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는 '세계 5대 강국' 으로의 길을 열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정희는 '세계 5대 강국' 으로의 길을 열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갈공명 작성일16-01-17 10:57 조회2,164회 댓글0건

본문

1.사람들은 박정희의 허물은 정말 꼬치꼬치 잘 안다. 그의 만주군 경력, 남로당 경력, 고문, 탄압에서부터 시바스 리갈에 연예인들과의 술자리까지 좔좔 꿴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박정희의 공은 그만큼 잘 모른다. 그저 경제발전을 했다느니, 조국근대화를 했다느니, 보릿고개를 없앴다느니 하는 정도로 막연하게 알고 있다. 하루하루의 삶이 바쁜 생활인들이나, 맨 날 책만 본다고 으스대는 자들이나 별 차이가 없다.         

         

한국인들은 박정희와 더불어 '강대국형 고도산업구조'라는 한민족 5000년 역사상 유례없는 보물을 건설했다는 사실을 대부분 모르는 것 같다. 오늘날 한국이 영위하는 철강, 기계, 조선, 자동차, 전기, 전자, 반도체, 정보통신, 석유, 화학과 같은 산업들은 선진국들이라고 다 영위하는 산업구조가 아니다. 선진국들 중 에서도 오직 강대국들만이 영위하는 산업구조다.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이후 강대국형 산업구조를 이룩한 나라는 전 세계에 단하나 - 한국밖에 없다는 사실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실력 없고 보잘 것 없는 한국의 기업들이 박정희의 지휘에 따라 경제 전쟁터로 돌격한 이래, 40년 넘게 강대국들의 골리앗기업들과 싸워 이겨 마침내 이룩하게 된, 온통 피땀과 피눈물로 범벅이 된 승전기념탑이다.         

         

이 강대국형 산업구조는 19세기 제국주의 열강시대이래로 영국, 프랑스, 미국, 독일, 이태리, 일본, 소련정도의 일곱 나라밖에는 가져 보지 못한, 어렵고도 어려운 일이다. 최근에는 영국, 이태리, 소련마저도 이 대열에서 탈락했다. 한국을 포함하여 미국-일본-독일-프랑스밖에는 가진 나라가 없다.         

         

중국이 뒤늦게 이 대열에 끼어 보려고 한국의 설계도면을 훔쳐다 배를 만들고, 자동차기술을 배우려고 쌍용자동차를 인수하려다 쌍용차노조에게 수모를 당하기도 하였다. LCD, PDP를 자체기술로 개발하려 시도했으나 끝내 실패하고, 한국기업들을 인수할 수밖에 없었다.         

         

동북아시아의 강대국 고구려의 멸망이래로, 한국은 주변 강대국들에 짓밟혀 눈물이 마른 적이 없었다. 대대로 공녀-갈보-화냥년-정신대-전쟁노예-환관내시-징병-징용 등의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20세기는 청일전쟁-러일전쟁-일제식민지-6.25전쟁-민족분단으로 한국사 5000년 중에서도 가장 고통스러운 시기중의 하나였다. 이러한 눈물의 역사를 극복하고 희망차고 당당한 21세기로 나가려면, 말로만 민족자주를 외쳐서는 되지 않으며, 우리 스스로가 주변 4강과 어깨를 겨루는 다섯 번째 강대국이 되어야 한다.         

         

강대국형 산업구조만이 우리를 다섯 번째 강대국으로 만들 수 있다. 그러한 물적 기반을 우리는 박정희시대에 건설할 수 있었고, 나아가 내실 있는 자주국방도 추진할 수 있었다.  박정희시대에 한국은 고구려에 이어 다시 강대국의 꿈을 키울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였고, 1천년이상 이어져 온 눈물의 역사를 끊어버릴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는 사실을 우리는 절대로,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된다.        

