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국군을 무장해제 시킨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박근혜가 국군을 무장해제 시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반석 작성일14-12-17 15:56 조회3,703회 댓글2건

본문

敵들의 국군와해공작 막바지로 치닫나?

 

마마보이 엄마군대로 재편, 인권빙자 군 지휘체제 및 사법체제무력화

백승목 대기자 | hugepine@hanmail.net

▲ ⓒ뉴스타운

15일 연합뉴스가 선정한 2014년도 국내 10대 뉴스에 '軍 잇단 대형사건. 비리에 휘청'이라는 제목의 뉴스가 일곱 번째로 올랐다. 이로써 2014년 한해는 軍에게 있어서 시련과 굴욕으로 점철 된 악몽과 같은 한해였음이 분명해 졌다.
 

대한민국국군은 국민의 군대로서 국가를 방위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함을 이념으로 하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독립을 보전하고 국토를 방위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나아가 국제평화의 유지에 이바지함을 그 사명으로 한다.

그런데 어쩌다가 국가보위와 헌법수호의 최후의 보루인 軍이 도대체 왜, 이 지경이 됐단 말인가?

 

6.25와 월남전을 겪으면서 세계 최강의 군대로 성장한 대한민국 국군이 80.90년대를 거치면서 급격하게 정치색과 지역색에 물들고 친북정권 10년을 거치면서 사상 이념적 정체성마저 흔들려 軍 고유의 사명감도 조국에 대한 충성심과 명예심 도 사라지고 입신출세와 일신의 안위만 추구하는 모양새만 그럴듯한 행정(行政)군대, 보신주의자 집단으로 전락 했다.

 

대한민국 군대가 이 지경이 된 데에는 사조직으로 군을 옭죈 정치군인 출신과 군대 문턱에도 못 가보고 군에 대한 관심이나 애정이라곤 눈곱만큼도 찾아 볼 수 없는 정치건달들이 국군통수권을 행사하는 ‘대통령질’을 해 온 결과이다.

전두환 노태우는 하나회다 만나회다 군내 사(私)조직을 중심으로 군을 준(準)정치집단화 했다. 근본도 없는 E-134를 자기의 군번(軍番)이라고 우겨대는 김영삼은 군내사조직해체를 빙자하여 군을 난도질, 반신불수정도가 아니라 전신마비상태로 짓이겨 놨다.

 

6.25전쟁 중 '목포해상방위대'라는 유령(幽靈)군대에서 해군소령으로 복무했다고 사기를 치면서 김영삼 뒤를 이어 대통령이 된 김대중은 NLL과 DMZ를 지키는 국군에게 "먼저보고 먼저 쏘라"는 전투수칙을 뭉개버리고 "敵이 쏘걸랑 나중에 쏘라"라는 해괴한 교전수칙 훈령(訓令)으로 군을 북괴군의 사격표적, 김정일의 대포 밥이 되게 만들어 버렸다.

 

김대중 뒤를 이은 육군상병출신 노무현은 '군대는 뺑뺑이 돌리는 곳'이라고 혐오 비하하면서 주적(主敵)개념을 폐기하여 적군의 가슴을 노려야 할 군이 허공에 대고 헛총질을 하게 만들고, NLL을 포기하여 군이 지키고 싶어도 지켜야 할 바다가 없도록 만들려 했다.

 

현역복무를 면탈한 이명박은 제2 롯데월드 고층건물 신축허가를 위해 수도권영공방위의 전초기지인 성남비행장 활주로를 비틀어 대는 기상천외의 망동(妄動)을 저질렀다.

 

이런 대통령 밑에서 軍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좋아도 싫어도 아부아첨하고 말도 안 되는 명령지시에 복종 하는 체라도 할 수밖에 없었으며, 그 틈새를 비집고 기회주의자와 보신주의자들이 독버섯처럼 자라난 결과로 오늘날 군대가 뼈대부터 무너져 내리게 된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자식을 마음 놓고 보낼 수 없는 軍이 되어 '엄마 폰'까지 등장했는가하면, 국회에서는 군이 유사시에 필요한 식량 연료 탄약 수리부속품 및 의약품 등 필수적물자의 비축 예산은커녕 최소한 1개월 치의 수리부속품과 탄약, 전투예비량 확보예산조차 이리 깎고 저리 줄여서 제초작업과 제설작업 민간위탁예산으로 돌리는 기행(奇行)을 저질렀다.

 

그뿐이라면 다행이겠지만, 고의적병역기피자가 만든 군인권센타라는 단체가 인권을 빌미로 병영을 파고들고, 통진당 종북과 새민련 친노 패거리들은 '군인권법'이란 것을 제정하여 국군의 지휘체제를 무너트리고 병영을 초토화 하려고 벼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소위 ‘민관군 병영혁신위’가 국방부에 권고한 22개 병영혁신과제 안에는 군사법제도 개혁이란 명목으로 지휘관의 군법회의 형량감경권을 대폭 제한하고 사병계급 단계축소와 '군인권옴부스맨'제도 도입 등 군 지휘권을 옭매어 군을 민병대만도 못한 식물군대로 만들려 하고 있다.

