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두선생 작성일09-12-16 10:28 조회9,274회 댓글2건

본문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

“왜 이 글을 안보(통일, 북한) 주제의 명문으로 추천하는가?”

라고 누가 묻는다면, 저는 이렇게 대답하고 싶습니다.

“눈물을 흘려야 할 때, 눈물을 자연스럽게 눈물을 흘리는 정치인이야말로 진정한 정치지도자가 아닐까요? 통일 성업(聖業)을 이룩할 일꾼이 아닐까요? 이런 사람이 슨 글이 어찌 감동을 주지 않겠습니까? 감동을 주는 글, 그것이 바로 명문 아닌가요?”

// 091215불의날1956

/ 66and99.com 운영자 나두(拏頭) 전태수(全泰樹) ***

66666666666666666666 000 111 99999999999999999999999

남긴 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

탕! 탕! 탕!

북한 인민이 죽어가는 총소리다.

왕조시대도, 히틀러시대도 아닌데 북한 정권은 주민들을 모아놓고 공개처형을 한다.

공포정치, 총알정치를 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대한민국 국회에서는 공개처형 동영상 한번 트는 것도 힘들다.

대한민국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하수인도 아닌데 말이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대한민국의 인권은 그토록 이야기하면서 핍박과 억압에 죽어가는 북한주민의 인권은 한마디도 못한다.

인권에는 국경이 없고, 북한 인권이 지옥의 바닥인데도 말이다.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북한 문제는 세 가지다.

첫째, 북한의 핵,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 군사· 전쟁· 테러문제이다.

둘째, 영양실조, 굶주림 등 경제문제이다.

셋째, 강제수용소, 공개총살, 기본권침해 등 인권문제이다.

어느 것 하나 급하지 않은 것이 없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인권문제다.

북한주민의 기본적 인권이 보장되고, 북한 땅에 민주화가 달성된다면 핵문제나 경제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북한인권법을 국회에 제출했다.(2005.8.11)

많은 탈북자들이 불법월경자, 민족반역자라는 멍에를 쓰고, 총살당하거나 수용소에 갇히는 것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었다.

우리 동포가 중국 땅에서 인신매매를 당하고, 맞아 죽는 비참한 현실을 그냥 둘 수 없었다.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도 20여 만 명이(통일부/2004년 북한개요, 333쪽) 탄압받고 있다.

굶어 죽고 있다.

사상교육, 감시통제, 여행이동까지 제한받고 있다.

정부는 2003년 유엔인권위원회 대북인권결의안에 불참했다.

2004년과 2005년에는 기권했다.

아이들 일기장검사도 인권침해라며 못하게 할 만큼 자상하던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이 참혹한 수준이라는 보고서가 나오자 슬그머니 숨겨버렸다.

미 의회에서 북한인권법을 심의하던 2004년 9월 2일, 열린우리당 의원 25명은 미국 북한인권법 제정에 반대하는 서한을 미 대사관에 전달하는 해프닝도 벌였다.

인권, 개혁, 진보를 말하는 인권변호사 출신 노무현 대통령의 인권은 어떤 인권인지 궁금하기 짝이 없다.

내가 북한인권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우연이었다.

어느 날 행사장에서 지역구민 한사람이 나를 불러 세웠다.

“의원님은 지역구 활동을 열심히 하는데, 소사구민은 당신이 보살피지 않아도 굶어 죽지 않습니다. 그러나 북한주민은 당신이 당장 관심 갖지 않으면 굶어죽고, 맞아죽는 일이 다반사입니다. 의원님은 그간 대한민국의 민주주주와 인권을 위해 젊음을 바쳤습니다. 이젠 북한주민의 민주주의와 인권에도 관심을 가져주십시오”

그가 다름 아닌 문국한이었다.

그는 그때 사재를 털어 중국 등을 오가며 탈북자를 돕고 있었다.

