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자 자서전 3장 4화 전두환의 낙하 훈련 (문재인 정부 검찰이 연희동 자택을 강탈하지 못한 이유)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순자 자서전 3장 4화 전두환의 낙하 훈련 (문재인 정부 검찰이 연희동 자택을 강탈하지 못한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사논객 작성일22-10-20 14:19 조회1,639회 댓글0건

본문



https://www.youtube.com/watch?v=EEp9aY3A9RI&list=PLy1djSD3FaRwr5xLz9ke_rbDJyYAaaCPQ

광주사태 때 무장폭도들의 북한말 구호 "전두환을 찢어죽이라"는 광주시민들의 구호였을까 아니면 북한군 구호였을까? 광주시민들에게는 전두환을 찢어죽이기는커녕 미워해야 할 아무런 이유도 없었다. 1966년 6월 1일 전두환 소령이 중령으로 진급하던 날 그가 부인 이순자에게 한 말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일 많이 하는 중령이 되게 도와주시오.”였다. 이런 애국 군인을 광주시민들이 미워하거나 찢어죽여야 할 이유가 있었을까?

문재인 정부 떡검들이 박근혜 대통령 저택까지 강탈하면서도 전두환 전 대통령 연희동 사저는 강탈하지 못했다. 그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우리는 그 이유를 이순자 자서전 제3장 4화 끝 단락, 즉 126~130 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다.


문재인 정부 떡검들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사저가 1980년대에 뇌물받은 돈으로 산 저택이라는 문재인식 궤변을 늘어놓았으나 통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광주사태 일어나기 십 여년 전에 구입한 저택에 대하여 1980년대 뇌물이라는 궤변이 통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주택 구입 자금원이 장인이 준 2백만원 잔고 통장과 이순자 여사가 편물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이었다는 사실이 영수증으로 너무도 명확하였기 때문이었다. 처음부터 연희동 자택을 구한 것이 아니라, 처음에는 보광동에 집 한 채를 샀었다.

정말 오래도 계속된 친정살이였다. 좁쌀 서 되만 있어도 처가살이는 하 지 말라는 옛 어른들의 말씀도 있지만 돌아보면 안채의 친정 부모님과 사랑채의 사위 사이에 오간 미덕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아 정겹게 흘러간 세월이었다. 그 긴 세월이 있었으므로 우리도 이제는 그 따뜻한 보호막을 떠 나 홀로 설 수 있게 된 것이었다. 고스란히 모은 남편의 박봉에 부모님의 인내가 쌓여 만들어진 기적, 그것이 아버지가 내어 주신 그 통장의 의미였다. 1966년 5월의 추억이다. (이순자 자서전 130 페이지 중에서)

 



이순자 자서전 제3장 4화 - 한강백사장에 내려앉은 낙하산을 바라보며 │ 전두환의 낙하 훈련 (study21.or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02건 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712 봉규형 댓글(1) 역삼껄깨이 2023-01-15 823 30
33711 슬프고, 막막하고 댓글(2) 의병신백훈 2023-01-15 680 35
33710 공산주의자 김대중지략에 100%완패당한 지만원박사님! … 댓글(7) 대왕고래 2023-01-15 548 28
33709 暗殺당해져질지도 모를 증인 _ 여인들을 우려하여,,., inf247661 2023-01-15 776 16
33708 박사님 힘내십시오. 댓글(1) 동라위문 2023-01-15 836 82
33707 5.18 광주민주항쟁 유족회 회장 정수만의 동생도 인민… 댓글(3) 시사논객 2023-01-14 827 32
33706 Re- 최근 글 '나는 곧 소풍간다' 댓글(1) sunpalee 2023-01-14 807 28
33705 자유게시판 33702에서 심복례의 키 댓글(1) jmok 2023-01-14 872 26
33704 가지치기 댓글(1) 역삼껄깨이 2023-01-14 857 34
33703 被告가 原告를 향해 'Alibi ' 를 제시했건만, … inf247661 2023-01-14 765 32
33702 박사님이 김대중에게 협력하였다면 댓글(3) 세척기 2023-01-14 845 13
33701 . ★ 5.18 광주폭동과 표현의 자유, 헌법소원 ★ 댓글(2) 우주의신 2023-01-14 720 61
33700 석열이형 떡 댓글(3) 역삼껄깨이 2023-01-14 632 61
33699 지박사님의 구속을 보면 대한민국은 썩었다. 댓글(1) aufrhd 2023-01-14 700 62
33698 구치소 전자서신 보내기 댓글(2) 의병신백훈 2023-01-14 688 34
33697 광주 5·18 왜곡세력이 지만원 광주재판에서 승리한 비… 댓글(8) 시사논객 2023-01-13 987 47
33696 나는 감옥에 간다 / 지만원 - 이상로의 아침뉴스 1부 댓글(2) 규마니 2023-01-13 892 39
33695 5.18의 진실! 댓글(1) 장여사 2023-01-13 719 29
33694 겨울비 방울이 2023-01-13 732 33
33693 윤석열에 긴급 제안... 광주 5.18을 즉각 재조사… 댓글(1) 한글말 2023-01-13 785 49
33692 칠곡할매들은 댓글(1) 역삼껄깨이 2023-01-13 721 42
33691 지만원 박사님께 올려드립니다. 댓글(2) 역삼껄깨이 2023-01-13 744 57
33690 死法部 犬法院, ‘誤 判決部‘로 개명(改名)해야할 판!… 댓글(1) inf247661 2023-01-13 510 17
33689 지만원 박사 신간 도서: 5.18작전, 북이 수행한 결… 댓글(1) 국가충성 2023-01-13 423 42
33688 김일성 장학생들에게 장악된 사법부를 방치할 것인가 ? 댓글(2) jmok 2023-01-13 517 59
33687 위대한 호연지기 지만원 박사님 댓글(2) 의병신백훈 2023-01-13 599 60
33686 지만원 박사님의 마지막 말씀 영상(대법원에서) 댓글(1) 국가충성 2023-01-13 586 57
33685 이 사실을 널리 알립시다! 댓글(4) 돋을볕 2023-01-13 670 61
33684 지만원박사 이용하여 윤석렬정부공격하는 글쓴이"비바람"위… 댓글(1) 대왕고래 2023-01-13 775 34
33683 지만원 박사님의 대법원 판결에.. 댓글(1) 한글말 2023-01-13 637 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