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헌법수록 반대 세미나 초대의 말씀 (김대령 박사)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5·18 헌법수록 반대 세미나 초대의 말씀 (김대령 박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사논객 작성일23-10-24 06:53 조회3,064회 댓글4건

본문

5.18 헌법수록과 대한민국의 정체성 세미나 인사말(김대령 박사)

 

금년 5·18 기념식 때 주사파 출신 강기정 광주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5.18영령들 앞에서 헌법 전문수록을 선언하라”고 촉구하자 8·15 광복절에 건국 대통령 이승만과 5·18 헌법수록을 바꾸어치기하려는 수작을 부리더니 8월 17일에 주사파 출신 하태경이 5·18 헌법수록을 발의하고 국회에서 공동발의 서명을 받기 시작하였다.

6·25 전쟁 때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북한의 인민민주주의 체재로 점령하려 했던 침략군 정율성 기념공원을 조성하고 있는 강기정 광주시장과 북한에서 조국통일상을 수상한 문익환 목사 비서였던 하태경은 어째서 5·18을 헌법에 수록하려 하는가?

지금 강기정과 하태경 등 범주사파세력이 헌법 전문에 수록하고자 하는 것은 5·18이념이다. 1980년대 후반에 5·18 이념이 무엇인지에 대한 정립을 주사파가 하였다.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인민민주주의 이념으로 양분된 분단 국가에서 5·18 이념이 무엇인지에 대한 열쇠는 현 5·18진상조사위 위원장 송선태가 광주사태 발생 열흘 전에 작성한 무장폭동계획서 전문 내용이다. 송선태가 작성한 무장폭동계획서를 주사파는 '무장봉기의 도상계획서'라고 부른다.


 

송선태가 무장폭동계획서 전문에서 부르주아 민족혁명을 일으키자고 하였다. 즉, 광주사태의 목적이 부르주아 민족혁명이라는 것인데, 강기정과 하태경의 주사파는 '부르주아 민족혁명'이 북한식 인민민주주의를 위한 혁명이라는 것을 1980년대 후반에 이미 알고 있었다.

 

광주단체들과 주사파는 일심동체이며, 인민민주주의라는 단어를 감추고 여태껏 국민들을 기만하더니 지금 5·18 헌법 수록을 구실로 개헌하려는 수작을 하고 있다. 주사파 정치인들이 대한민국 헌법을 개헌하여 헌법을 이데올로기 지배 수단으로 삼으려 하고 있다. 1905년에 국민들이 모르고 있는 사이에 조약문 몇 글자로 나라의 주권이 상실되어 있었다. 5·18 헌법 수록은 국민들이 방심하고 있는 사이에 몇 글자로 국가의 정체성을 변질시키려는 것이기에 우리는 5·18 헌법 수록 발의자들에게 5·18의 이념이 무엇인지를 물어야 한다.

2023. 10. 25. (수) 14:30 서울특별시 시민청 '태평홀'에서 5·18헌법수록 반대 국민포럼이 열리고 제가 "5·18헌법 수록 발의자에게 묻는 5·18 이념에 관한 질문" 제하의 발제를 합니다. 지금 우리는 인민민주주의 진영의 주사파가 주도하는 개헌에 조국의 운명을 맡기느냐 아니면 5·18의 이념 사기극을 국민들에게 알림으로써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회복하느냐의 중대한 기로에 서 있습니다. 한분 한분의 참석으로 다시금 우리 민족이 현명한 선택을 하는 큰 물결이 될 것이기에 5.18 헌법수록과 대한민국의 정체성 세미나에 애국시민들을 초대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9Fhm7dHWEA


댓글목록

시사논객님의 댓글

시사논객 작성일

오늘 10. 25. (수) 14:30 에 서울특별시 시민청 '태평홀'에서 5·18헌법수록 반대 국민포럼이 열립니다.
https://cafe.daum.net/issue21/3Fdk/16416

시사논객님의 댓글

시사논객 작성일

지금 한국에서 무서운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인요한의 형 인세반이 대북 퍼주기를 시작한 인물이고, 인세반의 말에 현혹되어 정부와 교회가 북한 정권에 퍼주면 퍼줄수록 북한의 핵미사일 수는 늘어났습니다. 한국의 대북정책이 근본적으로 잘못되게 한 인세반의 동생 인요한이 지금 국민의힘 점령군이 되었습니다. 북한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조선로동당 제2중대로 보고 있는데,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제2중대로 전락하고 있다는 것이 팔레스타인을 하마스가 장악하고 있는 것 못지 않게 무서운 현실이 아닌가요? 지금 나라를 구하는 길은 5.18의 사기극을 들추어내는 것입니다. 1989년에 공산당의 사기극이 들통나자 동구의 공산주의 국가들이 우르르 붕괴되었던 것처럼 종북좌파 세력이 맥을 추지 못하게 하는 전략이 5.18의 사기극을 들추어내는 것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9Fhm7dHWEA

