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들이 독점하는 교육감 문제 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좌파들이 독점하는 교육감 문제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jmok 작성일23-07-23 11:40 조회3,910회 댓글6건

본문

김대중때 부터인 것으로 기억한다.

전국의 교육감을 좌파들이 독점해 왔다.

이들의 교육감 독점은 성장 과정의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매우 염려스럽다.

그들은 돌돌 뭉쳐 좌파 성향의 후보자를 단일 후보로 만들어 교육감을 독점해 왔다.

 

북한의 인권 파괴에는 침묵하는 자들이 유독 아이들의 인권을 내세워 초등학교의 최소한의 질서 유지를 위한 체벌까지도 금지시키고, 지나친 학부모의 간섭은 방치하고 학교 교육의 붕괴를 초래하고 있다.

 

집안에서는 제 아무리 금쪽이라도 학교에서는 단체생활에서 해야 할 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구분하고 자제할 줄 아는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고, 금쪽이가 아닌 N분의 1의 교육, 훈련에는 정도를 지나치지 않는(감정이 개입하지 않은) 사랑의 체벌도 필요할 것이다. 우리도 그렇게 자랐다. 

 

학력의 편차가 심한 고교 수학같은 경우에는 과반을 넘는 학생이 수업시간에 잠을 자도 교사는 이를 방치한다고 하는데, 이런 상황이면 전체는 아니더라도 특정 과목은 우열반으로 분리하여 교육을 해야하지만 평등을 주장하는 좌파 교육감들은 이를 방치하여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교육감 선출 제도가 대한민국 이념과 맞지 않는 근본적 문제가 발견되었으면 교육감 임용 제도도 바뀌어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러시아백군님의 댓글

러시아백군 작성일

중국 공산당이 무너지면 북한도 무너질 것이고 남한 빨갱이들이 완전히 힘을 잃을 것입니다.그 날이 빨리 오기를 기도합시다

청원님의 댓글

청원 작성일

학교 파괴 역사는 다음과 같다-  노태우가 해임한 전교조 교사 1,500여 명을 김영삼이 탈퇴 조건부로 복직시킨 것이 화근이다. 김대중은 전교조를 합법화하여 전교조의 씨를 튼튼히 심었고, 노무현은 전교조에 비료와 각종 영양제를 주어 정성들여 키웠고, 드디어 문재인이 전교조의 꽃을 피웠다. 전교조가 꽃이 피면 교육과 민주주의는 죽는다는 것을 80년대 말에 필자는 인지하였다. 현재 17개 시도교육감 중 우파 교육감은 3.5명 정도나 될까? 우파라고 선거 때 공표한 자들도 당선되면 전교조 교육감과 같은 정책을 적용하였다. 즉 학습지도는 적당히 하고 생활지도는 포기하는 것이 좌파 교육감들의 교육정책이었다. 학생을 무조건 잘봐주고, 무조건 용서하는 아동중심주의  교육정책을 실시한  현재의 학교 모습은 폐허와 같다.

*수월성교육을 폐기한 평준화 교육은  북한처럼 똑같이 거지처럼 살자는 것과 유사하다.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개 돼지 부려먹기 쉬운 평준화 교육으로 키워야 생산에 동원하고 지배 계급은 누리기 수월함.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몰상식한 학부모들의 학교 간섭과 학교 교육을 방치한 무능한 좌파 교육감 수십년에 아이들의 학교 교육을 완전히 파괴하였다. 분노가 치민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동방예의지국이라던 대한민국이 좌경화로 몰락하여
이지경이 된것은 민주화운운하는자들의 결실입니다.
인권위원회와 전교조는 해체시켜야함!
어릴적부터 자신이 최우선이라고 가르치고있으니 나라꼬라지가!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2건 55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2 대통령실 청원담당자 배정 알림 ***** 댓글(10) sunpalee 2023-08-22 4970 57
241 지만원 박사님을 응원하며.. 댓글(3) 한글말 2022-03-01 714 57
240 빨갱이부터 없애자! [빨갱이가 나라 망치려 한다] 댓글(4) aufrhd 2023-02-05 1979 57
239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 대한 답변, 법무부장… 댓글(3) 한글말 2022-06-14 1226 57
238 돌아보면 분하다.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4-06 732 57
237 이재용 회장을 집요하게 구속하려 한 한동훈과 김경율 댓글(2) Pathfinder12 2024-02-09 5343 57
236 부마민주항쟁은 개뿔. 10.16 부마반란사태 댓글(2) 우파TV 2022-10-16 1776 57
235 풋풋한 첫사랑이 그 시작이었던 구국의 영웅 전두환의 … 댓글(1) 시사논객 2022-08-29 1382 57
234 [속보] MBC 퇴출 수순, 역대급 비리 드러나... 댓글(1) Monday 2022-11-19 2191 58
233 최성필 검사 법무연수원으로 좌천 댓글(4) 마르스 2022-06-22 1112 58
232 검수완박, 문재인 정권의 마지막 수단 댓글(5) 비바람 2022-04-13 1201 58
231 지만원 박사님 업적 댓글(2) Pathfinder12 2023-06-15 1805 58
230 대통령과 국무위원, 그리고 국힘당 지도부는 벽창호인가 댓글(4) 청원 2023-10-13 2591 58
229 지만원박사의 불법 감옥살이를 세상에 알려야 합니다. 댓글(3) jmok 2023-02-27 2523 58
228 조선일보에 살려주세요, 다급한 애국지사의 진정 윤석열과… 댓글(5) 의병신백훈 2022-04-01 941 58
227 한동훈 장관 믿어봅니다 댓글(1) 범사 2022-06-12 1395 58
226 윤석열이 성공하기를 바라면서 댓글(6) 역삼껄깨이 2022-07-02 1431 58
225 태영호 당선! 유흥수, 허용진은 사퇴해야 댓글(3) 비바람 2023-03-10 4401 58
224 지만원 박사님 당부의 말씀 댓글(3) 역삼껄깨이 2023-01-15 1382 59
223 노무현,문재인의 사법 고시 부정행위 가능성 댓글(3) Pathfinder12 2024-03-07 5997 59
222 황교안 역대급 작심발언 댓글(4) mozilla 2022-01-31 987 59
221 현대사 재조명 세미나(프레스센터) 댓글(4) candide 2022-07-10 1209 59
220 김의겸이가 말하는 댓글(8) 역삼껄깨이 2023-01-29 2190 59
219 똥을 콱 밟아버렸네 33583 글을 보고 댓글(4) candide 2022-04-16 903 59
218 김일성 장학생들에게 장악된 사법부를 방치할 것인가 ? 댓글(2) jmok 2023-01-13 926 59
217 전라도 사람들은 민주당의 '인질' 댓글(5) 비바람 2022-02-19 751 59
216 이병호 전 국정원장 근황 댓글(1) Pathfinder12 2023-03-04 3181 59
215 프리덤뉴스 5.19일자- [논단] 5.18 정신에게 묻… 댓글(2) 해머스 2022-05-20 1346 59
214 [ 조우석 평론가 특별 영상 ] 이태원은 기획테러?? … 댓글(2) Monday 2022-11-09 3102 59
213 저는 잘모르겠습니다 댓글(2) 역삼껄깨이 2022-10-15 1717 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