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덤뉴스 5.18일자 논단- 5.18 신화,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프리덤뉴스 5.18일자 논단- 5.18 신화,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머스 작성일22-05-20 06:56 조회774회 댓글1건

본문

 
5.18 신화,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프리덤뉴스, 승인 2022.05.18

박선경 논설위원

 

 

윤석열 대통령이 5.18 42주년을 맞아 거대한 세리모니를 선보였다.

국민의힘 의원 전원에 ‘5.18 기념식참석을 제안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소셜미디어를 통해통합은 연설문을 통해 번 외쳤는지가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는 이라며 맞장구쳤다.

대선전 김대중과 노무현 대통령의 정신을 잇겠다고 한 윤석열 대통령의 통합의지는

구체적이고 즉각적이다.  윤석열 대통령 임기내내통합을 위한  5.18 묘역 참배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5.18성역화는 김영삼 정부가 문민정부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부각하기 위해

군사독재의 희생물로 삼은데서 비롯됐다.

김영삼 정부는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했다.

5.18 유공자명단에 당시 13세였던 임수경이, 14세 김경수와 표창원이, 22세 추미애, 21세 유시민, 18세 이석기가 포함되었다는 설이 돈다.

최근에는 40년간 정체를 밝히지 않았던 광수 1호가 등장해 진짜’ 여부를 가지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프랑스 기호학자이자 문화학자인 롤랑 바르트(1915-1980)는

모든 신화엔 신화 제작자가 숨겨놓은 어떤 의도나 동기가 있다고 했다.

동기화가 반복되면, 신화는 고정된 기호(개념)으로 대물림 된다는 이다

예를 들면 제사나 유교적 행태들이 이에 속한다.

제사에는가족과 화합’, ‘조상의 보살핌 혹은 조상을 섬기는 ’, 

의심할 여지 없는 선한 행동이란 의미가 부여되고 제사 신화는 동기화가 된 것이다.


신화 
제작자들은 모든 신화가 동기화를 내포하며 신화 복제를 가능하게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유교를 숭상하던 조선시대의 이벤트가 지금까지 이렇게 복제되어 전해져 내려온 것이다.

 

 

정치 신화 제작자들은 신화에 나타나는 왜곡과 굴절을 최대한 이용해 성역화를 시도한다.

사실이라도, 진실이라도 성역화까지 해서는 되는데 의혹투성인 역사의 한 사건을 신화화 

하려는 의도는 무엇일까?

 

히틀러는 저서나의 투쟁을 통해 커다란 거짓일수록 군중들에게 잘 먹힌다는 기묘한 전술에 대해 고백한 바 있다. 신화가 군중에 잘 먹히는 것은, 신화 소비자에게 일으키는 의미작용(감정이입, 공감공유)때문이다.

 

신화 소비자들은 가짜처럼 포장된 진짜보다 진짜처럼 포장된 가짜에 현혹되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신화가 품고 있는 작위적인 의도를 별 생각없이

하나의 귀납적인 체제로 받아들이려는 태도에서 기인한다.

 

신화가 자연적인 것처럼, 당연한 것처럼 여기게 되는 작용력은 어디로부터 오는가?

이런 작용력의 원천을 헤게모니(패권)라 하며,

헤게모니는 신화를 등에 업고 신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이데올로기로 작동된다.

권력집단이 세력을 유지할 목적으로 강압이나 폭력에 의지하지 않아도 된다.

단지 문화형식을 가지고 지배자와 피지배자간 논리를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상식화함

으로써 권력집단은 현 상태를 유지하는 힘을 가질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신화의 모든 내용은 기정사실화되고 헤게모니는 유지된다.

 

조선 이방원(태종)이 고려말 충신 정몽주에게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만수산 드렁칡이 얽혀진들 어떠하리

우리도 이같이 얽혀 년까지 누리리라

조선건국에 동참할 것을 권유했을 때 정몽주는 이방원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이몸이 죽고 죽어 일백번 고쳐 죽어 백골이 진토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임 향한 일편단심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

어떤 명분으로 회유해도 도리와 원칙 앞에서는 거짓에 기반한 화합과 통합을 거부한 정몽주.

