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이것이 정말 사실인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헌재, 이것이 정말 사실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7-01-12 00:10 조회1,616회 댓글0건

본문

헌재, 이것이 정말 사실인가?

어제 오후 3시 23분에 동아일보에는 달랑 표제만 달린 기사가 하나 올라왔다. "헌재 “朴측 ‘태블릿PC’ 감정결과 신청 채택 않겠다”는 제목뿐이다. 뉴스의 사회라는 곳에 올린 기자의 이름도 없고 내용조차 없었다. 이것이 정말인가 아니면 여론을 떠보기 위한 고도(?)의 술수인가? 그렇다면 헌재도 이적세력들의 회유와 겁박에 이미 포섭이 끝났다는 것인가?

지금까지 모든 언론과 방송들의 조직적이고 선동적인 편파 보도와 방영은 누누히 지적을 해서 대다수 국민들이 이들 보도와 방영을 믿지 않게 되었다고 해도, 정치 검찰과 특검에 법원까지 조작된 테블릿 PC에 대해 또다른 조작으로 일관하고 있어 큰 일이라 여기고 있는데, 감사원도 마찬가지이고 그래도 믿었던 헌재까지 조작된 태블릿 PC 감정을 않겠단다.

이번 대한민국 적화 게이트의 발단이 되었던 JTBC의 태블릿 PC의 진위 여부는 탄핵 정국의 국정 농단과 비선 실세를 증명할 수 있는 핵심 증거인데, 왜 검찰과 특검 그리고 법원과 헌재까지 이 태블릿 PC의 감정과 검증을 하지 않으려는지 그 의도가 불순하다. 거꾸로 말하면 JTBC가 방영한 이번 게이트를 불러왔던 태블릿 PC는 완벽한 조작이었다는 반증이다.

그렇기 때문에 들통 난 태블릿 PC에 대해 모든 언론과 방송들이 입에 자물쇠를 채우고 모로쇠로 일관하고 있고, 검찰까지 공모를 하여 대통령을 아무 일도 못하는 무능하고 파렴치한으로 최서원과 엮어 한순간에 생매장을 시키고 말았다. 거기에 국회까지 점령한 이적세력들이 탄핵으로 몰아버린 것이다. 이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반란인가?

이런 이적세력들의 반란을 법원과 감사원에다 헌재까지 공범이 되어 대한민국을 침몰시키고 있다는 사실이 분노를 넘어 허탈감까지 든다. 이런 사실을 더 많은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대한민국을 지키고 대통령을 살리는 길에 목숨을 걸고 행동으로 나서야 한다. 이제 믿을 수 있는 곳이라고는 군과 국민들뿐이다. 죽기를 각오하면 살 수 있다.

더 이상 설마 그럴 리가 하면서 망설이다가는 자신은 물론 사랑하는 가족들이 모두 죽음의 광장으로 내몰릴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시간이 정말 없다. 모든 언론과 방송들이 이적세력들에게 완전히 장악되어 끝없이 허무맹랑한 소문을 퍼뜨리고 악의적인 날조를 일삼는가 하면 조작과 거짓으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우롱하고 있다.

이대로 가면 자유와 민주의 대한민국은 바로 지구상에서 사라지고, 김정은의 김정은에 의한 김정은을 위한 공포정치로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1/3 이상이 죽어난다. 그리고 나머지 2/3는 살아도 죽은 것만 못한 생활을 할 것이다. 지금 적화를 위해 날뛰고 있는 기자들, 검찰들, 국회의원들, 재판관들, 노조 간부들 등과 그 가족들이 제일 먼저 죽게 된다.

그때 후회해도 아무 소용이 없다. 킬링필더를 보지 못했던가? 베트남이 멸망하면서 어떻게 되었던가? 라오스는 또 어떤 결과를 가져왔던가? 지금 대한민국은 그들보다 더 악랄하고 살벌하게 당하게 되어 있다. 왜냐 하면 김정은이 민주와 자유의 맛을 본 회색분자를 제일 증오하기 때문에 가장 처절하게 도륙할 것이 뻔하지 않는가?

