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발호를 막아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그들의 발호를 막아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4-12-24 09:14 조회2,787회 댓글6건

본문

이번에 신은미, 황선 종북콘서트에 애국폭탄을 터뜨린 전북 익산의 19세 오군을 오열사라 부른다. 경찰도 검찰도 공안당국도 방관하고 있는 가운데 신은미와 황선이 인터뷰까지 하는 당당한 모습에 부글부글 끓어 뚜껑이 열렸다 닫혔다 할 무렵 행해진 그의 용감한 행동은 우익의 마음을 너무나 유쾌, 상쾌, 통쾌하게 만들어 이구동성으로 열사라는 호칭이 절로 나왔던 것이다.


탈북자 출신의 정성산 감독은 1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괴의 아바타로, 북괴의 좀비로, 북괴 김정은이가 이미 영웅칭호를 마련했을지도 모르는 신은미와 황선에게 정의의 이름으로 정의를 투척한 전북익산의 오모군 고등학생이여 부끄럽다. 오열사여 고맙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멱살을 쥐고 흔드는 황선과 그 남편 윤기진은 누가 봐도 대남공작원 중에서도 으뜸 공작원이다. 악마가 낳은 수많은 자식들, 박지원, 이정희, 한홍구, 신은미, 황선, 임수경 등등등... 이런 종북들이 인간으로 둔갑하여 분탕을 치고 조롱하여도 국가의 공권력은 시위 현장에서 스크럼만 짜고 서있는 것이 그들의 주 임무 수행이다.


요즈음 말썽을 빚고 있는 여성 중에 대한항공 조현아를 언론과 여야 정치가들이 질기게 물고 늘어진다. 국민이 공분한 조현아의 못된 갑 질은 전두환처럼 공적이 되어 황선, 신은미에 대한 처벌보다 더 기대를 걸고 있는 분위기다. 황선들의 종북 시비에 전 좌익이 전전긍긍하고 있는 중에 대한항공 조현아의 등장은 때맞춰 걸린 먹잇감이었다.


이제 언론이 그만큼 펌프질했으면 사법기관이 알아서 처벌을 내릴 것이다. 딸내미 처신 잘못으로 대한항공은 이미 사업적으로 불리한 코너에 몰려 앞으로 엄청난 손실의 타격을 받을 걸로 예상되고 있다. 기업에 있어 그만한 형벌은 없을 것이다. 더 이상 무엇을 바라나? 언론이 지나치게 굴면 좌익이 바라는 지주, 자본가의 마녀사냥에 힘을 실어주는 꼴이 되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를 틈타 황선은 더욱 안하무인이 되어 한 술 더 떠 이번 헌재의 통진당 해산에 대해서도 트위트에 감히 이런 글을 올렸다.


“민주를 입에 담을 자격도 없는 쓰레기들. 니들이 무슨 헌법정신”

“헌재가 정권에 과잉 충성했다. 헌재는 오늘날의 차지철”

“자해공갈하다 진짜 죽는 놈들 꼭 있다”


통진당 해산 결정을 내린 헌법재판관들을 향해 이렇게 조롱과 멸시의 독설을 뿜어내었다. 이것은 헌재 결정에 고무 되어있는 국민과 국가를 향해 선전포고하는 것이다. 어찌 이 인간이 북한에 목숨 바쳐 충성하는 빨갱이가 아니겠는가 말이다. 이런 인간이 대로에 서서 큰소리 치고 있는 국가의 현실이 참으로 한탄스럽고 개탄스럽다.


통진당과 진보단체들이 ‘헌재 결정 불복운동’에 나서 22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원탁회의를 열고 저항운동의 방식을 논의했다. 원탁회의는 11명이 제안했으며 사회 각계인사를 포함해 총 341명이다. 이날 회의에는 원탁회의 참여자 중 70여 명이 참석했다.


그중에 변함없이 한복을 차려 입은 81세나 된 백기완 옹은 “박근혜 독재가 우리가 쌓아 온 민주주의를 짓밟았다”고 분개하였다. 인고의 세월을 보냈을 그의 얼굴을 보니 평생을 진보라는 일념으로 좌익의 늪에 빠져 자유의 날개를 잃어버린 초점 없는 그의 영혼이 측은하였다. 마이크를 잡고 분노를 표출하는 힘없는 목소리를 들으면서 잠시나마 세월이 무쌍하고 인생의 덧없음을 느껴 마음이 짜안했다.