         

또한 한국인들은 박정희의 경제발전과 대규모 중산층창출로 말미암아 정치민주화마저도 이룰 수 있는 토대를 갖게 되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정치민주화는 레닌, 모택동, 호지명, 간디, 네루, 만델라 같은 세계적인, 역사적인 獅子들도 그들의 나라에서 이루지 못한, 어렵고도 어려운 일이다. 이 어렵고도 어려운 일을 겨우 여우수준에 불과한, 한국의 민주화인사들이 이룬 것이라고 행여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박정희의 성공한 경제발전이 대규모 중산층을 창출시켰고 그 두터운 중산층이, 박정희가 죽은 이후,  정치민주화의 원동력이 되었다. 우리는 박정희가 한국의 정치민주화의 기반마저도 실질적으로 만들어 낸 한국의 호랑이였음을 솔직하게 인정해야만 한다.         

         

박정희는 경제발전, 정치민주화, 자주국방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으려 했던 사람이었다. 그리고 우리 모두 인정하듯이 박정희는 경제발전과 자주국방이라는 두 마리 토끼는 확실히 잡은 사람이다. 정치민주화를 오히려 후퇴시켰다고 비난하는데, 박정희의 성공한 경제발전과 두터운 중산층 창출이 정치민주화의 원동력이 되었음을 감안한다면, 정치민주화마저도 0.9마리까지는 박정희가 잡은 것이 아닌가 나는 생각한다.         

         

2.우리는 박정희시대의 피눈물 겨운 노력으로 강대국형 산업구조라는 보물을 창출할 수 있었고, 이를 기반으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 군사대국이 될 수 있었다. 국민소득은 1만불을 넘어 섰으며, 세계적으로도 부끄럽지 않은 서구식 자유민주주의마저도 이룩하였다. 한국사나 세계사 5000년을 둘러보아도 이만큼 단기간 내에, 5000만이나 되는 사람들의 삶의 질이 이토록 비약적으로 향상된 예를 찾기가 쉽지 않다.         

         

이 연장선상에서 우리가 가질 희망과 비전은 자명해진다. 아무나 갖지 못한, 그 귀한 강대국형 산업구조를 양적으로 확대하고 질적으로 심화시켜 나가면 되는 것 아닌가? 그래서 하루빨리 남북통일을 이루고 세계 5위권의 강대국이 되어야 하는 것 아닌가? 여기에 강고한 한미동맹을 확실히 한다면 무엇이 걱정인가? 중국의 고구려사 편입이 두려울 것인가? 일본의 독도망언이 두려울 것인가?         

         

뭐가 강대국형 산업구조의 양적인 확대인가? 우리가 비록 강대국형 산업구조를 자랑하지만, 아직 전세계공업생산량에서의 점유율은 2% 조금 넘는 수준에 불과하다. 미국이 25%, 일본 16%, 영국. 프랑스. 독일이 각각 6-9%, 중국이 4% 조금 넘는 수준이다. 이 점유율을 2030년까지 10%수준이상으로 끌어 올리는 것이 양적인 확대다. 앞서가는 나라들도 끊임없이 노력하니까 우리는 더욱 부지런히 노력해야 한다. 국가보안법 폐지니, 과거사청산이니 하는 쓸데없는 일로 시간을 낭비하면 안 된다.         

         

뭐가 질적인 심화인가? 우리가 핵심기술, 원천기술이 많이 부족하여 핵심부품 수입, 로열티지불이 많다는 것은 우리의 취약점으로 많이 지적되어 왔다. 늦게 출발한 자로서 어쩔 수 없는 약점이다. 이러한 취약성을 극복하기 위해 기술개발투자를 많이 해야 하는 것이 질적인 심화다. 그리고 진대제장관의 IT 839계획이든, 황우석박사의 생명공학이든, 팔팔 뛰는 젊은 물리학자들의 나노공학이든 투자를 서두르는 것도 질적인 심화다.         

         

중소기업육성, 이공계육성은 따로 고민할 필요가 없다. 이런 투자를 꾸준히 하다보면 짱짱한 중소기업들이 부지기수로 탄생하게 되며 이공계우대는 자연히 이루어진다.         

