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리더십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전두환 리더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역삼껄깨이 작성일22-10-08 23:27 조회1,566회 댓글2건

본문

322쪽

판결10.

"역사바로세우기 재판은 법률도 아니고,헌법도 아닌 '자연법'에 의한다"

---------------------------------------------------------------------

향후 부터 이 나라는 

동종동질, 즉, 북괴뢰 사상에 어긋나면 무조건 자연법으로 하겠다는 최후통첩이지요.

지금 지만원 박사님의 재판을 보십시요. 

 

신 본의적인 자연법으로 하겠다면, 뭐하러 허연 쌀밥 처먹듯이 강행법인 특별법을 만들고

재판장도, 재판소도 광주로 몰아가는 건지?

본래 재판의 감도 안되는 사안을 강제로 재판하고,강제로 형벌을 과하지 않습니까? 이것은 북괴 마음대로 아니겠습니까.

 

1997 역사바로세우기 재판, 그악령은 지금도 이나라는 짓밟고 있는 것입니다. 물리처야지요.

물리처야지요. 뿌리를 뽑아버려야지요. 불태워 버려야지요.

 

323쪽

1997 역사바로세우기 재판장에서 전두환대통령의 당부

"내가 직접 회고록으로 남기면 잘 믿지 않을지도 모르는데 재판을 통해 모든 관계자들의 증언과 더불어 밝히게 된다면 그보다 더 확실한 일이 어디있겠소?"

"그러니 다들 역사 속에 보존될 '사초를 남긴다는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합시다."

-------------------------------------------------------------------------------------

사초(史草)

이가조선이 왜 518년이나 이어왔을 까요? 그들은 자신의 역사를 지배했기 때문입니다.

실록? 그 중에 사초한장 남아있는게 있습니까? 오로지 두툼한 2,124권만 있지요?

 

언젠가 저는 본게시판에 글을 썼습니다. 원본이 인정받으려면, 사본수가 그 못지않게 넘처나야 하고,원본과 사본의 내용이 일치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그래야 서로 비교하여 진위 여부를 가릴 수 있지요. 역사의 진실가림은 당연 그래야 하는 것입니다.

 

1997년 당시 전두환대통령의 예측은 빗나가지 않았고, 당부의 말씀은 지금 남은 우리 및 후손들에게도 이어저야 하는 하명입니다.

 

공공도서관에 가보세요. 

전두환회고록이 서가에 진열되어있던가요? 아니지요. 모두 빼서 지하창고에 처박아 두었습니다. 아예 진열자체가 안되어있습니다. 가처분받은 책이라 그렇습니까?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분명 도서검색 전산에는 뜨지만 실제 서가에는 없습니다. 어느 도서관도 그럴 것입니다. 이사태는 왜 그렇습니까?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합니까? 지금 바로 전두환리더십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518왜곡특별법 이게 바로 우리에게 사초를 만들지 말라는 것입니다. 입도 벌리지 말고, 쓰지도 말고, 읽지도 말고, 토론도 하지말라고 합니다.

오로지 518단체들의 주장만 믿으라 합니다. 이는 바로 우리가 말하고, 옳은 역사를 써나가지 않으면 훗날 아니 근래에 518은 이가조선실록처럼 되버린다는 것입니다.

 

전두환대통령의 하명을 받듭시다. 모두들 사초를 남기고, 저들이 완성하고자하는 역사가 얼마나 거짓덩어리인지 반드시 증명케할 기록을 남깁시다.

의인 지만원 박사님 연구결과를 여러 곳에 나누고, 개인의 SNS에 기록합시다. 우리 스스로 이 큰 과제를 이어나갑시다. 떨치고 일어나,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 일순위가 [전두환리더십을 읽는 것]입니다.

이책을 읽고 분노치 않고,감동치 않고, 울지않는 자들은 이 나라 국민이 아니라 생각됩니다.

 

북사칠오ㆍ광일오사

댓글목록

역삼껄깨이님의 댓글

역삼껄깨이 작성일

이 글을 써놓고 나니 마음 한켠에서는 답답하고, 안타까움이 넘칩니다.
뭘 합시다. 해야합니다. 우리 나라를 위해 해야 합니다라는 취지나 왜 이리도 마음이 무거운지 모르겠습니다.
박훈탁교수님에 관한 박사님의 글을 읽었습니다. 이글을 쓰고 읽게 됐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나라를 수호하기 위한 일입니다. 내나라를 수호하겠다는 그 의지인데 이나라는 하지마라고 합니다.

