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츠 페터의 붉은 행적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힌츠 페터의 붉은 행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thfinder12 작성일23-05-05 23:05 조회2,688회 댓글1건

본문

힌츠 페터의 붉은 행적

(나무위키와 부산대 김성진 교수의 이봉규TV 인터뷰 내용을 참고함)

 

힌츠 페터는 취재 시작 부터가 붉은 행적

 

힌츠 페터가 처음 한국을 방문한 때는? 손규태 성공회대 명예교수의 한겨례 신문 기고에 의하면 그는 독일의 파울 슈나이스 목사 소개로 1974년 9월 26일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의 출범을 취재하기 위하여 처음 한국을 방문하였다.


이 기간 동안 그는 몇 차례 대한민국을 방문하여 박정희 정권하의 여러 공안 사건들에 대한 기록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직전 가택 연금 중이었던 김영삼과의 인터뷰를 녹화하는 등 다양한 취재를 하고 있었다.


힌츠 페터가 행사를 가진 훔볼트 대학은 동베를린의 대학교(동독)

 

2000년 후반쯤 베를린 훔볼트 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학생들이 개최한 광주민주화운동 세미나에 부인과 함께 참가

[* 부산대 김성진 교수의 말에 따르면, 이상하게도 힌츠페터의 출신대학을 찾을 수 없는 상태라고 한다. 대신 그가 참가한 광주 폭동 전시회가 훔볼트 대학 행사라는 점을 주목하고 있음]


5.18 당시 조선호텔 숙박과 김사복의 수상한 행적

 

서울로 도착한 힌츠페터와 루모어는 조선호텔에 숙박하고, 5월 20일 오전 외국인 전용 호텔택시 기사 김사복과 함께 당시 최고급 세단이었던 검정색 새한 레코드 로얄 택시를 타고 광주로 내려갔다. 김사복은 호텔택시 회사를 운영하는 사장이었지만 힌츠페터를 직접 안내했다. 


힌츠 페터가 위독할 때 광주 안장 원해,

의외로 (위법과 탈법에 능한) 광주시는 불가 입장 천명


사선을 넘나들며 병세가 위중한 상태일 때도 꼭 "나를 광주에 안장해 달라"고 수없이 되뇌일 정도였으며, 그 자신은 물론 관련 단체들도 한결같이 그의 광주 망월동 안장을 원했다. 하지만 광주광역시청에서 외국인이 광주 시내의 국립/시립묘지에 안장되는 경우는 광주에서 사망한 이에 한한다는 시립묘지 관리 조례를 들며 "현재 조례상으로는 위르겐 힌츠페터를 시립 공설묘지에 매장할 수는 없다. 함.


힌츠 페터는 안장했지만, 김사복 아들은 아버지 이장 거부


결국 네티즌들의 주장 등으로 광주시는 힌츠 페터를 안장하기로 하고, 그의 사망 후 시신을 안장했지만 화장실 정화조 옆자리를 주어 그의 공적(?)을 빛냈다. 김사복의 아들은 거기에 아버지를 묻을 수는 없다며 이장을 거부하고 있다. (힌츠 페터가 안장되면 그 옆에 아버지를 안장하려고 했다고 함)

 

김성진 교수 인터뷰

https://www.youtube.com/watch?v=nvT4h_vgJV4

 

댓글목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우리국민들이 남남갈등으로 싸우고있는 이시점에서
총선이 문제가아니라 5.18의 진실을 밝혀야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2건 1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72 대한민국의 눈먼돈 '삽질' 댓글(5) 비바람 2023-06-09 3285 61
1471 위안부 강제 징발은 일본군이 아니라 소련군이 한 것 댓글(3) Pathfinder12 2023-06-09 3502 28
1470 한국사회의 반성과 인식의 전환 댓글(2) 청석tr 2023-06-08 3494 22
1469 '住民 自治會'를 주의하라! 外 1 + ₁ . 댓글(2) inf247661 2023-06-07 4143 24
1468 윤 대통령, 배워서 얼마나 변할까? 댓글(4) 이팝나무 2023-06-05 4704 50
1467 12ㆍ12와 전두환의 호국정신 댓글(1) 왕영근 2023-06-05 3686 25
1466 세상과 나는 얼마나 썩었는가? 이름없는애국 2023-06-03 4373 32
1465 17개, '광역시 & 도', 選管委 長들! 댓글(3) inf247661 2023-06-03 7300 19
1464 故 전두환 前 대통령 국립묘지 안장 가능하다. 댓글(5) 요지경 2023-06-02 3757 43
1463 그 기묘한 현상 댓글(1) aufrhd 2023-06-01 2989 62
1462 명단? 이미 다 까져있습니다 댓글(2) 방울이 2023-06-01 2984 28
1461 김창룡 장군 암살 배후로 의심받는 정일권 댓글(3) Pathfinder12 2023-05-31 1967 25
1460 지만원 박사님 투옥은 사람이기를 포기한 것 댓글(4) 이름없는애국 2023-05-31 1879 41
1459 자꾸자꾸 광주518유공자 명단 까 댓글(3) 요지경 2023-05-31 1615 18
1458 한없이 반복하는 망국의 전조증(230531) 댓글(3) 청원 2023-05-31 1900 35
1457 그 참 신기하다.전라도!, 댓글(4) aufrhd 2023-05-30 1910 28
1456 이봉규tv전략적 판단[구주와 변호사] 댓글(4) 관리자 2023-05-29 1854 56
1455 재판일정 공지 댓글(1) stallon 2023-05-29 1779 53
1454 지만원 박사님 충언을 윤석열에게 내용증명으로 발송했습니… 의병신백훈 2023-05-29 1712 64
1453 금품을주고 노벨평화상을 받았던사람 까 댓글(1) 요지경 2023-05-29 1606 22
1452 원전수출못하게 되어진 사실에 대하여 유튜브방송,다루어 … 댓글(2) 대왕고래 2023-05-29 1819 21
1451 달과 지구의 무게 보존 댓글(2) 김철수 2023-05-28 1887 10
1450 5.18유공자 명단 실태(펌) 댓글(4) 푸른소나무 2023-05-27 2475 19
1449 중국은 왜 우리에게 하나의 중국을 강요하는가 ? 댓글(2) jmok 2023-05-27 2002 28
1448 한없이 반복하는 망국의 전조증(230527) 댓글(2) 청원 2023-05-27 2220 41
1447 [이순자 자서전] 제5장 2화 연세대 광장에서의 전두환… 댓글(2) 시사논객 2023-05-25 2261 26
1446 노무현 자살하지 않았다 댓글(4) 이팝나무 2023-05-24 3611 85
1445 지성용 신부는 교회의 사제가 아니라 사탄이다(광야의 소… 댓글(1) sunpalee 2023-05-23 3004 39
1444 5.31; 빨개이 특권 國會를 포위를! 댓글(1) inf247661 2023-05-23 2950 20
1443 광주518유공자 명단 까 댓글(2) 요지경 2023-05-23 2624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