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가 민주화운동처럼 기념하는 동학난의 실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전라도가 민주화운동처럼 기념하는 동학난의 실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thfinder12 작성일23-10-26 00:30 조회2,770회 댓글4건

본문

전라도가 민주화운동처럼 기념하는 동학난의 실체

 

월간 조선 김용삼 기자의 팬앤마이크 기고와 아래 미래한국 기사를 종합해 보면, 전라도가 기념한다는 동학난은 사실 대원군이 정권 탈취를 목적으로 전봉준을 사주한 것으로 보인다.

 

동학난 때 대원군을 권좌에 복귀시키라는 요구를 내걸었었고, 임오군란 때도 군인들은 대원군을 추대하였다. 이로 볼 때 대원군이 아들 고종으로부터 정권을 탈취하기 위하여 두 번의 난을 일으킨 것이 아닌가 한다.

 

(아래는 팬앤드마이크 및 미래 한국 김용삼 편집장의 기사 발췌)

 

천도교 기록을 종합해 보면 전봉준은 1891년부터 1893년까지 대원군의 거처인 운현궁의 문객(門客)이었는데, 대원군은 전봉준의 애국충정에 감명을 받고 민 씨 척족 정부에 반기를 들도록 권유했다.

 

전봉준은 대원군과 밀약을 한 다음 귀향하여 전주 근처 구미리에서 김개남, 송해옥 등과 동학 농민군 봉기를 모의했다. 대원군은 이때 밀사 나성산을 구미리에 보내 전봉준의 거사를 지원했다. 그 결과 동학 농민군은 고부에서의 1차 봉기 때 민 씨 척족을 축출하고 대원군을 권좌에 복귀시킬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전봉준은 1894년 12월 우금치 전투에서 일본군에게 패전한 후 전라도 순창 피노리에서 체포되어 당시 법부대신 서광범과의 독대에서 대원군과의 접촉 사실을 끝까지 부인했다. 다음은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다. 

 

‘서광범 : 송희옥의 기서(奇書)에 의하면 너의 재차 기포는 국태공(國太公) 대원군과의 밀약에 의한 것이라는데 그것이 사실이냐? 

전봉준 : 어찌 척양척왜(斥洋斥倭)가 대원군 한사람의 주장일까 보냐? 그것은 만백성이 원하는 바이다. 내 창의문에 써 있는 몇 구절로써 그런 억측을 일삼는 것은 참으로 가소로운 일이다. 대원군은 우리의 의거가 해산되기만을 효유했을 뿐이다. 우리의 의거는 대원군과 하등의 관련도 없다. 

 

서: 너는 대원군을 서울 운현궁에서 만난 적이 있다는데? 

전: 유언비어일 뿐이다. 나는 대원군을 만난 적이 없다.’ 

 

출처 : 미래한국 Weekly(http://www.futurekorea.co.kr)  2015.07.24 15:35

 

조선 초 태종 때 조사의의 난은 사실 상왕이던 태조 이성계가 조종한 것인데, 공교롭게도 조선 말에 또 한번 아버지가 아들 상대로 정권을 탈환하기 위하여 임오군란과 동학난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태종도, 고종도, 아버지를 반역으로 처벌할 수는 없었고, 조사의와 전봉준을 처형하는 것에서 사건을 마무리 지은 것으로 보인다.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대원군의 척양척왜(서양도 일본도 배척하고 문닫고 우덜끼리 살자는 선동질)가 얼마나 까막눈의 사고이고 나라 망치는 짓이었는지는 오늘에 보면 100% 분명하다.
오늘에 우리가 갈 길은 법치의 확립이다. 반 이재명의 길이 법치를 확립하는 계기가 된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충분히 가능성 있는 주장입니다. ,,. 대학 학.석.박사 논문 자료로도 인용되어져 마땅할 새로운 내용을 접했읍니다요. ,,. 고맙! ,,. ///
P.S. : 국사 내용 가온 데, 이조 후기{말기}부분이 가장 어렵고도 란마처럼 얽히고 설켜 이해 힘들고도 배우기 싫죠! ,,. 세계사가 섞인
내용들인 樣, 여러 열강들이 개입되어져서,,. 꼭  '일본'이 아니더라도 '러시아' 중공등에게 멕혀졌었을 것! ,,. 차라리 '일본'과 합방한 방책이 최선이었다고 볾! ,. 각설; '국초 이인직'님의 '은세계' 신소설을 만인이 읽어야하는데,,,.  '知人'에게 줄려고 1부 복사했! ,,.
출처 : 미래한국 Weekly(http://www.futurekorea.co.kr)  2015.07.24 15:35  거듭 감사!  推薦! ^ )^  餘不備禮, 悤悤.

