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국군을 무장해제 시킨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박근혜가 국군을 무장해제 시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반석 작성일14-12-17 15:56 조회4,207회 댓글2건

본문

敵들의 국군와해공작 막바지로 치닫나?

 

마마보이 엄마군대로 재편, 인권빙자 군 지휘체제 및 사법체제무력화

백승목 대기자 | hugepine@hanmail.net

▲ ⓒ뉴스타운

15일 연합뉴스가 선정한 2014년도 국내 10대 뉴스에 '軍 잇단 대형사건. 비리에 휘청'이라는 제목의 뉴스가 일곱 번째로 올랐다. 이로써 2014년 한해는 軍에게 있어서 시련과 굴욕으로 점철 된 악몽과 같은 한해였음이 분명해 졌다.
 

대한민국국군은 국민의 군대로서 국가를 방위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함을 이념으로 하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독립을 보전하고 국토를 방위하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나아가 국제평화의 유지에 이바지함을 그 사명으로 한다.

그런데 어쩌다가 국가보위와 헌법수호의 최후의 보루인 軍이 도대체 왜, 이 지경이 됐단 말인가?

 

6.25와 월남전을 겪으면서 세계 최강의 군대로 성장한 대한민국 국군이 80.90년대를 거치면서 급격하게 정치색과 지역색에 물들고 친북정권 10년을 거치면서 사상 이념적 정체성마저 흔들려 軍 고유의 사명감도 조국에 대한 충성심과 명예심 도 사라지고 입신출세와 일신의 안위만 추구하는 모양새만 그럴듯한 행정(行政)군대, 보신주의자 집단으로 전락 했다.

 

대한민국 군대가 이 지경이 된 데에는 사조직으로 군을 옭죈 정치군인 출신과 군대 문턱에도 못 가보고 군에 대한 관심이나 애정이라곤 눈곱만큼도 찾아 볼 수 없는 정치건달들이 국군통수권을 행사하는 ‘대통령질’을 해 온 결과이다.

전두환 노태우는 하나회다 만나회다 군내 사(私)조직을 중심으로 군을 준(準)정치집단화 했다. 근본도 없는 E-134를 자기의 군번(軍番)이라고 우겨대는 김영삼은 군내사조직해체를 빙자하여 군을 난도질, 반신불수정도가 아니라 전신마비상태로 짓이겨 놨다.

 

6.25전쟁 중 '목포해상방위대'라는 유령(幽靈)군대에서 해군소령으로 복무했다고 사기를 치면서 김영삼 뒤를 이어 대통령이 된 김대중은 NLL과 DMZ를 지키는 국군에게 "먼저보고 먼저 쏘라"는 전투수칙을 뭉개버리고 "敵이 쏘걸랑 나중에 쏘라"라는 해괴한 교전수칙 훈령(訓令)으로 군을 북괴군의 사격표적, 김정일의 대포 밥이 되게 만들어 버렸다.

 

김대중 뒤를 이은 육군상병출신 노무현은 '군대는 뺑뺑이 돌리는 곳'이라고 혐오 비하하면서 주적(主敵)개념을 폐기하여 적군의 가슴을 노려야 할 군이 허공에 대고 헛총질을 하게 만들고, NLL을 포기하여 군이 지키고 싶어도 지켜야 할 바다가 없도록 만들려 했다.

 

현역복무를 면탈한 이명박은 제2 롯데월드 고층건물 신축허가를 위해 수도권영공방위의 전초기지인 성남비행장 활주로를 비틀어 대는 기상천외의 망동(妄動)을 저질렀다.

 

이런 대통령 밑에서 軍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좋아도 싫어도 아부아첨하고 말도 안 되는 명령지시에 복종 하는 체라도 할 수밖에 없었으며, 그 틈새를 비집고 기회주의자와 보신주의자들이 독버섯처럼 자라난 결과로 오늘날 군대가 뼈대부터 무너져 내리게 된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자식을 마음 놓고 보낼 수 없는 軍이 되어 '엄마 폰'까지 등장했는가하면, 국회에서는 군이 유사시에 필요한 식량 연료 탄약 수리부속품 및 의약품 등 필수적물자의 비축 예산은커녕 최소한 1개월 치의 수리부속품과 탄약, 전투예비량 확보예산조차 이리 깎고 저리 줄여서 제초작업과 제설작업 민간위탁예산으로 돌리는 기행(奇行)을 저질렀다.

 

그뿐이라면 다행이겠지만, 고의적병역기피자가 만든 군인권센타라는 단체가 인권을 빌미로 병영을 파고들고, 통진당 종북과 새민련 친노 패거리들은 '군인권법'이란 것을 제정하여 국군의 지휘체제를 무너트리고 병영을 초토화 하려고 벼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소위 ‘민관군 병영혁신위’가 국방부에 권고한 22개 병영혁신과제 안에는 군사법제도 개혁이란 명목으로 지휘관의 군법회의 형량감경권을 대폭 제한하고 사병계급 단계축소와 '군인권옴부스맨'제도 도입 등 군 지휘권을 옭매어 군을 민병대만도 못한 식물군대로 만들려 하고 있다.

