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09-12-14 10:31 조회11,624회 댓글0건

본문

한명숙 전총리의 경우

류근일 한양대 대우교수

한명숙 전 총리의 처신을 보자면 한 고상한 인간도 패거리의 구속을 받으면이상하게 달라진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된다. 내 아내는 1974년 그녀를 만나 청신한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천주교 메리놀 선교회의 한 미국인 신부님이 소개해서 만나 보았다고 한다. 신부님은 그 두 여인이 다 남편을 교도소에 두고 있다는 점에서 아마 동병상련의공통분모를 읽었던 것 같다. 그녀의 남편은 1968년의 통혁당 사건에 연루돼이미 여러 해 감옥에 있었고, 나는 1974년의 민청학련 사건에 연루돼 죽을둥 살둥 할 때였다.

아내는 훗날 한명숙 씨가 대단히 스마트하고 지성적인 인물이라고 말해 주었다.그래서 나는 한명숙 씨가 비록 나와는 합치될 수 없는 편에 소속돼 있을지라도 그 분을 개인적, 인간적으로는 ‘괜찮은 분’으로 분류해 왔다. 생김새부터가 화사하고 원만해 보이지 않는가?

저런 관상을 가진 사람은 ‘나쁜 사람’이 될 수 없는 사람이다. 미소도 아름답고, 처신도 관후(寬厚)하다. 그런데… 그 분이 검찰수사에 불응한다고 선언하는 것을 보면서, 나는 사람이 아무리 괜찮아도 일단 정치적인 패거리에 묶이면 그 패거리의 논리대로 움직일 수밖에 없는가보구나 하는 절망감을 새삼 느낀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1960년대나, 1970년대의 대한민국이 아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2000년대의 자유민주 대한민국이다. 이런 대한민국에서 검찰의 소환에 불응한다는 것은 민주화 운동도 아니고, 진보운동도 아니다. 그런 식이라면 교통질서를 어겼을 때도 경찰관의 취체에 ‘공작 정치’라며 반항해야 할 판이다.

돈 준 사람은 미화 5만 달러를 인사 청탁으로 한명숙 총리에게 건넸다고 했다. 그러나 한 총리는 단돈 1원도 받지 않았고 했다. 그렇다면 그 진실 여부는 어떻게 가려야 하는가. 두 말 할 나위 없이 양자가 무릎 맞춤을 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은 공권력의 대표인 검사 앞에서 해야 한다.

그런데 한명숙 씨는 그것을 거부하겠다고 했다. 이게 말이 되는가. 이게 내 아내가 나에게 전한 ‘괜찮은 여성 한명숙’의 이미지에 맞는 이야기인가. 자신만만 하면 왜 검찰수사에 불응하는가. 도대체 민주시대의 민주국가의 검찰을 통하지 않고 그무슨 방법으로 진실을 가리겠다는 것인가. 다른 방법이 과연 있는가.

단 돈 1원도 안 받았다면 이 세상에 두려울 것이 뭐가 있는가. 검사 아니라 염라대왕 앞에 나간다 해도 “여보시오, 염라대왕, 내 알고 지 알고 하늘이 알고 땅이 아는데 당신 지금 뭔 소릴 하는거야. 증거 있음 내놔 봐!”‘ 하고 야료하면 될 것 아닌가?

한명숙 총리, 5만 달러의 진상을 밝히는 데 인생을 거십시오.
그러나 그것은 대한민국 검찰을 떠나서는 가려질 수 없습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076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016 살빠진 김정일을 연기해야 하는 대역들의 고민 라덴삼촌 2009-12-12 10352 12
16015 북인권운동가에 중형 '편파 재판의 극치' 흐훗 2009-12-12 11573 14
16014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4915 23
16013 국가 정보원, 이거 큰 일 입니다 라덴삼촌 2009-12-13 8843 14
열람중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현우 2009-12-14 11625 15
16011 정부당국, 미국정부가 북핵 풀기 위해 북한-미국 평화협… 댓글(1) 라덴삼촌 2009-12-14 8589 9
16010 "中 지하에도 '만리장성'..핵미사일 은폐" 현우 2009-12-14 11850 12
16009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화재의 북한 동영상 댓글(2) 현우 2009-12-14 12054 11
16008 "北, 적화통일 대비해 서울시장(市長) 사전 임명" 댓글(1) 라덴삼촌 2009-12-15 11175 11
16007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달마 2009-12-15 11240 15
16006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댓글(1) 현우 2009-12-16 10367 10
16005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댓글(1) 새벽달 2009-12-16 9952 8
16004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댓글(2) 나두선생 2009-12-16 9253 10
16003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댓글(1) 한가람 2009-12-16 11503 9
16002 [시] 세상에서 제일로 맛있는 건 – 장진성…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11808 9
16001 이래도 김정일 편을 드나 댓글(1) 라덴삼촌 2009-12-16 10974 16
16000 부추연 ** 짐승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고발한다 …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8177 13
15999 臺灣이 지도에서 사라지는 날 댓글(1) 엽기정권 2009-12-16 11287 13
15998 2002년부정선거주동자 등 32명 고발을 예고해 드립니… 라덴삼촌 2009-12-17 9743 14
15997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5) 꿈꾸는자 2009-12-17 6774 22
15996 좌파 명망가들,그들의 진실을 까발려 줄까!(옮긴글) 장학포 2009-12-18 10975 20
15995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댓글(1) 라덴삼촌 2009-12-18 10054 15
15994 꼿꼿이 웃는 중국, 그 오만한 속내 댓글(1) 엽기정권 2009-12-18 10703 11
15993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현우 2009-12-19 9991 14
15992 軍, 국산무기 잇단 악재에 곤혹 댓글(2) 엽기정권 2009-12-19 10230 13
15991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댓글(2) 현우 2009-12-20 12109 10
15990 강남의 한 부자 목사로부터 받은 협박 댓글(1) 흐훗 2009-12-20 10350 20
15989 노무현정부, 북한 IT 인력양성 해마다 지원 댓글(1) 예우 2009-12-20 10229 13
15988 리영희 · 박원순 등 "15인의 억지와 위선" 공개 댓글(1) 김종오 2009-12-20 11638 13
15987 어느 여대생의 양심선언!! 댓글(2) 장학포 2009-12-20 9801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