 

이러한 각각의 움직임은 김영삼, 김대중 이래 노무현, 이명박에 이르기까지 역대정권에서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국군와해공작 음모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軍은 일일용병(一日用兵)을 위해 천일양병(千日養兵)을 하는 전투 집단이지 보이스카우트 같은 청소년 수양단체도, 성인들 친목이나 사교모임도 아니다. 따라서 군의 명맥은 국인 스스로의 사명감과 명예심을 바탕으로 한 엄정한 군기(軍紀)와 드높은 사기(士氣), 그리고 고도의 전술전기(戰術戰技)연마에 있는 것이지 외부의 간섭이나 제약에 있는 게 아니다.

 

특히 여야정치권에 득실거리는 병역면탈자들과 6방짜리 초단기 복무자들이 자신들의 군에 대한 콤플렉스를 군을 매도하고 비하하는데 투사(投射)하는 그릇된 풍토와 못된 버르장머리 때문에 군 스스로 자조(自嘲) 끝에 비틀거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런 풍조와 환경이 바뀌지 않는 한 어떤 대책도 의미가 없을 것이요 백약이 무효 일 것이다. 경위가 어찌 됐건, 과정이 어떠했던 이런 군대를 추스르고 정상화 시킬 책임은 집권3년차에 접어 든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 될 수밖에 없다.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국군총사령관으로서 대통령은 <知信仁勇嚴(지신인용엄)> 이라는 장자오덕(將者五德)의 함의를 곱씹어 보고 이를 실천함으로써 사명감과 명예심으로 무장 된 軍, 엄정한 군기(軍紀)와 하늘을 찌르는 사기(士氣), 일당백 일당천의 전술전기(전술전기)를 연마 단련한 지구상 최정예 국군으로 재탄생시켜야 할 무한 책무가 있다.

 

최근 문제가 된 윤일병 폭행치사폭로사건을 보면서 "윤(석양) 이병의 양심선언으로 보안사령부가 쑥밭이 되고 괴뢰군부가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양심선언' 한 마디가 이렇게 큰 파문을 일으킨 것입니다. 남조선군대를 와해시키기 위해서는 병사들과 중.하층 장교들을 포섭, 쟁취하는 공작과 함께, 필요한 시기에 탈영, 항명, 하극상, 양심선언과 같은 각종형태의 투쟁을 전개해야 합니다. 그리고 각종 의문사 진상규명 투쟁을 전국적으로 벌여 군 내부의 비리를 폭로하면서 군부 상층을 압박해 들어가야 합니다. 그래야 군의 위상을 실추시키고 지휘 통솔체계를 마비시킬 수 있습니다." (1990년 10월 김일성 대남사업총화교시)가 오버랩 되어 참으로 모골이 송연하다.

 

여기에 더하여 예비역 육군 중장출신 한기호(새누리당)의원이 11월 13일 오전, "내무반에 '엄마폰'시범 운영할 예산도 25억 원을 편성했다. 이것도 반대하는 사람이 국방위원 중 2명뿐이었다"며 "국군의 지휘를 엄마에게 맡기자"고 SNS에 탄식조로 올린 글을 예로, 오늘의 군, 오늘의 국회, 오늘의 대한민국의 '문제'가 어디에 있는지 짚어볼 때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댓글목록

만세반석님의 댓글

만세반석 작성일

박근혜는  김정일 사진을  밤낮 자기 공관에 걸어놓고 흠모하던 여적 김관진을 안보실장으로 앉혀 놓고 이제 그의 조언에 따라 대한민국 국군을 무력화하여 전투력을 상실하게 만드는 적화통일의 대업을 그의 통일대박 숨은 병기로 사용 할 모양이다.

 이제 대한민국 국군은  적을 상대하여 싸우는 군대가 아니라, 일개 보이스카웃 보다 더 못하게, 로타리 클럽 회원 보다 더 못한 오합지졸로 만들어 북괴 사냥개 먹잇감으로 던져 줄 작정이다.

박그네는 이제 군의 계급제도도 없앤다니. 상명하복의 군은  무용지물이다. 전시에 누가 지휘관의 명령에 따라
자기 목숨을 던질 전투에 나가 싸우겠는가?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 군부가 '엉망 진창'임! ,,. 지난 11.12일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최초의 군사령부 - 제1야전군 군사령부{통일대}에 '최종분석 보고서 5.18'을 소개하면서 광주사태와 관련된 군민 이간질 및 베트남 참전자, 6.25참전자들에 대한 처우보다도 엄청나게 우대하는 특별 헤택들에 대한 진상을 알리려고 '1인 시위'를 '통일대' 위병소에서 40여분간 했는데,,. http://www.rokfv.com/contents/sub0201.php{2014.11.13} :  Camp LONG; K.M.A.G 길 건너 ━【統一臺 '1인 시위!'】- 1980.5.18 광주사태{폭동} - 민주화 有功者 특별

