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의 총구가 한반도로 향할 수 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푸틴의 총구가 한반도로 향할 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름없는애국 작성일23-12-30 07:58 조회3,454회 댓글3건

본문

한국이 서방의 對러시아 경제제재에 계속 동참한다면

2024년에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고

러시아 외무장관 라브로프가 말했다.

과거에 이미 결정된 일이 아니라 미래에 있을 수도 있는 가능성을 말한 것 처럼 들리지만

한국의 경제제재 동참과 상관없이 과거에 이미 결정된 전쟁수순을

이제 실행할 때가 되었으므로 입이 간지러워 한반도 전쟁을 언급한 것일 수도 있다.

시발점은 우크라이나 전쟁이다.러시아는 후다닥 해치울 생각이었다.

그런데 미국의 태도가 푸틴이 우크라이나에서 승리도,발을 뺄 수도 없게 만드는 것이었다.

진흙구덩이에 빠져 체력을 소진하도록 질질 끄는 전략이다.

레이건이 소련과 군비경쟁을 증강시켜 소련의 체력을 뺌으로 소련을 붕괴시켰는데

형태는 달리하지만 같은 체력고갈 전략이다.

푸틴과 러시아가 백치는 아니므로 계속 당하고만 있지는 않다.

미국, 너가  직접 참전을 해서 체력을 빼지는 않고 강건너서 망원경으로 주시만 한다고?

그렇다면 중동에 전쟁을 일으키자.중동은 미국의 급소아닌가?

이란의 지원을 받는 하마스.예맨,시리아,이라크,레바논 헤즈볼라를 동원한다.

그런데 미국이 이스라엘의 반격에 지켜만 보고 있지 참전을 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서방의 매우 중요한 해상로인 홍해를 위험하게 만든다.

이래도 참전을 안 해?미국은 끝까지 함정에 발을 들여 놓지 않는다.

그렇다면 푸틴의 다음 수는?

대만과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는 것이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 적이다.

중국이 대만과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면 미국은 직접 참전하지 않을 수 없다.

그때도 방관하면 세계패권국의 지위를 당연히 중국에게 뺏긴다.

미국은 직접 참전하여 체력을 소모할 수 밖에 없다.

그것을 대비하여 미국은 우크라이나와 중동 전쟁에 발을 들여 놓지 않고 체력을 지키고 있다.

푸틴의 유일한 목표는 미국의 힘을 빼는 것이다.극동에서 전쟁을 일으키기 위해

집요한 노력을 할 것이다.미국과 중국이 전쟁을 하면 중국도 체력이 소진된다.

그러면 중국에게 당해온 수모도 러시아는 갚을 수 있다.일거양득이다.

그런데 시진핑과 중국도 백치가 아니라서 푸틴의 수를 다 알 수 있기에

대만을 침공할지는 미지수이다.몸을 사릴 가는성이 있다.

푸틴이 시진핑에게 이래라 저래라 지시할 국력이 아니므로 중국에게 강요는 못한다.

그렇다면? 중국 보다 국력이 약해서 푸틴이 감언이설을 섞어 지시하기 쉬운 북한을 부추키자.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하면 미국과 일본은 참전하지 않을 수 없다.

한미일의 체력이 소모된다.중국이 가만히만 있다면 중국의 힘이 빠지지는 않는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해도 중국이 가만히 있다면 한미일이 중국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2024에는 미국과 러시아의 역학관계로 인해

대만 보다는 오히려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이 더 높다.

이것은 망상이 아니다.현실적으로 푸틴이 충분히 생각하고 있을 개연성이 상당히 높다.

댓글목록

이름없는애국님의 댓글

이름없는애국 작성일

김정은이 전쟁을 일으킬 것인가?
김정은도  나름의 계산이 있다.

내년  총선은  절체절명의  기로이다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르는 선거이다.
2024 한반도는 매우 위험한 시간이다.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대한민국은 삼팔이남으로 갈린 가장 불행한 나라라는것은
우리국민 모두는 명심하고 정신을 차려야한다.