그래서 대한민국이 미쳐 있다고 하는 것이다. 죽는지 사는지도 모르고, 70년간 이룩해 놓은 자유와 민주의 토대를 불살라버리고 죽음의 구덩이로 달려들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 미쳐 있는 이적세력들에게 이런 말이 통할 리가 없겠지만, 너무 많은 사랑하는 동포들이 죽어나고 세계 10위권을 달리는 조국이 한순간에 무너져내리기에 하는 울부짖음이다.

헌재의 지금까지 하는 여러 정황(세월호 7시간 포함)으로 봐서 탄핵 기각에 대한 희망은 0%에 가깝다. 그렇다고 국민들이 손을 놓고 당할 수는 없다. 지금은 더 많은 국민들에게 이적세력들의 만행을 널리 알려서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이 분연히 일어나서 행동으로 이적세력들을 박멸하는 길 외에는 달리 방도가 없다. 애국국민들만 믿는다.

http://forum.chosun.com/bbs.message.view.screen?bbs_id=1010&message_id=129339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651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41 분노한 국민 밀물처럼 몰렸다 댓글(2) 진실한사람 2018-04-22 1953 61
16440 대한민국 국민들이여 정신 차려라 . Long 2018-08-28 1423 61
16439 살다 살다 대통령 빈 자리 방문하는 놈은 처음 본다, system 2018-11-29 1225 61
16438 자다가도 놀라 자빠질 제갈윤김대중 아방궁! 댓글(1) 현우 2016-07-29 2830 60
열람중 헌재, 이것이 정말 사실인가? 현우 2017-01-12 1617 60
16436 이재용 부회장의 결기(一氣) 댓글(2) Long 2017-06-23 1317 60
16435 김정은의 운명, 문재인의 운명 진실한사람 2017-09-28 2039 60
16434 FTA 파기와 평창올림픽 불참 카드는 문재인이 유도한 … 댓글(1) Long 2017-10-17 1585 60
16433 시원한 애국 발언 Long 2017-10-24 1600 60
16432 어찌합니까 댓글(2) Long 2018-01-14 1483 60
16431 소망교회 곽선희 먹사 이놈의 교회에 이명박이 장로라 댓글(1) Long 2018-03-26 1767 60
16430 한반도 비핵화 미션 받고 돌아온 '북한 저승사자' 진실한사람 2018-04-02 1533 60
16429 제동이 출연료가 월 5천만원이 넘는다고? 현우 2018-10-06 1005 60
16428 꿀벌은 절대 꿀을 혼자 먹지 않는다. Long 2018-11-19 1050 60
16427 엄청 긴글이지만 미국이.... Long 2018-12-11 1433 60
16426 호남은 알고 있는가?- 전라도 애국자 주동식씨의 양심고… 댓글(2) 현우 2019-01-09 1289 60
16425 해병 전우 계속 동원령 댓글(1) Long 2019-09-10 1124 60
16424 미국이 펼친 북한 풍계리 폭격 연습 작전소식 ! 댓글(3) 海眼 2019-10-29 1446 60
16423 전라도에 화가 난 국민들 근원에가까이 2013-06-05 5639 59
16422 "정 몽헌"의 죽음의 진실이 밝혀지다 1 댓글(1) 시공간 2016-02-01 2327 59
16421 이 시러베 잡놈은 누구일까요? 댓글(1) 현우 2016-06-10 1687 59
16420 연예인 좌파명단(펌) 댓글(1) 염라대왕 2016-06-14 2110 59
16419 법치가 사라진 땅 슨상님의 고향엔..! 댓글(3) 현우 2016-09-07 1712 59
16418 (속보) 박쥐원~ 광화문 광장에서 교수형 집행 댓글(1) 현우 2016-09-23 1957 59
16417 트럼프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니 댓글(2) Long 2017-10-07 1505 59
16416 미국 동포가 댓글(4) Long 2018-01-14 1881 59
16415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6983 59
16414 틸러슨 멕가지 싹둑 ! Long 2018-03-20 1442 59
16413 이란때문에 문재인과 김정은의 꼼수는 통하지않는다 제갈공명 2018-03-22 1685 59
16412 전쟁보다 더 무서운것 공산화되는 것 댓글(1) Long 2018-06-12 1370 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