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1-09-20 19:41 조회390회 댓글9건

본문

 

'삼다수 신구범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1. 신구범

 

 

올여름에는 유난히 비가 많았다게다가 가을 태풍 찬우가 지나가면서 제주도에는 기록적인 강수량을 기록했다한라산에는 5일 동안 1,2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일부 지역에는 침수 피해가 있었지만제주도에 내리는 비는 축복에 가깝다제주도민인 나는 엄청나게 쏟아지는 폭우를 볼 때마다 이렇게 감탄한다. "하늘에서 돈벼락이 쏟아지는구나"

 

 

제주도에는 강과 호수가 없다내리는 비는 더러는 하천을 통해 바다로 흘러가지만 더러는 지하로 침윤하여 암반 사이에 고이게 된다제주도는 이 지하수를 뽑아내어 생수로 만들어 판매한다이게 '제주삼다수'제주삼다수는 한라산 삼림지대 지하 420m 화산암층에서 채취한 지하수를 원수로 사용한다화산암층은 50만 년 전에 생성되어 시루떡처럼 겹쳐있어서 지하로 침윤하는 빗물을 자동으로 정수하는 기능을 한다.

 

 

제주삼다수는 수질 면에서나 판매량에서그리고 브랜드 평판도에서도 독보적 국내 1위를 자랑한다봉이 김선달은 대동강물을 팔아먹었지만제주도는 지하수를 팔아먹고 있는 것이다그것도 고갈될 가능성이 전혀 없는 화수분의 지하수를제주도에는 심심하면 비가 내리고 지하수는 보충되기 때문이다그렇다면 도대체 누구였을까봉이 김선달처럼 무궁무진한 빗물을 팔아먹을 궁리를 했던 사람은!

 

 

제주삼다수를 창조한 사람은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였다신구범 전 제주도지사는 190년대 중반에 약 5년 동안 제29대와 31대 제주도지사를 역임했다신구범 지사는 언젠가 비행기를 탔다가 생수가 지급되는 것을 보고 생수를 만들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한다그러나 지하 수백m에서 지하수를 뽑아내려면 고급 장비가 필요했다다행히 제주도는 지하 수백m를 팔 수 있는 고성능 착정기 두 대를 보유하고 있었다이것은 예전에 박정희 대통령이 제주도 농민들을 위해 농업용수 심층 굴착용으로 구입해 준 기계였다.

 

 

신구범은 지하수 외에 '바람'에도 관심이 많았다지하수나 바람이나 제주도에서는 쓸모없이 방치되거나 버려지는 것들이었다눈에 보이지 않는 지하수를 파내어 제주도민들을 살찌울 생각을 하던 것처럼 신구범은 눈에 보이지 않는 바람을 이용하는 풍력 발전까지 구상했다그러나 풍력 발전은 선거에서 패배하여 연임에 실패함으로서 신구범의 못다한 꿈이 되어버렸다.

 

 

2. 삼다수

 

 

1993년에 신구범이 제주도지사로 부임해 왔을 때 제주도에는 이미 생수업체가 있었다대한항공에서 운영하는 업체가 소량의 지하수를 채취하여 자체 소비용으로 사용하고 있었다제주도가 생수를 생산한다는 것은 재벌기업에 전쟁을 선포하는 것이었다생수 공장을 만들겠다고 결정했을 때 비난 여론도 빗발쳤다. "도지사가 미쳤다고 물장사를 할 거냐" "지하수가 고갈되면 책임질 수 있나그러나 신구범은 굴복하지 않았다.

 

 

신구범은 여론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했다당시는 중문관광단지 신라호텔에서 하루 1000톤 분량의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었기에신구범은 도민을 위해 하루 400톤을 사용하는 것이 큰 문제가 될 수 있나제주도에서 생수를 관리하는 것이 지하수를 보존하는 길이다돈을 버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지하수를 보존하는 것이 큰 목표다이런 논리로 신구범은 반대 진영을 돌파했다.

 

 

신구범은 삼다수 공장을 설립하면서 도비 보조금 1원도 사용하지 않고 순전히 민간 차입금만으로 해결했다그리고 제주개발특별법을 개정하여 제주도 지방개발공사가 아니면 생수 시판을 할 수 없게 조치했다지금도 삼다수 생산은 제주지방개발공사가 독점하고 있다지하수 자원의 보존과 이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묘책이었다.

