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바람 작성일10-06-12 22:49 조회14,491회 댓글3건

본문

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박정희 대통령 울산 현대조선소 기공식 치사중에서

-성장결과 농어촌 투자
-「새마을」성공여부는 농민태세에   
1972 / 3 / 23

박정희 대통령은 23일『정부가 앞으로 해야할 주요 경제정책은,
① 제 1, 2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의 고도성장결과를 농어촌에 집중 투자하여 농어촌을 근대화하고,
② 중화학공업을 육성하며,
③ 수출을 지속하고 이를 획기적으로 증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통령은 이날 울산대형조선소기공식 치사를 통해 이렇게 말하고『우리나라 경제는 이제 중화학공업의 기반과 여건이 조성되어 바야흐로  중공업시대로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대통령은『그동안 우리경제는 고도성장의 문제점과 부작용도 있었으나 이는 다른 나라에서도 공업화 과정에서 있었던 것이며 문제는 어떻게 이를 합리적으로 조정, 타개하고  순용해 가느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통령은 새마을운동에 언급,『정부는 많은 뒷받침을 하고 지원을 하여 꼭 성공토록 할것이며 또 성공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성공 여부는 농민들이 이를 받아들이는 태세에 달렸다.』면서 농민들의 이해와 분발을 촉구했다.

박대통령은 농-공 분야의 불균형문제에 대해『공업 발전을 농촌이 뒷받침하고 또 농.공병진인 것이며 이는 다만 개발과정에서시간적으로 앞서고 뒤서고 하는 차이가 있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박대통령은『그러나 선진국에서는 농업과 공업의 한계가 없어지는 농공 일체가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이외 한계가 점점 없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과 현대 정주영회장이 울산 현대조선소 착공버튼을 누르고 있다. 1972. 3. 23

박정희 대통령은 73년 7월에 포항종합제철 준공예정을 앞둔 시점에 현대 정주영회장을 청와대로 부른다. 당시 박 대통령은 포항제철 뿐만 아니라 제2제철공장을 계획하고 있던터라 우리 기술로 생산된 제철을 단순 수출에 치중하기 보다는 생산된 제철의 부가가치를 높여 생산된 제품을 수출할 목적으로 정주영회장에게 조선소 건립을 마치 지상명령 내리듯 제안한다.

이를 듣고 있던 정회장은 얼굴 빛이 창백해 지며 어렵게 물음에 대한 대답을 한다. "각하 현재 저희가 추진하고 있는 울산 현대자동차공장도 힘에 부치는 일입니다. 그러나 자동차 공장은 저가 꼭 해보고 싶었고 그에 대한 기술적 자신감도 있습니다. 그러나 조선소... 단순히 소형 고깃배도 아니고 수십만톤이나 되는 유조선등을 만들어야 하는 조선소 건립은 불가능합니다. 자동차공장과는 차원이 다른 종합적 첨단기술과 자본이 요구되는 엄청난 사업입니다. 저희 현대의 사활을 걸어도 하루아침에 날아갈 수있는 무모한 도전 입니다." 라고 고충을 토로한다.

그러나 돌아오는 박대통령은 대답은 진노에 가까운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다. "요즘 국내 내노라하는 기업들이 마치 자신들이 노력해 그렇게 된 줄알고 착각하며 국가와 민족의 장래는 생각지 않고 자신들의 배만 채우려는 경향이 있다는 정보를 나는 듣고 있소. 나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요. 그리고 정 회장, 지금의 현대가 정회장 개인거요? 지금의 현대가 성장할때 까지 정 회장 자신만의 노력으로 된 것인줄 아시오? 여기엔 정 회장 뿐만 아니라 정부와 국민 그리고 현대 소속의 근로자들이 다함께 피와 땀으로 일궈논 것이지 어느 특정인이 오늘에 현대가 있게한게 아니란 말이요. 그런 측면에서 볼때 현대 뿐만 아니라 내노라하는 이름있는 기업들은 모두 국민기업인 것이요. 어느 특정인의 소유물이 아니란 말이요.

야당의 극렬반대에도 불구하고 정 회장과 내가 의기투합해 강력하게 추진했던 경부고속도로를 만들면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우기위해 그 어려운 난관들을 해쳐나온것이요? 오직 이 나라의 장래를 생각해 민족의 제단앞에 우리의 목숨을 걸자고 다짐하면서 추진한것 아니요. 나역시 내가 구상하고 추진하려하는 조선소건립과 완공 후 생산되는 선박이 단순한 선박이 아님을 잘알고 있소 그러나 우리는 반드시 이 일을 추진하고 성공해야만 하오. 모든 뒷받침을 정부가 나서 지원할테니 곧바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시오. 외자유치 부분에선 정부가 보증을 서 주겠소.

이렇게하여 박 대통령이 정주영회장께 마치  지상명령하듯 추진한 울산 현대조선은 착공 2년뒤, "조선소 건립추진으로 현대가 날아갈 수있다하며 불가능하다" 말한 정주영회장에 의해 1974년 6월에 26만톤급 유조선 어클랜틱바론 1,2호를 건조해 육영수여사님이 진수식 테잎을 끊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故정주영회장 내외가  지켜보는 가운데 육영수여사의 26만톤급 유조선 명명식 1974. 6. 28

[울산 현대조선소]
세계적 규모의 대단위 조선소건설 기공식이 1972년 3월 23일 오후 2시 울산 미포동 현장에서 박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현대건설(정주영)계의 이 대단위 조선소는 정부의 중공업건설계획에 포함된 최대 규모의 수출전략산업으로 영국,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각국의 혼성차관 5천14만5천달러와 내자 74억원(정부투융자 49억원, 실수요자부담 25억원)을 들여 내년말까지 완공될 계획이다.

