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北 개입 공산폭동’ 게시글 첫 무혐의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5·18은 北 개입 공산폭동’ 게시글 첫 무혐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의병신백훈 작성일23-11-10 08:17 조회8,661회 댓글5건

본문

구주와 변호사는 천재, 제2 지만원, 대법원장 감
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211367
‘5·18은 北 개입 공산폭동’ 게시글 첫 무혐의
경찰, 불송치 결정… 관련 법조문 사실상 사문화
간첩 개입설 주장 막으려 만든 특별법 ‘휴지조각’
허겸 기자 기자페이지 +입력 2023-11-08 18:30:45
 
▲ 1980년 5·18 당시 시민군이 올라 탄 군용트럭 옆으로 북한 인민군 제식동작을 연상케하는 사람이 따라 걸어가고 있다. 우리 군은 걸을 때 두 팔을 앞으로 곧게 뻗지만 인민군은 팔꿈치가 보이도록 팔을 가슴 쪽으로 굽어 들어 올린다. 경찰은 북한의 개입 가능성을 추정하고 추적하는 ‘5·18 북한 개입설’을 인터넷에 올린 행위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1980년 5·18은 북한이 개입한 공산폭동이라는 이른바 ‘5·18 북한 개입설’에 관한 인터넷 게시글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8일 구주와 변호사가 출연한 이봉규TV의 7일 방송분에 따르면 5·18민주화운동등에관한특별법(5·18특별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오모 씨에 대해 경찰이 “허위사실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고 판단된다”며 혐의없음 결정하고 검찰에 불송치했다. 
 
5·18특별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혐의 결정이 내려진 건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고 구 변호사는 밝혔다. 구 변호사가 입수, 방송에서 공개한 결정문에 따르면 피의자는 지난해 9월 천안시 자택에서 네이버 블로그에 ‘김일성교시를 받아 일어난 5·18 폭동을!’ ‘민주화를 가장한 자유민주 파괴 폭동을 말이다!’는 글을 작성, 게시했다. 
 
또 ‘다시 한번 눈이 있다면 보라! 민주화라 외치고 군 무기고를 털어 무장 폭동을 일으킨 저들의 만행을 말이다!’ ‘김일성 교시에 따른 간첩들과 빨치산 후예들, 선동당한 시민들에 의한 공산화폭동이 바로 5·18이다’라고 게시물을 작성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피의자가 블로그에 글을 게시한 사실이 인정되고 유포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봤다. 그러나 “피의자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간첩 개입설 등을 보고 이에 실제로 간첩이 개입했을 수도 있다는 추측으로 글을 작성한 것일 뿐 허위사실에 대한 인식은 없었다고 판단되는 등 범죄혐의를 인정할만한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불송치 이유를 결정문에 적시했다. 
 
우파 그룹에선 이른바 ‘5·18 왜곡처벌법’이라고도 불리며 악명이 높은 ‘5·18특별법’은 북한과 간첩 개입 발언을 틀어막고 입에 재갈을 물리기 위한 좌파 그룹의 법적 안전장치로 받아들인다. 
 
법조문이 명목상 ‘누구든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허위의 사실을 유포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아 종전에 정립된 개념에 변화를 가하는 역사적 재평가 행위에 대해 사실상 경계하고 있는 데다 북한의 개입이 규명될수록 자발적이고 자생적인 민주화운동으로서 면모를 잃게 될 것을 우려해 법을 급조했다는 비난으로부터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구 변호사는 “경찰이 간첩 개입설에 대해서 허위사실인지 아닌지 판단하기가 부담스러웠던 것으로 보인다”며 “허위사실이라고 하더라도 피의자는 추측을 한 것이고 간첩 개입설을 어디에선가 보고 그 말이 타당해 보이고 신빙성이 있다고 본 것이기 때문에 허위사실에 대한 인식, 즉 고의성이 없어서 무혐의라는 취지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간첩 개입설을 보고 게시물을 작성해 무혐의라면 간첩 개입설은 40여 년 전부터 있었을 것이고 지금 이 시대에 개입설을 말하는 사람들은 전부 다 어디선가 보고 들은 것일 뿐 최초 주장자가 아니다”라며 “그러면 지금 간첩설을 말하는 모든 국민은 이 결정문에 따라 전부 다 혐의가 없게 된다”고 이번 경찰 결정에 의의를 부여했다. 
 
5·18특별법은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5·18에 대한 진상 규명이 진행되고 있는 데다 '왜곡'해선 안 된다며 법으로 표현의 자유를 틀어막겠다는 취지가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법규정 자체의 모순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2021년 1월 개정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1장 3조의 9는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을 진상규명 조사 범위에 포함했다. 법 규정에 ‘침투 의혹’ 대신 ‘침투 조작’이라는 표현이 사용돼 결론을 미리 정하고 예단하고 있다는 심각한 문제점이 우선 지적된다. 
 
