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마비키'와 민주당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대한민국의 '마비키'와 민주당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3-06-24 17:30 조회2,838회 댓글1건

본문

대한민국의 '마비키'와 민주당

 

엄마가 영아를 살해하는 뉴스가 끊임없이 보도되고 있다어머니라는 존재는 자식을 위해 무한한 사랑을 바치는 희생적인 존재다그런데 대한민국에서는 인륜을 거스르는 잔혹한 범죄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어머니가 자식을 살해하는 나라이건 아무리 쳐다보아도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다.

 

그리스 신화에서는 자신을 배신하고 다른 여자와 사랑에 빠진 남편에게 복수하는 메데이아라는 여인이 등장한다메데이아는 남편의 자식을 죽임으로 남편에게 복수하는 방법을 택한다그러나 남편의 자식은 자기의 자식이기도 했다그래서 어머니가 자식을 살해하거나 포기하는 현상을 '메데이아 콜픔렉스'라고 한다.

 

메데이아는 남편에게 복수하기 위하여 자식을 살해하지만대한민국의 엄마는 자기의 안락을 위해서나부양에 따른 부담감에서 벗어나기 위한 이기주의에서 자식을 살해하는 경우가 많다이런 경우는 생존을 위해서 새끼를 죽이는 포유류나아직은 모성애가 구비되지 않았던 구석기 시대의 어머니들에게서 볼 수 있는 경우였다.

 

초창기 인류는 약한 영아들은 살해해야 했다집단의 생존을 위해서또는 식구들의 생존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스파르타의 강한 군사력은 장애가 있거나 약한 아이들을 제거함으로서 유지할 수 있었다조선시대에는 가난 때문에 부모가 딸자식을 팔아 식구들의 입에 풀칠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이것도 일종의 메데이아 콤플렉스에 해당한다.

 

가장 대표적인 영아 살해는 일본에서 벌어졌던 '마비키'였다마비키는 '솎아내기'라는 뜻으로에도시대부터 근대에까지 일본에서 성행했던 영아 살해 풍습을 일컫는다당시 일본의 엄마들은 대체로 11녀를 제외한 아기가 태어났을 경우엄마가 즉시 무릎으로 아기를 눌러 살해했다목적은 당연히 '군식구'를 줄이겠다는 의도였다.

 

마비키 풍습은 너무나 광범위하게오랫동안 시행되어 왔기에 범죄라는 인식보다는 신에게 받은 아기를 개인적 사정으로 다시 신에게 반환시킨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에도시대 중기 이후 일본 인구는 증가하지 않았고당시 각 가구당 자식들이 일률적이게도 11녀를 가진 가구들이 상당히 많았다고 하니마비키는 일본의 뿌리 깊은 악습이었다.

 

일본의 마비키 풍습은 당시 일본을 지배하고 있던 에도 막부의 정책과 무관하지 않았다일본 전국시대를 평정한 에도 막부는 지방의 경쟁자들을 제어하고 반란을 방지할 목적으로 지방의 유력 영주들에게 의무적으로 1년에 3~4개월씩 에도에 거주하는 '참근교대'를 시행했다따라서 당시 에도 거리는 이들이 입도하고 출도하는 화려한 행렬이 끊이질 않았다.

 

지방 다이묘들이 에도에 올 때에는 식구들과 가신들휘하 병력까지 데리고 와야 했고또 체류해야 했기에 많은 비용이 들었다검소하게 와서는 안 된다는 규정도 있었다그리고 지방 다이묘들끼리 자존심 경쟁으로 행렬은 갈수록 화려해졌고 비용은 확대되었다에도 막부는 지방 다이묘들에게 많은 비용을 쓰게 하여 힘을 뺌으로서 반란을 방지하자는 목적도 있었다.

 

지방 다이묘들이 해마다 많은 비용을 써야 했기에 이 비용은 당연히 영지의 농민들에게 전가되었다당시 농민들은 소득의 50%에서 최대 80%까지 세금으로 뺏겨야 했다많은 식구가 조금씩 나눠 먹어서는 모두가 굶어 죽을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그래서 식구를 줄여도 겨우 연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마비키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한민국의 마비키한국 엄마들의 영아 살해는 아직도 대한민국이 후진국이거나 동물의 왕국을 연상하게 한다아프리가 초원의 동물들은 우기에 맞춰 배란을 하고 출산을 한다먹이가 풍부하기 때문이다짐승들은 먹이가 모자라거나 세끼들이 전부 생존할 확률이 떨어질 경우 약한 새끼를 솎아낸다대한민국의 마비키는 한국의 엄마들이 대한민국의 불안한 미래가 투영된 결과이다.

 

대한민국에서도 억대 연봉이 넘는 고소득자들은 소득의 50% 가까이 소득세를 납부하고 있다세금을 올린 것도 민주당이었다그런데도 한국의 엄마들에게 대한민국의 경제발전과 경제력은 먼 나라의 이야기인 모양이다복지의 그늘과 소외된 국민에게 돌아가야 할 그 많은 세금은 누가 다 먹었을까국민은 허리띠를 졸라매고 과대한 세금을 불평 없이 납부하였지만 화려한 지방 다이묘들의 행렬을 위하여 그 돈은 쓰여진 모양이다.

