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을 보고 감독을 보니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명량을 보고 감독을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4-12-29 19:50 조회3,517회 댓글2건

본문

영화 ‘명량’을 보니 경상우수사 배설(裵楔·1551∼1599)이 거북선을 불태우고 도망가다 화살에 맞아 죽는 것이라든가 명량해전 승리에 관객마저 벅차올랐던 그 절묘한 타이밍에 백병전을 도왔던 노 젓는 일꾼들의 난무하는 전라도 사투리가 찜찜하여 검색을 해보니 명량의 김한민 감독은 역시나 지역감정에 충실한 태백산맥 저자인 조정래와 같은 전남 순천 출신이었다. 그는 매의 눈을 피해가지 못했다.


주로 전남 사람들이 이순신과의 끈끈한 연계성을 많이 강조한다. 몇 해 전 모 사이트에서 웬 우스꽝스러운 여자가 전라도는 이순신 장군이 “전라도가 없으면 전쟁에 이길 수 없었다”고 칭송해 마지않는 지역이고 “일본군에 패배하여 쫓긴 원균은 비겁한 경상도 사람”이라기에 “원균은 경상도가 아니고 경기도”라 하니 찔끔한 듯 가만있다가 한참 후 전열을 가다듬었는지 잊을 만하니 또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원균이 일본군한테 쫓겨 경상도 병사들과 같이 도망했으니 경상도 사람이나 마찬가지다”라는 또라이 소리를 하는 것이다. 이어 “우리 지역에는 퇴계 이황 같은 훌륭한 분도 나오셨다”하며 우월감에 젖기까지 하여 “이황은 경북 안동 사람이다” 하니 “왜 나한테 시비 거느냐”고 하더라. 이렇게 지역 색과 적개심이 가득한 인간은 북한이 꼬드기면 지옥을 천국이라 선동하는 황선, 신은미가 되는 것이다.


실제 경상우수사 배설은 거제 칠천량 전투에서 원균의 공격명령에도 불구하고 전세의 불리함을 보고 먼저 도망쳐 목숨을 도모한 명령 불복종 장수인데 그것이 작전상 후퇴인지 모르겠으나 지나는 길에 한산도에 들려 군영을 정리하고 군량미를 일본군이 사용 못하도록 불을 지른 후 전라남도 장흥군 회령포로 간다.


그러나 그가 가지고 온 판옥선 12척이 조선 해군의 군함 전부였으니 그 가치야말로 실로 어마어마한 것이다. 명령 불복종으로 가져온 그 12척으로 명량해전에서 이순신 장군이 기적의 대승을 거두었다는 것은 국가를 위기에서 건지게 만든 분명한 공로였으며 역사의 아이러니였다.


당시 12척의 판옥선이 없었으면 이순신의 명량해전과 조선 수군의 재건은 불가능했다고 한다. 마치 신의 안배처럼 느껴진다. 그야말로 보배 같은 12척의 희망선단이었다. 그러나 이순신과 각을 세웠던 배설은 장군의 신분으로 명량해전이 일어나기 직전 군영을 무단이탈하여 고향으로 갔다. 그로인하여 그는 전쟁이 끝난 2년 뒤 권율의 명에 의해 고향인 경북 선산에서 체포 되었으며 한양으로 압송되어 참수를 당하고야 만다.


하지만 영화 명량에서 배설은 마지막 1척 남은 거북선을 불태우고 이순신을 암살하려다 미수에 그친 악마적이고 부정적인 인물로 묘사된다. 아무리 그가 탈영하여 군율을 어긴 부끄러운 장군이라지만 영화의 재미 때문인지 감독의 지역주의에 매몰된 감정 때문인지 몰라도 없는 사실까지 잔인하게 덧붙인 감독과 영화 관계자들의 과잉 설정이 결국 선산 배씨 문중에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하는 사태를 빚었다.


명량해전에서 백병전은 없었고 울돌목의 회오리에 빠진 이순신의 배를 어민들이 구한 적도 없었다. 그 정도는 영화의 극적 효과를 노리는 수법이라 애교로 봐준다지만 실제로 그 당시 존재도 안한 한 척 남은 거북선을 불 질러 없애는 엄청난 매국 범죄 행위나, 성웅의 암살을 시도하다 도망가는 배설을 그의 직속부하가 활로 쏘아 죽이는 설정은 고인을 모욕하고 그 자손들에게 고통을 주는 못된 짓이었다. 감독의 인간성 문제가 아니겠는가?


헐리웃이 남의 역사를 경시하는 풍조는 미국의 역사가 몇 백 년 밖에 안 된 신생국가라 타국 역사에 대한 시기심 내지 상업성을 내세운 강대국의 우월한 이기심이라 한다지만 감독 김한민은 경우가 다르다. 그는 헐리웃 감독이 아닌 한국 감독으로서 한국의 역사를 왜곡하였다. 영화 ‘국제시장’이 산업화를 부각시키는 영화라고 비틀린 입방아를 찧는다면 ‘명량’은 이순신을 매개로 경상도 장군을 없는 사실로 극 폄훼하고 전라도를 은근히 지역 홍보한 비열한 영화라 할 것이다.













