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민주화 독재에 망한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한국은 민주화 독재에 망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5-05-18 22:15 조회1,939회 댓글2건

본문

                         

옛날 군사정권이 산업화를 빌미로 독재 정치를 하였다고 좌익들은 입을 모아 비난한다. 뭐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그 독재정치가 오늘의 한국을 이룩하였으니 하늘이 우리를 저버리지 않아 이승만과 박정희라는 위대한 독재자들을 이 땅에 내려 주신 것이다. 그런데 지금 이 나라엔 민주주의가 아닌 그 변형체인‘민주화 독재’가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


2015년 5.18을 맞이하였다. 방송인들이나 정치인들은 광주 5.18을 민주주의의 시발점으로 생각하고 5.18을 위대한 민주주의 정신으로 떠받들고 있는 형국이다. 그들의 입으로 5.18정신, 광주정신하며 무슨 거룩한 성지나 메시아처럼 우러러 말한다. 여기에 여도 없고 야도 없고, 우도 없고 좌도 없더라. 입에 침을 튀겨가며 한마음 한뜻이었다.


설사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이 있어도 분위기상 아무도 그 말에 이의를 달지 못한다. 더구나 날이 날인만큼. 5.18에 대한 한국인의 의식수준이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김영삼!!! 정말 이가 갈리고 갈린다. 그리고 민주화의 대부요 폭력의 대부 김대중!!! 그러나 나는 김대중보다 김영삼이 열배 스무 배 더 미운 인간이다. 마음으로 용서를 못하겠다. 이 나라 판도라의 상자는 그가 열었다.


오늘 종편 방송을 보고 있자니 새누리당 전 의원이었던 신지호가‘채널 A’에서 5.18의‘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하여 토론할 때 대통령도 당연히 불러야한다고 열변을 토한다. 물론 다른 시간대에 출연한 패널들도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나는 그동안 이 자를 TV조선‘돌아 온 저격수다’에서 그럭저럭 좋게 보아왔으나 결국 다른 패널들과 종이 한 장 차이다.


신지호는‘임을 위한 행진곡'이 북한영화에 나온 것 까지도 알고 있는 수준이었다. 눈은 붙어 있어 그에 관한 글을 읽어는 본 모양이다. 그의 논조는 “북한영화에 나오는 노래라고 부르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하였다. 마치 좌익 대변인처럼 대통령도 불러야한다고 벌겋게 열을 올리며 난리를 친다. 판단 능력이 없는 이런 인간이 명저를 읽은들 무슨 소용이겠는가?


뜻이 약간 다른 사람도 있긴 했다. 그중에 송승호 건국대 특임교수는 대통령 박근혜에 대한 입장을 이렇게 변호하였다.“시위 때 부르던 노래이며 민주화의 노래이다. 그래서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선친 박정희대통령에게도 연관이 있다고 보여지는데... 그러니 지금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아버지를 반대하는 노래를 어떻게 따라 부르겠느냐"고 나름 논리를 펼쳤다.


그러니 신지호가“그럴수록 더 불러야한다. 대통령이니까! 화합을 원한다면!”하였다. 이런 생각을 정치계는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사회자나 신지호가 그 노래가 국회에서 통과되었는데 보훈처나 대통령이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힐난을 하자, 여상호라는 변호사는 “국회에서 통과하였다고 법적으로 결정 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통령이 꼭 부를 의무는 없다”고 정치인보다 나은 판단을 하였다.


우리가 평상시 늘 생각했던 것처럼 실제 우익적 인물, 실제 상식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정치권에 얼마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였던 것이 이번 5.18 노래‘임을 위한 행진곡’의 찬반 논란으로 확실하게 증명되었다. 패널들의 공통적인 의견은“그까짓 노래가 뭐 그리 대수라고...이해가 가지 않는다”였다. 역시 정치를 논하는 패널들은 언제든 적과 동침할 수 있는 정치적 자세만 갖추고 있을 뿐이다.


그래서 지금 우리나라 전 국토가 좌우가 구분 안 되는 카오스 상태다. 북괴는 핵을 개발하고 연일 미사일을 쏘면서 남조선 인민의 정신 상태를 교란시키기 위한 피나는 대남 사이버 공작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단 한 시간도 늦추지 않고 70년 동안 두 눈 시뻘겋게 뜨고 호시탐탐 적화를 노리고 있는데 우리는 “그까짓 거” 정도로 밖에 생각하지 않는 배부른 웰빙 국민성이니 정신무장에서 도저히 게임이 안 된다.


TV조선‘장성민의 시사탱크’진행자 장성민은 패널들과의 좌담이 끝나면 꼭 단독 멘트를 하고 방송의 끝맺음을 한다. 그래서인지 그는 작년 서울언론인클럽‘앵커상’을 수상하였다. 그는 5.18인 오늘 마지막 멘트에서“광주5.18민주화운동은 이 나라에 민주주의 정신을 가져왔습니다.... 그로 인하여 전 세계가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배우려고....” 김대중을 존경하는 호남인인 그는 오늘따라 눈빛이 유난히 영롱하였다.