         

이리 되면 국민소득은 비약적으로 상승하게 된다. 2030년까지 5만불이 될 지, 10만불이 될 지, 그 이상이 될 지, 그 누가 알 것인가? 남북통일이 되어서 먹여 살릴 식구가 갑자기 2000만 명이 불어 난다하여도 별로 걱정할 이유가 없다.         

그리고 경제가 인권이고, 민주주의고, 복지고, 문화고, 교육이고, 의료고, 환경보호다.         

         

내일 당장 먹을 게 없어 몸 팔고, 피 팔고, 장기 팔아야 하는 사람들에게 인권이 있는가? 생활고로 한강 투신, 가족 동반 자살하는 사람들에게 인권이 있는가? 카드빚에 몰려 연변-동경으로 도망가서 몸 파는 한국 주부들에게 인권이 있는가? 반면 돈 많은 사람들이 어디 가서 사람대접 못 받고 다니는 것 봤는가?         

         

못난 놈들이 부자와 거지, 사회적인 강자와 약자를 그대로 놔 둔 채, 법률적으로, 정치적으로 거지와 약자의 인권을 보호하겠다고 말로만 난리치는 법이다. 이것은 저급한 인권보호이며 성공하기도 쉽지 않다. 이제까지 우리가 보아 온 것은, 이런 식의 인권보호를 하겠다고 말로만 난리를 쳤던 인간들이 인권보호의 특출한 성과는 없이 대학교수도 되고 국회의원도 되고 대통령도 되는 것이었다. 이 따위 허위와 고등사기, 인권 보호사기 에서 깨어 날 때도 되었다고 생각한다.         

         

박정희나 이광요(리콴유)처럼 똑똑한 사람들이 거지를 모조리 부자로 만들 궁리를 한다. 아예 인권을 보호해야 할 껀덕지를 없앨 궁리를 한다. IT, BT, NT등 상상을 초월할 생산력발전을 초래할 기슬들이 이미 모습을 드러냈는데, 이들 분야에서 선두주자인 한국이 '모두다 부자 만들기'의 욕심을 내지 못할 이유가 없다. 그리고 이것이 진짜배기 인권보호다. 돈많은 중산층이 많아지면 인권신장이나 민주주의는 자연히 성숙해 진다. 부자들이 민주주의를 하는 것이지, 거지에게 민주주의는 없다. 거지에게는 항상 왕초와 꼬붕밖에는 없는 법이다. 거지왕초 김정일이 한 놈 밑에 불쌍한 파리 목숨 꼬붕들의 모습을 우리는 항상 보고 있지 않은가?         

         

그리고 돈이 많아야 복지고 문화고 교육이고, 의료고, 환경보호고 다 잘되는 법이다. 항상 돈이 없어서 못하는 것이지, 언제 사람이 없어 못 했나? 방법을 몰라 못 했나? 입에 민주, 반독재, 인권을 달고 다니던 그 잘난 민주화대통령들이 모두 집권기회를 가졌지만 도대체 그들의 성취는 무엇이었던가?         

         

김영삼-김대중 이래로 노무현까지 10년이 넘었지만 나온 실적이라고는 '외환위기-5억불 대북비밀송금-노벨평화상 챙기기-소련, 동구의 원조빨갱이들 깡그리 멸종했는데 지겹고 어이없는 이념갈등, 남남갈등-외국인, 한국인 모두 투자 기피하기-있던 공장 중국으로 도망가기-청년실업증가-신용불량자 대거 양산-생활고를 비관한 자살, 가족동반자살 급증-한미동맹 흔들기-한총련합법화-송두율사건 일으키기-간첩, 빨치산을 민주화영웅 만들기-멀쩡한 국가보안법 폐지-친일청산, 과거사의 끊임없는 청산-열린 우리당의 20년 장기집권을 위한 충청권천도 올인-체제우위경쟁에서 완벽하게 승리한 한국에게 해괴망측한 연방제통일을 억지로 떠먹이기'뿐이지 않은가?         