댓글목록

비탈로즈님의 댓글

비탈로즈 작성일

KBS가 역사스페셜에서  이순신 전단의 배에 전라좌수영쪽이라서 그랬겠지만 배들의 이름이 해남 장흥..  이런식으로 전라도 지역명이 붙었었다고 증거로 관련 고서화까지 보여줬습니다. 또 호남의 어떤 의병(고경명 아님)이 왜군의 호남 진출을 막는데 결정적인 도움을주었다는 등  의도적으로 호남 미화를 다른 곳 이상으로  해줬었는데
화려한 휴가처럼 영화에선 왜곡을 마다하지 않으며 한풀이를 하려나요.
신봉승씨는 종펀에 그들의 의도로 불려나와 환관에 대해 알려주며 조선이 아주 잘한 나라(왕은 사초를 볼 수 없었다 등)고 대한민국은 안그런 것처럼 뉘앙스를 풍기던데 방송 영화쪽. 인간들의 한계가 아닌가  합니다.

참산나무님의 댓글

참산나무 작성일

메거폰을 잡은 사람의 인품 지식 국가관 의지에 따라 작품의 주제가 달라지는 것이죠. 배역자인 주인공을 영웅화 시키기 위함이었는지?  아니면 요새 많이들 식자층이 쓰고 있는 신조어인 '시대정신'을 까십거리로 그린 것이라면 봐도 무얼 봤는지 아리송 하지요. 그러나 역사부재시대 역사교육 폐기시대의 세대들이 보면 잠시나마 '뽕'갈 수는 있겠지요.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05건 106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25 김대중 부관참시 글에 나오는증언들, 출처를 확실히.. 일지 2015-06-26 2277 20
3524 사진이 안 올려지네요? 다들 올려지는가요? 댓글(6) 금강야차 2015-06-26 2583 16
3523 500만 야전군은 정답과 오답을 쳐다보고 있을때가 아니… 댓글(3) 용바우 2015-06-26 1996 83
3522 무임승차자들이 나라 망치고 있다!~ 댓글(3) 토함산 2015-06-26 2102 78
3521 도끼 /75/ 존경할만한 정치인【보완판】 댓글(1) 나두 2015-06-26 2029 19
3520 조선 닷컴에 5.18의 실체 광고 빨갱이소탕 2015-06-26 1931 48
3519 한국에서 애국자들이 제일 많이 모이시는 곳이기에 올려봅… Long 2015-06-26 2481 25
3518 애국우익은 적과 동지를 학실히 구분 해야한다. 海眼 2015-06-26 2032 45
3517 朴 대통령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잘했다. 미스터korea 2015-06-26 1819 38
3516 악으 화신 라도 김대중. 댓글(1) 海眼 2015-06-26 2070 64
3515 노숙자 담요님의 분석을 검증해봤다 일조풍월 2015-06-26 5013 116
3514 5.18 광주 북한특수군 전투조 총기전달 (제47.67…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6-26 1811 63
3513 언론들이 침묵할수밖에없는이유를 알았습니다 댓글(1) 없다칸 2015-06-25 2427 95
3512 양문서기-란 늠의 주디. 댓글(2) 湖島 2015-06-25 1917 48
3511 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적극 환영한다 댓글(1) 최성령 2015-06-25 1683 47
3510 한국의 정보기관들은 5.18 때 북한특수군 600명이 … 댓글(1) 미스터korea 2015-06-25 2052 70
3509 <5.18 북한군 600명 내란선동 폭동 대국민 여론 … 댓글(6) 바람이불어도 2015-06-25 2535 120
3508 메르스 동무~우리는 같은 민족입네다!-- 댓글(2) 토함산 2015-06-25 1695 46
3507 김대중, 부관참시를 예언한 역술인!! 댓글(6) 느보산 2015-06-25 4138 115
3506 ㅂㅂㅂㅂ 댓글(1) 북진 2015-06-25 2133 53
3505 거물간첩 이선실과 함께 침투한 조선노동당 부부장급 거물… 조의선인 2015-06-25 2253 81
3504 도둑놈 들 의 행태 댓글(1) 오뚜기 2015-06-25 1887 48
3503 북한 장군 사진들 댓글(1) 지만원 2015-06-25 2787 56
3502 김미화 > 신경숙 > 조갑제 댓글(9) 제갈공명 2015-06-25 3619 142
3501 국회를 폭파하는게 구국의 길이다! 댓글(12) 토함산 2015-06-25 2018 77
3500 2015년 6월 23일 어느 학생의 질문 댓글(4) 펑그르 2015-06-25 2387 25
3499 조갑제의 글, "믿고 싶은것만 믿는 사람들" 댓글(9) 돌石 2015-06-25 2490 81
3498 정청래와 최재성이 일대일로 붙으면 누가 이길까 댓글(3) 비바람 2015-06-25 2350 61
3497 '연평해전' 영화를 보고 돌아와... 댓글(1) 현우 2015-06-25 2633 76
3496 진실이 힘을 발휘하려면 대규모 집회시위가 필수 댓글(4) 유람가세 2015-06-25 2147 6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