누구에게 기대지도 말고, 의지하지도 말고, 내신념대로 꺽임없이 쭈욱 가는 겁니다. 저는 그게 애국이라고 생각합니다.
내목은 내가 내놓지 누구의 목을 달라고 하지도 맙시다.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5.18 사기친것이 이미 들통난 이시점에서
멍청한 국회의원들이 권력을 핑계로 5.18마무리도없이
법으로 정했다는것은 미친자들이나하는짓아닌가!
국민을속이고 꼴깝떠는 몰상식한 자들!
그능력으로는 절대 대한민국역사를 왜곡시킬수없다는것!
국민과 세계인을 속이고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면
멍청한 돌대가리 간첩김대중!간첩문재인 무리들은
모조리 색출하여 재산몰수하고 대한민국하늘아래살수없도록
북으로 추방시키던가  처단해야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04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774 구국영웅 지만원 박사님을 떠나보내고 댓글(1) 청원 2023-01-16 914 83
33773 ●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2.11.25.) 댓글(3) 해머스 2022-11-25 1514 83
33772 지만원 박사님을 무죄 석방하라 댓글(8) 역삼껄깨이 2023-01-23 1383 82
33771 박사님 힘내십시오. 댓글(1) 동라위문 2023-01-15 841 82
33770 운동권 실체 밝혀지면 518은 도미노 marley 2022-07-12 981 82
33769 5) 5.18 광주의 제1,2,3광수는 평양에 있다! 댓글(4) 노숙자담요 2022-05-18 964 82
33768 5.18작전은 북이 수행한 결정적 증거 (교보 베스트셀… 댓글(7) candide 2023-01-31 1440 81
33767 밤거리 풍경 역삼껄깨이 2022-10-28 1088 81
33766 괜히 이 나라의 대표화랑이겠습니까? 역삼껄깨이 2022-07-13 996 81
33765 강용석과 이준석 댓글(1) 비바람 2022-04-07 730 81
33764 문재인의 알박기 '경찰하나회' 소탕하지 못하면 윤석열 … 댓글(2) 서석대 2022-11-09 2656 80
33763 이태원 밀침 지휘자는 '각시탈' 댓글(1) Pathfinder12 2022-11-06 1804 80
33762 윤석열 대통령님께 댓글(2) aufrhd 2023-01-23 1434 79
33761 대한민국, 생과 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 청원 2022-11-06 1228 79
33760 한국의 총경 반란은 베트남 패망 직전 단계 청원 2022-07-26 1042 79
33759 이태원 유가족들의 딜레마 댓글(5) 공자정 2022-12-20 3919 78
33758 이순자 자서전 3장 4화 전두환의 낙하 훈련 (문재인 … 시사논객 2022-10-20 1640 78
33757 뉴스타운-제9회 5.18군경전사자 추모식(이용식 교수) 댓글(4) candide 2022-05-27 1403 78
33756 “나라 살려~!“ 조선일보 광고 댓글(7) 한글말 2022-04-01 818 78
33755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아니다. 댓글(3) aufrhd 2022-11-11 1887 77
33754 우물안의 개구리가 되지 말라! 윤석열, 한동훈 댓글(1) 서석대 2022-09-16 820 77
33753 이태원 압사 계획 요약 댓글(1) 공자정 2022-11-07 1464 76
33752 세계 최고의 지성, 이땅 최고의 의인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7-22 1097 76
33751 광주 518기념식장에 간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을 설… 댓글(2) 왜불러 2022-05-15 904 76
33750 박사님 재판에 대한 짧은 소견 댓글(10) 빛이비추길 2022-02-26 693 76
33749 안철수 의원님, 간첩 여기 있습니다! 댓글(5) 비바람 2023-02-01 1717 75
33748 교보 사보타주와 베스트셀러 5.18작전 댓글(2) candide 2023-02-01 1397 75
열람중 전두환 리더십 댓글(2) 역삼껄깨이 2022-10-08 1567 75
33746 어쩌다 大 한국인이 미친 개지랄병 펜데믹에 빠졌나! 댓글(8) 청원 2022-09-22 1864 75
33745 윤석열은 왜 4.15 부정선거 수사 지시 안 하나 댓글(4) 청원 2022-07-29 812 7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