 

 

1998년 3월 2제주에서 최초로 생산된 삼다수가 제주항 동부두에서 선적되는 날이었다신구범 지사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회고하면서 날짜까지 정확히 기억하고 있었다. "그때는 제주삼다수가 대한민국 최고의 물이 되리라곤 상상도 하지 못했어요, 1년 안에 빅3에 들어가기만 해도 좋다고 생각했는데 출시된 지 석달도 안 되서 대한민국 TOP이 되버린 거야"

 

 

제주삼다수는 시중에 판매되는 생수 중에 비싼 편에 속한다그러나 제주도에서는 각종 생수 중에 삼다수가 저렴한 편에 속한다그래서 제주도민들은 집에 정수기를 두는 것보다 삼다수를 사 먹는 것을 선호한다정수기 필터를 교체하는 비용보다 저렴한 가격에 그것도 최고 품질의 생수를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이것이 바로 신구범이 제주도민들에게 내린 은총인 것이다.

 

 

신구범이 만들어낸 삼다수는 제주도의 영원한 지하자원이 되었다제주도의 삼다수는 중동의 석유보다 더욱 가치가 있다석유는 먹을 수 없지만삼다수는 먹을 수 있다석유는 언젠가 고갈되지만삼다수는 고갈되지 않는다석유는 없어도 인류는 생존할 수 있지만물이 없이는 인류는 생존할 수 없다이런 고부가 가치의 지하자원을 창조해 낸 사람이 바로 신구범이었다.

 

 

3. 지도자

 

 

제주도에서 물이 콸콸 쏟아지는 수도를 보면 박정희가 생각나고시원한 삼다수를 들이킬 때면 신구범이 생각난다제주도는 원래 식수가 없는 동네였다그래서 사람들은 바닷가 근처에서 솟아나는 짠맛의 용천수나빗물을 받아 모은 봉천수를 식수로 사용했다. 5.16혁명이 일어나고 박정희가 제주도에 당도하기 전까지 제주도는 여전히 탐라국 시대와 같은 방법으로 식수를 마련하고 있었다.

 

 

박정희는 제주도의 식수를 마련하기 위하여 어승생 계곡에 댐을 구상했다메모지에 직접 댐의 개념도를 그리면서 공무원들에게 지시를 내렸다어승생 수원지 공사는 1967년 4월 20일 기공식이 열렸고몇 번의 난관을 이겨내면서 1971년 12월 10일 준공되었다이로써 제주도민들은 비로소 수천 년 질곡의 '물의 노예'에서 해방될 수 있었다어승생 수원지의 물은 지금까지 도민들에게 음용수로 사용되고 있다.

 

 

박정희가 등장한 지 한 세대 후에 신구범은 등장했다두 사람 모두 빗물에서 생명수를 만들어낸 능력자들이었다쓸모없는 무()에서 고품질의 유()를 창조해낸 불세출의 영웅들이었다이제 신구범이 등장한 지 한 세대가 흘러가고 있다그러나 신구범의 뒤를 이어줄 영웅은 보이지 않는다지도자를 자처하는 자들은 새로운 부를 창조하여 국민들을 살찌울 정책보다는 공짜 포플리즘으로 국민들의 비위 맞추기에만 전념하는 소인배들 뿐이었다.

 

 

요새 대권 후보자들은 기본소득이라는 말로 국민들에게 퍼주겠다는 공약을 앞세운다그러면서 자기 재산을 헌납하겠다는 말은 없다결국 국민 혈세로 퍼주겠다는 말이다선거는 자기들이 하는데 왜 혈세 공약을 내세우는가국가 세금이 무슨 자기들 쌈지돈이란 말인가결국 바꿔 말하면 국민들에게 세금을 더 뜯어내겠다는 말이다국민들에게 세금을 뜯어내어 국민들에게 소득으로 돌려주겠다는 발상이 무슨 정책이라도 된단 말인가.

 

 

대권을 꿈꾸는 자들은 박정희와 신구범이 했던 가치 창출의 정책을 본받아보라이들이 만들었던 정책 하나가 영구적으로 국민들을 배부르게 하고 살찌게 하는 것처럼 그런 정책을 본받아보라어떤 후보자는 사업비 1조 원이 넘는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하면서 정체불명의 업자들에게 수천억 원의 이익을 안겨주고 일부 금액을 얻어낸 것을 두고 '공익사업'이라고 주장하니어찌 이런 자에게 지도자의 자격이 있을 수 있는가.

