지원에 따른 하반기 세수 유입 효과 등을 고려할 때 올해 관리재정수지는

 연말에 정부 전망 수준(111조5천억원 적자)으로 수렴할 것으로 예상한다".

6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764조1천억원으로 전월보다 2천억원 줄었다.

국고채가 6월에 상환된 데 따른 것이다.

중앙 부처와 공공기관의 올해 '조기집행 관리대상사업' 305조5천억원(2차 추경 기준) 중

6월 말까지 집행한 실적은 203조3천억원이었다.

연간 계획 대비 집행률은 66.5%로 역대 최고다.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국가 금고의 재정 비율은 갈수록 '적자'가 '흑자'를 계속 '超越 前進'하는 趨勢를 지속할 터! ,,.
무조건 국가 금고를 텅비게 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의 '비용 발생'건수를 발글하여 '경비 지출 _ 금고 바닥 내기'을 강행하면서
일단 지지율을 획득할 심뽀로 强行할 터이니깐요!  ,,.    1가지 예를 들자면; 사람들을 '3 삼 5 오' 몰려 다니면서,
손에 검은 비닐 봉지들고 다른 한손에는 집게를 들고 댕기면서 '담배 꽁초', '빵 껍질', '비닐 조각'들을 줍고 다니는데,,.
이런 '소경 제 닭 잡아 먹기식 공짜성 허드렛 일'로 좋아하는 부류들이 아칙에는 쉽게 볼 수 있으며,
할 일 없을 적엔, 인근 공원에 모여 앉아 잡담성 시간 때우고 일당 받으로 가기,,.

이런 사람들에게 일자리라고 국민 세금을 소모시키는 빨갱이 정권,,. 단 1명만이라도 '담배 꽁초' 무단 방기하거나, '마구잡이 빈 병'을 투기하는 자들을 현장 포착하여 사진 촬영 증거 수집 _ 현장 벌과금 매기는 권한 부여한다면  '3 삼 5 오' 휴지 줍는 '비용 발생'을 없애면서
'국민 혈세 랑비'도 없을 터이거늘,,.  적발하는 인력을 운영타간 '선거 투표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는 얄팍한 계산! ,,.
빨개이들이 요런 약삭 빠른 주판알 튕기기엔 민속하다! ,,.  '軍部 쿠테타'로 씨를 멸종시켜야! ,,. 
나쁜 놈 새끼들 같으니라구! ,,., ,,.  빠 ~ 드득!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26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6364 127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5214 230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8191 439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5404 358
35522 피어린 6.25 전쟁 1129일 참상㊶ 새글 청원 2020-09-26 13 2
35521 노벨평화상후보 2번째 되어도 외면 미국 언론 향한 명연…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20-09-26 38 2
35520 목포의 눈물과 대깨문/박/리/노 - 믿는 도끼에 발등찍… 새글 진리true 2020-09-26 76 7
35519 '500만 야전군 議長'님 分析.推定에 120% 共感/… 댓글(2) 새글 inf247661 2020-09-26 77 13
35518 국민들 화병나 죽는다 새글 알리 2020-09-26 134 13
35517 타이완 총통 차이잉원(蔡英文)은 참된 민주국가 지도자다… 댓글(1) 용바우 2020-09-25 226 47
35516 악마들아 똑똑히 기억해라 지만원 박사님의 연구는 100… 댓글(1) ksy770 2020-09-25 292 57
35515 지만원 박사님께 건의합니다. 댓글(1) 제주훈장 2020-09-25 311 49
35514 [단독] 북한피격 화형 공무원 형의 분노 페이스북 전문… 댓글(1) 제주훈장 2020-09-25 358 49
35513 5/18-폭동성지 부역자(5/18-RIOTS)의 한마디… 댓글(1) 진리true 2020-09-25 178 22
35512 시신이라도 찾아야 나라다 댓글(1) 알리 2020-09-25 246 26
35511 종전선언은 정전협정 후 남북 빨갱이들의 꿈이다 댓글(1) 청원 2020-09-25 144 23
35510 요번 해수부 공무원 피격/시신 훼손 사태를 보는 내 느… 배달겨레 2020-09-25 280 47
35509 [국민희망] 가칭 [자유대한당] 창당 상임대표 고영주외… 댓글(1) 제주훈장 2020-09-25 199 5
35508 (다반뉴스) 문재인 반역질 딱 걸렸다! 軍 난리났다! … Monday 2020-09-24 266 30
35507 추미애의 영화 '마더' 비바람 2020-09-24 151 35
35506 가칭[자유대한당] 4대 창당 목적 김태우공동대표 댓글(1) 제주훈장 2020-09-24 193 14
35505 국방장관이 월북자 시체팔이 발표 - 이럴 줄 몰랐다? 진리true 2020-09-24 213 16
35504 종전선언이라니 댓글(2) 알리 2020-09-24 199 13
35503 역사 평가 댓글(2) 역삼껄깨이 2020-09-24 142 24
35502 [국민필독] 방역독재 정치방역 백화점 바이러스는 숨겼다… 댓글(1) 제주훈장 2020-09-24 145 7
35501 海上 不幸 事故(해상 불행 사고) 발생 책임지고 '문'… inf247661 2020-09-24 117 15
35500 마스크 너무 남발하지 마세요 댓글(4) proview 2020-09-23 456 61
35499 5/18 광주성지 부역자들의 내전 - 찢어진 우산당! 진리true 2020-09-23 354 22
35498 비정치인 출신으로 그분야 우뚝선, 지만원, 고영주, 김… 댓글(3) 제주훈장 2020-09-23 372 67
35497 우리도 트럼프 같은 비정치인 출신 대통령이 필요합니다.… 댓글(2) 제주훈장 2020-09-23 221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