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ership & Partnership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Leadership & Partnership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9-08 12:28 조회312회 댓글0건

본문

Leadership & Partnership

알래스카를 여행하면 눈과 귀에 가장 많이 다가오는 단어가 '수워드(Seward)'랍니다. '수워드’라는 항구도시가 있었고, '수워드 하이웨이’라는 고속도로도 있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세종’이라는 이름이 여기저기 쓰이는 것과 같습니다.

잘 알려진 대로 알래스카는 1867년 美 정부가 제정 러시아에게 720만 달러를 주고 사들인 땅입니다. 요새 우리 돈으로 단순 환산하면 80억원 정도이니 강남의 큰 평수 아파트 몇채 정도면 너끈히 지불할 수 있는 돈입니다. 그러나 150년 전의 달러가치로 보면 미국 정부가 부담하기에 벅찬 거액이었다고 합니다.

알래스카 매입을 주도한 인물은 윌리엄 수워드(William Seward) 당시 국무장관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직 광대한 서부개발도 이뤄지지 않는 상태이어서 그런 거금을 주고 알래스카를 사겠다는 수워드의 결심에 의회와 언론은 매우 부정적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의회와 언론은 알래스카를 'Seward의 얼음박스’라며
조롱했고, 그 거래를 '수워드의 우행(愚行)’이라고까지 말하며 비난했다고 합니다.

미국의 미래를 내다보며 알래스카의 영토적 가치를 평가했던 Seward 장관은 사면초가의 상황을 극복하고 끝내 이 땅을 매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당시 Seward 장관은 물론 핵무기나 핵잠수함 시대를 예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알래스카의 매입 덕분에 한 세기가 지난 후 미국은 그 땅 면적을 뛰어 넘어 사실상 거대한 태평양을 내해처럼 사용하며 '팍스아메리카'의 세계 전략을 펼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 때 내가 만난 알래스카 사람들은 Seward 장관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알래스카는 러시아의 땅으로 남아 수 천 기의 핵미사일이 미국을 향해 배치되어 있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니 알래스카 사람들에게 Seward 장관은 美 본토 사람들에게 조지 워싱턴과 같은 존재라고 해도 틀린 비유는 아닐 것입니다.
Seward는 앤드루 존슨 대통령의 국무장관으로서 알래스카 매입을 적극 추진했지만, 그를 처음 국무장관에 임명한 사람은 링컨 대통령이었답니다.

수워드와 링컨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전에서 치열하게 싸웠던 경쟁자였습니다. 수워드는 사실 링컨보다 훨씬 화려한 경력을 가진 정치인이었습니다. 약관에 뉴욕 주지사와 연방 상원의원에 각각 두 번씩 당선되었으며, 젊은 변호사 시절부터 급진적일 만큼 흑인 인권보호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정확히 얘기하면 어느 모로 보나 지명도에서 앞섰던 수워드에게 중서부 변방 출신의 링컨이 도전했는데 예상을 뒤엎고 링컨이 승리한 것입니다.
우리나라에 비유하자면 화려한 이력의 서울시장이 지방출신 국회의원에게 당한 꼴입니다.

당시의 정치풍토가 그랬는지는 모르나, 패배한 수워드는 美 전역을 돌며 경쟁 상대였던 링컨 지원유세에 열성적으로 나섰습니다.  대통령에 당선 된 링컨은 그에게 국무장관 자리를 제안한 것입니다.
수워드는 링컨 정부의 남북전쟁 수행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고 합니다. 대통령 감으로 손색이 없는 두 정치인이 콤비를 이루어 혼란기의 내각을 이끌어 나갔다고 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수워드와 링컨의 관계가 부럽게 느껴지는 것은 만만치 않는 경력의 경쟁자를 국무장관으로 발탁할 수 있었던 링컨의 배포와 도량, 그 밑에서 훌륭한 국무장관으로 조국 미국에 봉사했던 수워드의 자세입니다..

