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향(8-2-3), 경제성장은 교육정책의 혁신이 전제이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상향(8-2-3), 경제성장은 교육정책의 혁신이 전제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상진 작성일21-02-23 10:17 조회211회 댓글0건

본문

경제성장은 교육정책의 혁신이 전제이다(8.2.3)

(1). 교육의 본래 의미

 인간은 기본적으로 동물이다. 동물은 생존의 본능을 지녔다. 동물은 생존을 위해서 먹고 자고 새끼를 낳는다. 동물세계에서는 이 본능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끊임없이 투쟁을 해야 한다. 그러나 인간은 영리한 두뇌를 가졌다. 인간은 힘이 샌 두목을 중심으로 공동사회를 이루었다. 두목은 생존을 위한 끝없는 투쟁이 자신의 생존도 보장할 수 없는 공멸을 가져올 수 있다는 원리를 깨치고, 공동사회에서 서로 지켜야 할 규칙을 정하게 되었다.

 

교육이란 공동사회에서 다 같이 행복하게 살수 있는 방법을 효율적으로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다. 교육이 없으면 모든 개인은 스스로 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을 깨달아야 하기 때문에 그 사회는 낙후 할 수밖에 없다. 교육을 전혀 받지 못한 짐승 같은 인간들로 구성된 사회는 짐승들이 생존하는 광야의 들판처럼 약육강식의 투쟁장으로 변하고 만다.

 

오늘날 민주사회에서 교육의 목적은 다음과 같이 2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그 하나는 인간이 민주사회의 시민으로써 갖추어야 할 건전한 인격을 함양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각자의 능력과 적성에 적합한 직업을 유지하기에 필요로 하는 전문지식이나 기술을 습득하는 것이다.

 

교육은 현재의 욕심을 억제하여 미래를 위한 삶의 행복을 탐구하고 저축하는 수련의 장이다. 대한민국 학부모님들은 현명하기 때문에 자식들에 대한 교육열이 대단히 많다. 그럼으로 정부는 비현실적인 과당경쟁을 적절한 기준을 통해서 조절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각고의 노력을 기울어서 학업을 하기 보다는 놀기를 좋아한다. 청소년기의 학생들은 더욱 그렇다. 그러나 학생들은 긴 생애를 생각할 때 나태함을 극복하고 학업에 매진할 필요가 있다. 이것이 학교교육의 기본이다. 이것이 교칙이고 학칙인 것이다.

 

(2). 우리나라 현 교육제도 상의 문제점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士農工商(사농공상) 사상에 뿌리를 둔 유교적 의식구조를 가지고 있다. 4가지 직업 분류 중에서 선비를 가장 선호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부모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자식에게 공부를 시켜야 한다는 인식이 한국사회에 팽배해 있다.

 

이와 같은 교육열은 산업사회 초기(60~70년대)에 우리나라를 문맹자가 많았던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로 발전시키는데 크게 기여를 했다고 본다. 그러나 산업화가 성숙된 오늘날에는 지나친 교육열이 過學力(과학력)을 초래하여 여러 가지 문제점을 낳고 있다. 즉 대졸자가 고졸자의 일자리를 찾아 헤매고, 고학력 실업자가 넘쳐나게 만들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교육제도의 문제점을 요약하면 다음의 5가지로 정리할 수 있겠다.

첫째, 우리의 교육제도는 교육적인 입장에서 최선의 방안을 선택한 교육제도가 아니라, 정치적/사회적 입장을 고려해서 강제된 것이기 때문에 비교육적이고, 비효율적이고, 부적절한 제도라 할 수 있다.

 

둘째, 중고등학교를 개인의 적성과 능력을 무시하고, 개인간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평준화 정책을 강제함으로써, 교육상의 많은 문제를 노출시키고 있다.

 

셋째, 입시위주의 교육을 조장함으로써, 정상적인 학교수업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사교육이 만연하여, 학부모는 교육비 부담에 허덕이고, 학생들은 인성교육을 받을 환경이 못되고 있다.

 

넷째, 실업계 고등학교 교육이 미흡함으로, 특히 제조업에 있어서 산업인력이 노령화 되고, 외국계 미숙련공에 의지해야 되는 결과를 초래하여, 장차 이 나라의 산업 전망이 붕괴될 것이 추정된다.

 

  다섯째, 고졸자의 대부분이 대학에 진학하는 학력 인플레이션이 형성됨으로 해서, 고학력 실업자를 양산해서, 개인적으로 자신의 인생이 실패하고, 학부모는 학비 부담에 노후가 실패하고, 사회는 수많은 문제점을 안게 되었다.

