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총경 반란은 베트남 패망 직전 단계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한국의 총경 반란은 베트남 패망 직전 단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작성일22-07-26 14:05 조회888회 댓글0건

본문

 

한국의 총경 반란은 베트남 패망 직전 단계

 



베트남 패망 직전 상황은 다음과 같았다야당 대선후보 쯍딘주(간첩), 사이공 경찰장관 창반만(간첩), 도지사 녹따오(간첩), 공군 대위 구엔 타인 충(간첩), 시위를 주도한 종교지도자(간첩), 대통령 정치고문(간첩), 1야당 지도자(간첩)이었다수도경비담당 장군 중 단 1명만 빨갱이에 저항하였다그러나 베트남 패망 직전 당시의 내부 간첩들은 베트남이 공산 통일 후 모두 처형당했다현재 한국의 상황은 망하기 전 베트남과 같다아니 오히려 훨씬 더 심각하다왜냐하면 간첩 대통령이 여러 명 있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한국이 위기에 처한 이유는 간첩과 유사 간첩 대통령이 여러 명이 거쳐 가는 동안 그들이 양성한 종북 분자들이 세력을 키워 현재는 대한민국이 그들 때문에 매우 위태하다우파당 측 이준석-하태경-유승민-권성동-김기현-혁신위-윤리위에 있는 자들은 좌파 종북세력에 대한 개념이 없고 애당하는 마음도 없다이자들이 바로 윤대통령의 지지율을 파먹는 귀신이다특히 국힘당 당원이었든 이준석은 사람 되기 틀린 놈이니 하루빨리 이준석을 제명하라.

 

한국의 모든 국영-사설 언론이 좌파 종북세력을 편들고 있다. KBS-MBC-SBS-JTBC-YTN-연합뉴스 등 국내의 전 언론사 가운데 한두 개 외에는 모든 언론사가 좌파의 홍보 언론이 되었다국영 통신사인 연합뉴스가 반국가적 보도조작 일색이니 뇌수는 다 빠지고 두개골만 남은 귀신의 몰골을 한 것이다연합뉴스의 지랄병은 이성적 조치곧 훈계나 법으로 못 막는다몽둥이로만 없앨 수 있다.

 

연합뉴스의 과거 이름은 연합통신이고통신사는 일반 신문 및 방송과 역할이 다르다통신사는 전보를 치는 것과 같은 역할이다각종 이슈를 짧게 논평 없이 타전하는 역할이다그 전보 중에서 중요하다 싶은 전보를 각 신문방송은 자세히 취재하고 자기의 논평을 첨가하여 보도하는 것이 통신사와 신문방송의 본연의 역할이다.

 

그런데 특히 연합뉴스는 붉은 물감을 가득 처바른 보도를 자행(恣行)한지 오래 되었다이런 개망나니 통신사들이 국영 통신사라며 국가세금을 받아먹는 것은 국가가 선도적으로 헛지랄을 하는 것이다.

 

또한 오래전부터 여론조사소는 여론조작소였다돈만 많이 주면 돈대로 해준다는 소문이 파다(播多)하다여론조사소가 선거 몇 달 전에 70% 이상이 갑자기 생겨 돈으로 장난치는 곳이고골수 좌파가 깽판 주인공이다여론조작을 막으려면 여론조사소 인가를 법으로 제한하고 여론조사 내용을 5년 이상 보관하고 정기감사를 받아야 한다여론조작을 용납하면 범죄인과 사기꾼들이 지배하는 미친 사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선동의 가장 효율적인 사건이 광우병 사건이다좌빨들이 미친 소고기 병을 선동하여 이명박 탄핵을 기도하였고자당 내 62적이 주도한 박근혜 탄핵도 여론조작을 통하여 시작하였다여론조사소는 좌파 시민단체-선관위-대법원-언론의 비호(庇護)를 받으면서 사기 도박꾼처럼 장난을 쳤다따라서 정치판은 사리사욕이 대가리 끝까지 찬 종북세력과 정치 사기꾼들의 놀이터가 되었다.

 

나라가 망하려니 경찰 간부 총경들이 전 정권의 붉은 세력에 부화뇌동하여 미쳐 날뛰기 시작하였다좌파정권 초부터 시종일관 경찰이 간첩도 안 잡고범죄자도 놓치고보이스피싱범도 안 잡고사기 도박범도 안 잡고우파의 애국 시위도 방해하였다좌파 정권의 개처럼 충성했기 때문에 그런 경찰은 서민에게 필요 없다특히 경찰이 중립을 지키겠다는 것은 옳은 말 같지만그 의도는 여차하면 북한편이 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이를 바엔 차라리 경찰을 없애버려라.

 

경찰 반란(insurrection)은 심각하다최근 총경 반란은 이명박 탄핵 시도 세력과 박근혜 탄핵의 주범이 북괴와 짜고 좌파 경찰을 선동하여 우파 정권을 전복하려고 일으킨 것이다분명 좌파 종북이 배후 세력일 것오직 현 정권을 종이호랑이로 만들어 그들의 과거 중죄를 심판받지 않겠다는 것이다만약 그들의 중죄를 덮어줄 때 한국은 폭망할 것이다윤석열은 문재인과 투쟁할 때처럼 과감하게 전면에 나서 대선 때 보였든 애국 의지를 보여라.

