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주구검과 한단지보의 박원순 그리고 문재인, 안철수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각주구검과 한단지보의 박원순 그리고 문재인, 안철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성령 작성일15-05-21 22:29 조회2,115회 댓글0건

본문


1. 각주구검(刻舟求劍)


여씨춘추(呂氏春秋)의 찰금편(察今篇)에 나오는 故事이다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 초(楚)나라의 한 젊은이가

매우 소중히 여기는 칼을 가지고 양자강을 건너기 위하여 배를 타고 가다

강 한복판에서 그만 실수로 쥐고 있던 칼을 강물에 빠뜨리고 말았다.

놀란 이 사람은 얼른 주머니칼을 꺼내서

칼을 빠뜨린 부분의 뱃전에 자국을 내어 표시를 해 놓았다.

그는 자리에 표시를 해놓았으니 찾을 수 있겠지 생각하고

배가 언덕에 닿자 뱃전에서 표시를 해 놓은 물 아래 속으로

뛰어 들어가 찾았으나 칼은 없었다.

이것을 보고 사람들이 그의 어리석은 행동을 비웃었다.

어리석고 융통성이 없음을 나타내는 말이다.


어떤 시골 농부가 울안의 모과나무에서 모과를 수확했다.

그는 해마다 그것을 이웃에게 나눠주고

일부는 시장에 팔았으나 별 소득이 없었다.

그는 해마다 서울 을지로 5가에 있는 중부시장에 내다 팔았다.

당시는 고속버스터미널이 을지로 3가에 있었던 시절이다.

그는 버스에서 내려 모과 두 자루를 어깨에 메고 중부시장으로 가다가

그만 자루 하나를 떨어뜨려 그것이 길바닥에 주르르 흩어졌다.

그가 당황하여 허둥대자

지나던 行人들이 걸음을 멈추고 주섬주섬 주워주었다.


어느 행인이 이거 파는 것이냐고 물어 와

천 원에 3개씩을 즉석에서 팔았다.

행인들이 호기심으로 모여 들어 너도 나도 샀다.

이렇게 해서 모과 두 자루를 그곳에서 다 팔았는데

시장 도매가격보다 5배나 비싸게 팔았다.


그는 여기서 힌트를 얻고는

불이나게 시골로 내려가 모과를 여러 자루 샀다.

그것을 가지고 다시 서울 을지로 바로 그곳에

목판을 차려놓고 장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웬일인지 모과가 팔리지 않았다.

몇 날을 기다리며 장사를 했으나 허탕을 치고

결국은 중부시장에 도매로 넘겨 原價도 챙기지 못했다.

그 돈은 밥 사먹고 잠 자는 비용으로 다 써 버렸다.

그는 빈 손으로 털레털레 시골로 내려왔다.


서울사람들 싸가지 없다고 욕을 하면서.


박원순은 뱃머리에 표시를 해 놓고

그 아래 물 속에 아들 주신이가 있다고 한다.

사람들이 확인하려 들자

그는 배를 다른 곳으로 옮겨 다시 이곳이라고 우긴다.

그래서 박원순은 자꾸만 배를 옮긴다.


박원순은 오늘도 배를 어디로 옮기나가 걱정이다.



2. 한단지보(邯鄲之步)


邯鄲之步는 장자(壯子)의 추수편(秋水篇)에 나오는 말이다.


전국시대 때의 일이다.

趙나라 邯鄲지방 사람들의 걸음걸이는 매우 멋있고 품격이 있었다.

燕나라에 살던 한 청년이 이 소문을 듣고 그 걸음걸이를 배우고자 한단으로 갔다.

청년이 한단에 도착했을 때 그곳 사람들의 걸음걸이는 소문대로 매우 아름다웠다.

청년은 매일 그곳 사람들의 걸음걸이를 관찰하고 흉내를 내었다.

그러나 한단 사람들처럼 걸을 수가 없었다.


그는 자신의 걷는 방법을 모두 버리고 처음부터 다시 배우기 시작했다.

그는 몇 달 동안 연습을 했지만 한단 사람들처럼 걷지를 못하고

자신의 걸음걸이마저 잊어버렸다.

모든 것을 포기한 청년은 고향 연나라로 돌아가기로 결심을 했다.

