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09-12-19 19:35 조회10,013회 댓글0건

본문

화폐교환으로 쑥대밭 된 북한주민 생활
주민들의 삶의 터전인 개별적 경제활동이 쑥대밭
 
진선락 자유북한방송 기자
15일 본 방송국의 함경북도 통신원은 전화통화에서 "이번 화폐교환의 가장 큰 후과는 끈질긴 시장 활동으로 삶을 지탱해나가던 주민들이 허탈감에 빠져 손맥을 놓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통신원은 "이번 화폐교환을 통해 '돈을 빼앗긴 것'도 억울한 일이지만 더 큰 일은 장사를 비롯한 개별적 경제활동을 할 수 없게 된 것"이라면서 작금의 현실을 뒤엎어진 "쑥밭"에 비교했다.
 
물론 김정일 독재정권이 강행한 화폐개혁의 효과에 의도와 결과가 일치되는 정비례 현상은 기대하기 어렵다. 그렇지만 이번 화폐개혁은 명백히 북한주민들에게 큰 타격이라는 것이다. 그러한 타격 중에서 제일 큰 위협은 주민들이 어찌할 줄 모르고 손맥을 놓고 있는 것이라고 소식통은 역설했다.

북한의 92년 화폐개혁과 이번(11.30)화폐개혁은 약간의 특징적인 차이가 있다. 92년 화폐개혁의 피해자는 주로 화교들이었지만 이번 화폐개혁의 피해자는 북한의 모든 주민들이다. 92년 화폐개혁 당시 가구당 화폐교환 한도는 평양시에서 400원, 지방에서는300원이었다. 그 당시 400원이면 강냉이 40kg을 살 수 있었다.

이번 화폐개혁의 최초 교환 한도는 10만원이었다. 10만원이면 북한에서 강냉이를 80kg살 수 있는 돈이다. 북한주민들의 생활이 92년에 비해 평균 두 배 높아졌다는 것을 말해준다. 물론 여기에서 ‘극심한 취약계층은 제외하고’ 말이다. 지난 90년대까지, 북한의 중간 부유층이 간부들이었다면, 2000년 이후에 생겨난 중산층의 대부분은 일반주민들, 장사를 비롯한 개별적 경제활동의 적극분자들이었다.

지금 북한 사람들은 명절도 휴식을 하지 않고 생존을 위한 개별적 경제활동에 몰두한다. 1년 중 한 번 밖에 없는 설날에도 사람들은 추운 강가에 나가 금점(금(金) 채굴)을 하고 장사꾼들은 보따리를 안고 주민부락들을 누빈다. 

그토록 힘들게 사는 대가로 주민들의 생활은 90년대 초 배급제가 유지될 때 보다 조금 나아졌음을 알 수 있다. 일례로 ‘힘겨워도 죽은 안 먹는다’는 유행어까지 나왔던 상황이다. 실지로 사람들은 다음날 먹을 양식이 없어도 죽이 아니라 배포 유하게 밥을 해먹었다. 다음 날은 다음 날 대로 밥벌이를 할 수 있는 주민시장(인력시장도 포함)이 형성되어 있으며 그 시장에 사람들이 적응했기 때문이었다.

달라진 북한주민들의 생활방식

90년대 초까지만 해도 모든 사람들은 제도적인 배급에만 의존했다. 그 당시 사람들은 식량여유가 얼마간 있어도 ‘조절해먹느라’ 죽을 먹고는 했다. 그것은 그 당시 주민들이 생계를 의존할만한 주민시장이 없었고 또 개별적 경제활동에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90년대 중반 사람들이 굶어죽은 이유를 조금 더 확대해보면, 당시의 식량난이 기본 원인이었지만, 다음으로 무시할 수 없었던 원인은 수많은 사람들이 급작스레 변해버린 생활환경에 미처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사회는 배급제라는 계획경제 체제에서 시장원리이라는 무자비한 생존의 싸움터로 변했지만 거기에 미처 적응을 못하고 갈팡질팡하다가 수많은 사람들이 굶어죽었다는 이야기이다.

결과적으로 지금 북한의 식량 및 경제상황은 90년대 중반보다 더욱 열악하다. 하지만 사람들이 사는 형편은 90년대 초보다 많이 나아졌다. 한마디로 북한주민들은 수백만이 아사하는 처절한 굶주림 속에서 김정일 독재정권의 탄압을 받아가며 힘겹게 시장원리에 적응했던 것이다.