▲ 구주와(오른쪽) 변호사가 7일 밤 방영된 이봉규TV 방송에서 5·18은 북한이 개입한 공산폭동이라는 이른바 ‘5·18 북한 개입설’에 관한 인터넷 게시글에 대해 경찰이 처음으로 무혐의 결정을 내린 배경과 법률적 의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봉규TV 캡처
 
북한군 개입설은 확인 여부에 따라 5·18의 성격을 근본적으로 바뀌게 한다. 우리 군복을 입고 계엄군 행세를 한 북한 무장공비와 고정간첩이 무고한 광주시민들을 총으로 쏜 뒤 계엄군의 잘못으로 덮어씌운 모략전술이 드러나면 정부 폭력에 항거한다는 순수한 민주화운동으로서 명분을 잃게 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기존 5·18유공자는 대대적으로 물갈이가 불가피하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반면 여전히 진위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 중인 ‘도청 앞 집단사격’(포 사격이 아니므로 ‘집단발포’라는 용어는 잘못) 의혹 등 그동안 사태 유발의 결정적 원인으로 꼽혀 온 계엄군의 만행이 북한군 소행으로 책임이 전환되면 43년간 거듭돼 온 남남갈등과 반목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고 실추된 군의 위상이 회복되는 전기를 맞이할 수 있다. 당시 계엄군과 시민이 진심으로 손을 맞잡고 화해할 해빙무드가 비로소 조성될 수 있어서다. 
 
또한 호남과 선량한 광주시민에 대해 그간 사회에 만연해 온 차별적 풍토가 일순간 개선될 가능성도 크다. 계엄군으로부터 피해를 당한 광주시민에서, 북한의 계략과 교묘한 선전선동에 휘말려 차별 피해를 당해 온 호남 도민 전체로 피해 회복의 객체가 확대되는 관점에선 국가적 실익도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5·18이 순수 민주화운동인지, 북한군 또는 북한 인민군 소속이 아닌 민간 공작조가 개입한 폭동·반란인지 성격을 재정립할 중요한 책무를 조사위가 고의로 외면한 것은 간과해선 안 된다는 비판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5·18이 특정 정당이나 이익집단의 정파·정략적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상징으로 전락한 결과, 역설적으로 다수의 호남 도민을 현실 피해자로 양산한다는 근거에서다. 
 
하지만 문재인정부에서 출범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위원장 송선태)는 4년간 막대한 정부예산을 쓰고도 북한군 개입설 조사를 고의로 축소·방치해 온 것으로 드러나 책임 문제가 급부상하고 있다. 
 
5·18 직전 ‘사전 무장봉기’를 계획한 것으로 밝혀진 송선태 위원장(장관급)을 비롯해 조사 방향의 열쇠를 쥔 키맨들의 상당수가 전남대 운동권 출신인 조직 분위기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막대한 국민 혈세를 쓰는 조사위가 법이 규정한 북한군 개입 문제를 성실하게 조사하고 국민적 의혹을 풀어야 할 법적 책임을 방기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어 조사위 해단 이후 공직자로서 재직 시절의 책임 소재가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빨갱이의 5.18  폭동을 목격한 국민이 <빨갱이에게 5.18 피해를 당했다>고 사실을 밝히는 게  유죄가 되면, 유죄를 만들고자 하는 그놈이 바로 북괴 빨갱이와 한패다. 북괴를 감싸는 한패, 내부의 적, 빨갱이를 잡아라.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당초의 사건명,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을 김영삼이 역사 바로 세운다고 뒤집지 않았으면, 오늘의 5.18 갈등은 생기지 않았습니다.
5.18 사태로 발생한 민간인 피해자는 유공자가 아닌 피해자로 국가가 보상하고, 월북한 자들에게 잘못 지급된 보상금이 있었다면 회수하고, 유공자는 폭동을 막아낸 군.경.민이 되었으면, 역사 뒤집기로 오늘의 갈등은 아예 발생할 수 없었을 것이고, 억지 논리로 헌법정신에 넣어 역사적 잘못된 사건을 합리화 하려는 무리수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5.18을 헌법에 넣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모욕입니다.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김영삼이 5.18 역사를 뒤집었다 해서  뒤집힌 역사를 그대로 방치할 것인가 ?
뒤집힌 역사를 다시 돌려 세울 생각은 않고, 뒤집은 역사를 헌법정신에 넣어 기리면, 대한민국 역사는 수치의 역사가 된다.
대한민국과 뒤집혀진 역사가 타협을 할 순 없지 않은가 ?
대한민국의 근본으로 돌아가지 못하면 공산적화 명분이 산다.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5.18당시 북한군이 절대오지않았다면 광주5.18유공자[시민군]들의 부담은 더커진다.
80%이상이 카빈총으로 사망했다니 살인자들을 모두 체포해야합니다.
시민군:카빈총사용함!  계엄군:M16사용함!
5.18청문회때 이미 광주시민 망자의 80%이상이 카빈총으로 사망한것이 밝혀졌다고합니다.
5.18을 왜곡시키는 자들은 호남인들입니다.

