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15-09-17 11:52 조회1,957회 댓글1건

본문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서울시 산하 기관들을 움직이고 있는 권력자들이 어떤 인물들로 채워져 가고 있는지 이 사건 하나만 보아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일이다.

證人(회원)

 

지난 주말 개막된 서울시립미술관 기획전에 출품된 그림 한 점이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지난해 광주비엔날레에서 현직 대통령을 '닭대가리'로 풍자한 그림을 그려 논란을 일으킨 홍성담이란 자가 그린 '김기종의 칼질'이다. 지난 3월 리퍼트 미국대사 테러사건을 회고한 그림으로 논란이 일자 철거했다고 한다. 그는 이 그림으로 '미국에 전시작전권을 바치고 서울 한복판에 외국 군대의 병영이 존재하는 것을 보면 일제강점기 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이 별로 없어 보인다. …그(김기종)는 칼질로써 자신의 절망감을 표현했다.'고 한다. 그림 중앙에 빼곡히 적어넣은 글에는 테러범 김기종을 일제에 항거했던 안중근, 이봉창, 윤봉길 의사에 견주었다.

이에 대해 구체적 논박을 하고 싶지만 생략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묻고자 한다. 당신도 같은 생각입니까? 시립미술관은 예술작품을 전시하고자 마련한 공간인데 당신 눈에 이게 예술작품으로 보입니까? 제2의 테러라는 생각이 안 듭니까?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뉴스를 보고 (관련 내용을) 알게 됐다'며 '총감독이 여러 가지 구상을 해서 한 일인 것 같은데 어쨌든 (작품을) 철거하고 대사에게도 사과를 하라고 했다'고 한다. 이 내용으로만 봐서는 자기는 별 상관없다는 듯한 태도다. 이게 그리 간단한 문제인가? 당장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와 응분의 인사조치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미국은 한국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우방국으로 자국 대사가 피습 당하고도 겉으로는 한 개인의 일탈로 이해하고 넘어갔지만 속은 무척 불편할 것이다. 어쩌면 분노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이런 끔찍스런 테러사건을 우리가 다시 들춰 조롱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것은 미국과의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가고 싶어 안달하고 있는 이들이 박 시장 주변에 있을 수 있다는 것이며, 이들의 공작에 대해 관계기관에서도 엄중한 대처가 있어야 할 것이다.

박원순 씨가 서울시장이 되고 서울대공원, 서울시립대 등의 인사 잡음에서 보았듯 직무적합성이나 능력검증과 상관없이 마구잡이 자기 사람들을 심어 온 것으로 논란이 많았다. 그렇게 임용된 사람들에 의해 결국 이런 테러를 옹호하고 조장하는 선전선동성 그림까지 시립미술관에 버젓이 걸리게 된 것이다. 서울시 산하 기관들을 움직이고 있는 권력자들이 어떤 인물들로 채워져 가고 있는지 이 사건 하나만 보아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일이다. 그 면면이 궁금하다. 물론 박원순 씨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노을05       2015-09-17
http://cafe.daum.net/nowool05

댓글목록

enhm9163님의 댓글

enhm9163 작성일

빨갱이들의 치고 빠지는 식.
밀물과 같이 슬금 슬금 밀려 드는 식.

퍼온글 목록

Total 15,958건 7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78 시진핑도 문재인을 버렸다. 댓글(1) 솔향기 2017-12-16 1322 62
15777 북한 특수군이 서울에 들어와 암약한다? 진실한사람 2018-02-26 1566 62
15776 이제 세상이 바뀌었구나 ! Long 2018-04-07 1287 62
15775 문재인 제발 죽지 마라. 여적죄 심판받고 나서 사형되야… 댓글(1) 우익대사 2018-07-09 1705 62
15774 어느 가정주부가 댓글(1) Long 2018-08-26 1326 62
15773 트럼프, 대국민 포고문을 발표해 조의를 표하고... 댓글(1) Long 2018-12-13 920 62
열람중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댓글(1) 한글말 2015-09-17 1958 61
15771 각하 시해관련 중요정보인것 같아 옮깁니다 김일성조선타도 2015-11-08 2760 61
15770 20대 청년이 본 '종북세력'의 실체! 댓글(2) 현우 2016-01-27 2735 61
15769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 Long 2017-10-17 1092 61
15768 만약, 북이 실제로 핵을 장착한 미사일을 쏘면, 솔향기 2017-11-22 1246 61
15767 영국의 금융가 소문을.... Long 2017-12-10 1862 61
15766 고려대 학생의 연설 Long 2018-01-22 1076 61
15765 분노한 국민 밀물처럼 몰렸다 댓글(2) 진실한사람 2018-04-22 1750 61
15764 대한민국 국민들이여 정신 차려라 . Long 2018-08-28 1213 61
15763 살다 살다 대통령 빈 자리 방문하는 놈은 처음 본다, system 2018-11-29 979 61
15762 자다가도 놀라 자빠질 제갈윤김대중 아방궁! 댓글(1) 현우 2016-07-29 2645 60
15761 헌재, 이것이 정말 사실인가? 현우 2017-01-12 1436 60
15760 이재용 부회장의 결기(一氣) 댓글(2) Long 2017-06-23 1130 60
15759 김정은의 운명, 문재인의 운명 진실한사람 2017-09-28 1776 60
15758 FTA 파기와 평창올림픽 불참 카드는 문재인이 유도한 … 댓글(1) Long 2017-10-17 1337 60
15757 시원한 애국 발언 Long 2017-10-24 1363 60
15756 어찌합니까 댓글(2) Long 2018-01-14 1282 60
15755 소망교회 곽선희 먹사 이놈의 교회에 이명박이 장로라 댓글(1) Long 2018-03-26 1456 60
15754 한반도 비핵화 미션 받고 돌아온 '북한 저승사자' 진실한사람 2018-04-02 1299 60
15753 제동이 출연료가 월 5천만원이 넘는다고? 현우 2018-10-06 810 60
15752 꿀벌은 절대 꿀을 혼자 먹지 않는다. Long 2018-11-19 731 60
15751 엄청 긴글이지만 미국이.... Long 2018-12-11 995 60
15750 해병 전우 계속 동원령 댓글(1) Long 2019-09-10 614 60
15749 미국이 펼친 북한 풍계리 폭격 연습 작전소식 ! 댓글(3) 海眼 2019-10-29 797 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