 

 

'공익'이라 하면 제주도지사를 했던 신구범에게 한 수 배우라대권을 꿈꾸는 자들은 신구범이 만들었던 삼다수의 전설에 귀를 기울이라그가 한 세대 전에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던 삼다수가 지금 제주도민들에게 어떤 이익을 가져다 주는지그 삼다수가 끊임없이 제주도민들에게 명예와 자긍심을 심어주고 있음을이 모든 것들은 한 사람의 확신과 용기에서 비롯되었음을눈치 보기와 포플리즘으로 대통령을 꿈꾸는 자들은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압니다요! ,,.  더 이상 언급은 않겠읍니다요! ,,. ♬ https://blog.daum.net/heegryu/292 : 소주(蘇州) 뱃사공. {제주(濟州) 뱃사공} '이 해연'님 노래. ////
  P.S. : 대통령 누가 하더라도! ,,. '윤'가, '홍'가, 그리고 빨광당 련롬들 그 누구보다 잘 할 것! ,,. 좌고 우면(左顧 右眄)할 것없이 '국민 혁명당- _  '전 광훈'목사님으로 홍보해야! ,,. //// 
https://blog.daum.net/baehopanclub/17465732 : 제3유랑극단{'백 년설'님 노래}
https://www.youtube.com/watch?v=qaX33SpRLmo : 대한 8경{폴카/ 원곡 조선 8경}
https://www.youtube.com/watch?v=KIAXBFJQUCc : 황 금심'님 재편곡/개사 '대한 팔경'
https://blog.daum.net/shsj12161015/4494 : 제주 뱃사공{'이 해연'님 노래}

제주훈장님의 댓글

제주훈장 작성일

공감합니다.  늘 좋은글 감사합니다.

proview님의 댓글

proview 작성일

대한민국은 노태우 김영삼이 연합한 이후로 엮으로 가기 시작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 시절 그 흐름 그대로 흘러 갔다면 IMF도 없습니다  제주지사 같은 인물이 나와도 절대로 공천을 주지 않습니다 이것이 문제 입니다  대한민국을 망치는 자들이 판을치고 있습니다  어느누가 대통령 해도 김영삼 김대중 시절에 공약을 백지화 시키고 간다면 대한민국은 잘 흘러갈 것입니다 하지만 일부러 망치려 하는것이  문제입니다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댓글의 댓글 작성일

"박정희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 시절 그 흐름 그대로 흘러 갔다면 IMF도 없습니다 "
옳으신 말씀..!!
종북좌빨 세상..  참으로 큰 일..!!
반년 앞으로 다가온 3.9 大選.. 빨갱이들 중에서 골라야 하니.. 애고..  맙소사..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급히 게재하다보니 오류인 곳이 있어서 이제야 수정.보완했읍니다요! ,,. 죄송. ,,. 각설코요; 전에,,. '이 상진'박사님께오서,,. 생략하겠읍니다. 아시는 분들 아십니다. 비화가 있으신 분이시더군요. ,,. '정 래혁'장군께오서 하시는 말씀이; " ,,. 영국의 '윈저'공처럼,,. 'ㅅㄹ'을 위하여 왕좌를 버린,,. "  云云 하셨었다는 바! ,,. 이하 '생략'함을 諒知(량지)하옵시기를! ,,. ^ )^  아시는 분들은 아십니다요! ,,. 이런 응답을 한 자체가 이미,,. 餘不備禮, 悤悤.            P.S.    ↘
♬ 성황당 고갯길 (1958년 '손 로원'작사, '이 재호'작곡; '박 재홍'님 노래} : https://blog.daum.net/kung3030/11457
♬ 내 고향 찾아가면{1959년 '최 갑석'님 노래} : https://www.youtube.com/watch?v=TTgGIy16VaY
https://www.youtube.com/watch?v=Qq3XW5TF42k ; 비의 탱고{자유당 중기. 1955년; '나 화랑'작사.작곡; '도 미'님 노래}
https://www.youtube.com/watch?v=QbA9pRWj-1U : 사랑찾아 칠백리; '姜 史浪'작사, '박 춘석'작곡; '손 인호'님 노래}