 

 

(3). 교육제도 개선 방향

 

(). 교육의 基本目的(기본목적)에 충실할 수 있는 敎育制度(교육제도)

   학교교육은 학생이 장차 성장하여 성인이 되었을 때,

민주사회의 시민으로서 건전하게 살아갈 인격을 갖추도록 다양한 과목을 이수하도록 교육되어야 하고,

② 실업고등학교나 대학에서는 직업인으로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술과 지식을 습득하도록 교육되어야 한다.

 

   따라서 교육제도는 ① 다양한 적성과 능력에 맞는 요구를 수용해야 하고,        ② 학습이 효율적으로 이루어 져서, 국가가 국제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어야 한다.

 

(). .高校(중고교) 平準化 解除(평준화 해제)

.고등학교의 평준화 교육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해제되어야 한다.  

 

① 학생들 간에는 적성과 능력이 다 다르다. 이를 인정하는 것이 교육적

인 자세이고, 이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은 교육의 문제를 정치적, 사회적 목적에 경도되어 교육을 희생시키려는 처사이다.

 

② 평준화는 수준이 다른 학생들을 한 반에 모아두고 수업을 하게 됨으로, 지극히 비효율적인 수업이 되고 만다. 이는 우수한 학생들에게 학습상 비효율적인 시간 낭비가 될 뿐만 아니라, 특히 열등한 학생에게는 아무것도 학습되는 것이 없이 수많은 시간만 허송세월 하게 된다는 사실이 더 큰 문제이다.

 

 ③ 비효율적인 수업은 결국 정상적인 학교교육이 이루어지지 못하게 되어, 학생들은 어쩔 수 없이 학원으로 내몰리게 되어, 학부모에게는 엄청난 경제적 부담을 안겨주고, 학생 또한 풍요로운 인생을 살아갈 바탕이 되는 교양교육을 받을 기회를 잃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④ 학생들에게 학교선택권을 빼앗아서 능력과 적성과 소양이 다른 학생들을 같은 반에 섞어 놓음으로써 동료학생 간에는 질시와 반목이 생기게 되고, 마침내는 학교폭력으로까지 발전하게 되며, 이런 여건 하에서는 올바른 인성교육이 이루어지기 어렵다.

 

⑤ 학생들에게 자신의 수준에 맞는 수업환경을 제공해 주지 못함으로

해서 조기유학이라는 또 다른 사회문제를 유발시킨다.

 

  ⑥ 무엇보다도 가장 큰 문제는 대학에 진학하지 않을 학생들에게 자신의 진로를 조기에 선택하여 적절한 직업훈련을 받게 될 기회를 놓치게 하여, 결과적으로 그 학생의 인생을 불행하게 만드는 너무나 큰 죄를 짓게 된다.

 

(). 大學定員(대학정원)의 縮小(축소)

     현재 우리나라의 대학정원은 취학연령의 85%에 육박하고 있다고 한다. 몇 년 후에는 대학정원보다도 고교졸업자의 수가 적어진다고 한다.

한 인간이 한 시민으로써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는 것은 초등학교에서 다 이루어 지도록 해야 한다. 국민의 대부분은 초등학교만 이수하고도 농림어업이나 단순한 상공업에 종사하드라도 그들은 직분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고 본다. 그렇다고 그들이 민주시민으로써 교양이 부족하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므로 대학은 교양을 쌓기 위한 곳이 아니라 고도의 지식과 기술을 필요로 하는 직업에 종사하기 위해서 공부하는 곳으로 보아야 한다.

 

그러면 과연 우리나라에서 대학 졸업을 필요로 하는 직장의 수요가 전체 직장의 85%라고 할 수 있는가? 그렇지는 않다. 독일은 대학정원이 취학 아동의 30%라고 한다. 독일은 고도의 연구직종에 종사하려는 학생만이 대학에 진학 한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대학을 나와야만 되는 일자리는 그리 많지 않다고 보다.

 

   그래서 현재 우리나라는 대학졸업자가 고졸이면 충분한 일자리에서 일하는 경우가 수없이 많다고 본다. 고졸 일자리도 부족하여 초등학교나 중학교 졸업자에 적합한 일자리 밖에 없으니 취직을 하지 않고 놀게 된다. 오늘날 만연되어 있는 청년실업 문제는 과다한 대학정원 때문에 기인하는 바가 크다고 본다. 지금은 그들이 부모에게 의지해서 “캥거루족”으로 살고 있지만, 장차 그들이 부모가 되었을 때를 상상해 보자. 이는 그 자신과 그 가정과 국가 전체적으로 엄청난 재앙이 될 것이다.

