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유토피아 vs 디스토피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가람 작성일09-12-16 10:29 조회11,531회 댓글1건

본문

1848년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공산당선언'을 출간하면서
"프롤레타리아들이 공산주의혁명에서 잃을 것은 그들을 얽매는 쇠사슬밖에 없다. 그들에게는 얻어야 할 세계가 있다"고 당당하게 외쳤다.
그로부터 160년 뒤 문학평론가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는 마르크스의 오류를 지적했다.
 "마르크스는 '노동자들이여 들고 일어나라'고 하면서 '당신들이 잃을 것은 당신들을 얽매고 있는
쇠사슬밖에 없다'고 말한 게 있어요.
그런데 그 쇠사슬은 극단적인 경우가 아니면 바로 '밥줄'이기도 합니다.
변화도 필요하지만, 지금 삶을 살아가는 데 안정이 필요하고 그걸 존중해주면서 개선하는 방안을
만들어나가야지요."(김우창·문광훈 대담집 '세 개의 동그라미')

2009년 여름
쌍용자동차가 노조의 장기 파업으로 파산 위기에 직면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와 민노총 운동가 등 외부 세력은 파업 현장에서 노조의 '밥줄'을 끊는 극한
투쟁을 선동하기만 했다.
보다 못한 쌍용차 직원 부인들은 "쌍용차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고 제발 국회로 돌아가달라"며
눈물로 호소했다.
그들은 남의 '밥줄'을 투쟁으로 '끊어야 할 쇠사슬'로 호도하면서 자신의 '밥줄'을 이어가는 집단일
뿐이었다.
그들이 지향하는 유토피아(이상향·理想鄕)는 그들을 제외한 당사자들에게는 고통스러운
디스토피아(암흑향·暗黑鄕)란 사실을 재입증한 것이다.

그런데 2010년을 앞둔 요즘 기업인 출신의 소설가 홍상화가 '디스토피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그는 지난 2005년 한국 지식인 사회를 지배하는 좌파 이념의 이상향이 한국을 암흑향에 빠뜨릴
것이라고 경고하는 장편소설 '디스토피아'를 출간한 적이 있다.
그는 최근 인터넷 사이트(
www.dystopia.co.kr)를 개설해 독자 신청을 받아 자신의 소설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그는 "앞으로 사비 1억원을 들여 10만 부 정도 나눠줄 계획"이라며 "정치적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보수단체와 손잡지 않고 나 혼자서 캠페인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서울대 상대 출신의 건실한 중소기업인이었다가 늦깎이 작가가 된 홍상화가 홀로 좌파와 맞서는
21세기의 돈키호테가 되기로 한 까닭은 지극히 문학적이다.
'좌편향된 독서를 한 지식인들이 진보적 민족문학을 이용해 지배계급에 대한 증오심을 전파하고
있다'는, 문학적 오용을 바로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당연히 어느 진보적 문학평론가는 이 소설을 두고 '반공 이데올로기와 수구 보수의 망령'이라고
혹평한 바 있다.

또한 중도 성향의 문인들은 홍상화의 소설을 문학적으로 무시하거나 그의 캠페인을 외면하기 일쑤다. 하지만 디스토피아 홈페이지에는 작가를 격려하고 책을 보내달라는 독자의 편지가 하루하루 쌓이고 있다.

홍상화의 소설은 기업인의 시각에서 자유시장경제의 디스토피아를 그린 에인 랜드의 소설
'아틀라스'(1957년)를 떠올리게 한다.
미래의 어느 날 포퓰리즘에 빠진 무능한 정치인들이 평등주의를 시장과 사회에 강요하자 혁신적인
기업인과 기술자, 예술가 등 엘리트들이 망명해버리고, 국가는 무정부상태에 빠진다는 소설이다.
앨런 그린스펀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등이 젊은 시절 탐독하는 등 자유주의 지식인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 책이다.

