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작성일14-12-01 09:55 조회8,390회 댓글1건

본문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현 정국을 보면 한국인의 시기심은 악명 높기로 유명한 것 같다. 내가 잘 되는 것보다 남을 망치려고 행동하는 좌파 종북 친북 분자들이 너무 많아 한국은 바람이 조금만 불어도 풀풀 날아다니는 콩가루 집안이 되었다. 정상인의 시각에서 보면 병이고 너무 이상하다.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속담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영국속담(Turning green with envy. 부러워서 얼굴빛이 새파랗게 돼버리다.)도 있는 것을 보면 사람 사는 세상에 있을 법도 하다만 정도가 지나치다. 오장에다 심술보 하나를 더 가진 연놀부(燕놀부)가 하는 짓이고, 남의 제사에 감 놔라 배 놔라고 하는 짓이고 진짜 “웃기는 짬뽕”이다.

청와대가 자중지란에 빠져 개지랄을 하면 가장 신바람이 나는 자들은 북괴와 남한의 좌파 종북 친북 야당이다. 북괴는 1년 내내 남한이 망하는 짓만 골라서 하고 욕설과 저주를 일삼아 퍼붓고 북한 내부의 발전 보다는 남한이 망하기를 더 고대하는 집단이다. 반미를 선동할 때는 남한국민을 “우리민족끼리”라고 하면서! 북괴보다 더 큰 골칫덩어리는 남한 내 좌파 친북 종북세력이다. 이들이 하는 짓은 남의 제사에 감놓아라 배놓아라 하는 정도가 아니라 남의 제삿날 밤에 주거침입을 하여 아예 제상을 뒤집는 짓을 하는 것이다. 이들의 행위는 북한 김일성 집단의 위협보다 훨씬 더 상시적이고 악성이고 파괴적이다.

최근 좌파 종북세력은 청와대가 폭삭 내려앉기를 고대했던 것처럼 신바람이 났다. 좌파 종북이들은 조선조 시대에 사용되었던 용어를 가지고 저주를 퍼붓는다. 전형적인 좌파 수구꼴통의 작태(作態)이다. “ 십상시(十常侍), 친국(親鞫), 주군(主君)”이라는 과거 봉건군주 시대의 용어를 사용하고, 저질 용어 즉 “문고리 권력, 내치다,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놈) 인사” 등의 저질 용어를 남용한다. 참으로 못된 놈들이고 매우 나쁜 놈들의 행위이다. 좌파 종북 야당과 고첩들에게 묻는다. 너희들이 북괴와 내통하고 회합하고 통신하는 것은 통일 작업이고, 청와대 직원이 밖에서 아무도 만나서는 안 된다는 말인가? 살아있는 짐승이 어디를 못가랴!

댓글목록

참산나무님의 댓글

참산나무 작성일

정월 대보름에 풍농을 다짐하는 목적으로 큰 고을에서 온 동네사람들이 모여 줄 다리기(당기기) 를 하는 것은 전래 풍습이요, 이 나라의 전통문화의 한 장르인 농경풍속이었다.  동서로 나눠 힘겨루기를 한 것이다.  동쪽은 남자를 상징하고, 여자는 서쪽을 의미하므로 줄로 힘 겨루기를 하다가 결국은 여성쪽인 서편이 이기게 한다. 이것은  다산을 상징하는 여자요 음의 상징인 서쪽이 이겨야 풍농이 든다는 속설때문에서이다. 

그러나 예외로 오기가 나서 힘겨루기하다 보면, 성질이 날 때도 있고, 죽기살기로 편가름을 할 때는 승패가 다를 때도 있었다.  어느 편에게나 한사람의 힘이 더 쏠려도 승패는 당장 결정나고 만다.  그만치 한 사람의 힘이 크다는 점이 새삼스럽다. 겨루기가 끝나면 여기엔 변명도 이유도 없이 평상의 자세로 돌아 가고, 승패는 향약(鄕約)의 규범대로, 향장(鄕長)의 지도아래 절대 복종하게 된다.  그때 그때마다 성밖 성안에서 치뤄 졌고, 고을축제요 대동제였다. 일제에 병합된 시기에는 청백으로, 남북이 갈라서고부터는 흑백 겨루기로 이어져 왔다.

요즘 대선이 끝나고 2년이 되었어도 아직도 깨끗한 승복이 아니라 물귀신처럼 당기고 발목잡으며, 제2의 광우병귀신을 만들어  선동이요 사단을 만들고 있다.  48%라는 표에 취해 아직 대선의 잠에서 깨어 나지 못한 몽환론자들이 아닌지 모른다.  그동안 두번씩이나 좌파세력들이 정권을 잡으면서  청와대 출입또는 살아 본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정보가 북으로 북으로 얼마나 넘어 갔을까?  나로서는 소름끼치는 생각이 든다. 

