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가람 작성일09-12-16 10:29 조회11,529회 댓글1건

본문

1848년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공산당선언'을 출간하면서
"프롤레타리아들이 공산주의혁명에서 잃을 것은 그들을 얽매는 쇠사슬밖에 없다. 그들에게는 얻어야 할 세계가 있다"고 당당하게 외쳤다.
그로부터 160년 뒤 문학평론가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는 마르크스의 오류를 지적했다.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여 들고 일어나라'고 하면서 '당신들이 잃을 것은 당신들을 얽매고 있는
쇠사슬밖에 없다'고 말한 게 있어요.
그런데 그 쇠사슬은 극단적인 경우가 아니면 바로 '밥줄'이기도 합니다.
변화도 필요하지만, 지금 삶을 살아가는 데 안정이 필요하고 그걸 존중해주면서 개선하는 방안을
만들어나가야지요."(김우창·문광훈 대담집 '세 개의 동그라미')

2009년 여름
쌍용자동차가 노조의 장기 파업으로 파산 위기에 직면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와 민노총 운동가 등 외부 세력은 파업 현장에서 노조의 '밥줄'을 끊는 극한
투쟁을 선동하기만 했다.
보다 못한 쌍용차 직원 부인들은 "쌍용차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고 제발 국회로 돌아가달라"며
눈물로 호소했다.
그들은 남의 '밥줄'을 투쟁으로 '끊어야 할 쇠사슬'로 호도하면서 자신의 '밥줄'을 이어가는 집단일
뿐이었다.
그들이 지향하는 유토피아(이상향·理想鄕)는 그들을 제외한 당사자들에게는 고통스러운
디스토피아(암흑향·暗黑鄕)란 사실을 재입증한 것이다.

그런데 2010년을 앞둔 요즘 기업인 출신의 소설가 홍상화가 '디스토피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그는 지난 2005년 한국 지식인 사회를 지배하는 좌파 이념의 이상향이 한국을 암흑향에 빠뜨릴
것이라고 경고하는 장편소설 '디스토피아'를 출간한 적이 있다.
그는 최근 인터넷 사이트(
www.dystopia.co.kr)를 개설해 독자 신청을 받아 자신의 소설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그는 "앞으로 사비 1억원을 들여 10만 부 정도 나눠줄 계획"이라며 "정치적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보수단체와 손잡지 않고 나 혼자서 캠페인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서울대 상대 출신의 건실한 중소기업인이었다가 늦깎이 작가가 된 홍상화가 홀로 좌파와 맞서는
21세기의 돈키호테가 되기로 한 까닭은 지극히 문학적이다.
'좌편향된 독서를 한 지식인들이 진보적 민족문학을 이용해 지배계급에 대한 증오심을 전파하고
있다'는, 문학적 오용을 바로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당연히 어느 진보적 문학평론가는 이 소설을 두고 '반공 이데올로기와 수구 보수의 망령'이라고
혹평한 바 있다.

또한 중도 성향의 문인들은 홍상화의 소설을 문학적으로 무시하거나 그의 캠페인을 외면하기 일쑤다. 하지만 디스토피아 홈페이지에는 작가를 격려하고 책을 보내달라는 독자의 편지가 하루하루 쌓이고 있다.

홍상화의 소설은 기업인의 시각에서 자유시장경제의 디스토피아를 그린 에인 랜드의 소설
'아틀라스'(1957년)를 떠올리게 한다.
미래의 어느 날 포퓰리즘에 빠진 무능한 정치인들이 평등주의를 시장과 사회에 강요하자 혁신적인
기업인과 기술자, 예술가 등 엘리트들이 망명해버리고, 국가는 무정부상태에 빠진다는 소설이다.
앨런 그린스펀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등이 젊은 시절 탐독하는 등 자유주의 지식인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 책이다.

역사를 되돌아볼 때 유토피아는 늘 멀리에 있었다. 하지만 디스토피아는 언제나 유토피아의 가면을
쓴 채 현실이 되는 경우가 잦았다.
그래서 체질적으로 반(反)이념적인 문학의 운명은 유토피아의 환상에 맞선 디스토피아의 악몽일
수밖에 없다.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저도 우선 두 권을 신청했습니다.
저도 읽고 좌편향 후배에게 읽게 하려구요.

퍼온글 목록

Total 16,154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094 노무현 정권의 正體 라덴삼촌 2009-12-12 9180 16
16093 살빠진 김정일을 연기해야 하는 대역들의 고민 라덴삼촌 2009-12-12 10379 12
16092 북인권운동가에 중형 '편파 재판의 극치' 흐훗 2009-12-12 11597 14
16091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4952 23
16090 국가 정보원, 이거 큰 일 입니다 라덴삼촌 2009-12-13 8862 14
16089 한명숙 총리에게 고함.. 현우 2009-12-14 11645 15
16088 정부당국, 미국정부가 북핵 풀기 위해 북한-미국 평화협… 댓글(1) 라덴삼촌 2009-12-14 8614 9
16087 "中 지하에도 '만리장성'..핵미사일 은폐" 현우 2009-12-14 11871 12
16086 빠르게 유포되고 있는 화재의 북한 동영상 댓글(2) 현우 2009-12-14 12075 11
16085 "北, 적화통일 대비해 서울시장(市長) 사전 임명" 댓글(1) 라덴삼촌 2009-12-15 11203 11
16084 한명숙과 同格이 된 검찰 달마 2009-12-15 11262 15
16083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댓글(1) 현우 2009-12-16 10412 10
16082 南지원 타미플루 결국 北 간부층 감기 치료제로? 댓글(1) 새벽달 2009-12-16 9973 8
16081 안보명문 /26/ 남긴밥을 보면 눈물이 난다-김문수 댓글(2) 나두선생 2009-12-16 9274 10
열람중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댓글(1) 한가람 2009-12-16 11530 9
16079 [시] 세상에서 제일로 맛있는 건 – 장진성…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11828 9
16078 이래도 김정일 편을 드나 댓글(1) 라덴삼촌 2009-12-16 10994 16
16077 부추연 ** 짐승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고발한다 … 댓글(1) 나두선생 2009-12-16 8200 13
16076 臺灣이 지도에서 사라지는 날 댓글(1) 엽기정권 2009-12-16 11313 13
16075 2002년부정선거주동자 등 32명 고발을 예고해 드립니… 라덴삼촌 2009-12-17 9769 14
16074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5) 꿈꾸는자 2009-12-17 6796 22
16073 좌파 명망가들,그들의 진실을 까발려 줄까!(옮긴글) 장학포 2009-12-18 10998 20
16072 2012년 최악의 적화(赤化) 공식 댓글(1) 라덴삼촌 2009-12-18 10079 15
16071 꼿꼿이 웃는 중국, 그 오만한 속내 댓글(1) 엽기정권 2009-12-18 10728 11
16070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현우 2009-12-19 10015 14
16069 軍, 국산무기 잇단 악재에 곤혹 댓글(2) 엽기정권 2009-12-19 10260 13
16068 김성광 목사 논란..."대권주자로써 반면교사를 삼아야.… 댓글(2) 현우 2009-12-20 12129 10
16067 강남의 한 부자 목사로부터 받은 협박 댓글(1) 흐훗 2009-12-20 10376 20
16066 노무현정부, 북한 IT 인력양성 해마다 지원 댓글(1) 예우 2009-12-20 10252 13
16065 리영희 · 박원순 등 "15인의 억지와 위선" 공개 댓글(1) 김종오 2009-12-20 11661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