         

요새 경제는 너무 어렵고, 국가의 정체성이 위기인데다, 우리의 미래 비전이 뭔지 모르겠다는 얘기는 많다. 10년이 넘는 혼미 속에서, 우리는 박정희시대의 성취도 망각해 버리고 그 후 계속 되었어야 할 우리의 임무, 희망, 비전을 모두 잃어버린 상태다. 이렇게 암울하고 방황할 때, 답답한 민중들은 다시 박정희를 간절히 생각하게 된다.         

         

이때 박정희는 우리의 어처구니없는 혼미에 불호령을 내리며, 우리가 잃어버린 미래의 희망과 비전을 다시 일깨우며, 우리의 바로 옆에, 이토록 시퍼렇게 살아있는 것이다.         

        

         

다음카페 박정희를 존경하는 모임에서 퍼 온글 글쓴이 미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77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07 북한, 절대 핵 포기 안함. 고로, 트럼프가 볼톤 영입… 댓글(1) Long 2018-03-25 1712 57
15306 북한에 가서 농사지은 씨받이 세끼들이 응원단으로 ... Long 2018-02-09 1824 57
15305 속보_ 평창올림픽 북체제선전장화 반대 긴급기자회견 댓글(1) 닛뽀 2018-01-22 1979 57
15304 절라빨갱이, 문제인을 척살하라 ! 댓글(1) Long 2017-12-31 2399 57
15303 경상도 빨갱이 명단 댓글(3) Long 2017-12-27 2160 57
15302 문제인의 행로 댓글(1) 湖島 2017-10-14 1826 57
15301 KBS 제정신인가 댓글(1) Long 2017-10-11 1610 57
15300 맥클러니 장군 "미국은 15분만에 북한을 완전히 쓸어버… 댓글(4) 진실한사람 2017-08-11 3808 57
열람중 박정희는 '세계 5대 강국' 으로의 길을 열었… 제갈공명 2016-01-17 2165 57
15298 이것이 진짜 위기! 내부의 적을 보호하면 무너진다 /양… 포병 2015-09-30 2429 57
15297 국운이 썩어져 가는 대한민국 ! Long 2015-07-03 1876 57
15296 2012년 이후 대한민국 사라질수 있다. 솔바람 2010-06-04 9962 57
15295 문좌인으 어설픈 정치 음모. 댓글(1) 海眼 2020-02-23 2291 56
15294 북한으로 넘긴 서류가 백만장이라니!! 댓글(1) 현우 2019-10-02 2240 56
15293 비참한 나라 대한민국 Long 2019-09-03 1836 56
15292 미군이 평양 주둔하면 5.18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는… 댓글(2) newyorker 2019-01-25 1368 56
15291 탈북 외교관의 글 Long 2018-08-20 1649 56
15290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 서울 상대 동창회 댓글(1) 지원군단 2018-06-23 2959 56
15289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댓글(4) Long 2018-06-03 2021 56
15288 트럼프가... 댓글(1) Long 2018-01-05 2327 56
15287 진짜 위기에 처해 있을까요 Long 2017-12-30 1758 56
15286 치사하고 간사한 반역자 김구 Long 2017-12-18 2074 56
15285 엽전에겐 전두환 방식이 딱일것 같기에.... 댓글(1) Long 2017-12-15 1782 56
15284 애국시민 여러분! 댓글(1) Long 2017-11-07 1959 56
15283 저는 젊은 20대 여성입니다. 댓글(1) 湖島 2017-08-01 1721 56
15282 전라 목사들의 정체성! 댓글(3) 현우 2016-11-26 1953 56
15281 (펌글) 극비 최첨단 콜추가 소식 요쉬야후 2016-02-11 3606 56
15280 조계사 도법이라는 이 빨갱이 가짜 중놈 하는 짓 좀 봐… 댓글(3) 현우 2015-12-15 3349 56
15279 그 누구도 반박못하는 말! 댓글(3) 한글말 2014-12-14 2511 56
15278 (급소식) "김대중과 북한 내통편지 물증 나왔다!!! … 댓글(2) 솔바람 2014-05-25 2930 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