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미움 받을 용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미움 받을 용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원 작성일15-04-08 15:29 조회2,054회 댓글4건

본문

홍준표의 ‘미움 받을 용기’

동아일보 홍찬식 논설위원 2015-04-08


“좋은 게 좋다”는 세태에 까칠한 반기 들고 나섰으나… 고립무원의 처지로

진보 진영의 집중 표적 되어… 일거수일투족 감시 받아

잘못된 일에 침묵하는 풍토… 달라질 수 있을까


요즘 상영 중인 두 편의 영화가 눈길을 끈다. 야구 지도자인 김성근 감독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파울볼’과, 미국 음악학교의 카리스마 넘치는 교수를 그린 ‘위플래쉬’다. 두 주인공은 분야도 얼굴색도 다르지만 묘하게 닮아 있다.

‘파울볼’은 김 감독이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를 지도하면서 남긴 3년간의 기록이다. 독립구단은 어디서도 받아주지 않는 루저 선수들이 모여들어 프로 진입을 꿈꾸는 곳이다. 김 감독은 “너희들은 야구 선수도 아니다”라고 모욕을 주고 지옥 훈련을 시킨다. 끊임없이 날아오는 공을 받다가, 또는 가파른 언덕길을 뛰다가 지쳐 쓰러진 선수들의 입에선 “차라리 나를 죽여라” “이젠 죽어도 못해”라는 절규가 터져 나온다.

‘위플래쉬’의 플레처 교수는 음악 지도에서 결코 타협을 모르는 인물이다. 음악학교 학생들로 이뤄진 재즈 밴드를 지휘하며 폭언과 폭행을 서슴지 않는다. 연주를 잘못한 학생에게 의자를 집어던지는가 하면 학생을 강의실 밖으로 쫓아내기도 한다. 그는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고 해로운 말이 ‘그만하면 잘했어’야”라고 잘라 말한다.

적(敵)이 많은 것과 남에게 미움 받는 것도 이들의 공통점이다. 김 감독은 야구 인생에서 12번 해고를 당했고, 영화 속의 플레처 교수는 결국 음악학교에서 쫓겨난다. 그런데도 이들은 “너희들이 한계를 넘어서는 걸 보고 싶었다”며 전혀 개의치 않는다. 김 감독은 지난해 청와대 특강에서 “세상의 모든 손가락질을 이겨내야 리더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정도라면 이들의 최대 강점은 어느 책 제목처럼 ‘미움 받을 용기’라고 할 만하다.

요즘 한국 사회에서 가장 욕을 많이 먹는 사람을 꼽는다면 단연 홍준표 경남도지사다. 전면 무상급식을 없애고 저소득층을 집중 지원하는 정책으로 진보 진영에선 ‘공공의 적’을 넘어 ‘눈엣가시’가 됐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적이 나타나면 똘똘 뭉쳐 응징해온 진보 공동체의 집중 공세가 홍 지사를 향하고 있다.

지난달 경남의 어느 진보 단체는 하동의 한 초등학생 일기장을 공개했다. 제목은 ‘무상급식이 좋아요’였고 그 아래에는 ‘4월부터 무상급식을 안 하는 것은 상상하기도 싫다. 홍준표 도지사가 나에게 왜 그런지 설명해주고 무상급식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우리도 무상급식하고 싶다’라고 적혀 있었다. 목적 달성을 위해 어린 학생까지 내세우는 것은 여론 싸움에서 되레 손해 볼 가능성이 큰데도 이들은 등교 거부에다 홍 지사에 대한 주민 소환까지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홍 지사의 일거수일투족은 낱낱이 감시당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여차하면 아이들 밥값을 빼앗아 호사를 누리는 파렴치한으로 몰아세울 태세다.

반면에 지난해보다 그나마 지원이 늘어난 저소득층에서 홍 지사를 감싸는 움직임은 별로 보이지 않는다. 홍 지사가 소속된 새누리당마저도 싸늘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괜히 편들었다가 좋을 일 없다는 눈치다. 고립무원의 처지에서 그의 미움 받을 용기는 본격적인 시험대에 올랐다.

홍 지사가 뛰어든 전쟁에는 대권 같은 다른 의도가 엿보이긴 하지만 범위를 좁혀 잡으면 저소득층 자녀들을 어떻게 키울 것인가의 문제다. 사실 저소득층 지원 확대는 진보의 중요한 목표에 속한다. 홍 지사가 진보 진영이 전매특허로 삼아 애지중지해온 무상급식의 틀을 깨면서 전면전이 발생했으나 빠듯한 국가 예산에서 저소득층 지원을 늘리려면 달리 방법도 없다.

젊은 세대를 어떻게 가르쳐야 하는지 뚜렷한 해답은 없다. 김 감독과 플레처 교수에 대해 꼭 그렇게까지 심하게 해야 하느냐는 회의적인 시각도 적지 않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 언제부터인가 아이들 달래는 소리만 넘쳐나고, 꾸짖고 나무라는 소리가 사라진 것은 큰 문제다. 잘못된 교육 방향에 눈을 감은 지도 오래다. 박근혜 정부는 ‘행복’을 강조하면서 교실에서 어려운 것, 힘든 것을 없애버리며 이런 흐름에 앞장서고 있다. 야당 정치인들은 전면 무상급식이 저소득층을 진정으로 위하는 길이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반대 목소리는 절대 내지 않는다.

