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풀꽃/Snowdrops(Louise Gluck)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눈풀꽃/Snowdrops(Louise Gluck)

페이지 정보

작성자 sunpalee 작성일22-02-27 10:25 조회255회 댓글0건

본문

* 아래 '루이즈 글릭'의 시 한편을 시대적 아픔을 

 격고 있는 지만원 박사께 다시 드리고 싶다.

 

 

고통의 끝에 문이 있었다” ... 상실의 시대 위로한 미국의 계관시인(桂冠詩人)

루이즈 글릭(Louise Gluck)은 20020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다. 안드르스 올스

심사의원은 “글릭(77)의 시는 솔직하고 타협하지 않는 목소리를 지니고 있으며

유머와 신란한 위트로 가득차 있다”면서 “그 녀의 시 세계는 지속적으로 명료함을

추구한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글릭의 시를 국내에 소개했던 류시화

시인은 글릭의 시 ‘눈풀꽃’을 소개하며 “여기 기도와 같은 시가 있다”면서 “이 시를

인생이란 계절성 장애를 겪으며 잠시 어두운 시기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그리고 나

자신에게도 읽어주고 싶다”고 했다.  

눈풀꽃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었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었다.

축축한 흙 속에서 내 몸이

다시 반응하는 걸 느끼리라고는.

그토록 긴 시간이 흐른 후

가장 이른 봄의

차가운 빛 속에서

다시 자신을 여는 법을

기억해 내면서.

나는 지금 두려운가.

그렇다, 하지만

당신과 함께 다시 외친다.

좋아, 기쁨에 모험을 걸자.

새로운 세상의 살을 에는 바람 속에서.

 

Snowdrops

 

Do you know what I was, how I lived?You know

what despair is; then

winter should have meaning for you.

I did not expect to survive,

earth suppressing me. I didn't expect

to waken again, to feel

in damp earth my body

able to respond again, remembering

after so long how to open again

in the cold light

of earliest spring--

afraid, yes, but among you again

crying yes risk joy

in the raw wind of the new worl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73건 1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483 공산사회주의자들에게 영원히 권력을 주지않아야 하겠습니다… 댓글(1) 김철수 2022-03-30 274 28
33482 간악 김대중의 악행을 정리한 책을 써주세요 .박사님 댓글(7) 박돌이 2022-03-30 423 29
33481 꼴도 보기 싫은 정도를 넘어 이가 갈린다... 敵愾心은… 댓글(2) inf247661 2022-03-29 475 25
33480 재판 내용을 찾습니다. 댓글(3) 탈출은지능순 2022-03-29 329 25
33479 전두환대통령님을 회상하며 지만원 박사님께 댓글(3) 진도개1 2022-03-28 576 54
33478 [신인균] 청와대 이전 3대 불가론의 불편한 … 댓글(2) 제갈공명 2022-03-28 636 27
33477 법 지랄 댓글(5) 일조풍월 2022-03-28 430 23
33476 안면인식기술을 통한 우크라이나의 러시아에 대한 뜻밖의 … 댓글(1) 해머스 2022-03-28 421 22
33475 인민사법 횡포!쌍판떼기들!처단좀 해주오~윤석열 대통령님… 댓글(4) 푸르미 2022-03-28 548 54
33474 투견이 싸움에서 이기는 방법 지조 2022-03-27 413 38
33473 이승만건국대통령 탄신일에 댓글(1) candide 2022-03-27 329 24
33472 우크라이나 군, 안면 인식 기술로 러시아군 전사자 신원… 댓글(1) Pathfinder12 2022-03-27 344 17
33471 이 나라가 살려면은 학교공부는 재능임을 인정하야!!! 댓글(2) 세척기 2022-03-27 344 13
33470 삼성은 좌빨이 경영한다고 추측합니다. 아이러브 2022-03-27 406 26
33469 북한에서 대통령 잘뽑았다고 증명서 발급해줌 ㅋ… 댓글(3) 제갈공명 2022-03-27 458 27
33468 내가 만약 차기 대통령이라면 댓글(3) 지조 2022-03-27 363 19
33467 이번 대선을 보면서(모든후보가 윤석열 표 분산 갈라치기… 댓글(3) proview 2022-03-26 379 17
33466 안만나시는 것이 좋고, 만나야하면 청와대 밖에서 만나시… 댓글(3) 김철수 2022-03-26 389 28
33465 33962관련 518조사위의 발표내용 (송선태) 댓글(6) 해머스 2022-03-26 265 7
33464 김정은의 격분을 대독하는 돌 댓글(7) 일조풍월 2022-03-26 369 9
33463 5.18진상조사위 관련 라디오 인터뷰 내용을 들어 보십… 해머스 2022-03-26 285 12
33462 김대중과 전라도사람 외는 다 병신(썩은 인종)들인가? 댓글(2) aufrhd 2022-03-26 391 17
33461 5.18 사기꾼 송선태의 거짓말을 밝힌다. (조사천씨 … 댓글(8) 해머스 2022-03-26 288 20
33460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2주년 대국… 댓글(1) 해머스 2022-03-26 211 10
33459 류영선 사망관련 33935의 글을 대비하여 정리하여 보… 댓글(3) 해머스 2022-03-25 328 31
33458 민주화=적화 댓글(6) aufrhd 2022-03-25 421 41
33457 그냥 여자일뿐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3-25 603 53
33456 안만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 자료 첨부 김철수 2022-03-24 484 27
33455 미국 전역을 타격할수있는 ICBM을 발사한 북… 댓글(1) 제갈공명 2022-03-24 343 16
33454 국회의사당을 옮겼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댓글(1) 김철수 2022-03-24 306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