 

(). 人文高校 定員縮小, 實業高校 定員擴大(인문고교 정원축소, 실업고교 정원확대)

    일반적으로 한 국가의 학력과 연계된 직업구조는 피라미드형 이다. 즉 초등학교나 중학교만 이수해도 할 수 있는 직업은 많은 반면에, 고학력을 필요로 하는 직업일수록 차차 그 수가 적어져서 대학졸업을 필요로 하는 직업은 비교적 적은 것이 정상적인 국가의 일반적인 현상이다. 따라서 대학정원이 적어진다고 가정할 때 이에 대응하는 인문고등학교는 정원이 적어야 하고, 일찍부터 직업훈련을 필요로 하는 실업고등학교는 정원을 넓혀야 한다. 학생들의 다양한 소양과 적성과 능력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서는 실업고교의 정원을 다양하고 대폭적으로 넓혀야 한다.

 

   실업고교졸업 정도로 충분한 직업을, 대학졸업자가 종사한다는 것은 본인과 학부모와 국가 모두가 손해이다. 사실이 이런데도 불구하고 무능한 교육정책 당국과 표만 생각하는 정치인과 어리석은 국민들이 합작하여 이런 현실에 맞지 않은 교육현장을 만들고 말았다.

 

이제 국민들은 내 자식만은 기어이 대학을 나와야 된다는 인식을 바꾸어야 하고, 이렇게 인식을 바꾸도록 하는데 정부가 노력을 기울려야 하며, 고교평준화를 해제하는 것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

 

(). 入試制度(입시제도)의 改善(개선)

  現 制度(현 제도)의 問題點(문제점)

현재의 입시제도는 잘못된 교육제도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임시방편적인 방안에만 매달리다가 교육의 근본을 망쳐놓고 말았다. 오늘날 교육정책 당국은 대학입시제도가 교육정책의 전부인양 매달리고 있는데, 학교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학입시제도가 아니라 학교교육의 정상화라는 것을 바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초등학교에서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각급학교는 예정된 교과과정을 충실히 이수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그러나 지금은 (1)평준화제도, (2)수학능력시험제도 등으로 학교교육은 실종되고, 학생들은 학원 등의 사교육에 매달리게 되었다.

 

  改善 方向(개선방향) : 修學能力試驗(수학능력시험)과 入學試驗(입학시험)을 없애고, 前段階 敎育課程(전 단계 교육과정) 學業成就度 評價(학업성취 평가)로 選拔(선발) 

 

(1)    학생들에게 스스로 학교를 선택할 권리를 주어야 한다. 학생들로 하여금 자신의 적성에 맞는 인생을 스스로 설계하도록 해주어야 한다.

(2) 학교간의 우열의 차이를 인정해야 한다. 학교와 교사들이 열심히 학생을 가르치려는 동기를 부여하게 된다.

 

(3) 학교는 교과과정에 있는 전과목(13개 과목)을 충실히 교육하는 풍토가 되어야 한다. 이것이 학교교육 정상화의 기본이다.

 

(4) 학교에서는 엄정한 평가를 실시하여 학생들로 하여금 열심히 공부할 동기를 부여해야 한다.

 

(5) 교육당국은 상급학교에서 학생을 선발할 때, 선발을 위한 일회성 입학시험을 보지 못 하도록 하고, 前 단계 학교의 全 학년 全 과목 학업성취도를 활용하여 학생을 선발하도록 강제해야 한다. 왜냐하면 고등학교까지는 학교에서 국..수 뿐만 아니라, 물리, 화학, 생물, 지리, 역사 과목을 포함하여  상업, 한자, 윤리, 체육, 미술, 음악 등 교과과정상에 나와 있는 모든 과목을 공부해야 한다. 그래야 인생을 풍부하게 살수 있는 교양을 쌓게 되는 것이다. 학생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느냐고? 수학능력시험도 입학시험도 없기 때문에 아무 부담이 없다. 그저 학생들은 학교 수업시간을 재미있게 보내면 된다.

