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삶은 각종 특혜의 연속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준석의 삶은 각종 특혜의 연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thfinder12 작성일23-11-24 10:14 조회3,766회 댓글2건

본문

이준석의 삶은 특혜의 연속

 

이준석은 아버지를 따라 인도네시아,싱가폴 등지에서 생활하여 국내 학업을 할 수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재 중의 수재들이 입학한다는 서울과학고등학교에 입학했다. 그 이후 2년 만에 고등학교를 월반하여 졸업하고, 카이스트를 2주 만에 자퇴한 후 하버드 대학에 지원했다.

 

폴리티코 연구소 김영윤 소장에 따르면, 하버드 대학에서 이준석은 경제학 필수 과목 2개를 수강하지 않았고, 하버드 대학은 복수 전공을 허락하지 않음에도 컴퓨터 과학/경제학 복수 전공으로 졸업했다고 주장하였다. 이준석의 졸업장은 일반 하버드 졸업생의 것과는 다르다.

 

귀국 후 이준석은 병역을 산업기능요원으로 이행하며, 대학 재학생만 지원할 수 있는 SW마에스트로 과정에 지원하여 합격하였다. 또한, 1년 후인 2011년에는 벤쳐기업 창업 자금도 지원 받았다그러나 벤쳐기업을 운영(?)한 지 3개월 만에 회사 문을 닫고,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비대위원장에게 발탁되어 정치에 발을 딛게 되었다.

 

이 수순을 보면 이준석의 삶은 10대 시절부터 특혜의 연속이다. 더군다나 노무현 정부의 해외유학 장학생 1호로 선정되어(총 20명) 장학금까지 받으며 학교를 다녔다.

 

이를 보면 이준석도 좌익으로부터 장학금과 각종 지원을 받아온 게 아닌지 의심된다.

 

하버드 장학금의 상세 의심 사항

 

노무현(김대중)으로부터 장학금 받아

 

이준석은 2021년 6월 인터뷰에서도 노무현으로부터 대통령과학장학금을 받았다는 내용을 말한 적이 있는데, 이 장학금은 사실 김대중 때 기획된 것이다.

 

*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3일 “‘대통령 과학장학생 제도’를 도입해서 과학 영재를 조기에 발굴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관리, 육성하겠다”고 말했다.(경향신문 2002.01.03)

 

2003년 장학금 신설은 우연의 일치인가

 

이준석이 2003년에 하버드에 입학하자,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 12월 20일, "과학기술 인재 양성 및 우수 연구자 확보를 위한 대통령 과학장학금 신설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대통령 과학장학금이 신설되었다.

(국내 인재 100명, 해외 유학 20명을 지원하기로 하였는데, 이 20명에 이준석이 포함된 것)

 

기타 각종 특혜를 받음

 

"겸직 금지"된 SW 마에스트로 과정 부정 합격

 

이준석은 산업기능요원 복무(병역 이행) 중에 2010년 6월 3일에 공고된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으로 선발됐는데, 이때는 병역 의무 중이었으므로 선발 될 수가 없었다. 100명 합격자 중 99명은 대학 재학생이었으나, 1명은 이준석이었다.

 

청년 벤쳐기업 창업지원금도 수취

 

2011년 8월 5일에 중소기업청 청년 벤처기업 창업지원금을 받아 자격증 시험 문제를 제공하는 앱 '테스트바다' 등을 개발하는 벤처기업인 클라세스튜디오를 창업.

 

2011년 박근혜 비대위원장에 발탁

 

창업 3개월만에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에게 발탁된 후 회사 정리했다는 점도 이상한 점이다.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으로 취임)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어느 날, 갑자기 뜨지 시작했다는 것들은, 그 까닭을 철저히 뒤져봐야하며, 이런 현상들은, 죄다 수상치 않.못하지 않은, '요 주의 인물'로 볾이 타당함. ,,.  뺀질 뺀질한 종자들!,,. 빠~드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하버드 1-2학년에서 전공 학점 미달이면 3학년 진급이 불가하니 복수는 커녕 단수 전공 졸업도 의심스럽고, 
상황이 이러함에도 공자학원 중국어 공부는 무슨 목적으로 했는가 ? 국비 장학금은 반납했나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6건 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76 kbs가 북괴방송이 된 듯하다. 댓글(2) aufrhd 2024-02-02 5156 53
1775 인요한에게 맞짱토론 신청하는 방송 대본 사이트 댓글(1) 시사논객 2024-01-31 6806 31
1774 (삭제요망)"문화일보 오늘(1.30.화)", 하단부 대… 댓글(2) inf247661 2024-01-30 5779 25
1773 김 대 중을 지지하다니, 참 답답한 쓰레기들이 … 댓글(1) aufrhd 2024-01-29 5426 56
1772 배현진 폭행 사건 정리 댓글(2) Pathfinder12 2024-01-28 6171 62
1771 난세에 국운(國運)을 개척하라는 국가의 부름을 받은 전… 댓글(4) 시사논객 2024-01-28 4627 38
1770 전라도가 - - - 댓글(2) aufrhd 2024-01-27 4518 40
1769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4.01.26) 댓글(1) 청원 2024-01-26 5086 30
1768 . 댓글(2) 도도 2024-01-25 4389 22
1767 한동훈의 위험한 5.18 관념 댓글(1) Pathfinder12 2024-01-25 4481 48
1766 숙성(熟成)기간이 긴 술일수록 더 귀하고 비싸다. stallon 2024-01-24 5088 38
1765 국부 이승만과 박정희 대통령의 5.16혁명 (퍼온 글) 댓글(1) aufrhd 2024-01-21 5305 26
1764 . 댓글(1) 도도 2024-01-21 5285 25
1763 나라가 망하는건 좌익 빨갱이 때문이다 댓글(1) 러시아백군 2024-01-21 4858 28
1762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4.01.20.) 댓글(3) 청원 2024-01-20 4655 23
1761 . 댓글(1) 도도 2024-01-19 4776 14
1760 . 댓글(2) 도도 2024-01-19 3143 24
1759 (한동훈)학습지능은 상황판단지능과 다른것이다 댓글(4) 이름없는애국 2024-01-19 2751 21
1758 지만원 박사님 가석방을 위해 한동훈 장관에게 편지 보내… 댓글(3) 기린아 2024-01-18 3009 32
1757 인요한의 5·18 맞짱토론 공개 도전장을 덮썩 받으며 시사논객 2024-01-17 3719 40
1756 . 댓글(2) 도도 2024-01-17 3937 21
1755 . 댓글(3) 도도 2024-01-17 3149 31
1754 세금을 내어도 기쁘고 감사한 국민 댓글(3) 김철수 2024-01-17 3115 21
1753 지만원博士님 석방(釋放)되었다. 지만원博士님를 세종로… 댓글(1) 지만원무죄 2024-01-15 4445 44
1752 '날리면' 판결의 의미: MBC 채널 취소도 검토해야.… 댓글(3) Pathfinder12 2024-01-14 5115 42
1751 希望이 보이는가? 댓글(2) aufrhd 2024-01-13 5341 20
1750 ‘5·18특별판’ 1200만부 보급 판매 프로젝트 안내 댓글(1) 진실찾기 2024-01-12 5888 40
1749 ‘북한 김정일’을 만났었던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박근혜… 댓글(6) 지만원무죄 2024-01-12 5173 26
1748 "김정은, 민주당과 완전 결별 선언" "김정은, 문재… 댓글(6) 지만원무죄 2024-01-12 4793 20
1747 댓글 삭제바랍니다 댓글(4) 방울이 2024-01-11 6065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