아직도 철이 안든 각종 종북, 친북 문제아 원로들이 다 모였다. 여기서 이정희는 “통진당을 못 지켜 죄송합니다”하며 바닥에 꿇어 앉아 큰절을 올렸다. 이렇게 모든 좌익이 한 가족임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늘 강조하는 말이지만 진짜 진보 가짜 진보, 종북이다 아니다를 따로 구분 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다. 분단으로 적과 대치중인 이 나라에서는 “좌익이냐 우익이냐”, “적이냐 아군이냐”가 질문과 그 답이다.


통합진보당 해산 비상원탁회의 제안 11인은

김상근 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목사

김중배 전 MBC사장

도법 조계종 화쟁위원장

박순경 전 이화여대 교수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

이수호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 상임대표의장

인재근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최병모 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함세웅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이사장. 신부


이 명단 11명만 보아도 어찌 종북과 친북을 따로 두고, 통진당과 새민련을 따로 말 할 수 있단 말인가? 회의 장소에는
<진보당 해산 판결은 민주주의 사형 선고> <민주주의 지켜내자>라는 플래카드가 걸렸었다.


참가자 일동은
“파괴된 민주주의, 국민의 힘으로 살려냅시다”라는 선언문을 발표하며 “헌법과 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할 헌재가 도리어 헌법에 보장된 복수정당제와 정치적 다원주의에 기반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데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헌재가 헌법과 양심에 따른 판단을 하는 것이 아니라 후삼국 시대에 유행했다는 관심법이나 독심술로 헌법적 결정을 내리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들은 국가의 적이다. 여당과 정부는 국가수호자의 입장에서 정신 똑바로 차려 공공의 안녕에 관련한 국가보안법령을 제 때, 제대로 발동시켜 일도양단 그들의 발호를 막아야 할 것이다. 박근혜가 이름을 남길지, 가죽을 남길지의 기로에 서있다. 기회를 놓치는 것은 그 기회의 시간을 적이 사용하라고 바치는 꼴이다. 미워도 다시 한 번 실낱같은 기대를 걸어본다.

댓글목록

송석참숱님의 댓글

송석참숱 작성일

백기완 늙은이여! 죽을날이 아직 멀어서 계속 거짓말인가! 죽을때가 임박해서야 회오의 정직한 말을
한번 더 할것인가?
당신같은 부류의 3만5천명이 불행하고 5천만이 행복한 사회가 바로 민주사횐거 지금도 변함없이
알고는 있지??

함세웅 안중근의사의 명예를 도둑질해 역적교수 송듀율에 갖다준 추악한 놈!
만약 안의사가 살아오신다면 조선병탄의 원흉 국적이등  만을 처단하고 그옆의 철도회사 임원들은
그냥 놔둔채 남겨논 총탄 3발을 아낌없이 네놈에게 퍼부우실 거다.

proview님의 댓글

proview 작성일

저는 이번 통진당 해산사건을 보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압력행사를 했는지 관심을 갖고 지켜 보았는데 전혀 그런적이 없더군요 재판관 중에는 4명정도? 좌익에 있었던 경력도 있는데 한사람을 제외하고 해산에 찬성한것은 어찌보면 하늘의 뜻이라고나 할까? 그런 느낌이었읍니다. 광주 5,18사건에서도 광주를 날려버릴 정도의 폭약이 설치되어 위험한 상황을 인식했던 시민군들이 자진적으로 무기반납을 한 것처럼 재판관 중에도 많은 생각을 하면서 나도 좌파지만 통진당은 너무 위험하다는 생각을 했으리라 보니다.

proview님의 댓글

proview 작성일

박근혜 대통령이 우익을 속이기위한 작전이든 아니면 진심이던 간에 이번 통진당 해체는 미래의 커다란 역사의 변화를 가져올 것입니다. 지금 겉으로는 태연한척 하지만 좌파들은 많은 충격을 받았을 것입니다. 판결이야 어찌되든 믿었던 사람마저 국민과 애국보수의 간절한 뜻에 함께 했으니 좌파로서는 충격이 아닐수 없을 것입니다. 이래서 하늘의 뜻인가? 라는 생각도 해 봅니다. 저는 대한민국 흐름으로 보아서는 해산이 아니라 기각될줄 알았읍니다. 참으로 다행스런 역사이고 쓰러져가는 대한민국을 다시 회생할수 있는 기회라 생각됩니다

proview님의 댓글

proview 작성일

무상급식아나 주장하면서 사람이 중심이 되는 사회 노란 리본을 달고 다니는 이 엽기적인 모습에 국민들 마음속에는 많은 증오와 혐오감이 있었으니 해산판결이 선포되자 10년묶은 체증이 날아가 버렸을 것입니다.

