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이 김선달 대동강 팔아먹은 이야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봉이 김선달 대동강 팔아먹은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고인돌 작성일15-02-06 07:19 조회7,677회 댓글3건

본문


7682005조선百姓은 진정 어리석은 민초였다. 적으론 강한 이웃나라에 아들. 딸자식을 조공(朝貢)으로 바치고 적으론 벼슬아치에게 등골을 뽑혔다. 거기다 도적 패당엔 양식과 재물을 빼앗기면서도 아무렇지도 않게 그리 수백을 살아왔다.

약자는 굶어죽고 자기 목숨을 스스로 끊으면서도 민초는 뭉쳐서 이겨낼 생각을 하질 못했다. 억압자에게 수모를 당하면서도이 모든 불행이 자기 잘못이라며 죄과를 자신에 돌리는 自我분열증 유전자를 가진 어리석은 민족이었다.

 벼슬아치는 現地에 부임하면 우선 재산 있는 토호를 골라냈다. 아무없이 관아에 끌려온 땅마지기깨나 있는 시골부자는네 죄를 네가 알렸다!”는 호통소리와 함께 죄를 자백할 때까지 곤장을 맞았다.그때나 지금이나 영구는 있었다.매에 견디다 못한 시골부자는 없는 죄라도 이실직고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결국 자신을 불효자라고 인정했다. 실록에 나오는 억울한 죄인이 가장 많이 불었던 죄목이 불효 죄(不孝 罪). 부모 공양하는 데는 끝이 없으니? 갖다 붙이기 좋은 죄명 꺼리였다.

 민초를 괴롭혀 뜯어먹고 사는 인간은 벼슬아치뿐만이 아니었다. 도적 패당 사기꾼이 있었다. 도적과 강도는 그래도 좀 나은 편이었다. 도적과 강도는 눈에 보이는 것만 가져가니까. 사기꾼은 강도보다 더했다. 당장 재물이 없으면 갚아야 할 빛 덩이로 안겨 대대손손 종노릇 하게 만들었다.

 민초는 사기꾼에 약했다.詐欺란 거짓말로 남의 재물을 빼앗는 지능적인 범죄다.조선백성은 사기꾼에 한없이 약했다. 오직하면 주인 없는 4대강을 팔아먹은 봉이 이선달이 현실정치에 나올까?

 그다음에 민초가 꼼짝 못하는 게 패당 지은 협박 꾼이었다.이 협박 질에 스스로 재물을 갖다 바치는 힘없는 장사꾼의 삶이, 결국은 나라 위해 바친단 영구의 변명이 있었다.】사기꾼이 시장 되고 대통 해먹는 세상이다.

조선시대 도적패당엔 대와 추설이란 두 가문이 양민을 수탈했다.

 조선백성이 벼슬아치에 재물을 수탈당하고 도적. 강도 패에 강탈당하는 이중고에 시달리느라 이 땅에는 중산층을 찾기 힘들었다. 거기다 피골상접한 민초의 상처받은 심정을 위로한다고 각종 종파의 교주가 또 판을 쳤다.

인류역사가 약자는 강자에 지배되는 역사라 말하지만 한반도에 사는 민초는 유달리 강자에게 맥 못 추고 살아온 건 무엇 때문일까? 왤까?

조선백성이 벼슬아치, 도적패당사기꾼에게 유달리 약한 건 골짜기民族性이 그 원인이라고 지형적인 핑계를 댈 수 있다.

한반도는 대부분이 산악지대다. 平地는 극히 일부분에 속했다. 사람은 산꼭대기선 살지 못하기 때문에 골짝, 골짜기에 살다보니 우선시야가 넓지 못했다.

視野가 넓지 못하니 귀가 얇았다. 남의 말에 비판 없이 솔깃한 습성은 100詐欺당하기 십상이었다. 거기다 위선적 민족성은 최고위 法官을 지낸 이물이라도 3번이나 같은 종류의 사기술에 넘어가 대권을 넘겨준 과거역사로 증명된다.

