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작성일14-12-01 09:55 조회8,108회 댓글1건

본문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현 정국을 보면 한국인의 시기심은 악명 높기로 유명한 것 같다. 내가 잘 되는 것보다 남을 망치려고 행동하는 좌파 종북 친북 분자들이 너무 많아 한국은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풀풀 날아다니는 콩가루 집안이 되었다. 정상인의 시각에서 보면 병이고 너무 이상하다.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속담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영국속담(Turning green with envy. 부러워서 얼굴빛이 새파랗게 돼버리다.)도 있는 것을 보면 사람 사는 세상에 있을 법도 하다만 정도가 지나치다. 오장에다 심술보 하나를 더 가진 연놀부(燕놀부)가 하는 짓이고, 남의 제사에 감 놔라 배 놔라고 하는 짓이고 진짜 “웃기는 짬뽕”이다.

청와대가 자중지란에 빠져 개지랄을 하면 가장 신바람이 나는 자들은 북괴와 남한의 좌파 종북 친북 야당이다. 북괴는 1년 내내 남한이 망하는 짓만 골라서 하고 욕설과 저주를 일삼아 퍼붓고 북한 내부의 발전 보다는 남한이 망하기를 더 고대하는 집단이다. 반미를 선동할 때는 남한국민을 “우리민족끼리”라고 하면서! 북괴보다 더 큰 골칫덩어리는 남한 내 좌파 친북 종북세력이다. 이들이 하는 짓은 남의 제사에 감놓아라 배놓아라 하는 정도가 아니라 남의 제삿날 밤에 주거침입을 하여 아예 제상을 뒤집는 짓을 하는 것이다. 이들의 행위는 북한 김일성 집단의 위협보다 훨씬 더 상시적이고 악성이고 파괴적이다.

최근 좌파 종북세력은 청와대가 폭삭 내려앉기를 고대했던 것처럼 신바람이 났다. 좌파 종북이들은 조선조 시대에 사용되었던 용어를 가지고 저주를 퍼붓는다. 전형적인 좌파 수구꼴통의 작태(作態)이다. “ 십상시(十常侍), 친국(親鞫), 주군(主君)”이라는 과거 봉건군주 시대의 용어를 사용하고, 저질 용어 즉 “문고리 권력, 내치다,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놈) 인사” 등의 저질 용어를 남용한다. 참으로 못된 놈들이고 매우 나쁜 놈들의 행위이다. 좌파 종북 야당과 고첩들에게 묻는다. 너희들이 북괴와 내통하고 회합하고 통신하는 것은 통일 작업이고, 청와대 직원이 밖에서 아무도 만나서는 안 된다는 말인가? 살아있는 짐승이 어디를 못가랴!

댓글목록

참산나무님의 댓글

참산나무 작성일

정월 대보름에 풍농을 다짐하는 목적으로 큰 고을에서 온 동네사람들이 모여 줄 다리기(당기기) 를 하는 것은 전래 풍습이요, 이 나라의 전통문화의 한 장르인 농경풍속이었다.  동서로 나눠 힘겨루기를 한 것이다.  동쪽은 남자를 상징하고, 여자는 서쪽을 의미하므로 줄로 힘 겨루기를 하다가 결국은 여성쪽인 서편이 이기게 한다. 이것은  다산을 상징하는 여자요 음의 상징인 서쪽이 이겨야 풍농이 든다는 속설때문에서이다. 

그러나 예외로 오기가 나서 힘겨루기하다 보면, 성질이 날 때도 있고, 죽기살기로 편가름을 할 때는 승패가 다를 때도 있었다.  어느 편에게나 한사람의 힘이 더 쏠려도 승패는 당장 결정나고 만다.  그만치 한 사람의 힘이 크다는 점이 새삼스럽다. 겨루기가 끝나면 여기엔 변명도 이유도 없이 평상의 자세로 돌아 가고, 승패는 향약(鄕約)의 규범대로, 향장(鄕長)의 지도아래 절대 복종하게 된다.  그때 그때마다 성밖 성안에서 치뤄 졌고, 고을축제요 대동제였다. 일제에 병합된 시기에는 청백으로, 남북이 갈라서고부터는 흑백 겨루기로 이어져 왔다.

요즘 대선이 끝나고 2년이 되었어도 아직도 깨끗한 승복이 아니라 물귀신처럼 당기고 발목잡으며, 제2의 광우병귀신을 만들어  선동이요 사단을 만들고 있다.  48%라는 표에 취해 아직 대선의 잠에서 깨어 나지 못한 몽환론자들이 아닌지 모른다.  그동안 두번씩이나 좌파세력들이 정권을 잡으면서  청와대 출입또는 살아 본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정보가 북으로 북으로 얼마나 넘어 갔을까?  나로서는 소름끼치는 생각이 든다. 