댓글목록

유현호님의 댓글

유현호 작성일

궁극의 형이상학은 다음을 가르치고 있다.
인간의 모든 행위는  빛과 어둠의 사활을 건 전쟁이다.
이것을 기억해야 한다.

생명의 길, 죽음의 길.
인간이 행하는 모든 행위는 오직 이 두 개의 길 이외는 없다.

이분법을 명심해야 한다.
무엇이 생명에 속한 길이고 무엇이 죽음에 속한 길인지 그 혹은 그녀의 자유의지로 선택한 원인에 따라 그 결과를 스스로 거두는 것이다.

원인과 결과의 법칙은 완벽하고 조화롭다.
그법칙은 오류가 없는 완벽한 수학이다.
악을 행하고 이득을 바라지 말라.
그 죄업은 반드시 갚아줄 것이다.분쇄기에 너희를 갈아죽이든 모든 끔찍한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지구상 끝까지 찾아가 보복을 할 것이다.
*지호야 말을 그렇게 하지 말라. 너는 그 죄업을 어찌 감당할려고 그러느냐.

 이게 법칙에 의해 구현하는  진정한 평등이다.
즉, 좌변과 우변이 같음을 실증함이다.

청원님의 댓글

청원 작성일

산업화독재는 법치가 통하고 경제적 안정을 구가하였으나 민주화독재는 법치와 안보를 파괴하여 대한민국이 통째로 사라지기 직전 상황을 만들었다. 국회의 요직에 있는 자들(김무성, 문재인, 정의화)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꼴을 볼때 뭐 이런 정신나간 자들이 있나 하고 생각했고 멀지 않아 국가위기와 국가부도가 올것을 절감한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103건 99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343 국가와 국민과 법을 우롱한 판사 파면촉구 기자회견! 댓글(2) 현우 2015-10-01 2180 89
5342 [채증]심복례2 댓글(1) 김제갈윤 2015-10-01 4226 56
5341 광주단체는 박남선과 심복례의 1980년대 사진을 제시하… 댓글(1) 노숙자담요 2015-10-01 2141 53
5340 [채증]심복례 댓글(1) 김제갈윤 2015-10-01 3249 61
5339 처음으로 글 올립니다 . 댓글(6) 사냥꾼 2015-10-01 1869 66
5338 시사논객님의 코멘트가 사실로 확인되면 광주단체는 감옥행… 댓글(1) 노숙자담요 2015-10-01 2348 101
5337 심복례의 사진요청함, 광주단체의 거짓말을 밝힘 댓글(3) 노숙자담요 2015-10-01 2212 71
5336 조갑제 기자 님 의 주장에 대하여 댓글(2) 오뚜기 2015-10-01 2097 81
5335 이거 나라 맞습니까? 댓글(2) 최성령 2015-10-01 2341 96
5334 도시 게릴라전에서 변장은 기본중 기본이다. 댓글(1) 海眼 2015-10-01 1995 74
5333 삼척동자도 알아본다. 이중푸레이 박근혜야! 댓글(1) 海眼 2015-10-01 2437 85
5332 탈북자들,518 보안각서 썼다. 댓글(1) 海眼 2015-10-01 2659 101
5331 박남선은 황장엽이 아니다 일조풍월 2015-10-01 1798 54
5330 2. 광주, 평양 황장엽 대조비교분석표 댓글(1) 노숙자담요 2015-10-01 2186 58
5329 1. 박남선 광주황장엽 대조비교분석표 댓글(3) 노숙자담요 2015-10-01 2190 53
5328 조갑제의 구도론 비판 댓글(1) 일조풍월 2015-09-30 1778 61
5327 박남선 황장엽 대조분석 발표예고!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9-30 1870 68
5326 박원순의 비열한 짓거리에 대하여! 댓글(1) 조의선인 2015-09-30 2146 73
5325 부당한 가처분 결정에 대한 대항력 행사의 한 방법 - … 댓글(1) 차돌바위 2015-09-30 2315 89
5324 秋夕 連休에서의 happening!{응답글 인용, 게재… 댓글(2) inf247661 2015-09-30 3080 39
5323 시골노인님, 사진 넣는 방법입니다. 댓글(9) 김제갈윤 2015-09-30 2480 45
5322 10.13일 보신각 행사에 대하여 댓글(2) 구로 2015-09-30 2034 72
5321 임기내내 김정은 바짓가랭이질인가 댓글(1) 상관최흔 2015-09-30 1969 77
5320 趙甲濟를 음해하니 '내 세상'이 오던가? 댓글(4) 일조풍월 2015-09-30 2650 121
5319 박근혜의 꼬봉 이창한 댓글(5) 일조풍월 2015-09-30 3186 114
5318 호위사령부 대좌 김정률 (제183광수)로 명명합니다. 댓글(6) 노숙자담요 2015-09-29 2095 49
5317 (가상) 아버지! 저 좀 살려주세요 댓글(1) 최성령 2015-09-29 2174 84
5316 이창한의 월권 행위 하나 더 댓글(5) 유람가세 2015-09-29 2657 129
5315 [추가자료]호위사령부 대좌출신 김정률 댓글(1) 김제갈윤 2015-09-29 4423 57
5314 이창한 판사를 파직하라!! 댓글(1) 은방울꽃 2015-09-29 2119 8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