 산골짝 민족성(民族性)21세기에도 변하질 않았다. 아니 오히려 나쁜 형태로 발달했다. 도적 패당.+ 사기꾼이= 정치권력으로 유전자가 합친 것이다. 그 시너지 효과는 대단했다.

그러나 그 수법만은 옛날과 조금도 다름없었다.

 이씨조선 때는 북대. 추설이란 두 도적 패당의 노략질이 있었다면, 지금은 단군 조선이래 最高 위용을 자랑하는 사기권력 3걸 등장에 힘없는 민생은 평생 종노릇하는 길밖엔 달리 방법이 없게 됐다.

하늘이여! 이 백성의 원성이 들리지 않습니까?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고인돌】님! ★ 본문에 나오는 바; " ,,. 네 罪를 네가 알렸다! ,,." 한일 합방 전, 文民 벼슬아치롬들이 백성들의 근면한 노동에 의거 축적한 財物 - 富를 강탈하는 手法 ㅡ 불문 곡직 체포; 감영에 갇워 고문하면서 수탈하는 전형적인 작태를 가장 잘 묘사한 것이 바로 "菊初(국초) '이 인직(李 人稙)'"님의 명작 단편 소설 銀世界(은세계}! ,,. ★★ 이 '銀世界'를 평한 인터넷 소개는 매우 불온하면서도 일부러 부족하게 표현! 맨 마지막은 '義兵(의병)'이란 존재를 평한 걸 보면 정말 정확한 표현! ,,. 그 '義兵'이란  롬들에게 主人公의 남매는 어머니가  속수 무책적으로 佛供 드리는 法堂 안에까지 들어와서는 親政府 諜者라면서 일방적 매도, 强制로 不當하게 어딘가로 끌고 나가는 장면에서 끝나는데 ,,. ★★★ 이른 바, 所謂(소위), '獨立軍 - 義兵'이란 正體를 노골적으로 표현했음이야말로 후련하기 짝이 없읍니다! ,,. 전직 탐관 오리들이 백성들에게서 착취한했었던 돈으로 매수한 일당 도둑롬들이며 시키는대로만 하는 '사형 집행인 - 망나니' 임에 다름 아님을 설파하고, 그 벼슬아치 '불한당 ㅡ 한일 합방 직전의 次官 政治의 광명 정대한 통치로 法治가 진정 뭔지를 白姓들에게 깨닫게 해주고, 그로 인해 압박.군림하던 악독했었던 벼슬아치.구실아치들은 하루 아침에 퇴출 당해져진 '不汗黨 文民 官吏'들로 표현! ,,. ★★★★ 從前의 기득권을 회복하려는 불한당으로 최초에부터 묘사했지요! ,,.  정말 이토록 노골적으로 진실을 말한 작가인 '菊初 ㅡ 李 人稙'이야말로 참으로 민족을 사랑했고 긍휼의 눈으로 바라보던 분이라 하겠죠! ,,. http://arcady.com.ne.kr/penhome/novel/08-ah/eunseigei.htm :