aufrhd님의 댓글

aufrhd 작성일

'5.18 민주화 운동' 이라고 대못을 박아 놓고  ~ '51.8 폭동' 은 음모론 이라고 했으니  박사 님이 유죄가 될 수 있었던 것.
'518 북한 개입 폭동' 이라고  대못을 박아 놓고 ~ '5.18 민주화 운동' 은  음모론 이라고 바로잡아야만 하는데, ... [ 그 묘한 용어 "음모론"]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3건 5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43 지 박사, 설날 대사면 신임 보훈부차관에 진정 해보면.… 댓글(6) sunpalee 2024-01-08 4700 46
1742 가해자와 이재명은 적대 관계인가 ? 댓글(3) jmok 2024-01-06 6030 56
1741 안녕하세요 역삼껄깨이 2024-01-05 6174 31
1740 이재명 대표 피습은 한동훈 위원장 때문이다 댓글(4) 비바람 2024-01-05 6440 50
1739 다큐소설(2) - 나는 이렇게 다큐소설글 쓰고싶다. 댓글(2) 지만원무죄 2024-01-05 5250 21
1738 다큐소설(1) - 나는 이렇게 다큐소설글 쓰고싶다. 댓글(2) 진실찾기 2024-01-05 5103 30
1737 이게 나라냐? 댓글(2) aufrhd 2024-01-05 5276 34
1736 이재명 피습 영상에 피 한방울도 안 보여... 댓글(2) Pathfinder12 2024-01-04 4230 40
1735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4.01.04.) 청원 2024-01-04 4219 21
1734 서울의 봄에서 한강의 기적으로 / 1980년대 전두환 … 댓글(2) 시사논객 2024-01-03 3088 29
1733 잘못된 판결 : 지만원 박사의 2년 감옥형의 부당성 댓글(2) jmok 2024-01-02 3398 49
1732 Review 1682, 지만원 메시지-192의 처리 결… sunpalee 2024-01-02 3058 17
1731 전라도는 정재학을 불태워 죽이려 했다! 댓글(1) 한글말 2024-01-01 4027 55
1730 Re-1727, 지 박사를 위한 우리 영혼의 힘을 모아… sunpalee 2023-12-31 4414 28
1729 (削.豫} ,,. gnawing!/ 외 1. inf247661 2023-12-31 4808 10
1728 5.18의 진실! 댓글(4) 장여사 2023-12-31 3860 31
1727 2023년의 끝자락에서, 박사님을 위해 기도하며 힘을 … 댓글(5) JAGLawyer 2023-12-30 4356 51
1726 ‘전두환 발포명령 언급’ 할수없다. 댓글(3) 지만원무죄 2023-12-30 4019 33
1725 푸틴의 총구가 한반도로 향할 수 있다 댓글(3) 이름없는애국 2023-12-30 3455 25
1724 [펌]윤석열의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가 댓글(2) 방울이 2023-12-29 4608 25
1723 성탄절 특사를 생략해버린 어이없는 결정과 우려스런 비대… 댓글(3) Pathfinder12 2023-12-28 4080 52
1722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3.12.27) 댓글(1) 청원 2023-12-27 3877 27
1721 Re-1720 시의적절한 논평, 홍보 방책이 필요 댓글(1) sunpalee 2023-12-26 4857 26
1720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3.12.24.) 댓글(2) 청원 2023-12-24 5998 50
1719 빨갱이들의 사법고시 침투역사가 밝혀진다. 댓글(3) 용바우 2023-12-20 8951 76
1718 사전투표 위헌 인정은 헌법재판소 부활의 길! 댓글(2) 이팝나무 2023-12-19 8940 45
1717 지만원 메시지, 당국에 전달 방안 댓글(8) sunpalee 2023-12-17 11037 54
1716 美,2024 회계년도 국방수권법안 통과. 댓글(2) 용바우 2023-12-17 9676 32
1715 대통령 장모님도 예우하고 월남전 참전용사도 예우해야..… 댓글(3) Pathfinder12 2023-12-16 10531 47
1714 지만원博士님 성탄절特別赦免된다. 댓글(2) 지만원무죄 2023-12-15 10399 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