일산 9사단 앞과 양주 남양주 땅굴이 이미 수도 목전에서 민간인들에 의해 발견이 된 것을 보거나 석촌동 지하 공동(싱크 홀)사례로 보나,  아니면 이종창신부의 땅굴 경험을 종합하여 볼 때,  얼마전 한성주장군의 청와대 밑 땅굴시비 역시 절대 간과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  왜 탈북 여간첩이 지령받은대로 지하철 상세설계도면이 북으로 넘어 갔을까?  생각하면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러므로 더 이상은 무능한 여든 그동안 종북의 숙주노릇을 해 오고, 이번에도 종북콘서트 행사를 김대중도서관으로 옮겨 추진해 온 야든 더 이상은 좌파 종북세력을 우리사회가 받아 드려서는 아니 될 일이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7,803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773 세간의 웃음거리로 희화화된 박근혜(명작중의 명작임 개봉… 댓글(3) 만세반석 2014-12-06 11764 27
37772 5.18 넘어 넘어의 표현력 댓글(4) 신생 2015-03-29 11407 24
37771 [부산 문현동 금도굴사건 폭로] 댓글(5) 정영 2018-06-04 11135 100
37770 [역사전쟁] 수도방위사령관 김용현 중장(육사 38기) 댓글(2) 기재 2015-06-08 10970 53
37769 친일보다 친중이 매국노다 조원진은 친중 북폭반대자다 댓글(8) 종북개돼지척결 2018-02-19 10911 143
37768 홍준표 조원진 개새끼도 할수 있어야 한다 댓글(1) 카느 2018-02-05 10573 23
37767 5.18 광주사태 북한군 개입입증(배포용 샘플) 댓글(5) 일조풍월 2015-07-18 10082 58
37766 [채증] 공화국영웅 표무원 댓글(5) 김제갈윤 2015-10-24 10001 79
37765 성웅 이순신의 리더쉽 - 유비무환, 멸사봉공, 생즉사 … 사방팔방 2015-10-19 9909 40
37764 문재앙 정부 1년은 참으로 지옥 같은 1년이었다 야기분조타 2018-05-10 9833 33
37763 돈 세탁 실페한 문제인(펌) 염라대왕 2016-11-22 9826 75
37762 일베야 아프지마의 의미 댓글(1) 비탈로즈 2015-12-08 9809 85
37761 추배도에 예언된 역적 김일성 유람가세 2014-12-18 9735 28
37760 광주의 빨갱이 신부들이 내놓은 15구의 으깨진 얼굴, … 댓글(1) 각성 2015-09-01 9714 35
37759 땅굴 한성주 장군 무혐의 처리 댓글(1) 鄕川 2015-01-06 9449 89
37758 이수지 닮은 김정숙 VS 아이린 닮은 박근혜 댓글(2) 야기분조타 2018-03-03 9388 25
37757 박근혜여 계급은 전통이다. 댓글(5) 비탈로즈 2014-12-28 9356 31
37756 518 광수 사진합성 댓글(7) JO박사 2015-05-08 9291 63
37755 벌거 벗은 임금님 댓글(2) 일조풍월 2014-12-01 9272 30
37754 북한은 왜 칠골강씨 강명도 탈북광수 교수는 비난하지 않… 댓글(3) 저승호랭이 2015-11-10 9174 73
37753 교수형 당하는 김재규 - 탈북광수들은 자수하면 살길이 … 댓글(4) 500만야전군필승 2015-11-02 9086 81
37752 심복례는 남편 김인태를 납치 살해한 박남선을 고소 하였… 댓글(6) 파랑새 2015-12-22 9077 133
37751 광주 임산부 최미애씨, 무장시민군 총에 죽었다! 댓글(2) 海眼 2016-08-12 9020 88
37750 박남선의 옆모습 댓글(3) 달님 2015-10-27 9009 71
37749 피겨요괴 김연아 씨발년 존나 설치고 다니네 짜증나게 야기분조타 2018-05-20 8992 60
37748 대한민국 명품 걸레들 댓글(3) 만세반석 2015-01-12 8894 48
37747 노무현 타살설에 대해 댓글(6) 야기분조타 2018-07-15 8885 19
37746 계엄군과 시민군이 함께 공동작업? 댓글(4) veritas 2015-12-11 8863 83
37745 <속보>오산 공군기지 국제학교서 '총성' 기지 폐쇄..… 댓글(2) 현우 2014-12-01 8735 21
37744 최근 갑자기 늘어난 북한식(?) 서체 TV방송자막 무슨… 댓글(2) I♥태극기 2015-02-26 8678 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