위병소에 '입초 위병' 2명 - 희희덕 거리고,,. 위병 조장도 일등병이고, 위병 중사도 없고, 위병 장교도 없더라! ,,.  보병대대 위병소만도 못한 야전군 위병소! ,,. 집에 복귀해서 다음 날 일부러 등기 우편으로 군사령부 감찰참모{1star}에게 '본부 사령{야전군 군사령부를 관리하는 本部 旅團 }'의 관련자들에 대하여 진상 조사/시정을 촉구했더니,,. 약 `1주일 전, 시정 조치를 하겠다는 응신을 소포로 접수함!  ,,. 정신 좀 차렸을 터! 그리고 야전군 군사령부 본부사령{1star}도 정신 차렸을 터! ,,. 빵건진 정작과장[3사 보병 소령, 원사 1명, ROTC 중대장 대위}! 모두들 고요치는 못.않했을 터! ,,. 그날 오전 아칙에는, 먼저, 이곳 春川 제2군단사령부{쌍룡대}에서 먼저 했었는데, 군기가 바싹 들었더군요, 거긴! 역시! ... http://www.rokfv.com/contents/sub0701.php?code=2 : 【쌍룡대 '1인 시위!'】━ '5.18 暴動者 '有功者 특별 最極上 특혜', 당장 取消하라!'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531건 1065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11 무엇이 대박이란 말인가? 댓글(2) stallon 2015-01-03 2274 56
610 새벽달님은 어디 혹성에서 살다 오셨나? 댓글(5) 박달재 2015-01-03 2791 36
609 그렇게들 자신이 없나? 댓글(9) 새벽달 2015-01-03 2975 16
608 . 댓글(5) 도도 2015-01-03 2926 17
607 진짜는 어디 가시고 가짜, 빨갱이만 가득하냐? 댓글(1) 海眼 2015-01-02 2585 36
606 정은이를 직여랏! 海眼 2015-01-02 2763 23
605 한반도에 노벨평화상이 다시 한 번? 댓글(3) 최성령 2015-01-02 2436 36
604 신상옥감독이 김대중에게 피를 토하며 쓴 편지 (1) 댓글(4) 만세반석 2015-01-02 2727 41
603 신상옥감독이 김대중에게 피를 토하며 쓴 편지 (2) 만세반석 2015-01-02 2497 33
602 신상옥감독이 김대중에게 피를 토하며 쓴 편지 (3) 댓글(3) 만세반석 2015-01-02 2584 29
601 지금이라도 민족주의 교육을 폐지해야 한다. 댓글(1) 무소속 2015-01-02 2535 15
600 [북한] 모든 인민은 김정은의 소모품이다. 청만 2015-01-02 2562 26
599 [담론] 5.18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이념전에서 승리해… 댓글(1) 청만 2015-01-02 2558 26
598 북한의 '518 상무'를 아시나요. "종 간나 .." 댓글(1) 애국법추진모임 2015-01-02 3232 36
597 박근혜, 북한 핵도 개발하고 돈도 주는 남북대화 하자!… 댓글(1) 만세반석 2015-01-02 2480 44
596 통일 코리아의 대통령과 국무총리 경기병 2015-01-02 2677 30
595 유치찬란 한 정은이 간나쎄끼야! 海眼 2015-01-02 2663 24
594 황선, 신은미보다 더한 종북녀? 만세반석 2015-01-02 2963 43
593 김정은 두꺼비 앞에서 깔짝대는 파리 박근혜 댓글(2) 박달재 2015-01-02 2768 42
592 518 연고대생들이 광주사람들이 아닌 명백한 증거 빵구 2015-01-02 2755 37
591 한반도 "평화통일"은 "적화통일"입니다! 댓글(2) 만세반석 2015-01-02 2806 53
590 새해에도 대한민국 우편에 굳게 서 있겠습니다 댓글(1) 현우 2015-01-02 2673 29
589 가족친척 국제시장 관람 및 강추 후기 비전원 2015-01-02 2758 27
588 남침땅굴은 적화통일의 수단일뿐... 땅굴이야기 2015-01-02 2573 40
587 에어아시아 사고로 '저비용항공 안전' 논란 재점화 유람가세 2015-01-01 3257 22
586 좌파의원들의 반한 입법 반대 긴급 협조 부탁 드립니다.… 댓글(2) gelotin 2015-01-01 2625 17
585 여기도 보수가 3 종류 로구나?(2) 댓글(5) 만세반석 2015-01-01 2784 24
584 여기도 보수가 3 종류 로구나?(1) 댓글(3) 만세반석 2015-01-01 2613 30
583 우리 국민들을 위한 생뚱맞은 김정은의 배려... 댓글(4) 경기병 2015-01-01 2523 29
582 예상되는 통일대박을 위한 무리수... 경기병 2015-01-01 2604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