 

이러한 각각의 움직임은 김영삼, 김대중 이래 노무현, 이명박에 이르기까지 역대정권에서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국군와해공작 음모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軍은 일일용병(一日用兵)을 위해 천일양병(千日養兵)을 하는 전투 집단이지 보이스카우트 같은 청소년 수양단체도, 성인들 친목이나 사교모임도 아니다. 따라서 군의 명맥은 국인 스스로의 사명감과 명예심을 바탕으로 한 엄정한 군기(軍紀)와 드높은 사기(士氣), 그리고 고도의 전술전기(戰術戰技)연마에 있는 것이지 외부의 간섭이나 제약에 있는 게 아니다.

 

특히 여야정치권에 득실거리는 병역면탈자들과 6방짜리 초단기 복무자들이 자신들의 군에 대한 콤플렉스를 군을 매도하고 비하하는데 투사(投射)하는 그릇된 풍토와 못된 버르장머리 때문에 군 스스로 자조(自嘲) 끝에 비틀거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런 풍조와 환경이 바뀌지 않는 한 어떤 대책도 의미가 없을 것이요 백약이 무효 일 것이다. 경위가 어찌 됐건, 과정이 어떠했던 이런 군대를 추스르고 정상화 시킬 책임은 집권3년차에 접어 든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 될 수밖에 없다.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국군총사령관으로서 대통령은 <知信仁勇嚴(지신인용엄)> 이라는 장자오덕(將者五德)의 함의를 곱씹어 보고 이를 실천함으로써 사명감과 명예심으로 무장 된 軍, 엄정한 군기(軍紀)와 하늘을 찌르는 사기(士氣), 일당백 일당천의 전술전기(전술전기)를 연마 단련한 지구상 최정예 국군으로 재탄생시켜야 할 무한 책무가 있다.

 

최근 문제가 된 윤일병 폭행치사폭로사건을 보면서 "윤(석양) 이병의 양심선언으로 보안사령부가 쑥밭이 되고 괴뢰군부가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양심선언' 한 마디가 이렇게 큰 파문을 일으킨 것입니다. 남조선군대를 와해시키기 위해서는 병사들과 중.하층 장교들을 포섭, 쟁취하는 공작과 함께, 필요한 시기에 탈영, 항명, 하극상, 양심선언과 같은 각종형태의 투쟁을 전개해야 합니다. 그리고 각종 의문사 진상규명 투쟁을 전국적으로 벌여 군 내부의 비리를 폭로하면서 군부 상층을 압박해 들어가야 합니다. 그래야 군의 위상을 실추시키고 지휘 통솔체계를 마비시킬 수 있습니다." (1990년 10월 김일성 대남사업총화교시)가 오버랩 되어 참으로 모골이 송연하다.

 

여기에 더하여 예비역 육군 중장출신 한기호(새누리당)의원이 11월 13일 오전, "내무반에 '엄마폰'시범 운영할 예산도 25억 원을 편성했다. 이것도 반대하는 사람이 국방위원 중 2명뿐이었다"며 "국군의 지휘를 엄마에게 맡기자"고 SNS에 탄식조로 올린 글을 예로, 오늘의 군, 오늘의 국회, 오늘의 대한민국의 '문제'가 어디에 있는지 짚어볼 때이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댓글목록

만세반석님의 댓글

만세반석 작성일

박근혜는  김정일 사진을  밤낮 자기 공관에 걸어놓고 흠모하던 여적 김관진을 안보실장으로 앉혀 놓고 이제 그의 조언에 따라 대한민국 국군을 무력화하여 전투력을 상실하게 만드는 적화통일의 대업을 그의 통일대박 숨은 병기로 사용 할 모양이다.

 이제 대한민국 국군은  적을 상대하여 싸우는 군대가 아니라, 일개 보이스카웃 보다 더 못하게, 로타리 클럽 회원 보다 더 못한 오합지졸로 만들어 북괴 사냥개 먹잇감으로 던져 줄 작정이다.

박그네는 이제 군의 계급제도도 없앤다니. 상명하복의 군은  무용지물이다. 전시에 누가 지휘관의 명령에 따라
자기 목숨을 던질 전투에 나가 싸우겠는가?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 군부가 '엉망 진창'임! ,,. 지난 11.12일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최초의 군사령부 - 제1야전군 군사령부{통일대}에 '최종분석 보고서 5.18'을 소개하면서 광주사태와 관련된 군민 이간질 및 베트남 참전자, 6.25참전자들에 대한 처우보다도 엄청나게 우대하는 특별 헤택들에 대한 진상을 알리려고 '1인 시위'를 '통일대' 위병소에서 40여분간 했는데,,. http://www.rokfv.com/contents/sub0201.php{2014.11.13} :  Camp LONG; K.M.A.G 길 건너 ━【統一臺 '1인 시위!'】- 1980.5.18 광주사태{폭동} - 민주화 有功者 특별