 

총경들은 과거 문재인 경찰처럼 꼴리는대로 하려고 반발하는 것이다경찰통제권이 행정안전부로 넘어가면민주당과 종북시민단체가 경찰에 영향력 행사를 못하기 때문에 경찰국 신설을 반대한다법무부에 검찰국이 검사의 인사권과 수사지휘권을 갖는 구조가 되고경찰국이 행정안전부에 소속되면 민주당이 경찰에 아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으므로 반대하는 것이다그래서 문재인의 충견 경찰 라인이 필사적으로 경찰국 설치를 막으려고 발작하는 것이다.

 

이번 경찰 반란 사건에서 배울 교훈이 있다문재인이 임명한 경찰의 정신구조를 알 수 있는 큰 사건이다문재인이 미친 듯이 국가를 파괴할 때 경찰이 구경만 했다그러다가 또 우파 정권이기 때문에 경찰의 중립성-독립성을 강조하는 것은 국가 파괴행위를 계속하겠다는 것이다윤 대통령이 반역 짓을 할 때 그때 저항해도 때가 늦지 않은 데 미리 국가정책에 반발하는 행위는 엄벌해야 할 중대 사건이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이 강력해져야 하는 이유가 있다지구상에 남아 있는 공산국가북한-중국-쿠바-베트남-라오스 외에 세계 모든 국가 원수들이 윤석열을 주목하고 있으며 그의 성공을 바란다그러나 한국의 좌파 종북세력은 6.25 전범자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이상향(Utopia)으로 사랑하고 흠모한다용서할 수 없다윤석열 대통령은 한국을 살리기 위하여 거짓말-선동에 귀재들인 국내 종북 귀신을 신속하게 무자비하게 제거하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450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420 박정희 장군과 운명적으로 만나다 (이순자 자서전 중에서… 댓글(1) 진달래1 2022-09-26 918 55
33419 누가 전두환에게 돌을 던지랴! (뉴스타운 2021.10… 진달래1 2022-09-26 797 35
33418 제주 4.3사건의 진실 [탐라의 봄] 다큐 상영 댓글(1) 진달래1 2022-09-26 741 33
33417 이순자 자서전을 읽고 들으면 한국 역사가 보인다 댓글(2) 시사논객 2022-09-24 1268 40
33416 러시아 혁명 직후 빨갱이에게 선전포고를 하는 러시아 백… 러시아백군 2022-09-22 1459 14
33415 어쩌다 大 한국인이 미친 개지랄병 펜데믹에 빠졌나! 댓글(8) 청원 2022-09-22 1708 75
33414 영상 오디오북 2장 2화 전두환과 이순자의 '결혼식' 댓글(2) 시사논객 2022-09-22 1394 28
33413 삼풍 백화점 북괴 테러 가능성 댓글(2) Pathfinder12 2022-09-22 1578 36
33412 회원님들 열정어린 게시판 글들에 일일히 응답 못드려 유… 댓글(3) inf247661 2022-09-21 1345 20
33411 징계 개시만 개시하는 이양희와 안철수의 틀린 계산 댓글(4) 청원 2022-09-19 1991 54
33410 <잔혹했던 1948년 탐라의 봄> 관람 후기, 공산주… 댓글(4) 기린아 2022-09-18 2113 42
33409 감히 부탁 드립니다. 댓글(4) 역삼껄깨이 2022-09-17 1944 90
33408 감동란이 조갑제-정규재-변희재보다 백만 배 똑똑하다 (… 댓글(1) 운지맨 2022-09-17 1490 12
33407 지만원 박사, "우리의 주적은 전라도" 운지맨 2022-09-17 1316 25
33406 진보와 좌파의 정신이 블랙홀처럼 국민을 빨아들인다. 댓글(2) 푸른소나무 2022-09-17 997 15
33405 제주 4.3 기념공원이 방문자에게 각인시키는 3가지 댓글(2) 진달래1 2022-09-17 897 21
33404 ‘자료실‘을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면.. 한글말 2022-09-17 637 10
33403 이순자 자서전 영상 오디오북 제2장 1화 이태리 영화 … 댓글(1) 시사논객 2022-09-17 561 9
33402 새 대통령실 영빈관 & 윤석열-김건희 엘리자베스 여왕 … 운지맨 2022-09-17 532 7
33401 이 니미씨발 좆같은 빨갱이 판-검사 개자식들아, 왜 아… 운지맨 2022-09-16 593 16
33400 이원석 검찰총장을 알아볼 수 있는 단서 댓글(1) 진달래1 2022-09-16 637 49
33399 5.18역사의 사육신 민족의 위용을 격상하다. 댓글(2) 왕영근 2022-09-16 524 18
33398 우물안의 개구리가 되지 말라! 윤석열, 한동훈 댓글(1) 서석대 2022-09-16 684 77
33397 노태악의 마지막 발악 (민경욱대표님 논평) 댓글(1) 운지맨 2022-09-15 732 28
33396 '법조계의 안정권' 강신업 변호사님의 간곡한 호소 : … 댓글(2) 운지맨 2022-09-15 643 15
33395 檢, 김명수 대법원장 ‘거짓답변 의혹’ 수사 재개 지만원필승 2022-09-15 542 10
33394 위대한 인민의 령도자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위대하시고… 댓글(4) 운지맨 2022-09-15 617 8
33393 박사님! 댓글(3) 방울이 2022-09-15 704 27
33392 이제는 이재명 성남 FC 비리까지 쉴드 치는 변희재 댓글(1) 운지맨 2022-09-14 621 10
33391 도배를 재고해 주십시오 댓글(5) 지만원 2022-09-13 1052 1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