그리고 얼마 후 그는 남한 입국을 학수고대하며, 도피 생활을 그림으로 그려 유명한 “길수가족”을 한국으로 무사히 데리고 왔다.

나는 북한을 6번 다녀왔다.

갔다 올 때마다 북한주민들의 굶주림과 가난과 억압이 눈에 밟혀 가슴이 아프다.

남쪽은 웰빙하고, 다이어트 하는데, 북쪽은 굶주림이다.

그래서 나는 남긴 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

대한민국 국회의원

김문수

2006.1.26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그런데 김문수의 행보는 사람을 헷갈리게 합니다.
진정으로 위하는게 누구인지.....

선한일님의 댓글

선한일 작성일

애국자는 애국자를 만나고 싶어하고 도와주고 싶어합니다.
김문수씨가 지만원님께 단돈 만원이라도 도와준게 있나요 ?
아니면 어버이연합에라도. 골수 좌파는 생각이 좀 변화되어도 원점에서 멀리 못갑니다.
6.3데모하던 이명박씨를 보면 유추가능 합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154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094 노무현 정권의 正體 라덴삼촌 2009-12-12 9180 16
16093 살빠진 김정일을 연기해야 하는 대역들의 고민 라덴삼촌 2009-12-12 10379 12
16092 북인권운동가에 중형 '편파 재판의 극치' 흐훗 2009-12-12 11597 14
16091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4952 23
16090 국가 정보원, 이거 큰 일 입니다 라덴삼촌 2009-12-13 8862 14
16089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현우 2009-12-14 11645 15
16088 정부당국, 미국정부가 북핵 풀기 위해 북한-미국 평화협… 댓글(1) 라덴삼촌 2009-12-14 8614 9
16087 "中 지하에도 '만리장성'..핵미사일 은폐" 현우 2009-12-14 11872 12
16086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화재의 북한 동영상 댓글(2) 현우 2009-12-14 12076 11
16085 "北, 적화통일 대비해 서울시장(市長) 사전 임명" 댓글(1) 라덴삼촌 2009-12-15 11204 11
16084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달마 2009-12-15 11262 15
16083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댓글(1) 현우 2009-12-16 10412 10
16082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댓글(1) 새벽달 2009-12-16 9973 8
열람중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댓글(2) 나두선생 2009-12-16 9275 10
16080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댓글(1) 한가람 2009-12-16 11530 9
16079 [시] 세상에서 제일로 맛있는 건 – 장진성…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11828 9
16078 이래도 김정일 편을 드나 댓글(1) 라덴삼촌 2009-12-16 10994 16
16077 부추연 ** 짐승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고발한다 …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8200 13
16076 臺灣이 지도에서 사라지는 날 댓글(1) 엽기정권 2009-12-16 11313 13
16075 2002년부정선거주동자 등 32명 고발을 예고해 드립니… 라덴삼촌 2009-12-17 9769 14
16074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5) 꿈꾸는자 2009-12-17 6796 22
16073 좌파 명망가들,그들의 진실을 까발려 줄까!(옮긴글) 장학포 2009-12-18 10998 20
16072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댓글(1) 라덴삼촌 2009-12-18 10079 15
16071 꼿꼿이 웃는 중국, 그 오만한 속내 댓글(1) 엽기정권 2009-12-18 10728 11
16070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현우 2009-12-19 10015 14
16069 軍, 국산무기 잇단 악재에 곤혹 댓글(2) 엽기정권 2009-12-19 10260 13
16068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댓글(2) 현우 2009-12-20 12129 10
16067 강남의 한 부자 목사로부터 받은 협박 댓글(1) 흐훗 2009-12-20 10376 20
16066 노무현정부, 북한 IT 인력양성 해마다 지원 댓글(1) 예우 2009-12-20 10253 13
16065 리영희 · 박원순 등 "15인의 억지와 위선" 공개 댓글(1) 김종오 2009-12-20 11661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