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의 육해공 해병 국군장병들에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현역의 육해공 해병 국군장병들에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강11 작성일21-12-25 03:07 조회563회 댓글0건

본문

6·25 남침북침이라며 오리발을 내밀던 북한이 남침직전까지의 대남공작을 노동신문 특집으로 찬양(1997.5.26.)한 것은 불가사의의 극치였음에도 장병 여러분들도 대부분의 국민들도 모르고 있습니다. 1997.5.26.의 특집보도에 대한 공론화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국방부 추천으로 4·3위원으로 활동했던 필자는 사퇴 4년 후인 2007년에 특집보도의 기사를 읽고

경악했으며 이 내용만 알려지면 4·3폭동의 진압과정에서 양민학살의 누명을 썼던 국군 선배들의 명예도 회복된다는 희망으로 세상에 알리는 나름의 노력을 했으나 침묵은 깨지지 않은 채

오늘의 대통령은 오히려 종전전언까지 운운하고 있으니 오호 통재라!

 

평화를 원한다면 최소한 1950년의 6·25 불법남침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함께 1997.5.26.의 공작 찬양 후 오늘도 계속하고 있을 대남공작의 중단부터 요구했어야만 합니다. 현역의 장군과 장병들의 엄중한 건의와 항의가 필요합니다. 특집보도를 읽게 되면 6·25남침까지의 대남공작에 무한대의 자금소요가 직감되는 바, 이 자금은 북한에서 단행된 4712월의 조선은행권 화폐개혁(당시남북공용)에서 수거된 불용화폐였다는 것이 필자의 득문상식입니다.

 

김구에게 김일성 특사로 자신을 소개하고 평양을 오갔던 북한 영웅 1는 대중국/대북 무역상으로 활동, 선박으로 운송되는 화물포장의 거액 화폐를 추종자들에게 제공, 그 장면의 사진과 수령액 확인을 북한에 보존함으로써 행운(?)의 벼락부자들이 종북의 주사파원조로 장악되어

이들의 지원으로 태어난 *김일성 장학생*들이 한미동맹유지로

무한 발전을 계속할 우리사회에 등과 혼란촉발의 주범이 되고 있다는 기막힌 사실입니다.

 

북한 영웅1의 찬양보도가 1997년 당시에 공론화되었더라면 ‘4·3특별법의 제정도 없었다는 것이

필자의 견해인바, *북한 영웅 1*가 제주 4·3 폭동과 여·순의 군 반란사건에 지하 관리를 했다는 사실*뉴데일리 인보길 칼럼 : '북한 영웅 1' 거물 간첩 성시백* 에서도 확인되고 있으니

장병 여러분들의 눈으로 직접 확인하여 대공경계의 참고로 활용바랍니다.

 

이상으로 종전선언의 부당성을 요약했으니 <인보길 칼럼>의 위 글과 1997.5.26.의 북한영웅 찬양보도인 *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 렬사*는 꼭 일독을 해 주시고

주위에도 널리 전파를 바랍니다. 널리 전파만 되면 *대한민국의 참 민주투사는 대한민국 국군*이었다는 사실까지 공유하게 되어 장병여러분들은 외출/외박/휴가를 나와 힘껏 가슴을 펴고 시내를 활보하게 될 것이고 여러분들의 부대에서는 북한의 공작에 대한

 *철경만대*의 임무수행으로 대한민국은 튼튼히 지켜질 것입니다.


18세 이상의 유권자들에게도 이 글이 전파만 되면 *김일성 장학생들*의 은밀한 동태까지 살피는

계기의 조성으로  다가오는 3.9대선의 투표권 행사에도 건전한 판단이 가능하게 될 것을 확신합니다.

이 글을 읽어 주실 독자들과 함께 국군 만세! 미 동맹군 만세! 그리고 자유대한민국 만세!!

 

2021.12.2503:00

()육소장 ()국방대학원 원장

추신: 위 글에서 *철경만대* 등의 모든 *제목*Google, Naver, Daum에서 탐색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719건 10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449 악법막아주세요 반달공주 2022-03-23 287 14
33448 윤석열대통령당신인은 첫 집무실을 청외대로 정하면 큰 일… aufrhd 2022-03-23 381 37
33447 악법반대해주세요 반달공주 2022-03-23 247 5
33446 한국의 좌파들은 안보를 말할 자격이 없다 댓글(2) 제갈공명 2022-03-23 239 22
33445 갑자기 안보 강조하는 문 대통령 민망하지않나 댓글(4) 제갈공명 2022-03-23 274 29
33444 진심 무섭습니다. 댓글(1) 탈출은지능순 2022-03-23 315 16
33443 조선 편집장 '죠 꺆째'가 어제 오후 '문화일보' 제2… inf247661 2022-03-23 264 26
33442 명문대(33933) 댓글 중 귀담아 들을 말--촌평 댓글(2) 이름없는애국 2022-03-23 314 17
33441 청주유골 430구가 발견되었던 흥덕축구공원(2015.7… 댓글(1) 해머스 2022-03-22 354 30
33440 441기를 2014.5.13일 발견된 청주유골 430구… 댓글(3) 해머스 2022-03-22 312 30
33439 이동욱의 거짓말을 반박한다. (류영선 사망, 33930… 댓글(1) 해머스 2022-03-22 300 32
33438 중(서)부전선 제Ⅴ군단 사령부 영내로 옮기겠다고 한 바… inf247661 2022-03-22 280 9
33437 명문대 출신이 대통령이 되어야하는 이유 댓글(14) 제갈공명 2022-03-21 625 44
33436 광수들 명예훼손 사건 무죄 주장 법리 추가 댓글(1) 빛이비추길 2022-03-21 348 35
33435 5.18의 진실! 댓글(4) 장여사 2022-03-21 539 26
33434 눈빛이 나쁜 자라목 형태의 사람들하고는 아주 상대를 하… 댓글(3) 해머스 2022-03-21 387 31
33433 평범한 퇴직자의 사고 댓글(2) 지조 2022-03-20 334 29
33432 3.9대선은 국민과 자유민주의 승리인가? 댓글(2) 이팝나무 2022-03-20 356 17
33431 상고이유서 결론부분에 대한 검토 댓글(6) 해머스 2022-03-20 281 36
33430 '弘報'가 곧 戰鬪다! _ 더욱 勉强(면강)! inf247661 2022-03-20 164 16
33429 청와대는 북괴나 중공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댓글(11) proview 2022-03-20 513 70
33428 최서원 사면 석방 탄원서 문재인에 내용증명 댓글(1) 제주훈장 2022-03-19 274 29
33427 윤석열은 3.9 부정선거 광란 쇼를 수사 지시하라 댓글(8) 청원 2022-03-18 533 70
33426 새 국방부 자리, 새 3군본부 자리 제안 댓글(5) 김철수 2022-03-18 424 12
33425 진중권이 까발리는 이재명 대장동 의혹 사건 댓글(1) 제갈공명 2022-03-18 349 13
33424 북한 기쁨조에 몸을 바친 목사들에게 댓글(2) Samuel 2022-03-18 615 19
33423 문재인 정권 5년에대한 진중권의 혹독한 비판 댓글(1) 제갈공명 2022-03-17 352 12
33422 북에서도 폭동이라고 했다 댓글(13) 해머스 2022-03-17 512 60
33421 어떤 목적으로 무엇을, 왜 하고 있는 것이지? 외면에 … 댓글(8) 해머스 2022-03-17 360 37
33420 부패원조 김오수를 구속하라 댓글(4) 프리덤 2022-03-17 450 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