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5.16'을 찬양함.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난 '5.16'을 찬양함.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2-04-17 17:33 조회356회 댓글0건

본문

1961.5.16. 군사혁명 발발 시, 난 강원도 춘천에서, 원주로 이사와서 고교1년생이었는데! ,,.

아칙에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작은 소리로, “군사혁명 일으킨 박 정희가 빨개이래, 사람들이! ”

하시다가 내가 옆방에서 들어오니 갑지기 뚝 그치는 바 였다! ,,. 난 숨이 턱 막혔다. ,,,

 

이거 큰일 났구나! ,,.’ 

아칙을 간단히 먹고 학교가는 도중에, 원주 역전 A도로 역전 파출소에 사람들이 운집했는데,

 도로에는 가장자리에 백색 페인트를 칠한 巡察 白車인, 헌병들이 배치,

 수송용 미군 Dodge 3/4Tandumn6륜식 초장축 차량이 서있고

헌병들이 파출소를 장악한 상태인데,

 

 역전 깡패'들을 모조리 체포, 헌병 순찰대대로 긴급 수송중이었으며;

깡패들이 헌병들에게 반항하는 극렬분자들을 통제하는데,

, C8 군발이 ㅅ ㄲ 들이 왜 민간을 체포해?" 발악하자, 헌병 화이바 모자 착용한 헌병 병장이,

ㅅ ㄲ 아직 정신 못 차리고 있어!“ 라면서 카빈총 개머리판으로 극렬 깡패 뱃떼지를 돌려치자,
”아
이구, 군발이가 사람치네!“ 라고 발악하자, 그냥 보통 군모 착용하고 헌병 완장 두른

헌병 중사가 곁에 서있는 파출소장을 향해 버럭 소릴 지르는 바였다. ,,.

 

뭘 우두커니 보고만 있어? 수갑 채우지 않고?!“ 라고 험상궂게 쳐다보자,

 파출소장은 , , !“ 하면서 옆의 순경에게 눈짓, 그 극렬 깡패에게 수갑을 채우자,

 그 헌병 중사는 다시 또 소릴 꽥 질르는데, ”뒤로 수갑 채워야지!,,.“ 하자

비로소 다시 극렬분자에게 등뒤로 수갑을 채웠고, 헌병은 그를 떼밀어 Dodge 차량에 태우면서

등을 또 카빈총 개머리로 내려쳤다. ,,.

 

 ”, 이거 군바리가 사람 잡네! ,,.“ 라고 발악하자, 차는 '헌병 순찰대대 본부'로

출발{거리가 약 300미터도 않됨. 제1군 사령부 직할 헌병순찰대대임.} ,,. 

 

구경하던 사람들은 모두가 경악! ,,.

", 진작 좀 저렇게 하지, 왜 않 하고 있다가, 저런 꼴을 당하나? ,,.” 

 “아주 설설 기누면! 꼼짝 못 하네, 경찰이,,., 군대 헌병이 미섭긴 미섭군!?” ,,.

 

난 등교 시간 지각할까봐 서둘러 떠났다. ,,.

 저녁 때, 하교길에 보니, '헌병1+ 경찰12명 1조로 합동 순찰하고 있더라

도로 보행 질서가 일사불란히 잡히고! ,,.

그 전에는 헌병만 2명이서 순찰을 돌곤 했었는데,,.

 

원주는 시내가 남북으로 3개가 있는데; A도로, B도로, C도로; 이렇게 3개를

 주보급로, MSR’로 명칭을 부여 사용하고있었으며, 온 시내를 헌병들이 도로 통제/

 교통정리를 하고보 순찰을 늘 하곤 했었다. ,,.

 

각설; ‘5.16’을 찬양한다. ,,. ‘장 도영총장을 국립 묘지 현충원에 모셔야 한다고 생각함! ,,.

 경기도 양평군 용문리 용문산' _ 강원도 화천군 구만리 파로호북한강 저수지

 중공군 3개 사단 섬멸 大捷(대첩)하신 제6사단장 재임 시 공로야말로 혁혁하다고 사료되며;

 

더우기, ’1961.5.16. 군사혁명을 교묘히 유도 성사시킨 수완은 구국의 정치 전략이었다고 볾!

 개인의 명예를 희생시키면서도 앞날의 대업을 감안하셨던! ,,. 멸사 봉공(滅私 奉公)! ,,.  

우리, 길고도 고차원으로 보는 안목을 이런데서도 살핌이 마땅타 할 터! ,,.

 붉광이들은 장 도영총장님을 양 다리 걸친,,.’ 운운 하는데

난 그럴수록 장 도영총장님을 두둔한다! ,,.