시사논객님의 댓글

시사논객 작성일

시민청 '태평홀' 오시는 길은 시청역에서 내리셔서 4번 출구로 간 다음에 지하 2층까지 가시면 됩니다.
https://blog.naver.com/bookclub/223246157334

시사논객님의 댓글

시사논객 작성일

아래 사이트에 세미나 전체 영상이 링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https://www.study21.org/no518/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797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7 이게 나라냐? 댓글(2) aufrhd 2024-01-05 5195 34
1736 이재명 피습 영상에 피 한방울도 안 보여... 댓글(2) Pathfinder12 2024-01-04 4152 40
1735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4.01.04.) 청원 2024-01-04 4144 21
1734 서울의 봄에서 한강의 기적으로 / 1980년대 전두환 … 댓글(2) 시사논객 2024-01-03 3013 29
1733 잘못된 판결 : 지만원 박사의 2년 감옥형의 부당성 댓글(2) jmok 2024-01-02 3338 49
1732 Review 1682, 지만원 메시지-192의 처리 결… sunpalee 2024-01-02 2983 17
1731 전라도는 정재학을 불태워 죽이려 했다! 댓글(1) 한글말 2024-01-01 3943 55
1730 Re-1727, 지 박사를 위한 우리 영혼의 힘을 모아… sunpalee 2023-12-31 4358 28
1729 (削.豫} ,,. gnawing!/ 외 1. inf247661 2023-12-31 4711 10
1728 5.18의 진실! 댓글(4) 장여사 2023-12-31 3801 31
1727 2023년의 끝자락에서, 박사님을 위해 기도하며 힘을 … 댓글(5) JAGLawyer 2023-12-30 4287 51
1726 ‘전두환 발포명령 언급’ 할수없다. 댓글(3) 지만원무죄 2023-12-30 3949 33
1725 푸틴의 총구가 한반도로 향할 수 있다 댓글(3) 이름없는애국 2023-12-30 3381 25
1724 [펌]윤석열의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가 댓글(2) 방울이 2023-12-29 4530 25
1723 성탄절 특사를 생략해버린 어이없는 결정과 우려스런 비대… 댓글(3) Pathfinder12 2023-12-28 4019 52
1722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3.12.27) 댓글(1) 청원 2023-12-27 3811 27
1721 Re-1720 시의적절한 논평, 홍보 방책이 필요 댓글(1) sunpalee 2023-12-26 4784 26
1720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3.12.24.) 댓글(2) 청원 2023-12-24 5934 50
1719 빨갱이들의 사법고시 침투역사가 밝혀진다. 댓글(3) 용바우 2023-12-20 8879 76
1718 사전투표 위헌 인정은 헌법재판소 부활의 길! 댓글(2) 이팝나무 2023-12-19 8857 45
1717 지만원 메시지, 당국에 전달 방안 댓글(8) sunpalee 2023-12-17 10928 54
1716 美,2024 회계년도 국방수권법안 통과. 댓글(2) 용바우 2023-12-17 9618 32
1715 대통령 장모님도 예우하고 월남전 참전용사도 예우해야..… 댓글(3) Pathfinder12 2023-12-16 10462 47
1714 지만원博士님 성탄절特別赦免된다. 댓글(2) 지만원무죄 2023-12-15 10331 35
1713 10.26(박대통령 시해)-12.12(전두환 저지)-5… 댓글(2) jmok 2023-12-14 9903 33
1712 어제, 傍聽 落穗(방청 낙수).(削.豫} 댓글(3) inf247661 2023-12-13 9150 29
1711 구국의 12ㆍ12 진실을 말한다. 왕영근 2023-12-12 6856 35
1710 발 빠른 조성 ~ 김오랑 댓글(3) aufrhd 2023-12-12 5216 31
1709 최규하 정부에 보낸 김대중의 협박 댓글(3) jmok 2023-12-12 3631 36
1708 (영화) 서울의 봄이,지만원 박사를 초대했다. 댓글(1) 용바우 2023-12-12 3387 7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