일산 9사단 앞과 양주 남양주 땅굴이 이미 수도 목전에서 민간인들에 의해 발견이 된 것을 보거나 석촌동 지하 공동(싱크 홀)사례로 보나,  아니면 이종창신부의 땅굴 경험을 종합하여 볼 때,  얼마전 한성주장군의 청와대 밑 땅굴시비 역시 절대 간과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  왜 탈북 여간첩이 지령받은대로 지하철 상세설계도면이 북으로 넘어 갔을까?  생각하면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러므로 더 이상은 무능한 여든 그동안 종북의 숙주노릇을 해 오고, 이번에도 종북콘서트 행사를 김대중도서관으로 옮겨 추진해 온 야든 더 이상은 좌파 종북세력을 우리사회가 받아 드려서는 아니 될 일이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86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826 일본 역사소설 대망 (大望)을 읽어야하는 이유 댓글(2) 제갈공명 2015-10-12 8575 54
33825 [역사전쟁] 인민군 원수 오진우(사망)의 절친 "류경수… 댓글(2) 기재 2015-06-24 8561 99
33824 세계가 다 덤벼도 안되는 세계 최강의 미국 군사력과 무… 만세반석 2015-01-04 8559 36
33823 청계광장 오시는길 김제갈윤 2015-08-15 8525 32
33822 김대중이 전두환에게 살려달라고 쓴 앙망문 다시보기 댓글(1) 현우 2015-08-11 8514 40
33821 12월전쟁, 남한인구 절반이 죽는다고 마지막 예언(?… 댓글(4) 만세반석 2014-12-01 8496 16
33820 devil history..라 댓글(3) 일지 2014-12-01 8428 17
열람중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댓글(1) 청원 2014-12-01 8391 44
33818 운동권의 음란함...우리는 남녀이기 전에 혁명 동지라… 댓글(1) 배달겨레 2018-03-06 8388 82
33817 현대판 십상시의 난 댓글(1) 경기병 2014-12-01 8383 42
33816 [추가자료]힌츠페터촬영영상속의 광수후보들 댓글(2) 김제갈윤 2015-09-19 8377 85
33815 영웅호걸, 범죄자들의 도피처 경기병 2014-12-01 8219 37
33814 광주기자가 현장 폭격한 광주해방구의 북한식 검은 리본 … 댓글(2) 시사논객 2016-06-17 8204 102
33813 [역사전쟁] 일본의 조총련과 한민통에 대한 사전(事前)… 댓글(4) 기재 2015-06-30 8123 74
33812 5.18 광주 북한특수군 댓글(9) 각성 2015-09-28 8072 59
33811 장호석 소령(예) 프로필에 대해 아시는 분? 댓글(2) newyorker 2018-06-15 8070 10
33810 518 가짜 공수부대 (베레모 쓴 남자) 댓글(1) JO박사 2015-06-14 8070 65
33809 보수 여전사 탄생! 자유경제원 전희경 사무총장! 댓글(4) 현우 2015-11-02 8006 81
33808 하늘도 무섭지 않았던 위대한 사기꾼 제갈대중! 댓글(1) 안청암 2015-11-13 7979 135
33807 개뿔 정치 경기병 2014-12-01 7936 54
33806 홍혜선 거짓 예언에 가장 기뻐하는 김정은 댓글(3) 만세반석 2014-12-04 7925 24
33805 왜, 언론사들에서 신은미를 통일교 신도라는 것을 말하지… 댓글(8) 삼족오 2014-12-16 7866 39
33804 누구와 더불어민주당인가? 댓글(3) 현우 2016-01-14 7813 55
33803 전라국 풍경. EastLamp 2017-01-24 7684 24
33802 좌파 빨갱이 종북놈들아 새끼들아 네들은 반드시 죽는다!… 댓글(2) 좌익도륙 2017-09-06 7683 57
33801 봉이 김선달 대동강 팔아먹은 이야기 댓글(3) 고인돌 2015-02-06 7670 30
33800 10공신과 10장시의 결투 댓글(2) 삼족오 2014-12-01 7642 22
33799 [역사전쟁] 응답하라, 대한민국 국회 국방위원회! 댓글(3) 기재 2015-08-05 7619 50
33798 북한성접대에 코퀘인 종북좌빨쓰레기들로 무너져내리는 대한… 댓글(3) 만세반석 2014-12-15 7619 37
33797 빼도 박도 못하는 중앙선관위 개표 조작 증거 댓글(1) 이재진 2018-02-04 7609 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