옳지 않은 반지성적 신화 만들기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그의 기개가 새삼 존경스럽다.

 

댓글목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5.18로인하여 대한민국인들이 남남갈등으로 싸우고있는데
언론이란!자가 이런들 어찌하리!저런들 어찌하리!
한심한 멍충이같으니라고! 불난집에 부채질하는가!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025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845 윤석열을 흔드는 국힘당 내.외 종북 첩자 매국노들 댓글(7) 청원 2022-06-29 825 65
33844 그저께(2022.6.27(월) 석간 _ ' 문화일보' … 댓글(1) inf247661 2022-06-29 636 16
33843 윤석열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 댓글(4) proview 2022-06-28 841 36
33842 거짓말하면 댓글(3) 역삼껄깨이 2022-06-28 909 40
33841 추출(抽出) 揭載(게재).{삭제 예정} inf247661 2022-06-28 713 6
33840 타이핑 기록) 전라도 지역 특별 인터뷰 고정간첩의 증언… 댓글(2) 해머스 2022-06-28 821 37
33839 꼼수성 '사퇴서' 제출한 왼돌이 경찰별 4개 _ '금… 댓글(1) inf247661 2022-06-27 758 19
33838 (削.豫) 벌써 빨갱이들이 발광시작했다{전북 전주}/ … 댓글(1) inf247661 2022-06-27 871 20
33837 누리누리따누리 역삼껄깨이 2022-06-27 738 31
33836 숙주를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6-27 569 23
33835 5.18의 진실! 장여사 2022-06-26 615 27
33834 雜說(잡설){無題}{삭제예정} inf247661 2022-06-26 651 7
33833 주사파 처벌법 입법이 나라 살리는 길입니다 댓글(5) 범사 2022-06-25 890 42
33832 유승민, 너 이준석 데리고 민주당으로 안 갈래? 댓글(2) 청원 2022-06-25 897 42
33831 5.18 유공자 명단 공개' 명백한 위법??? 댓글(5) 푸른소나무 2022-06-24 858 22
33830 반국가사범과 정적(政敵)을 무자비하게 제거하라 댓글(1) 청원 2022-06-24 763 32
33829 문죄인박지원조갑제류 역적간첩은 메가지를 댕강 불지옥으로… 海眼 2022-06-24 794 36
33828 지박사님 하시는 일이 꼭 결실을 보셔야 합니다. 댓글(1) 푸른소나무 2022-06-24 739 37
33827 기레기의 행태 ('진상규명위원회 집담회') 댓글(2) 해머스 2022-06-23 572 18
33826 우리 같은 편이 잖아. 댓글(1) 목마산성 2022-06-23 535 16
33825 지식정보 운용시스템에 대해 생각해 보십시요. 댓글(2) 해머스 2022-06-23 463 19
33824 2022 0622 '5·18 집단 발포' 직전 모습 공… 댓글(6) 해머스 2022-06-23 609 17
33823 (삭제예정)'최 성필'검사(장.연구원)을 改名(개명)치… inf247661 2022-06-23 407 24
33822 5.18의 진실! 댓글(1) 장여사 2022-06-23 432 35
33821 뭘 잘몰라 넘 궁금해서.. 댓글(7) 살아나리라 2022-06-22 558 10
33820 최성필 검사 법무연수원으로 좌천 댓글(4) 마르스 2022-06-22 620 58
33819 역시나 연기였군요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6-22 820 34
33818 일 잘한다! 댓글(3) 海眼 2022-06-22 775 50
33817 이준색이 수준이 국민수준 댓글(3) 海眼 2022-06-22 631 56
33816 나라가 넘어 갈뻔했다 댓글(6) 海眼 2022-06-22 734 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