 

단군 조선 이래, '5000년 보릿 고개'를 사전에서 없애고, 극속 과격하게 '공업화'를 달성,

명실 공히 오늘의 대한민국을 맹갈은 5.16군사혁명! ,,. 더 이상 무슨 찬양으로 표현하겠는가?! ,,.

'5.16'을 최고 최대의 국경일로 다시 삼아야 한다! ,,.

 

 

공산주의는 실현되어질 수 없는 허구 이론임이 100여년 실험 실습결과, 여실이 드러난 이 마당에도 북괴.중공을 옹호하는 종북.용공분자들에겐 가혹히 처형해서 국가 기강/역사를 바로 잡아야 한다. ,,. ‘군부야말로 국가 수호의 최후 보루이다. ,,.

 

언필칭(言必稱), 그 알량할 '헌법기관'이라는 바;  대법원, 국회, 선관위, 헌법재판소

북괴군 1명이 따발총 들고 나타나면 모두 장 면총리처럼 숨을 것들이 아니겠느뇨? ,,. ~드득! ///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EC%9E%A5%EB%8F%84%EC%98%81+%EC%A0%9C6%EC%82%AC%EB%8B%A8%EC%9E%A5%2C+%EC%9A%A9%EB%AC%B8%EC%82%B0+%EB%8C%80%EC%B2%A9  :  '장 도영' 제6사단장, 용문산 대첩{'龍門山 _ 破虜湖' 大捷}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225850 : 육사생도들의 울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996건 1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696 혹시 어제 행사 동영상은 없나요? 정치승리 2022-05-19 409 15
33695 2022년 5월 18일 현충원 방문기, 사진 댓글(4) 기린아 2022-05-19 632 64
33694 반성 않는 선관위, 6.1지방선거에서도 부정선거한다 이팝나무 2022-05-19 536 33
33693 5) 5.18 광주의 제1,2,3광수는 평양에 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22-05-18 771 82
33692 [안정권] 5·18 40주년 앞두고 극우 성향 단체 … mozilla 2022-05-18 930 53
33691 5.18역사학회 성명서 (3) 해머스 2022-05-18 594 54
33690 5.18역사학회 성명서 (2) 해머스 2022-05-18 562 51
33689 5.18역사학회 성명서 (1) 댓글(1) 해머스 2022-05-18 819 64
33688 2022년 5월 18일 탈출은지능순 2022-05-18 595 34
33687 성창경 TV와 여러 유투브에 댓글로 올린 글 댓글(2) 왜불러 2022-05-17 622 54
33686 내일 서울 지하철 4호선 '동작역 - 국립모이'에 오시… 댓글(3) inf247661 2022-05-17 606 23
33685 5.18 참배한 윤석열은 하야하라! 댓글(4) 개혁한국 2022-05-17 886 60
33684 4)차복환 안면불일치 분석2 (차복환 자충수) 노숙자담요 2022-05-17 443 29
33683 3)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일치 분석 노숙자담요 2022-05-17 406 23
33682 2)차복환 안면불일치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17 389 13
33681 1)제1광수는 기관총 사수이며 전투현장 지휘관이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17 435 19
33680 1시30분 개혁한국 실시간 / 5.18참배로 본색을 드… 개혁한국 2022-05-17 307 7
33679 4)차복환의 안면불일치 분석2 (차복환자충수) 댓글(2) 노숙자담요 2022-05-17 326 19
33678 윤석열 정신차리게 해야 합니다 프리덤 2022-05-17 392 45
33677 이제는 노력의 결실을 거둘 때 푸른소나무 2022-05-17 308 30
33676 광주5.18에는 윤석열만 가라 비바람 2022-05-16 379 55
33675 5.16 12.12 다시 오라! 개혁한국이 오픈했습니다… 개혁한국 2022-05-16 380 28
33674 자꾸자꾸 나온다. 댓글(2) 푸른소나무 2022-05-16 487 16
33673 광주 518기념식장에 간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을 설… 댓글(2) 왜불러 2022-05-15 731 76
33672 ★ 북괴 정권과 주민들 ★ 댓글(2) 우주의신 2022-05-15 490 36
33671 5.18의 진실! 댓글(2) 장여사 2022-05-15 398 20
33670 5.16 군사혁명 발발일은 국경일로 재지정, 복원되어져… inf247661 2022-05-15 329 15
33669 우리의 선한 싸움 댓글(1) 역삼껄깨이 2022-05-15 384 26
33668 제가 좌파에서 우파 된 계기가 시스템클럽입니다 댓글(7) 아오이 2022-05-14 689 46
33667 주사파정권 최대 약점은 투개표조작 부정선거 댓글(1) 이팝나무 2022-05-14 631 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