위병소에 '입초 위병' 2명 - 희희덕 거리고,,. 위병 조장도 일등병이고, 위병 중사도 없고, 위병 장교도 없더라! ,,.  보병대대 위병소만도 못한 야전군 위병소! ,,. 집에 복귀해서 다음 날 일부러 등기 우편으로 군사령부 감찰참모{1star}에게 '본부 사령{야전군 군사령부를 관리하는 本部 旅團 }'의 관련자들에 대하여 진상 조사/시정을 촉구했더니,,. 약 `1주일 전, 시정 조치를 하겠다는 응신을 소포로 접수함!  ,,. 정신 좀 차렸을 터! 그리고 야전군 군사령부 본부사령{1star}도 정신 차렸을 터! ,,. 빵건진 정작과장[3사 보병 소령, 원사 1명, ROTC 중대장 대위}! 모두들 고요치는 못.않했을 터! ,,. 그날 오전 아칙에는, 먼저, 이곳 春川 제2군단사령부{쌍룡대}에서 먼저 했었는데, 군기가 바싹 들었더군요, 거긴! 역시! ... http://www.rokfv.com/contents/sub0701.php?code=2 : 【쌍룡대 '1인 시위!'】━ '5.18 暴動者 '有功者 특별 最極上 특혜', 당장 取消하라!'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119건 1065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99 광주시민들로부터의 제보를 기다린다. 댓글(3) 경기병 2015-06-11 1874 61
3198 조갑제.. 정말 무던하다. 대체, 왜 아직도 그렇게 고… 댓글(8) 일지 2015-06-11 2318 78
3197 메르스 방역은 이렇게 하면 됩니다 최성령 2015-06-11 2097 24
3196 대단한 자연인 ‘지만원’ 댓글(1) stallon 2015-06-11 2513 106
3195 애국기업인들에게 알립니다.! 노숙자담요 2015-06-11 1800 59
3194 1인 시위에는 채증팀이 주변에 대기하고 있습니다.! 노숙자담요 2015-06-11 1896 68
3193 인민군 포병사령관 박정천 포착되었습니다.!(광수35)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6-11 2219 91
3192 [역사전쟁] 조선인민군 속의 5.18 광주 대학살 현행… 기재 2015-06-11 2072 34
3191 [역사전쟁] 5.18 광주 대학살 주범 김일성-김정일-… 댓글(2) 기재 2015-06-11 2028 33
3190 5.18 완전히 뒤집어지고 배꼽밑에 연장 나왔다 오뚜기 2015-06-11 3113 146
3189 인민군대장 오금철 제24.25.26광수 비교분석!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6-11 1986 52
3188 세월호를 닮아가는 메르스호!~~ 토함산 2015-06-11 1981 57
3187 정의화를 어이할꼬 이재진 2015-06-10 1877 45
3186 당장에 말아 넣어라 (펌) 선한일 2015-06-10 2077 73
3185 노동당군사부장, 인민군대장 김성규 제21광수 비교분석!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6-10 3533 50
3184 여적행위의 종말은 '사형'입니다.!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6-10 2201 91
3183 김양점 포착됨.! (광수34)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6-10 2242 72
3182 [역사전쟁] 발견된 광수들과 승진시기가 비슷한 잠재적 … 댓글(2) 기재 2015-06-10 2542 35
3181 혹시 원본 사진을 보신분이있으신지요. 댓글(2) 초보자 2015-06-10 1982 51
3180 노숙자담요님의 노력과 성과 덕분에 유람가세 2015-06-10 1886 39
3179 [역사전쟁] 5.18 광주 대학살 주범 김일성-김정일-… 댓글(1) 기재 2015-06-10 2531 28
3178 [역사전쟁] 메르스 사태로 막은 영화 <연평해전> 애국… 댓글(1) 기재 2015-06-10 1765 51
3177 북으로 살아돌아간 광수들 상당수가 일제히 훈장을 받았다… 신생 2015-06-10 1701 49
3176 무장복면북한특수군 김락겸 제33광수 비교분석! 댓글(4) 노숙자담요 2015-06-10 1921 49
3175 광주출신, 북 광수 장성들.. 사람을 한번씩은 다 죽여… 댓글(5) 일지 2015-06-10 1867 39
3174 5.18 단체들의 위헌적 언동들 -- 의원들의 법률개폐… 유람가세 2015-06-10 1643 42
3173 남이 기억하는 우리영웅(조선일보펌) 댓글(2) 핸섬이 2015-06-10 1913 47
3172 [정보] 뉴스타파의 목격자 " 임을 위한 행진곡" 댓글(1) 예비역2 2015-06-10 1893 32
3171 건의 -- 가칭 <5.18 광수들> 게시판 개설이 필요… 댓글(4) 유람가세 2015-06-10 1746 44
3170 박원순 어록 ( 요약 ) 댓글(2) 용바우 2015-06-10 2044 4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