 

몇 년 전 제주4.3 70주년에도 수백억의 세금이 쓰였다그러나 4.3유족들은 찬밥 신세였다. 4.3공산폭도들에게도 억대의 보상금이 지급되고 있다거액의 보상금을 받은 5.18유공자들 중에도 가짜들은 드글거리고가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도 매월 수백만 원씩 세금이 지급되고 있다황당한 항일유공자이상한 세월호 피해자이 모든 것들은 민주당이 만들어낸 허상들이다.

 

세금을 퍼먹는 괴물들국민은 허리가 휘게 세금을 납부했지만 약하고 소외된 자들에게는 세금이 쓰이지 않는다민주당이 만들어낸 괴물들을 위하여휘황찬란한 좌익 이념의 깃발의 행진을 위하여 세금은 줄줄이 세고 있다약자와 소외된 자들에게 세금은 가지 않는 이유는 민주당이 만든 괴물들을 위하여 과다한 세금이 쓰이는 탓이다.

 

세금을 먹는 시민단체들거액의 세금을 받아 경찰을 구타하는 쇠파이프를 구입하고간첩 활동을 하는 자들에게 너무 많은 세금을 쓰고 있다내년에도 약자와 소외된 자들은 민주당의 복지 포플리즘에 속아 표를 주게 된다면 민주당은 또 세금을 올릴 것이고괴물들에게 보상금을 퍼 줄 것이고그리고 또 복지에서 소외된 엄마들은 자식들을 죽이는 이 비극이 되풀이 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정권 주변에 기생하는 시민단체는 세금으로 먹고 사는 기생충.
무능한 정권에 기생하며 세금 빨아 먹는  무능한 자들의 집단.
시민단체를 세금으로 지원(악용)하는 제도는 없어져야 할 것임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797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7 후쿠시마 처리수 자연의 법칙과 원리 IAEA 과학적 검… 왕영근 2023-09-24 2506 16
1616 나도 지만원 메시지 158에 동의한다. 댓글(2) jmok 2023-09-23 2387 50
1615 한없이 반복하는 망국의 전조증(23.09.21) 댓글(5) 청원 2023-09-21 3227 36
1614 Remind 1573번 '지만원 메시지-125 대통령께… sunpalee 2023-09-21 3058 20
1613 모래 위에 쌓은 성 5.18, 드디어 무너진다. 댓글(3) 한글말 2023-09-21 3046 37
1612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한 보성국사(普晟國師) 애국서신 의병신백훈 2023-09-20 2930 18
1611 어제 '지' 박사님 재판 방청 참관,,. 댓글(3) inf247661 2023-09-20 2533 26
1610 다중의 중범죄 구속을 단식으로 저항하나 ? 댓글(3) jmok 2023-09-19 2719 36
1609 세월호 침몰은 기획된 참사 댓글(2) 이팝나무 2023-09-19 3013 45
1608 국군명예회복 운동본부 창립총회 왕영근 2023-09-18 1994 24
1607 '더불어不正選擧黨?' ,,. !!! 댓글(1) inf247661 2023-09-14 4024 18
1606 위원장이란 호칭을 붙이는 개자식들! 댓글(2) aufrhd 2023-09-14 4021 67
1605 널리 빛날 나라 스승 보성국사(普晟國師) 옥중 애국 … 댓글(1) 의병신백훈 2023-09-13 3925 27
1604 '더불어 不正선거黨!' ,,. 댓글(1) inf247661 2023-09-13 3921 14
1603 이재명의 DNA는 소매치기 잡범 수준 댓글(4) 비바람 2023-09-13 3599 42
1602 [5·18 진실 찾기⑭][단독] ‘연고대생 500명 가… 댓글(1) 의병신백훈 2023-09-13 3540 32
1601 [특종] 5.18 폭동관련 황장엽 미공개 문서 공개 니뽀조오 2023-09-13 3465 29
1600 쥑여랐, '문 죄인!' inf247661 2023-09-12 3646 23
1599 ‘津津 浦浦(진진포포), 坊坊 曲曲(방방곡곡)’ 마다 … inf247661 2023-09-11 2016 22
1598 224광수인 고영환을 통일부 장관특보에 임명한 김영호 … 댓글(3) 북진자유통일 2023-09-09 3513 54
1597 이순자 여사의 5·18 증언 댓글(1) 시사논객 2023-09-08 3569 46
1596 5.18및 12.12 역사의 현장을 읽다 5차 왕영근 2023-09-07 3379 15
1595 한없이 반복하는 망국의 전조증(23.09.06) 댓글(1) 청원 2023-09-06 3764 29
1594 홍범도는 탈영병, 노상강도, 공산주의자 댓글(2) Pathfinder12 2023-09-06 3838 29
1593 지만원 박사 재판일정 stallon 2023-09-05 4383 43
1592 自由大韓民國의 국군의 正體性 ⇔ '反共(반공)!' //… inf247661 2023-09-05 4036 11
1591 떠나라, '이 종찬'은! 댓글(3) inf247661 2023-09-05 3800 18
1590 보성국사(普晟國師 널리빛날나라스승) 구국충언 글 대통령… 의병신백훈 2023-09-04 2947 33
1589 (김대중)40년만에 최초발표! 전라도 광주 5.18 당… 댓글(2) Monday 2023-09-03 3009 49
1588 '빨갱이 _ 共産 思想 傳染'에 血眼(혈안)인 實態! … 댓글(2) inf247661 2023-09-03 2710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