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달마 작성일09-12-15 18:21 조회11,264회 댓글0건

본문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이쯤 되면 검찰은 국가기관이 아니라 한명숙 씨와 대등한 한 개 정치단체 지위로 격하된 꼴이다.
柳根一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검찰의 2차 소환에도 응하지 않았다. 이쯤 되면 검찰은 국가기관이 아니라 한명숙 씨와 대등한 한 개 정치단체 지위로 격하된 꼴이다. 그리고 한명숙 씨와 그를 싸고 도는 무슨 ‘대책위’인가 뭔가 하는 것이 일약 국가기관과 대등한 1 대 1의 권력체 수준으로 올라선 셈이다. 이러고도 이걸 나라라고 해야 하나?
 
 헌법이 정한 국가기관이 법을 집행하려고 할 때마다 사사건건 '정치탄압‘ 운운하며 거역하기로 한다면 그건 國法질서 안에 國法이 통하지 않는 또 하나의 권력체 또는 치외법권이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국가안의 또 하나의 대척적(對蹠的) 권력이 끝까지 뻣대는 가운데, 국가가 그것을 제압하지 못하면 그 대통령, 그 법무장관, 그 검찰총장은 허깨비임을 自認하는 꼴이 된다.
 
 소환에 불응하는 것도 헌법이 보장하는 행위인지는 모른다. 그렇다면 검찰은 그것에 의존하지 말고 더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 국가기관이 국가기관으로서의 최소한의 자격을 갖추려면 말이다. 예컨대 체포영장 발부가 있지 않은가? 무엇을 망설이는가?
 
 그 동안 내사한 것으로 법원의 영장 실질심사에서 이길 수 있다고 자부한다면 검찰은 지체 없이 체포영장을 동원해야 한다. 정치가 뭐 말라 비틀어죽은 것인가? 정치 때문에 당연히 할 일을 망설이는 검찰이라면 그런 검찰은 당장 옷 벗고 고향 앞으로 가야 한다.
 
 ‘촛불난동’ 이후 우리 사회의 최대의 문제는 국가 안에 또 하나의 권력체가 있다는 사실이 공연화(公然化)되었다는 점이다. 국가와 정부의 최소한의 법집행을 원천적으로 능멸하고 부정하고 적대하는 국가 안의 또 다른 권력체의 출현-예컨대 국민의례를 거부하고 민중의례를 하는 의식(儀式)이 그런 권력체의 존재를 단적으로 상징한다. 8.15 기념식을 백범기념관에 가서 따로 하는 것도 그런 하나의 사례였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나라는 이미 분국(分國)이라도 했다는 것인가? 로얄티(loyalty)를 대한민국 헌법기관보다 다른 쪽으로 돌리는 행위-이게 分國 아니면 뭐라고 불러야 하는가?
 
 진보신당 그룹이 민노당을 이탈했을 무렵 회의장 안에서 “더 친북해야 합니다‘라는 현수막을 들었던 골수 종북주의자들이야 당연히 대한민국 헌법의 배타적 권능을 거부한다 치지만, 아 어쩌자고 민주당까지 한명숙 씨의 소환 불응을 감싸고 돈다는 것인가? 민주당의 뿌리가 뭔지나 아는가? 민주당의 뿌리는 김대중 노무현이 아니라 송진우 김성수 신익희 조병옥 장면이다. 이들이 대한민국 헌법질서 알기를 개코로 알라고 가르쳤던가?
 
 지금의 문제는 단순히 한명숙 씨가 돈을 먹었느냐 안 먹었느냐의 문제를 넘어, 대한민국 헌법질서가 통하느냐 안 통하느냐의, 국가主權의 實效性 여부가 걸린 사안이다. 한명숙 씨에 대한 헌법질서의 정당한 권능이 관철되지 않는다는 것은 대한민국이 정말 나라 같은 나라냐 하는 물음과 직결된다. 그리고 대한민국의 나라다움을 정말로 입증하지 못할 때 李明博 정부의 존재이유는 그 순간, 그야말로 이슬처럼 사라질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161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01 노무현 정권의 正體 라덴삼촌 2009-12-12 9180 16
16100 살빠진 김정일을 연기해야 하는 대역들의 고민 라덴삼촌 2009-12-12 10379 12
16099 북인권운동가에 중형 '편파 재판의 극치' 흐훗 2009-12-12 11597 14
16098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4955 23
16097 국가 정보원, 이거 큰 일 입니다 라덴삼촌 2009-12-13 8865 14
16096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현우 2009-12-14 11645 15
16095 정부당국, 미국정부가 북핵 풀기 위해 북한-미국 평화협… 댓글(1) 라덴삼촌 2009-12-14 8614 9
16094 "中 지하에도 '만리장성'..핵미사일 은폐" 현우 2009-12-14 11875 12
16093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화재의 북한 동영상 댓글(2) 현우 2009-12-14 12079 11
16092 "北, 적화통일 대비해 서울시장(市長) 사전 임명" 댓글(1) 라덴삼촌 2009-12-15 11207 11
열람중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달마 2009-12-15 11265 15
16090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댓글(1) 현우 2009-12-16 10416 10
16089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댓글(1) 새벽달 2009-12-16 9976 8
16088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댓글(2) 나두선생 2009-12-16 9278 10
16087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댓글(1) 한가람 2009-12-16 11534 9
16086 [시] 세상에서 제일로 맛있는 건 – 장진성…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11830 9
16085 이래도 김정일 편을 드나 댓글(1) 라덴삼촌 2009-12-16 10996 16
16084 부추연 ** 짐승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고발한다 …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8204 13
16083 臺灣이 지도에서 사라지는 날 댓글(1) 엽기정권 2009-12-16 11315 13
16082 2002년부정선거주동자 등 32명 고발을 예고해 드립니… 라덴삼촌 2009-12-17 9771 14
16081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5) 꿈꾸는자 2009-12-17 6800 22
16080 좌파 명망가들,그들의 진실을 까발려 줄까!(옮긴글) 장학포 2009-12-18 10999 20
16079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댓글(1) 라덴삼촌 2009-12-18 10080 15
16078 꼿꼿이 웃는 중국, 그 오만한 속내 댓글(1) 엽기정권 2009-12-18 10729 11
16077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현우 2009-12-19 10017 14
16076 軍, 국산무기 잇단 악재에 곤혹 댓글(2) 엽기정권 2009-12-19 10261 13
16075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댓글(2) 현우 2009-12-20 12131 10
16074 강남의 한 부자 목사로부터 받은 협박 댓글(1) 흐훗 2009-12-20 10378 20
16073 노무현정부, 북한 IT 인력양성 해마다 지원 댓글(1) 예우 2009-12-20 10255 13
16072 리영희 · 박원순 등 "15인의 억지와 위선" 공개 댓글(1) 김종오 2009-12-20 11662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