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째 설날을 옥중에서 박근혜, 딸, 손주 그리워, 최서원 설날 옥중서신 전문공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6년째 설날을 옥중에서 박근혜, 딸, 손주 그리워, 최서원 설날 옥중서신 전문공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훈장 작성일22-02-05 08:08 조회638회 댓글1건

본문

https://youtu.be/4tMBrwlw3Y4

다음글은 억울하게 6년째 옥중에서 고통의 날을 보내고 있는 여인의 글입니다.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경제공동체, 묵시적 청탁이라는 해괴한 굴레로 마녀 사냥 당한 최서원 원장입니다.

신백훈호학방송에 보내온 옥중 서신 전문입니다.박근혜대통령과 관련된 글로써 온 국민이 알게 해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 영상은 자유를 지키려는 애국 유튜브에 제공하오니 부디 많이 방송하시어 많은 국민이 알게 해주시기를 간곡히 바랍니다.의병 신백훈 올림.

2022년에 6번째 설을 또 감옥에서 보내면서.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제께구요~~.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유치원을 하면서 아이들에게 늘 설이 오기전에 가르쳐주고 같이 불렀던 노래이다.그랬던 내가 6년 동안이란 긴 세월을 감옥에 있다니~~~.

딸과 손주들이 왔다 갔다.아이들 머리가 엉클어지고, 연신 하품을 하는 것이 9시 30분까지 이 청주 먼 곳을 오려니~~.

새벽에 자는 아이들을 깨우고 온 것 같다.가슴이 너무 아팠다.그리고 너무 안고 싶었고, 사랑한다고 얘기해주고 싶었다.가슴이 터질 것 같은 고통이었다.

비선실세라는 말이 나를 내인생을 모두 삼켜버렸다. 나는 내 삶을 몽땅 헌신하고, 내 삶의 일부가 아닌, 전체를 그분(박근혜)에게 주었다.

그건 진심이었고, 그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내가 사람인데 어찌 남의 눈에 뜨지 않을 수 있으며, 대통령과 가깝다는 걸 소문을 타고 가는 것 까지 내가 막을 수는 없지 않은가!

어찌 보면 나한테 너무 무리한 일이었고, 그 것은 그 자체로 가능한 일이 아니었다.나는 박대통령 곁에 있으면서, 한 순간도 자리와 돈에 연연한 적이 없었다.

그건 그분의 곁에 있을 때는 늘 힘들고, 어렵고, 상처뿐인 시간이었다.

내가 가장 힘들었던 시간은 대구의 보궐선거 였다.곁에서 도와주면서도 사람앞에 나서면 안되었고, 그걸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럼에도 나는 그분의 정치적 첫걸음을 내딛는 순간에 최선을 다했다.왜 곁에 있었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있다.최서원이 없어도 되었을 텐데~~.

그런데 대구 보궐 선거때도 그분 곁에는 아무도 없었다.그당시 여당 후보의 기세에 눌려서 다들 그쪽에 줄을 섰고, 지역구를 맡았던 의원은 조직명단까지 상대방에 넘기고 줄행랑을 쳤다.

그런 그때의 어려움과 현실을 누가 알고 싶어 하지도 않고, 이해하지도 않을 것이다.그러한 나의 선택에 모든 나의 삶은 무너지고, 나의 가정은 풍지박산이 났다.

모두들 곁에서 떠났다.지금 남아 있는 건, 우리 딸과 소중한 손자들 뿐이다.그런데 그 소중한 나의 아이들을 겨우 15분 면회시간외에는 만날 수도 같이할 수도 없다는 것이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이다.

다들 나를 비선실세라고 하지만 그러고 싶지도 않았고, 그런 역할을 전혀 하지도 않았다.삶을 살면서 이렇게 억울할 수 있는 일이 있을 수 있겠는지~~~.

어떻게 일개 방송에서 조작된 태블릿PC를 내 것도 아닌 것을 국정을 농단한 일이라며, 방송을 해대다니~~.

너무나 황당하고, 허무한 그 방송에 국민들은 무너졌고, 나의 삶은 몽땅 망가져 버린 세월이 되었다.이제 그 진실이 밝혀질 수 없는 건지~~~.

왜 그런일이 이 나라에서 벌어질 수 있었는지 알고 싶다.그 진실을~~~ , 누가 태블릿을 갖다 놓았을까?가슴이 터질 것 같고, 그런 거짓에 대항할 수 없는 나의 무력함에 질려 버린 것이다.

부디 [태블릿, 반격의 서막]이란 책을 낸 변희재 씨의 진실투쟁이 국민들에게 전달이 되어 이제라도 밝혀졌으면 좋겠다.

그래도 항상 어둠속에서 빛을 내어준 삶을 살았지만, 이렇게 진실을 밝혀주는 정의로운 사람이 있기에~~ 그래도 견디는 것이다.