한국롬멜님의 댓글

한국롬멜 작성일

고종이 정치를 너무나 잘못하고,  민비한테 휘둘리니...... !!!!
지새끼가 잘못하니.......  어쩔 수 없이 그런 짓을 할만도 하지!!!!

Pathfinder12님의 댓글

Pathfinder12 작성일

위 원문에서 '박포'를 '조사의'로 정정합니다.
함경도에서 일어난 '조사의의 난' 입니다.
오래돼서 이름을 잘못 기억한 것 같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6건 6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6 美,2024 회계년도 국방수권법안 통과. 댓글(2) 용바우 2023-12-17 9677 32
1715 대통령 장모님도 예우하고 월남전 참전용사도 예우해야..… 댓글(3) Pathfinder12 2023-12-16 10536 47
1714 지만원博士님 성탄절特別赦免된다. 댓글(2) 지만원무죄 2023-12-15 10407 35
1713 10.26(박대통령 시해)-12.12(전두환 저지)-5… 댓글(2) jmok 2023-12-14 9981 33
1712 어제, 傍聽 落穗(방청 낙수).(削.豫} 댓글(3) inf247661 2023-12-13 9224 29
1711 구국의 12ㆍ12 진실을 말한다. 왕영근 2023-12-12 6958 35
1710 발 빠른 조성 ~ 김오랑 댓글(3) aufrhd 2023-12-12 5302 31
1709 최규하 정부에 보낸 김대중의 협박 댓글(3) jmok 2023-12-12 3723 36
1708 (영화) 서울의 봄이,지만원 박사를 초대했다. 댓글(1) 용바우 2023-12-12 3459 74
1707 10.26 과 12.12 댓글(2) aufrhd 2023-12-11 3750 40
1706 조갑제, 그는 누구인가? 댓글(4) 한글말 2023-12-11 3586 61
1705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들 (2023.12.10.… 댓글(1) 청원 2023-12-10 2920 32
1704 보통사람의 보편적 생각을 뛰어 넘는 민심의 동향과 건… 댓글(5) sunpalee 2023-12-08 4566 32
1703 5,18 광주 민주화 운동(민주화=DPRK化) 맞다. 댓글(3) aufrhd 2023-12-07 5331 47
1702 5.18 당시 광주서 북한과 5000회 이상 교신. 댓글(4) 용바우 2023-12-06 5622 64
1701 지만원 박사 재판일정 공지 stallon 2023-12-05 6422 61
1700 영화 '서울의 봄'에 대하여 댓글(4) 핸섬이 2023-12-05 6385 54
1699 지만원 박사님 댓글(1) 애린 2023-12-04 6287 69
1698 시스템크럽 회원 여러분들께. 댓글(5) stallon 2023-12-03 6827 91
1697 예리(銳利)한 시국진단과 대정부 제언(提言)들 댓글(1) stallon 2023-12-01 7703 71
1696 지만원 박사의 영육간 건강 축원합니다. 댓글(1) sunpalee 2023-11-30 7030 41
1695 박해를 당하고... 댓글(3) sunpalee 2023-11-29 6812 42
1694 대법원, 이제까지의 부정선거에서 공범임을 자인 댓글(2) 이팝나무 2023-11-28 6905 63
1693 [감성 선동 정치 영화 또 등장] 영화 서울의 봄은 전… 댓글(2) Samuel 2023-11-28 6309 26
1692 국군명예회복 운동본부 창립식 및 5.18진상규명 세미… 댓글(2) 왕영근 2023-11-27 6497 22
1691 풍전등화의 대한민국 이대로 둘것인가. 댓글(10) 용바우 2023-11-26 6566 60
1690 반드시 국정 반영과 지만원 사면 석방하십시요 댓글(3) 의병신백훈 2023-11-25 4951 31
1689 님! 댓글(1) 방울이 2023-11-25 4158 45
1688 인 요 한 도 개자식에 불과? 댓글(4) aufrhd 2023-11-24 4287 65
1687 이준석의 삶은 각종 특혜의 연속 댓글(2) Pathfinder12 2023-11-24 3767 3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