 

고등학교는 중학교의 전 과정을 평가하여 선발하고, 대학은 고등학교의 전 과정을 평가하여 선발하면 되는 것이다. 학교 간의 차이는 어떻게 반영하는가? 그것은 선발하는 학교에서 여러 가지 객관적인 기준을 사전에 정해서 선발하면 되는 것이다. 이 제도가 채택되게 되면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교육평가원은 축소되어야 할 것이고, 사설 입시학원은 거의 없어지게 될 것이다.

 

(6) 대학교 교육의 충실화를 위해서는 공직사회를 위시하여 모든 직장에서도 직원선발을 위한 일회성 선발시험을 보지 못 하도록 정부가 강제해야 하고, 대학생활 4년간의 성취도 등을 활용하여 선발하도록 해야 한다.

 

이렇게 하는 것이 학교교육을 정상화 시켜서, 학생들에게 충실하고 효율적으로 지식과 교양을 제공할 수 있고, 학생들도 상급학교로 진학을 하든, 직업전선으로 나가든, 긴 생애를 통해서 풍요한 삶을 살아 갈수 있는 기초양식을 얻게 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7,140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110 Hilrary Clinton(힐러리 클린턴) 군사 재판 댓글(1) Monday 2021-04-09 356 36
37109 박훈탁 교수가 짤렸닥고? 댓글(3) 海眼 2021-04-09 502 88
37108 사관 역삼껄깨이 2021-04-08 258 31
37107 수억개 도톨이가 갓카트럼프를 절대로 몬 이기는 이유? 海眼 2021-04-08 250 25
37106 요것덜이, 무능.무식 해도 푼수가 잇디. 댓글(1) 海眼 2021-04-08 452 32
37105 이 영화에서 연출자는 자막 하나 올렸어야 했었다. 댓글(1) 역삼껄깨이 2021-04-08 221 35
37104 5/18 당랑거철(친중반일 정치유산자)의 하시라 읍소 … 진리true 2021-04-08 165 9
37103 쩨쩨하게 부정선거 marley 2021-04-08 318 40
37102 투표 결과 전라도 지역만 유일하게 민주당 승리 marley 2021-04-08 359 40
37101 사전투표에서 발견된 부정의혹 카메라출동 민완기자 이상로… 댓글(1) 제주훈장 2021-04-08 249 17
37100 역사는 후손(새 순)이 바꿀 뿐이다. 진리true 2021-04-08 131 12
37099 민심은 문재인을 처형하라는 것 댓글(2) newyorker 2021-04-08 383 63
37098 긴급한 소식 속보 Monday 2021-04-07 617 38
37097 원시 농경시대로 되돌아가는 노사모 생태공작 -친환경 포… 진리true 2021-04-07 169 13
37096 중화요리 식당에 주방장이 없다. 댓글(1) 진리true 2021-04-07 323 29
37095 신을 먼저 이기고 오라 댓글(2) 우짜노 2021-04-07 276 37
37094 김구의 단정 반대~암살과 안두희를 살해한 좌파 단체 댓글(2) Pathfinder12 2021-04-06 255 29
37093 탕탕탕! 땅땅땅! 댓글(4) 인강11 2021-04-06 243 38
37092 우파는 좌파와 목숨 건 개표관리 투쟁을 하라 청원 2021-04-06 163 33
37091 An Easter Blessing Hallelujah/… sunpalee 2021-04-06 135 14
37090 목 매달이 뒈지거나, 총 쏴서 자살해라, ()()들하!… inf247661 2021-04-06 188 15
37089 사랑방 이야기 _ _ _ 전파 하십시다요! 댓글(2) inf247661 2021-04-06 150 10
37088 14차 내용증명 공개,4,3유족으로서 문재인을 고발한다… 댓글(4) 제주훈장 2021-04-06 152 26
37087 선거를 왜 하냐. 댓글(2) 체사르 2021-04-06 233 37
37086 사전투표제에서 이기는 전술(마술)이란? 댓글(1) 진리true 2021-04-05 226 12
37085 인두껍을 쓴 양심이라면 당근 그래야디. 댓글(5) 海眼 2021-04-05 270 39
37084 혼자 죽을 수 없는 고독자들 -형량줄이기 변론준비 댓글(1) 진리true 2021-04-05 148 9
37083 새마을운동 노벨경제상 범국민 추진 운동, 개사곡부르기,… 제주훈장 2021-04-05 99 12
37082 27세 청년 명연설인 이유, 발음, 속도, 소리, 플러… 제주훈장 2021-04-05 194 10
37081 멸균실이군요 댓글(1) 역삼껄깨이 2021-04-04 242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