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ership & Partnership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Leadership & Partnership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9-08 12:28 조회199회 댓글0건

본문

Leadership & Partnership

알래스카를 여행하면 눈과 귀에 가장 많이 다가오는 단어가 '수워드(Seward)'랍니다. '수워드’라는 항구도시가 있었고, '수워드 하이웨이’라는 고속도로도 있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세종’이라는 이름이 여기저기 쓰이는 것과 같습니다.

잘 알려진 대로 알래스카는 1867년 美 정부가 제정 러시아에게 720만 달러를 주고 사들인 땅입니다. 요새 우리 돈으로 단순 환산하면 80억원 정도이니 강남의 큰 평수 아파트 몇채 정도면 너끈히 지불할 수 있는 돈입니다. 그러나 150년 전의 달러가치로 보면 미국 정부가 부담하기에 벅찬 거액이었다고 합니다.

알래스카 매입을 주도한 인물은 윌리엄 수워드(William Seward) 당시 국무장관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직 광대한 서부개발도 이뤄지지 않는 상태이어서 그런 거금을 주고 알래스카를 사겠다는 수워드의 결심에 의회와 언론은 매우 부정적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의회와 언론은 알래스카를 'Seward의 얼음박스’라며
조롱했고, 그 거래를 '수워드의 우행(愚行)’이라고까지 말하며 비난했다고 합니다.

미국의 미래를 내다보며 알래스카의 영토적 가치를 평가했던 Seward 장관은 사면초가의 상황을 극복하고 끝내 이 땅을 매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당시 Seward 장관은 물론 핵무기나 핵잠수함 시대를 예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알래스카의 매입 덕분에 한 세기가 지난 후 미국은 그 땅 면적을 뛰어 넘어 사실상 거대한 태평양을 내해처럼 사용하며 '팍스아메리카'의 세계 전략을 펼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 때 내가 만난 알래스카 사람들은 Seward 장관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알래스카는 러시아의 땅으로 남아 수 천 기의 핵미사일이 미국을 향해 배치되어 있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니 알래스카 사람들에게 Seward 장관은 美 본토 사람들에게 조지 워싱턴과 같은 존재라고 해도 틀린 비유는 아닐 것입니다.
Seward는 앤드루 존슨 대통령의 국무장관으로서 알래스카 매입을 적극 추진했지만, 그를 처음 국무장관에 임명한 사람은 링컨 대통령이었답니다.

수워드와 링컨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전에서 치열하게 싸웠던 경쟁자였습니다. 수워드는 사실 링컨보다 훨씬 화려한 경력을 가진 정치인이었습니다. 약관에 뉴욕 주지사와 연방 상원의원에 각각 두 번씩 당선되었으며, 젊은 변호사 시절부터 급진적일 만큼 흑인 인권보호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정확히 얘기하면 어느 모로 보나 지명도에서 앞섰던 수워드에게 중서부 변방 출신의 링컨이 도전했는데 예상을 뒤엎고 링컨이 승리한 것입니다.
우리나라에 비유하자면 화려한 이력의 서울시장이 지방출신 국회의원에게 당한 꼴입니다.

당시의 정치풍토가 그랬는지는 모르나, 패배한 수워드는 美 전역을 돌며 경쟁 상대였던 링컨 지원유세에 열성적으로 나섰습니다.  대통령에 당선 된 링컨은 그에게 국무장관 자리를 제안한 것입니다.
수워드는 링컨 정부의 남북전쟁 수행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고 합니다. 대통령 감으로 손색이 없는 두 정치인이 콤비를 이루어 혼란기의 내각을 이끌어 나갔다고 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수워드와 링컨의 관계가 부럽게 느껴지는 것은 만만치 않는 경력의 경쟁자를 국무장관으로 발탁할 수 있었던 링컨의 배포와 도량, 그 밑에서 훌륭한 국무장관으로 조국 미국에 봉사했던 수워드의 자세입니다..

링컨이 미국인에게 위대한 것은 두 동강 난 나라를 통일했기 때문입니다. 수워드가 대단한 것은 이 혼란의 시기에 미국의 장래를 내다보며 국가의 외연을 넓혔기 때문입니다.

역사에서 가정(假定)은 쓸데없는 일이지만, 링컨과 수워드가 없었다면 오늘날 미국의 모습은 전혀 달라졌을 수도 있습니다.

야수들의 흙탕 싸움을 방불케 하는 우리나라 정치판을 보면서,
링컨 시대의 정치 리더십과 정치 파트너십을 다시 한번 떠 올려 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227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5602 161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6324 188
12225 북한 핵 문제의 본질과 대책-이춘근 박사 특강 새글 진실한사람 2017-09-23 2 1
12224 미군의 개인 소총포함 총 무게는 얼마나 나갈까 새글 Long 2017-09-23 22 3
12223 김사복 함석헌 사진은 74년 8월 이전 사진 새글 신생 2017-09-22 58 1
12222 트럼프 유엔 연설 ,외노자 억제책 필요성 역설 Long 2017-09-22 198 11
12221 박정희 탄생 100 기념우표 댓글(1) Long 2017-09-22 190 20
12220 국방부 5.18특조위, 범국민 공개제보 접수 신생 2017-09-21 250 4
12219 한반도 조선의 설립과정 진실한사람 2017-09-21 232 4
12218 [비화 추적] 러일전쟁 당시 일본의 對러시아 첩보공작 진실한사람 2017-09-21 145 7
12217 北 EMP 공격에서 살아남는 법 진실한사람 2017-09-21 275 13
12216 과거의 매국이 친일이라면 현재의 매국은 친중이다!" 김…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9-21 81 3
12215 함석헌 조선호텔 직원과의 회합????? 신생 2017-09-20 294 9
12214 트럼프 "미국, 북한 완전 파괴할 준비돼 있고 의지와 … 댓글(2) 진실한사람 2017-09-20 313 26
12213 북괴의 기쁨조에게 종자 씨앗심기 Long 2017-09-20 449 19
12212 전두환은 위대한 민주주의자였다. 湖島 2017-09-19 253 37
12211 [단독1탄] '탄핵 도화선'이라던 태블릿 3대의 정체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9-19 201 19
12210 탄핵의 도화선이 된 태블릿 PC 3대의 진실이 드러나고… 진실한사람 2017-09-19 132 16
12209 “국내엔 100kt급 핵무기 5000개 만들 수 있는 … 진실한사람 2017-09-19 180 15
12208 러시아에서 오는 까스관을 ..좀 깁니다. Long 2017-09-19 255 39
12207 촛불의 허구성 Long 2017-09-19 179 6
12206 언론 노조의 실태 댓글(1) Long 2017-09-19 146 9
12205 탄핵의 방아쇠- 테블릿 PC. 湖島 2017-09-18 207 22
12204 문재인 & 한국노총 대선승리 협약 댓글(1) 한글말 2017-09-18 162 15
12203 미국은 강하다 Long 2017-09-18 277 23
12202 대학로5차 거리행진 강렬하게 부활됐다 댓글(3) 진실한사람 2017-09-17 376 25
12201 무궁화 무궁화 우리나라 꽃 댓글(2) Long 2017-09-17 228 11
12200 청와대가 적화통일... Long 2017-09-17 368 40
12199 퇴출이 답 Long 2017-09-17 206 6
12198 右翼 가장한 妖怪; '반'가와 '김'가와의 作態를 보실… inf247661 2017-09-16 241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