조금 살만하다 했더니, 화폐개혁이라는 대량학살 무기를 들고 나선 김정일

힘겹게 적응하여 조금 살만해진 ‘초가삼간’에 불 몽둥이를 쳐들고 들이닥친 것이 김정일 독재정권의 이번 화폐개혁이다. 지금 북한주민들은 극심한 불안에 떨고 있다. 화폐개혁으로 가지고 있던 돈이 모두 무용지물이 된 것도 억울하지만, 더 큰 근심은 김정일 독재정권이 주민들의 삶의 터전인 시장과 개별적 경제활동을 무자비하게 탄압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본 방송국 북한 통신원은 전화통화에서 "지금 조선의 상황은 인민들이 또다시 90년대 중반처럼 쉽게 적응할 수 없는 혼란스러움에 부딪친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정일 독재정권은 지금 배급과 국정가격으로 주민들을 속여 넘기려고 하지만 북한주민들 속에 배급제와 국정가격이 지속되리라고 믿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

그 말을 믿다가는 90년대 중반 무리로 굶어죽은 ‘어리석은 사람들의 신세’가 된다는 것이 북한주민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한마디로 지금 북한주민들의 생존수단은 장사와 개별적 경제활동인데 김정일 독재정권이 그것을 탄압하고 있으니 주민들은 앞일이 막막하여 손맥을 놓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이번 화폐개혁이 인민과 정권간의 생존싸움이다" 역설한 통신원은 "지금 북한주민들 속에서는 ‘내년은 풀 뜯어 먹는 해’"라는 유언비어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진선락 자유북한방송 기자: dmsgur325@hotmail.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153건 53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3 usinsideworld 기사....! 라덴삼촌 2010-02-03 10181 17
192 전교조의 대국민 기만극을 선전하는 조선일보 댓글(1) 엽기정권 2010-02-02 15637 12
191 언론은 아직도.. 댓글(1) 현우 2010-02-02 10481 7
190 행복도시가 진짜 노무현의 작품이었나? 댓글(1) 새벽달 2010-01-31 9750 7
189 金正日에게 충성맹세한 46개 언론사 사장 리스트 댓글(2) 김종오 2010-01-30 10919 12
188 미 연방의회 보고서 10년 만에 모든 진실 폭로.."김… 댓글(1) 흐훗 2010-01-30 9741 18
187 이것이 대한민국인가요 -김동길 현우 2010-01-30 9830 20
186 아이티 구조현장 극과극..119구조대 vs 외교관 댓글(3) 현우 2010-01-30 10842 6
185 북, MB 햇볕 나올 때까지 쏜다 댓글(1) 흐훗 2010-01-30 11138 12
184 재미있는 통계자료/ 낮엔 이명박- 밤엔 박근혜.....… 김종오 2010-01-29 12791 15
183 한국의 현재 군사력, "북한 도발에 제대로 대처 못 해… 흐훗 2010-01-29 12126 14
182 親北 이재정이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이유는… 댓글(2) 라덴삼촌 2010-01-28 9348 12
181 이명박 정부, 왜 이래요 ? 라덴삼촌 2010-01-28 10801 12
180 ★ 다시한번 밝히는 이명박의 실체 댓글(1) 새벽달 2010-01-26 11268 18
179 정부가 표방한 중도통합론은 좌경화로 가기위한 교두보? 댓글(3) 엽기정권 2010-01-26 9307 6
178 사법부 '개판 판결'! 중도정부의 失政탓? 댓글(1) 라덴삼촌 2010-01-25 7733 9
177 數學博士 '김 명호' 敎授의 아내입니다. ,,. inf247661 2010-01-24 9960 8
176 "증자의 돼지" & "미생지신" 댓글(1) 라덴삼촌 2010-01-24 11127 8
175 정부 "<신동아>, 세종시 문건 유출자 밝혀라" 댓글(2) 새벽달 2010-01-24 9479 8
174 김정일이 최후 순간을 준비 댓글(1) 지만원 2010-01-23 9922 20
173 노무현(대통령)의 부인과 한명숙(총리)의 남편! 댓글(1) 김종오 2010-01-23 12153 43
172 대한민국과 국민을 상대로 선전포고한 좌파판사들과 대법원… 댓글(1) 흐훗 2010-01-22 9279 10
171 현 사법반란은 단순한 사법독립이나 3심제도의 문제가 아… 댓글(1) 흐훗 2010-01-22 8815 9
170 엄상익 변호사 "담당판사 대법원장 모두 탄핵사유" 댓글(4) 김종오 2010-01-21 9085 27
169 국회는, 이용훈 대법원장과 문제 판사들을 탄핵하라 댓글(2) 라덴삼촌 2010-01-20 7540 20
168 金泰榮 국방장관, 중대 발언 댓글(2) 라덴삼촌 2010-01-20 10278 19
167 "북한인의 눈물을 닦으러" 나선 26세 서양 여인 댓글(1) 현우 2010-01-20 9589 15
166 한국은 궁극적으로 좌파국가로 바뀔까? 댓글(1) 라덴삼촌 2010-01-19 7550 20
165 '石弓 事件!' 大法院 判決에도 裁判은 繼續된다. 경남… 댓글(1) inf247661 2010-01-19 8055 10
164 "김정일이가 아버지 김일성을 죽였다".... 라덴삼촌 2010-01-19 11933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