이제는 나의 삶을 살고 싶다.너무 늦은 깨달음이지만, 이 어두움과 긴 터널을 빠져 나간다면~~,.

나의 어린 손자들에게 사랑을 많이 주고, 어려운 아이들을 돌보면서, 나의 삶을 이제 오로지 나의딸과 손자를 위해 살다가 하나님이 부를 때 가고 싶다.

알아주지도 않고, 늘 어둠속에서 숨어서 나를 있게한 그런 나(옛날의 최서원)에게서 이젠 벗어나고 싶다.

그런 희생을 감내했지만 그것이 죄악이었다고, 거짓과 의혹으로 비난으로 돌아왔음에 이제는 절대 그런 삶으로 돌아가진 않을 것이다.

6번째나 구정을 이 어둡고, 차가운 , 감옥에서, 보내면서, 지난날을 회상 해보며. 2022년 2월 1일 설날에 최서원.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너무나 가슴아픕니다!
변희재가 '테블릿 피씨' 문제를 꽉 물고 있는데, 하루빨리 좋은 결과 있기를 기대합니다.
옥중에서나마 건강관리..!!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699건 18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9 재판 내용을 찾습니다. 댓글(3) 탈출은지능순 2022-03-29 556 25
1188 글로벌리스트가 선택한 한국의 대통령은 누구? 댓글(4) 우익대사 2022-02-03 887 25
1187 한없이 반복하는 망국의 전조증(23.10.06) 댓글(1) 청원 2023-10-06 4001 25
1186 준비 되었다 [이춘근 박사] 댓글(1) 해머스 2022-04-18 1180 25
1185 김명수, 새빨간 거짓말 / 검찰 본격 수사 [공병호TV… 댓글(1) 대왕고래 2023-01-19 1210 25
1184 [할로윈사태] 경찰이 사태의 주범!! 댓글(1) 공자정 2022-11-04 1018 25
1183 대한민국 국권수호의 통일과 휴전선 왕영근 2023-06-21 3550 25
1182 세계 지구 온난화 ,환경 변화 ,탄소 중립 정책이 모두… 댓글(9) 목마산성 2022-07-19 1345 25
1181 러시아 백군이 빨갱이를 토벌하는 장면 댓글(1) 러시아백군 2023-08-13 3456 25
1180 윤석열당선자와 국민에게 10대 좌파 선동 해설 전광훈 … 댓글(7) 제주훈장 2022-03-11 667 25
1179 대통령 자격 미달자는 국가를 파괴한다. 댓글(3) 용바우 2022-02-28 527 25
1178 피아식별 댓글(2) 김철수 2023-10-28 2254 25
1177 기레기의 방송 제1부6편(청주 유골 441기는 누구)과… 댓글(10) 해머스 2022-03-12 716 25
1176 한없이 반복하는 망국의 전조증(23.07.13) 청원 2023-07-13 1596 25
1175 백두산 댓글(3) 김철수 2022-06-16 1241 25
1174 이념보다 민생 ? 언제 민생을 생각했나 ? 댓글(1) jmok 2023-09-02 1939 26
1173 '全南 해안' 열어주고자, ' 全北 변산 반도(邊山 半… 댓글(1) inf247661 2023-02-09 1568 26
1172 전 세계가 부채의 늪에 빠지게 된 이유!! 댓글(2) 빛이비추길 2022-04-09 714 26
1171 청소년 방역패스,법원이 제동걸었다. 댓글(1) 용바우 2022-01-05 767 26
1170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환송한… 지만원필승 2023-01-05 2034 26
1169 널리 빛날 나라 스승 보성국사(普晟國師) 옥중 애국 … 댓글(1) 의병신백훈 2023-09-13 3850 26
1168 빨갱이 간첩에게만 독재하신 분 댓글(4) 제주훈장 2022-01-15 638 26
1167 애국시민들이 국힘당을 다시 만들수 있습니다 댓글(1) 범사 2022-09-27 1188 26
1166 '윤' 각하(閣下)는 非常 大權을 발동하라! ,,. (… 댓글(2) inf247661 2022-10-26 1233 26
1165 메로나 다 녹아버렸네...ㅋ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6-21 953 26
1164 어제 '지' 박사님 재판 방청 참관,,. 댓글(3) inf247661 2023-09-20 2402 26
1163 삼성은 좌빨이 경영한다고 추측합니다. 아이러브 2022-03-27 644 26
1162 전우원 씨가 폭로한 전두환 일가 비자금 형성과정의 전… 댓글(3) 시사논객 2023-03-26 3375 26
1161 따누리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8-05 1498 26
1160 내일, 2022.10.3(월. ). '開天節날! '지하… 댓글(3) inf247661 2022-10-02 1251 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