고인돌님의 댓글

고인돌 작성일

inf님의 해박한 식견에는 그저 감탄할 뿐입니다. 거기다 백미는 빠드득이죠,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 일본의 차관 통치로 말미암아 흰 눈처럼 깨끗한 누리로 되었다는 친일 소설이지만, 부정할 수 없! 자아 비판성 대오 각성 요! 우리 먼저 크게 거듭 나야! ,,.  '은세계' 마지막은 정말 압권입니다. 초기 대관령 산록 마을 묘사도 빼어난 서술!
강원도 강을 ㅡ 원주 감영{도청} ㅡ 한양 경성 ㅡ 일본 동경ㅡ 미국 화성돈{워싱턴} ㅡ 한양 경성 ㅡ 원주 ㅡ 강릉! ,,. 시대적 배경 급, 공간적 배경이 세게적임에 도 놀랍니다. ^*^ 사장님께서도 꼭 열람 요망! ^^* 총총.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025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965 일본 역사소설 대망 (大望)을 읽어야하는 이유 댓글(2) 제갈공명 2015-10-12 8587 54
33964 [역사전쟁] 인민군 원수 오진우(사망)의 절친 "류경수… 댓글(2) 기재 2015-06-24 8578 99
33963 세계가 다 덤벼도 안되는 세계 최강의 미국 군사력과 무… 만세반석 2015-01-04 8575 36
33962 김대중이 전두환에게 살려달라고 쓴 앙망문 다시보기 댓글(1) 현우 2015-08-11 8549 40
33961 청계광장 오시는길 김제갈윤 2015-08-15 8549 32
33960 12월전쟁, 남한인구 절반이 죽는다고 마지막 예언(?… 댓글(4) 만세반석 2014-12-01 8510 16
33959 devil history..라 댓글(3) 일지 2014-12-01 8445 17
33958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댓글(1) 청원 2014-12-01 8400 44
33957 운동권의 음란함...우리는 남녀이기 전에 혁명 동지라… 댓글(1) 배달겨레 2018-03-06 8396 82
33956 현대판 십상시의 난 댓글(1) 경기병 2014-12-01 8393 42
33955 [추가자료]힌츠페터촬영영상속의 광수후보들 댓글(2) 김제갈윤 2015-09-19 8388 85
33954 영웅호걸, 범죄자들의 도피처 경기병 2014-12-01 8234 37
33953 광주기자가 현장 폭격한 광주해방구의 북한식 검은 리본 … 댓글(2) 시사논객 2016-06-17 8233 102
33952 [역사전쟁] 일본의 조총련과 한민통에 대한 사전(事前)… 댓글(4) 기재 2015-06-30 8155 74
33951 518 가짜 공수부대 (베레모 쓴 남자) 댓글(1) JO박사 2015-06-14 8094 65
33950 장호석 소령(예) 프로필에 대해 아시는 분? 댓글(2) newyorker 2018-06-15 8089 10
33949 5.18 광주 북한특수군 댓글(9) 각성 2015-09-28 8081 59
33948 보수 여전사 탄생! 자유경제원 전희경 사무총장! 댓글(4) 현우 2015-11-02 8010 81
33947 하늘도 무섭지 않았던 위대한 사기꾼 제갈대중! 댓글(1) 안청암 2015-11-13 8007 135
33946 개뿔 정치 경기병 2014-12-01 7945 54
33945 홍혜선 거짓 예언에 가장 기뻐하는 김정은 댓글(3) 만세반석 2014-12-04 7937 24
33944 전라국 풍경. EastLamp 2017-01-24 7893 24
33943 왜, 언론사들에서 신은미를 통일교 신도라는 것을 말하지… 댓글(8) 삼족오 2014-12-16 7888 39
33942 누구와 더불어민주당인가? 댓글(3) 현우 2016-01-14 7825 55
33941 좌파 빨갱이 종북놈들아 새끼들아 네들은 반드시 죽는다!… 댓글(2) 좌익도륙 2017-09-06 7688 57
열람중 봉이 김선달 대동강 팔아먹은 이야기 댓글(3) 고인돌 2015-02-06 7678 30
33939 한국의 ‘불법’ 타이(태국) 마사지 이야기 우익대사 2020-05-21 7669 21
33938 10공신과 10장시의 결투 댓글(2) 삼족오 2014-12-01 7655 22
33937 북한성접대에 코퀘인 종북좌빨쓰레기들로 무너져내리는 대한… 댓글(3) 만세반석 2014-12-15 7632 37
33936 [역사전쟁] 응답하라, 대한민국 국회 국방위원회! 댓글(3) 기재 2015-08-05 7631 5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