그러나 걸음걸이를 잊어버린 청년은 엉금엉금 기어서 고향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자신의 本分을 잊고 억지로 남의 흉내를 내면 실패한다는 의미다.


문재인과 안철수는 初選의원이다.

둘 다 정치경력이 日淺하다.

그들은 어쩌다 대통령 병에 들어 '한단지보'를 걷고 있다.

그들 자신도 불쌍하지만

그들을 바라보는 국민은 더 민망하다.

그들에게 부탁하고 싶다.

대통령 걸음을 배우기 전에 제 걸음부터 확실히 걸어라.

그런 다음에 단계를 거쳐 계단에 오르라.


그것이 順理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58건 99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828 '열두삼천리청년돌격대원들'(제237광수) 포착 댓글(5) 노숙자담요 2015-10-31 1847 48
5827 안찬일씨에 대해서 자세히 아시는분 있나요? 댓글(2) 조의선인 2015-10-30 4089 47
5826 국정원에도 간첩신고에 따른 업무지침 및 대응메뉴얼이 존… 조의선인 2015-10-30 2121 79
5825 지만원 박사님 의 국정원 방문 간첩신고 내용을 읽고서.… 댓글(7) 오뚜기 2015-10-30 3219 116
5824 묘비명(墓碑銘)이 바뀌었다 댓글(4) 최성령 2015-10-30 2361 67
5823 도와 주십시오. 역사교과서에 5.18을 댓글(1) 도사 2015-10-30 2028 71
5822 오랜만에 방문하니 감회가 새롭군요 댓글(2) proview 2015-10-30 2243 57
5821 내곡동 무덤 옆 국정원 댓글(3) 파랑새 2015-10-30 2970 85
5820 잘생긴 영화배우(제236광수)포착 댓글(3) 노숙자담요 2015-10-30 2876 40
5819 일단 환영 - 與 "김수남 검찰총장 내정자, 사회정의 … 댓글(3) 차돌바위 2015-10-30 2154 67
5818 증거물로 정리하는 광수들 집합 댓글(2) 각성 2015-10-30 2806 56
5817 뚱딴지 /82/ 황교안, 지만원 댓글(1) 한라산백두산 2015-10-30 2811 86
5816 내가 보고 들은 (동영상) 박원순 댓글(2) 오뚜기 2015-10-30 2670 56
5815 5.18 광주사태 대청소에 국가운명 달렸다 용바우 2015-10-30 1863 61
5814 역사교과서 문제는 무기가 동원된 전쟁 못지않게 중요하다 댓글(1) 몽블랑 2015-10-30 1860 37
5813 서울시투자기관노동조합협의회의 최근 관심사 댓글(1) veritas 2015-10-30 2213 59
5812 박주신을 옹호하는 조갑제의 핵심논리가 무너졌다 댓글(4) 비바람 2015-10-30 2653 73
5811 5.18생중계 신생 2015-10-29 2768 78
5810 북한 유도심판 박정철(제235광수) 포착 댓글(3) 노숙자담요 2015-10-29 2301 40
5809 10.26을 보는 핵심 포인트 댓글(5) 유람가세 2015-10-29 2061 71
5808 5.18 관련 법대로 2015-10-29 2172 48
5807 재심에서 무죄를 받아내는 좌파들의 무서운 실력 댓글(6) 차돌바위 2015-10-29 2301 50
5806 광수 후보입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15-10-29 2187 65
5805 월북광수 표무원 (제234광수) 대조표입니다 댓글(3) 노숙자담요 2015-10-29 2498 63
5804 대법원 "유우성, 간첩 아니다", 고개숙인 국정원 댓글(2) 차돌바위 2015-10-29 2406 34
5803 지만원 박사님께... 댓글(2) 요쉬야후 2015-10-29 2497 79
5802 황교안 "北지령설 진상파악중, 확인되면 필요조치" 댓글(4) 요쉬야후 2015-10-29 2320 79
5801 나라 망 한다 댓글(2) 오뚜기 2015-10-29 2395 90
5800 5.18 광주사태의 사실과 이정현의 양심발언 댓글(2) 용바우 2015-10-29 3085 123
5799 자유지성 300인회 시국강연 댓글(1) 현우 2015-10-29 2480 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