한국롬멜님의 댓글

한국롬멜 작성일

내가 아는 한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윤가 대령통이 계속  딴지나 걸고  이상한 짓을  계속한다면,,
북한을 자극해서, 꼬득일 수도 있다는 거~!!!
제발 잊지 말았으면 한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862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02 나의 조국, 박 정희 대통령 작사 작곡 댓글(1) 왕영근 2024-03-02 3025 19
1801 '지 만원'박사님 '언도{선고}'는 '연기 신청 필요'… inf247661 2024-03-02 1948 16
1800 군수조달 미흡과 대만침공 댓글(2) 이름없는애국 2024-02-28 1598 10
1799 . 댓글(1) 도도 2024-02-25 2401 31
1798 傍聽 落穗{방청 락수}{수정증보} inf247661 2024-02-24 2225 25
1797 [이순자 자서전] 전두환 대통령 청와대 집무 첫날의 스… 시사논객 2024-02-23 2064 28
1796 (펌) 민변 "5·18 조사위, 진상규명 불능 사유 즉… 댓글(1) 푸른소나무 2024-02-21 2244 22
1795 지만원 박사께 승리의 면류관을 씌워준 스카이데일리 sunpalee 2024-02-20 2452 37
1794 [다큐소설] 518광ㅈㅜ시민 독립선언서 댓글(1) 진실찾기 2024-02-19 2727 36
1793 번호 13831 [다큐소설] 글을 읽어보고 댓글(1) 진실찾기 2024-02-17 3067 23
1792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을 읽고 댓글(2) 푸른소나무 2024-02-15 3867 39
1791 [다큐소설] “국방부장관”이 뉴스(news)에 출연하여… 댓글(1) 진실찾기 2024-02-15 3924 28
1790 지만원 박사 재판일정 공지 stallon 2024-02-13 4896 55
1789 음력설 유감 댓글(1) 이팝나무 2024-02-11 5644 30
1788 r기록영화 "건국전쟁" 관람후기 댓글(2) stallon 2024-02-11 5496 52
1787 돌려차기 김철수 2024-02-11 4973 13
1786 스카이 데일리 언론기관지 배포 왕영근 2024-02-10 5241 32
1785 이재용 회장을 집요하게 구속하려 한 한동훈과 김경율 댓글(2) Pathfinder12 2024-02-09 5343 57
1784 이순자 자서전 6장 1화 세종로 1번지 | 국운 개척 … 시사논객 2024-02-08 4458 32
1783 이번 설명절, 상당수 특별사면 실시 댓글(2) sunpalee 2024-02-08 4454 37
1782 전 국정원장, 박지원은 국민을 바보 등신으로 아나? 댓글(2) 청원 2024-02-08 3725 37
1781 한없이 반복되는 망국의 전조증 (2024.02.06) 댓글(3) 청원 2024-02-06 3950 39
1780 큰 박사님! 댓글(5) 방울이 2024-02-05 5198 56
1779 아무튼 5.18은 민주화운동(=폭동)이 맞다 댓글(3) aufrhd 2024-02-04 5309 55
1778 살아있는 역사! 공수특전사의 숨결의 신년회! 조국은 … 왕영근 2024-02-04 4388 20
1777 . 댓글(3) 도도 2024-02-03 5267 32
1776 kbs가 북괴방송이 된 듯하다. 댓글(2) aufrhd 2024-02-02 5153 53
1775 인요한에게 맞짱토론 신청하는 방송 대본 사이트 댓글(1) 시사논객 2024-01-31 6803 31
1774 (삭제요망)"문화일보 오늘(1.30.화)", 하단부 대… 댓글(2) inf247661 2024-01-30 5772 25
1773 김 대 중을 지지하다니, 참 답답한 쓰레기들이 … 댓글(1) aufrhd 2024-01-29 5421 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