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명쾌한 논리를 들어 봤는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이런 명쾌한 논리를 들어 봤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의봉 작성일15-02-20 17:20 조회3,220회 댓글1건

본문

을미년을 맞아 지박사님과 회원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노트북을 마주하고 자리에 앉아 박사님의 글 "사드배치, 중국 눈치 보지 말고 단호해야"라는 글을 읽어보니 너무나 논리 정연한 글이었습니다.

저 자신이 커져가는 중국과 우방인 미국과의 관계 속에서 우리의 위치는 어디여야 하는가를 고민하였지만 누구하나 속 시원하게 말하는 이를 보지 못했습니다. 정.관계, 언론인이나 학자의 변은 그저 대동소이, 장삼이사, 천편일률 중국은 기회의 나라..., 등등

박사님의 명쾌한 논리!!!

사드는 방어용이며, 중국이 공격하지 않는 한 사드로 인하여 공격받을 일은 없으며, 사드배치를 반대한다면 이는 북한 편에서 북의 공격을 도와주는 일이니, 나아가 중국은 태도를 확실히 하라는 역공의 논리를 읽을 수 있으니...,

이 글을 읽다가 갑자기 강동6주를 탈환하신 고려시대 문신 서희 선생이 생각납니다. 송과 거란사이의 한판 싸움에 끼인 고려가 80만 대군을 끌고 온 소손녕에게 땅을 바치고 항복하자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깨고 여진이 앞을 가로 막아 귀국과 화친을 할 수 없으니 우리의 영토를 돌려달라는 역공으로 땅도 찾고 평화도 지켰던 10세기 말의 위대한 사건이 기억납니다.

제가 시스템과 인연을 맺은 것이 충무로 모임부터이니 얼추 십년은 되었겠지요!

당시 김대중의 이적행위를 “행동하는 지성”으로서 온몸으로 싸워 나가시는 지박사님의 일상을 지켜보며 지금까지 왔지만 박사님의 역량을 이시대가 알아보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이 글을 읽은 누군가가 혹 지나친 아첨이라고 불쾌해 하실지 모르지만 이것이 아첨이라해도 내게 물질적인 이득이 돌아올 것은 없으니 염려 붙들어 매십시오. 저의 부친은 올해 87세이신데 시국진단 애독자이시며 박사님이 국가의 중책을 맡지 못하는 것을 늘 애석해 하시는 분입니다.

각설하고 “행동하는 양심”이라고 구라를 치던 김대중은 “행동하는 대도(大盜)”요! 박사님이야말로 “행동하는 지성”이라고 감히 붙여봅니다. 시국이 답답할 때 박사님의 글을 읽으면 체증이 내려가고 앞이 캄캄할 때 시대의 등불을 밝히는 분이 지박사이십니다.

누가 뭐래도 나는 지박사님의 왕팬이며, 그저 건강하게 건필하시기를 바라고 박사님의 구국신념이 이 나라에 확고하게 뿌리내리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댓글목록

거촌님의 댓글

거촌 작성일

지만원 박사님의 글은 論理는 물론 正論 그 자체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084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024 전세계의 웃음거리된 한중 정상회담. 댓글(1) 용바우 2017-12-14 1896 137
35023 미국의 소리 fact news - 미국발 긴급 중요뉴스 댓글(1) 현우 2018-09-08 2452 137
35022 시스템클럽 회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 (더 이상 지만원박… 댓글(3) 샤론의장미 2018-12-19 1181 137
35021 언제부터 나라가 이렇게 우유부단한 나라가 되었나..! 댓글(1) 현우 2015-12-08 2310 136
35020 지만원은 우익의 총아로 떠올랐다 댓글(6) 제갈공명 2016-01-27 2573 136
35019 위장 탈북 광수의 거짓말 댓글(5) 굳모닝 2018-03-16 1444 136
35018 구국집회, 500만야전군 모두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댓글(3) 은방울꽃 2015-10-14 2842 135
35017 타락한 韓国 과연 언제까지 국가로서의 목숨… 박애플망고 2015-12-27 2653 135
35016 미 트럼프가 북폭을 지연한 진짜 속내 댓글(1) 광승흑패 2017-12-05 3451 135
35015 미국 "둠스데이" 핵 무기가 조용히 일본에 온 이유 댓글(6) 광승흑패 2017-12-16 2500 135
35014 5.18 북한특수군 진실공방 대토론회에 파란불 댓글(8) 비전원 2018-06-28 1594 135
35013 하늘도 무섭지 않았던 위대한 사기꾼 제갈대중! 댓글(1) 안청암 2015-11-13 6299 134
35012 김유송은 절대 전향, 자수할 수가 없다. 댓글(4) 기린아 2015-12-13 3518 134
35011 양복 입은 이 인간이 같은 놈이군요 댓글(11) 파랑새 2015-12-13 3862 134
35010 남북수뇌 비밀회담 2시간 내용 추측 중년신사 2018-05-28 1256 134
35009 안정권대표, 10년묵은 체증을 뚫어주다 댓글(11) 현우 2019-01-07 4707 134
35008 조갑제의 5.18행적 추적필요 이유 댓글(2) 만리경 2015-09-21 3238 133
35007 심복례는 남편 김인태를 납치 살해한 박남선을 고소 하였… 댓글(6) 파랑새 2015-12-22 7772 133
35006 손씨 자살하지 마라 현우 2016-12-21 3269 133
35005 Re:이미 시작된 적과의 동침! 이 글 읽고 널리 퍼뜨… 배달겨레 2018-12-27 3750 133
35004 고향 절라 순천 , 육군3사 1기생의 글(육군3사 구국… Long 2019-01-02 1068 133
열람중 이런 명쾌한 논리를 들어 봤는가...? 댓글(1) 정의봉 2015-02-20 3221 132
35002 세상이 바뀔 징조 댓글(1) 알고싶다 2015-10-19 2828 132
35001 정성산 상사 서울광수 시인하다. 댓글(1) 김제갈윤 2015-11-30 4512 132
35000 절라도여 절라도여! 댓글(6) 비바람 2015-12-16 2869 132
34999 드디어 댓글(2) Long 2018-10-25 1424 132
34998 한국원전과학자 北납치! 美 CIA의 충격 보고! 댓글(6) 현우 2018-12-29 1656 132
34997 개(犬)만도 못한가? 댓글(4) 鄕川 2015-06-28 3922 131
34996 대형사고 터지기전에 댓글(4) 일조풍월 2015-07-23 2634 131
34995 [역사전쟁] 국방부 앞, 삼각지에서 <광수 핵폭탄> 터… 댓글(5) 기재 2015-08-27 3071 1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