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와 국제정세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한반도와 국제정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성령 작성일15-02-19 16:56 조회2,895회 댓글2건

본문


지금 대한민국은 여러 면으로 危機입니다.

그 중에서 한반도 주변의 국제정세를 알아 봅니다.

여러 가지 측면이 있으나 그 중

경제적인 면으로 한반도의 정세를 들여다 봅니다.


가스와 原油를 가지고 西方 유럽을 농락하고

값 싸고 풍부한 인력으로 세계경제를 블랙홀로 빨아들인

러시아와 중국이 서서히 힘이 빠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셰일가스는 지속적인 기술개발로 채굴비용이 낮아져

원유가 半 값으로 떨어져도 경제성이 있다고 합니다.

매장량은 향후 삼 백년 동안 쓸 수가 있는 量이라고 합니다.


후진국이 경제가 발전되어

국민의 생활이 향상되면 나타나는 現象이 있습니다.

民主化 요구와 人件費 상승입니다.

지금 중국이 그런 현상에 와 있습니다.

이미 많은 세계 기업들이 중국 탈출러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미국은 이제 生必品이 중국을 벗어나 自國에서 생산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많은 중국 진출기업이 보따리를 싸고

국내로 回歸하고 있거나 더 싼 나라로 방향을 틀고 있습니다.


북한은 여전히 정신을 못 차리고 정권 偶像化에 골몰하고 있습니다.

鐵의 장막 蘇聯과 竹의 장막 中共도 결국은 무너졌습니다.

북한의 偶像장막도 이미 구멍이 뚫려 바람이 숭숭 드나듭니다.

産業의 쌀이라고 불리는 전기가 없어 북한은 밤만 되면 暗黑입니다.

최근에는 김일성 父子의 초상화를 밝히는 燈도

전기 부족으로 꺼지는 현상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이것은 북한의 實情을 밝히는 상징적인 의미가 큰 것입니다.


당장 보이는 敵은 군사력으로 막을 수 있으나

文化의 침투는 삼투압현상으로 그것을 막기는 불가능합니다.

그것은 필히 金씨 왕조를 不信하는 大勢로 발전하여

우상숭배로 국민의 눈을 멀게 했던 눈가리개가 벗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북한은 모든 力量을 핵폭탄으로 집중하여

내부적으로는 體制를 강화하고 국제적으로는

그것을 奇貨로 援助를 求乞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외국에다 빨대를 꽂고 영양을 빨아 먹겠다는 전략입니다.

그것은 기생충의 生存방법입니다.

.

북한의 현재 形勢는 이것입니다.

독안의 쥐가 큰 소리를 치는 것입니다.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독을 깨겠다는 人質犯의 수법입니다.

그러나 인질범이 성공하여 富者되는 것 보았습니까?

  

최근에는 이런 뉴스가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북한을 응징하겠다고 합니다.

아직 나는 그 內幕을 잘 모릅니다.

북한이 먼 나라 이스라엘과 무슨 척이 졌나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 앞바다에 대규모 油田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사우디의 매장량만큼이라고 합니다.

이스라엘로서는 당연히 祝福이겠으나

그것이 세계에 미칠 영향은 꼭 좋은 것만은 아닐 것입니다.

미국의 셰일가스로 그동안 누려왔던

OPEC의 榮華는 옛 이야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서 이스라엘의 대규모 유전발견은

분명 喜소식이 맞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는 예감입니다.


日本은 이웃과 국경을 맞대지 않은 有利한 조건으로 성장을 했습니다.

한 때는 帝國을 형성했으나 지금은 호랑이에서 고양이로 전락했지만

그들의 유전자에는 침략根性이 남아 있다는 憂慮를 지울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밉지만

일본과는 友邦으로 지내야 할 處地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런 주변의 복잡한 상황으로서 북한을 對敵하려면

잠시 자존심을 내려 놓고

싫지만 그들과 협조를 해야 합니다.


북한이 스스로 망하면 좋겠으나 만약 불장난을 한다면

그것은 우리의 능력만으로 대적하기란 불가능합니다.

그것은 우리나라 우리 민족의 運命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줄타기의 名手가 되어야 한다는,

바로 우리는 그런 운명이라는 말입니다. 끝 




          

댓글목록

海眼님의 댓글

海眼 작성일

예의상,옳으신 말씀 이라고 해 드려야 할 까요?

성령님 같이 양심과,정의가 펄펄 살아서 빨갱이넘들을 호령으로 박살 내는 한,
대한민국 비교적 살만한 나라입니다.