proview님의 댓글

proview 작성일

Inf님 당신께서 남기신 글은 내용과 상관없는 댓글 입니다  여기는 노래나 감성적인  연기를  하는곳이 아닙니다 중간중간에 음악을 올리는 행위는 애국심을 박살내는 행동 이라는  것을  모르지요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  '애국심을 박살?'  ,,.  난 그렇게 생각치 않읍니다. ,,. 제주도 관련 노래를 포함해서 당시 '신 구범'제주도 지사님의 ,,. 시스템클럽 회원으로서,,. 생략합니다. ,,. 더 이상 해명성 말을 펼치면 ,,. 나쁘게 생각치 마쇼! ,,.  영국 '윈저'공 아슈? ,,.  모르지는 않을 터이니,,. 그만 하겠! ,,. 난, 오히려 , 케물어 이야기를 로출 시도하려는 듯 여겨져,  귀관을 수상케 봅니다. ,,.  餘不備禮, 悤悤.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주제와 무관한 산만한 댓글은 쓰신 분과 읽는 분들께 실례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  ,,. 자세한 내력을 전혀 모르는 듯 한데요만,,. 응답글 초반부부터 잘 음미 추측 추정하시면 알 터이겠거늘,,. 폐일언! ,,. '이 상진'박사님께 물어보슈! ,,.  좀 경박하오신 부분이 없지 않.못,,. 나 나름대로 이럴만 하니깐 이런 글 응답한 것 아니겠외까요? ,,. 더우기 ,,. 이건 역시 생략. 비밀이니깐!  ,,.  하고픈 말도 못.않는 심경을 ,,.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8,226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046 '누구'를 지지 옹호 _ 찍어야 하느냐? ,,. 댓글(2) inf247661 2021-11-07 245 12
38045 Endlessing unjustic; 'Voting, … inf247661 2021-11-07 179 14
38044 교회부수는 일 가담 공무원 명심 김학성 석학의 경고 … 제주훈장 2021-11-07 252 13
38043 대선 예비후보와 당을 비판한 댓글 모음 청원 2021-11-07 265 21
38042 이태리~백신,거절... Marie 2021-11-07 315 12
38041 '법조3륜'을 무조건 찍지 말자구요! ,,. 왜? ↙ 댓글(6) inf247661 2021-11-06 334 17
38040 바이든 대통령은 조종 당하고 있는가? 댓글(2) marley 2021-11-05 428 26
38039 '피고'가 판사에게 '단행본 책자'로 '변론서 대치'하… inf247661 2021-11-05 249 16
38038 긴급하고 간곡한 호소를 드립니다.518역사학회 성명서 … 제주훈장 2021-11-05 255 36
38037 Lynch는 있을 수 없다, 용인 불가하다! //// inf247661 2021-11-05 195 9
38036 전두환 대통령님 미워했던 것 사과하고 위문 편지 올립니… 댓글(2) 제주훈장 2021-11-05 273 22
38035 지만원 박사님 언제나 내 마음 깊은곳에 댓글(2) candide 2021-11-05 297 48
38034 '대장동' 糾彈集會! 3호선 '광화문역 6번 출구!' inf247661 2021-11-05 213 15
38033 마이다스의 손도 유튜브 삭제되고 marley 2021-11-05 282 15
38032 2차최서원 옥중서신 국민이 특검 강력 주장 해주시기를 제주훈장 2021-11-05 216 14
38031 전승문패] 문재인이 국민에 3가지 고마워 오영석 목사… 제주훈장 2021-11-05 214 8
38030 중공은 우한폐렴보다 강력한 바이러스를 준비 한다. 댓글(2) 용바우 2021-11-04 398 50
38029 끝까지 평화 쇼에 교황을 이용하려는 사탄의 후예, 문재… 댓글(2) sunpalee 2021-11-04 285 29
38028 '해킹!' 주소 않 떠져,,. //// 경기… inf247661 2021-11-04 187 11
38027 때린자가 맞은자 고소하는 광주518족들 동영상자막편집 댓글(1) 제주훈장 2021-11-04 222 26
38026 백신 접종에도 COVID 확진... Marie 2021-11-04 316 15
38025 '광수' 련롬들을 지지/옹호하는 '붉은 檢事' 및 두둔… inf247661 2021-11-03 283 20
38024 518학습모임 이렇게 진행됩니다. 제주훈장 2021-11-02 399 36
38023 518역사 변천사 지만원 댓글(1) 제주훈장 2021-11-01 336 23
38022 518학습 모임 대동서원회원 등록 신청 받습니다. 제주훈장 2021-11-01 242 16
38021 5.18 유공자는,국가를 파괴하는 황금귀족들이다. 댓글(5) 용바우 2021-11-01 459 46
38020 대장동 '1조6천억!' \ _ '부패 수익금' ⇔ '강… inf247661 2021-10-31 342 16
38019 이진삼 장군 회고록에 나온 노태우 대통령 댓글(1) Pathfinder12 2021-10-31 494 45
38018 프란치스코 교황성하께 드립니다(광야의 소리) 댓글(2) sunpalee 2021-10-31 350 19
38017 자랑스런 육사인 최승우 장군 소개 지만원 댓글(1) 제주훈장 2021-10-31 252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