대형 유조선을 건조, 수출할 새 조선소의 시설규모는 최대건조능력 50만톤급 규모로 보통은 연간 25만9천톤급 5척을 지을 수 있도록 돼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착공 2년만에 26만톤급 유조선 어클랜틱바론명명식에 참석해 울산 현대미포조선소 내 기념비문을 지켜보는 (좌)故정주영회장과 박정희대통령 내외분 멀리 박근혜 전 대표도 보인다. 육영수 여사는 두달 뒤 8.15광복절 기념식장에서 북한의 사주를 받은 문세광이 쏜 총에 서거 하셨다. 1974. 6. 28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그래도 박대통령, 이병철, 정주영...+몇몇 재벌들은
그 돈이 몽땅 제돈이 아니란걸 알았던 듯 한데
지금 돈 많이 가진 넘들은 그게 다 지돈인줄 아나 봅니다.

그러니 그 악취 풍기는 돈냄새 밑에
자유 민주 경제체제를 좀 먹는 곰팡이가 무럭무럭 자라납니다.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언젠가 근로자들 임금이 제대로 안나왔던가, 적었던가,,
하여튼 임금문제로 박대통령께서 정주영씨에게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하며 나무란적이 있다고 본거 같은데요,,,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현대조선이 정주형 회장의 작품으로 알았는데, 이제 보니 박정희 대통령의 작품이며 정주영 회장은 박정희의 충실한 일꾼이었군요! 물론 충실한 일꾼도 훌륭한 것입니다. 정주영을 깎아내리려는 뜻은 전혀 아닙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얼마나 위대하신 분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글에는 박정희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경영하면서 국민들의 경제사정까지 꿰뚫고 있었음을 잘 보여줍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95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85 [중앙일보 특종] 김신조 침투조, 목없는 시신 알고보니… 소강절 2012-02-05 14557 15
16184 국군! 그 불멸의 상무정신 길이 빛나리 라덴삼촌 2010-10-30 14550 11
16183 美정부 ‘전작권 전환 연기’ 한국여론 타진 댓글(1) 엽기정권 2010-03-15 14547 10
16182 예비역 장성들은 아직도 자기가 현역인줄 착각하나? 댓글(1) 레몬향 2011-05-17 14535 12
16181 간첩활동 왕재산 사건 핵심 조직원들이 받은 북한 훈장 댓글(1) 레몬향 2011-08-12 14535 10
16180 알고는 있어야 합니다 (오월단) 댓글(1) 다투기 2011-05-31 14510 11
16179 김동길 교수의 시국강연 한번 들어 봅시다.! 댓글(2) 장학포 2010-03-20 14492 11
열람중 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댓글(3) 솔바람 2010-06-12 14492 16
16177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댓글(3) 현우 2010-02-17 14490 10
16176 . 댓글(3) HiFi 2011-01-21 14469 12
16175 전교조 교사 비율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 (fre… 한글말 2010-12-15 14461 15
16174 참 다행입니다. 초롱이 2010-12-17 14460 11
16173 5.18시민군 중에 불순세력이 있었다는 김영택 기자의 … 댓글(1) 지만원 2011-05-31 14460 13
16172 '서 석구'변호사님의 변론 자료 ≪수학박사 '지 만원'… inf247661 2011-10-23 14458 10
16171 北 처녀들 요즘 거머리 잡느라 혈안 왜? 현우 2011-08-01 14453 13
16170 프리메이슨의 비밀 댓글(1) 청곡 2011-12-14 14424 16
16169 “외계 우주선 3대 지구로 오는 중” 러시아 발표 댓글(2) 東素河 2010-12-29 14409 12
16168 차기 대권을 두고 박근혜에 국민의 관심이...... 댓글(1) 김종오 2011-02-24 14392 17
16167 그넘들 판사들의 고향 좀 보세요! 장학포 2011-05-21 14365 38
16166 권영길 "다 알듯이 나는 '빨치산의 아들'" 댓글(2) 지만원 2011-08-22 14362 16
16165 美CSIS "북한, 서울에 대규모 포격 가능성" 현우 2011-02-11 14361 15
16164 경향신문의 이례적인 기사에 오마이뉴스 발끈 레몬향 2011-03-23 14348 14
16163 이재오의 7촌 조카들 국회 재직현황 댓글(1) 김종오 2010-11-13 14341 15
16162 “김정남 ‘내가 평양 왜 갑니까…나라 망해가는데’” 현우 2010-10-26 14329 14
16161 우주여성으로 왜 하필 광주출신 이소연을...수백억들여 … 댓글(1) gelotin 2013-11-05 14313 8
16160 '한민족' 아닌 '대한민국'이 오늘을 만들었다(박지향;… 이상도 2010-11-18 14311 17
16159 [펌] 농협 사이버테러 당당히 손해배상 청구하자 댓글(1) 모모 2011-05-03 14308 14
16158 북한의 삼청교육대가 떴다. 레몬향 2011-08-23 14291 7
16157 법륜은 땡초, 사기꾼, 빨갱이. 海眼 2011-12-15 14290 10
16156 박정희 대통령 육성 등 귀한 자료 댓글(1) 自强不息 2011-10-04 14286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