링컨이 미국인에게 위대한 것은 두 동강 난 나라를 통일했기 때문입니다. 수워드가 대단한 것은 이 혼란의 시기에 미국의 장래를 내다보며 국가의 외연을 넓혔기 때문입니다.

역사에서 가정(假定)은 쓸데없는 일이지만, 링컨과 수워드가 없었다면 오늘날 미국의 모습은 전혀 달라졌을 수도 있습니다.

야수들의 흙탕 싸움을 방불케 하는 우리나라 정치판을 보면서,
링컨 시대의 정치 리더십과 정치 파트너십을 다시 한번 떠 올려 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480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6375 165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6945 193
12478 [단독]“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총상 입은 귀순병 … 댓글(1) 새글 진실한사람 2017-11-21 249 27
12477 북한 이탈자의 위장 기생충이 우리에게 말하는 바는 무엇… 댓글(2) 새글 진실한사람 2017-11-21 176 11
12476 [유튜브] 사우디아라비아 왕자들이 갑자기 숙청되는 이유… 새글 꿈꾸는자 2017-11-20 255 10
12475 기다리던 소식 니뽀조오 2017-11-20 334 22
12474 김 대법원장, 법원장들에게 "사법개혁 동참하라" 니뽀조오 2017-11-20 181 16
12473 ‘기생충 수십 마리’ 이국종 교수조차도 말을 잇지 못하… 니뽀조오 2017-11-19 363 27
12472 한국 언론에서는 쉬쉬하는 이번 트럼프 방한 … 제갈공명 2017-11-18 705 22
12471 정보}오일팔관런 구 광주교도소 뼈조각 이벤트건. 댓글(2) 니뽀조오 2017-11-17 415 21
12470 {정보}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 조지 교수 '반… 니뽀조오 2017-11-17 337 7
12469 어제 있었던 일을 오늘 바꿀 수는 없습니다. -… 댓글(1) 구름나그네 2017-11-15 653 21
12468 펌)광주518 광수에 이게 누구지? 댓글(6) 니뽀조오 2017-11-15 923 69
12467 [뉴스타운TV]"5.18사기극과 종북척결을 위해 죽기를… 니뽀조오 2017-11-16 189 15
12466 탄핵당대표 홍준표와 탄핵언론 조선일보의 때늦은 발버둥 진실한사람 2017-11-16 327 6
12465 5.18 광주사태 현장에 남파 되었던 탈북군인의 역사적… 진실한사람 2017-11-16 252 18
12464 상가집에 개취급당한다기에 Long 2017-11-16 364 47
12463 드디어 고려연방제 꺼냈다. Long 2017-11-16 516 61
12462 "선제 북폭 일어나도 대한민국에 피해 없다!" 진실한사람 2017-11-15 462 22
12461 트럼프의 최후통첩, 떨고 있는 시진핑과 국내 친중파들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1-15 541 45
12460 '백남기 타살사건'의 누명을 경찰에 씌우지 마라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1-15 209 23
12459 강대국의 석유 패권전쟁 & 일본수상들의 실각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1-15 233 8
12458 이런 놈이... Long 2017-11-15 486 49
12457 트럼프 대한민국국회연설(한글자막) 니뽀조오 2017-11-13 180 17
12456 한국당 "바른당 복당을 받아들인 중요한 의미" 솔향기 2017-11-13 333 32
12455 주사파보다 더 위험한 존재가 바로 빡빠 ! 댓글(1) Long 2017-11-12 265 23
12454 속보라고 하면서 이런게 날라왔는데 정말이면 얼마나 좋겠… 댓글(3) Long 2017-11-12 811 54
12453 5.18 유공자 명단은 왜 공개 거부하나? 댓글(1) 니뽀조오 2017-11-12 410 52
12452 위안부 이용수씨 증언 번복은 허위 아닌가? 댓글(1) 솔향기 2017-11-11 335 24
12451 읽어보고 화딱지 나시면 딴데로 가셔야 될것 같기에 다시… 댓글(3) Long 2017-11-11 546 3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