성령님의 애국기도가 어디 가겠습니까?

저는 신문기자를 쬐끔 했습니다만,
보는 각도가 중요 하더구먼요?

그런데,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미디아는 건강한 교육 역할에 충실 해야 하는 것인디...

성령님,
우리 성님,
Happy 구정 New year!

최성령님의 댓글

최성령 작성일

멀리 타국에서 조국을 걱정하는 님에게
감사함과 고마움을 전합니다.

미천한 지식으로 국제정세의 썰을 풀어 봤습니다.
시각이 딱 맞는 이론과 사상과 지식은 없습니다.
비슷만 하다면 친구이고 동지입니다.

아무튼 대한민국은
집 안팍으로 걱정거리가 쌓였습니다.
저 같은 크리스천은 믿는 도끼가 있습니다.
하나님입니다.

기도하며 정진하고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952건 106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12 위장 우익 판별법 -- 9선1악이면 위장우익이다. 댓글(4) 유람가세 2015-03-30 2187 64
1911 5.18에 침묵하는 전두환 등 5공 인사들. 그들은 다… 댓글(4) 유람가세 2015-03-30 2517 87
1910 살인명령 (광주=신천) 댓글(1) 신생 2015-03-29 2222 22
1909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종북좌익의 뿌리 5.18세력 (4) 댓글(2) 이상진 2015-03-29 1965 34
1908 광주의 민주 시민들이여 우리와 함께 가자! 댓글(5) 경기병 2015-03-29 2079 31
1907 계엄군의 살육만행? 결코 5.18의 주장을 믿지 않는다… 댓글(3) 경기병 2015-03-29 2123 33
1906 5.18을 역사에 묻자 댓글(8) 최성령 2015-03-29 2285 29
1905 5.18의 진실이 명백히 드러났는데도.. 댓글(4) aufrhd 2015-03-29 2051 56
1904 1965년의 한일협정 체결 -- 박정희의 위대함을 보여… 댓글(2) 유람가세 2015-03-29 4406 22
1903 북한과의 5.18 진실게임 중... 광주시민들은 훼방을… 경기병 2015-03-29 2071 35
1902 <넘어넘어> 발췌문은 사실일수도 있다 댓글(3) 일조풍월 2015-03-29 2259 18
1901 延世大學校는, 더 以上, 名門大學인가? 댓글(3) inf247661 2015-03-29 3434 24
1900 여성의 가슴을 도려내는 군인 댓글(2) 신생 2015-03-29 3752 23
1899 5.18 넘어 넘어의 표현력 댓글(4) 신생 2015-03-29 9658 24
1898 황석영이의 5.18 뻥을 감상해 볼까요 이재진 2015-03-29 2155 27
1897 북쪽 영화 촬영장에서 만들어진 5.18의 잔인한 장면 이재진 2015-03-29 1935 41
1896 문재인이가 부끄럼을 많이 탄다 ? 댓글(5) 박달재 2015-03-29 2148 16
1895 문재인의 "부끄러움"과 전병헌의 "조공(朝貢)" 궤변 댓글(1) 청원 2015-03-29 2130 17
1894 문재인 당신을 위해, 나라를 위해 댓글(3) 몽블랑 2015-03-29 2472 18
1893 5.18 뻥, 노무현이 대통령 뻥, 광우뻥 이재진 2015-03-28 2362 23
1892 나는 혁명을 부른다. 댓글(1) 빨갱이소탕 2015-03-28 2003 34
1891 호남사람들이 김대중에 대한 비판능력을 상실했다는 증거 댓글(2) 경기병 2015-03-28 2422 72
1890 대한민국은 북을 당장 공격하라! 댓글(5) 만세반석 2015-03-28 2544 78
1889 대중, 무현 두 간첩 이야기 댓글(1) 만세반석 2015-03-28 2965 69
1888 광주시민들에게 5.18로부터 빠져나올 수 있는 탈출구를… 댓글(2) 경기병 2015-03-28 2025 47
1887 국회의장 정의화 댓글(1) 이재진 2015-03-28 2371 29
1886 5.18반란세력에 대한 강력한 응전은 역사의 승리자가 …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3-28 2207 63
1885 "쏭카우"를 아십니까? 댓글(4) 은방울꽃 2015-03-28 2813 28
1884 이런게 망언입니다. 댓글(2) 신생 2015-03-27 2075 57
1883 시스템클럽 홍보사절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오마이뉴스… 댓글(1) 경기병 2015-03-27 2066 5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