역사를 되돌아볼 때 유토피아는 늘 멀리에 있었다. 하지만 디스토피아는 언제나 유토피아의 가면을
쓴 채 현실이 되는 경우가 잦았다.
그래서 체질적으로 반(反)이념적인 문학의 운명은 유토피아의 환상에 맞선 디스토피아의 악몽일
수밖에 없다.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저도 우선 두 권을 신청했습니다.
저도 읽고 좌편향 후배에게 읽게 하려구요.

퍼온글 목록

Total 16,161건 53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 조계종, 4천명을 금강산 성지순례 보내? 댓글(2) 현우 2010-02-04 7916 8
200 대한민국 대통령은 자존심도 없습니까? -김동길 현우 2010-02-04 10783 9
199 “북한군 해안포 사격 내부 권력투쟁 때문” 댓글(1) 라덴삼촌 2010-02-04 9872 4
198 "북 특수부대 8만명, 남한서 자살폭탄 테러 우려” 댓글(1) 김종오 2010-02-03 9671 18
197 아, 現職 判事들을 쥑이고 싶구나!{全南大 敎授} inf247661 2010-02-03 10544 6
196 구제불능의 왜곡방송 MBC, 폐쇄되어야! 댓글(1) 현우 2010-02-03 7571 8
195 김대중 묘역 방화, 정치적으로 악용될라 댓글(1) 현우 2010-02-03 9851 7
194 usinsideworld 기사....! 라덴삼촌 2010-02-03 10184 17
193 전교조의 대국민 기만극을 선전하는 조선일보 댓글(1) 엽기정권 2010-02-02 15644 12
192 언론은 아직도.. 댓글(1) 현우 2010-02-02 10484 7
191 행복도시가 진짜 노무현의 작품이었나? 댓글(1) 새벽달 2010-01-31 9756 7
190 金正日에게 충성맹세한 46개 언론사 사장 리스트 댓글(2) 김종오 2010-01-30 10923 12
189 미 연방의회 보고서 10년 만에 모든 진실 폭로.."김… 댓글(1) 흐훗 2010-01-30 9745 18
188 이것이 대한민국인가요 -김동길 현우 2010-01-30 9835 20
187 아이티 구조현장 극과극..119구조대 vs 외교관 댓글(3) 현우 2010-01-30 10846 6
186 북, MB 햇볕 나올 때까지 쏜다 댓글(1) 흐훗 2010-01-30 11143 12
185 재미있는 통계자료/ 낮엔 이명박- 밤엔 박근혜.....… 김종오 2010-01-29 12793 15
184 한국의 현재 군사력, "북한 도발에 제대로 대처 못 해… 흐훗 2010-01-29 12132 14
183 親北 이재정이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이유는… 댓글(2) 라덴삼촌 2010-01-28 9349 12
182 이명박 정부, 왜 이래요 ? 라덴삼촌 2010-01-28 10803 12
181 ★ 다시한번 밝히는 이명박의 실체 댓글(1) 새벽달 2010-01-26 11270 18
180 정부가 표방한 중도통합론은 좌경화로 가기위한 교두보? 댓글(3) 엽기정권 2010-01-26 9309 6
179 사법부 '개판 판결'! 중도정부의 失政탓? 댓글(1) 라덴삼촌 2010-01-25 7734 9
178 數學博士 '김 명호' 敎授의 아내입니다. ,,. inf247661 2010-01-24 9963 8
177 "증자의 돼지" & "미생지신" 댓글(1) 라덴삼촌 2010-01-24 11130 8
176 정부 "<신동아>, 세종시 문건 유출자 밝혀라" 댓글(2) 새벽달 2010-01-24 9482 8
175 김정일이 최후 순간을 준비 댓글(1) 지만원 2010-01-23 9924 20
174 노무현(대통령)의 부인과 한명숙(총리)의 남편! 댓글(1) 김종오 2010-01-23 12156 43
173 대한민국과 국민을 상대로 선전포고한 좌파판사들과 대법원… 댓글(1) 흐훗 2010-01-22 9280 10
172 현 사법반란은 단순한 사법독립이나 3심제도의 문제가 아… 댓글(1) 흐훗 2010-01-22 8818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