홍 지사는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세태에 까칠한 반기를 들었다. ‘파울볼’과 ‘위플래쉬’ 두 영화는 오락 영화가 아닌데도 예상을 깨고 상당한 관객을 모으고 있다. 이들을 미워하는 사람들로 가득 찬 나라는 아닌 듯하다.

댓글목록

빨갱이소탕님의 댓글

빨갱이소탕 작성일

빨갱이들이 매우 매우 좋아하는 인민재판으로
쫓아내려는 것
토론으론 이길 자신이 없으니 민주란 탈을 쓰고 이런 짓을 하고

5.18에 북괴 특수군이 왔는지 그렇지 않은지 공개 토론을 제의해도
여론재판 인민 재판으로 억누르려고 합니다  민주화가 이런 것?
진보가 이런 것?

사이비가 판치면 망하거나 5.16혁명을 부르는 길!!!

청원님의 댓글

청원 작성일

빨갱이들이 자주 악용하는 "박정희의 5.16혁명"을 쿠데타로 규정을 하든지 말든지 간에 대한민국을 살릴 유일한 방법은 제2의 5.16혁명 뿐이다.

청원님의 댓글

청원 작성일

무상급식, 무상의료, 무상교육, 반값등록금, 군복무기간 18개월로 단축, 한미연합사 해체, NLL포기, 금강산관광 무조건 개시, 남북대화 무조건 재개, 국가보안법 폐지, 세종로 네거리에서 김일성 만세부르는 자유, 부유세 중과세, 기관과 기업에서 노조에 전권을 주는 국가운영을 하자는 주장은 "민주주의"가 아니라 "무정부주의" 상태로 만들자는 것이고 남북합병이고 적화통일이다.

삼족오님의 댓글

삼족오 작성일

학원 못가는 저소득층 자녀들 학원비 주면
잘사는 층들의 자녀들 우수고와 명문대학 못가기 때문에[ 반대하고 나서는 것임!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880건 99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150 박주신 공개신검 촉구하는 패널들에게 부탁한다 댓글(2) 일조풍월 2015-09-17 2035 70
5149 육 백 만불의 사나이, 박주신 댓글(2) 최성령 2015-09-17 2042 49
5148 [설명] 중국 언론, 일본의 안보 관련 법제는 <전쟁법… 기재 2015-09-17 1960 29
5147 박원순 일가의 병역의혹은 지탄 받아야 마땅하다! 댓글(3) firstone 2015-09-17 2170 37
5146 나라 살리는 "뉴스타운 호외 3호" 잘 받았습니다. 댓글(3) 은방울꽃 2015-09-17 2189 56
5145 애국 시의원 김홍두 5.18깡패들에게 당하고있는데 도움… 댓글(9) 청현 2015-09-17 2176 61
5144 정치범수용소에 갇힌 여광수이야기(제167女광수)포착! 댓글(4) 노숙자담요 2015-09-17 2207 51
5143 깨끗해진 입으로 박정희를 논하라 댓글(1) 한라산백두산 2015-09-17 2129 31
5142 사이비 지식인 박효종과 진중권의 본질 댓글(10) 진실과행복 2015-09-17 2458 66
5141 앞날이 훤 하십니다. 정신들 좀 차리시오! 몽블랑 2015-09-17 2006 60
5140 양승오VS박효종 일조풍월 2015-09-17 2432 69
5139 차기환 변호사님 구로 2015-09-17 2069 68
5138 여기 혹시 오시는 모든 전현직 고위 애국 군, 공무원님… 댓글(1) 내멋대로 2015-09-17 1859 58
5137 송곳님, 귀하는 당분간 글쓰기 자제하심. 댓글(1) 내멋대로 2015-09-17 2030 34
5136 자꾸 5.18 문제를 희석시키는 뜬구름 같은 우국충정은… 댓글(1) 내멋대로 2015-09-17 1918 36
5135 새누리당은 보수정당이 아닙니다. 댓글(5) 바람이불어도 2015-09-17 2157 37
5134 도대체 광주는 왜 말이 없는가? 새역사창조 2015-09-17 2553 116
5133 [채증]이해찬 광주유공자증을 자랑하다. 댓글(1) 김제갈윤 2015-09-17 2180 53
5132 [분석] 북한이 납치 피해자의 생존을 숨기는 이유 댓글(2) 기재 2015-09-17 2002 60
5131 5.18북한특수군 위장통곡 공작조(제166'女'광수)포… 댓글(4) 노숙자담요 2015-09-17 1998 44
5130 댓글(2) 북진 2015-09-17 1905 43
5129 뙤놈들은 공산주의를 하든 자유민주주의를 하든 언제나 뙤… 댓글(6) 유람가세 2015-09-16 2004 45
5128 [분석] 한국이 중국과 북한에 접근하는 것은 외교적 실… 댓글(2) 기재 2015-09-16 2022 53
5127 댓글(4) 북진 2015-09-16 2843 100
5126 뉴스타운 호외3호 택배 기다립니다. 댓글(1) 은방울꽃 2015-09-16 1754 78
5125 [분석] "한국 정부, 진짜 형편 없다!" 댓글(2) 기재 2015-09-16 2311 85
5124 이석기 보다 조갑제가 더 위험한 이유 댓글(3) 海眼 2015-09-16 2459 85
5123 좌파 내년총선후 개헌추진,연방통일시도할듯, 19대대선 … 댓글(3) I♥태극기 2015-09-16 2583 108
5122 우리는 IS의 테러에 안전한가? 조의선인 2015-09-16 1618 47
5121 [역사전쟁] 김정일, "(북한으로) 내가 끌고오도록 지… 기재 2015-09-15 2434 6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