참산나무님의 댓글

참산나무 작성일

헛 배운 인간들, 내 배만 채운 자들, 굳이 염색집에 가서 스스로 이상한 물을 들인 사람들,
그들의 행위를 보고 그들의 인품과 인격 됨됨이를 살피게 되는 것이지요.
그런 자들에 내어 줬던 15년동안  난장판을 만든 결과가 아니 겠습니까.
그 망국적 폐단이 얼마나 파장이 큰지, 이 나라를 지금까지 흔들어 왔지 않습니까.

구로님의 댓글

구로 작성일

그린님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독일은 공산당 해산 후 7.000여명의 좌파 빨갱이들을 처단했다고 합니다.
이제 자유 대한민국도 빨갱이당 해산 후 좌빨들 청소에 공안 당국이 피치를 가해야
자유 대한민국이 바로 서는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헌재의 결정이 적기입니다.
이 기회를 놓치면 빨갱이들이 '이념' 전쟁으로 몰아붙이며' 공안정국' 운운하며 국민을 선동할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빨갱이 청소에 동력이 상실될 수가 있습니다.
세상사 모두 타이밍이 중요하지요.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963건 105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63 오늘날 우리나라, 대한민국 국민인 천주교 신부라는 직업… 댓글(6) 김찬수 2015-06-23 2569 67
3462 세월호 유족들은 불순분자들부터 솎아내라 댓글(2) 몽블랑 2015-06-23 1764 43
3461 조갑제가 비겁한가 지만원 박사가 후라이 뻥치나? 댓글(7) 고와 2015-06-23 2342 75
3460 광수번호 작업중 댓글(9) 노숙자담요 2015-06-23 2007 62
3459 광수번호 작업중 댓글(9) 노숙자담요 2015-06-23 2650 63
3458 네이버 지식in에서 삭제당한 내 답변 댓글(6) 진실과행복 2015-06-23 2011 46
3457 5.18이전과 이후의 북괴의 권력구도 댓글(3) 일조풍월 2015-06-23 1723 57
3456 [역사전쟁] 광수들에게 짓밟힌 애국 서훈, 되돌려드려야… 댓글(1) 기재 2015-06-22 2106 53
3455 사람들 많은 바둑사이트에 리을설 확인 올렸더니 댓글(2) 진실과행복 2015-06-22 2682 96
3454 광수 가족찾기 현수막 댓글(11) 유람가세 2015-06-22 2897 103
3453 더티하고 나쁜 놈들~ 댓글(2) 토함산 2015-06-22 2042 81
3452 강기정 일당이 5.18 비판을 금지하는 법안을 낸다면?… 댓글(1) 유람가세 2015-06-22 1893 72
3451 애국의 참모습을 진실로 표현하라 댓글(2) 목동 2015-06-22 1829 56
3450 전두환 전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 김영삼, 박근… 댓글(2) 양평윤정희 2015-06-22 2068 55
3449 전두환 전 대통령님의 은인 댓글(3) 펑그르 2015-06-22 2094 81
3448 노숙자담요님, 정말 만만세입니다.. 댓글(6) 일지 2015-06-22 2129 78
3447 [역사전쟁] 조선인민군 원수 리을설에 대한 사전(事前)… 댓글(2) 기재 2015-06-22 1857 50
3446 5.18 광주 북한특수군, 김정은의 비밀호위무사(제65…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6-22 2071 50
3445 이제는 수정되어야 할 전두환 前 대통령의 발언! 댓글(3) 현우 2015-06-22 2131 74
3444 마침내 전두환소장과 공수부대원들이 학살자의 누명을 벗다…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6-22 2054 58
3443 5.18 광주학살 주범 리을설의 여성위장증거! 댓글(7) 노숙자담요 2015-06-22 2674 52
3442 광수사진을 공항•항만•법무부에 도… 댓글(2) 아이리스3 2015-06-22 2176 69
3441 메르스 사태에 비추어본 한국언론의 문제점 댓글(2) 이상진 2015-06-22 1878 40
3440 아버지 날 식전 댓바람에 아버지들을 격려하는 대통령의 … 댓글(6) 오막사리 2015-06-22 2048 58
3439 ㄴㄴㄴㄴ 댓글(1) 북진 2015-06-22 2267 84
3438 신경숙과 5.18 댓글(4) 비바람 2015-06-22 2251 72
3437 [역사전쟁] 발견된 광수들과 승진시기가 비슷한 잠재적 … 기재 2015-06-22 1920 49
3436 부탁합니다. 추천과 공감에 클릭 해 주십시요. 댓글(3) 반달 2015-06-22 1886 56
3435 박원순 시장님! 이렇게 하면 됩니다 댓글(2) 최성령 2015-06-21 1959 55
3434 5.18 추가 보상 시행령 입법예고 댓글(2) 봄맞이 2015-06-21 2031 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