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ership & Partnership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Leadership & Partnership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9-08 12:28 조회631회 댓글0건

본문

Leadership & Partnership

알래스카를 여행하면 눈과 귀에 가장 많이 다가오는 단어가 '수워드(Seward)'랍니다. '수워드’라는 항구도시가 있었고, '수워드 하이웨이’라는 고속도로도 있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세종’이라는 이름이 여기저기 쓰이는 것과 같습니다.

잘 알려진 대로 알래스카는 1867년 美 정부가 제정 러시아에게 720만 달러를 주고 사들인 땅입니다. 요새 우리 돈으로 단순 환산하면 80억원 정도이니 강남의 큰 평수 아파트 몇채 정도면 너끈히 지불할 수 있는 돈입니다. 그러나 150년 전의 달러가치로 보면 미국 정부가 부담하기에 벅찬 거액이었다고 합니다.

알래스카 매입을 주도한 인물은 윌리엄 수워드(William Seward) 당시 국무장관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직 광대한 서부개발도 이뤄지지 않는 상태이어서 그런 거금을 주고 알래스카를 사겠다는 수워드의 결심에 의회와 언론은 매우 부정적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의회와 언론은 알래스카를 'Seward의 얼음박스’라며
조롱했고, 그 거래를 '수워드의 우행(愚行)’이라고까지 말하며 비난했다고 합니다.

미국의 미래를 내다보며 알래스카의 영토적 가치를 평가했던 Seward 장관은 사면초가의 상황을 극복하고 끝내 이 땅을 매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당시 Seward 장관은 물론 핵무기나 핵잠수함 시대를 예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알래스카의 매입 덕분에 한 세기가 지난 후 미국은 그 땅 면적을 뛰어 넘어 사실상 거대한 태평양을 내해처럼 사용하며 '팍스아메리카'의 세계 전략을 펼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 때 내가 만난 알래스카 사람들은 Seward 장관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알래스카는 러시아의 땅으로 남아 수 천 기의 핵미사일이 미국을 향해 배치되어 있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니 알래스카 사람들에게 Seward 장관은 美 본토 사람들에게 조지 워싱턴과 같은 존재라고 해도 틀린 비유는 아닐 것입니다.
Seward는 앤드루 존슨 대통령의 국무장관으로서 알래스카 매입을 적극 추진했지만, 그를 처음 국무장관에 임명한 사람은 링컨 대통령이었답니다.

수워드와 링컨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전에서 치열하게 싸웠던 경쟁자였습니다. 수워드는 사실 링컨보다 훨씬 화려한 경력을 가진 정치인이었습니다. 약관에 뉴욕 주지사와 연방 상원의원에 각각 두 번씩 당선되었으며, 젊은 변호사 시절부터 급진적일 만큼 흑인 인권보호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정확히 얘기하면 어느 모로 보나 지명도에서 앞섰던 수워드에게 중서부 변방 출신의 링컨이 도전했는데 예상을 뒤엎고 링컨이 승리한 것입니다.
우리나라에 비유하자면 화려한 이력의 서울시장이 지방출신 국회의원에게 당한 꼴입니다.

당시의 정치풍토가 그랬는지는 모르나, 패배한 수워드는 美 전역을 돌며 경쟁 상대였던 링컨 지원유세에 열성적으로 나섰습니다.  대통령에 당선 된 링컨은 그에게 국무장관 자리를 제안한 것입니다.
수워드는 링컨 정부의 남북전쟁 수행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고 합니다. 대통령 감으로 손색이 없는 두 정치인이 콤비를 이루어 혼란기의 내각을 이끌어 나갔다고 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수워드와 링컨의 관계가 부럽게 느껴지는 것은 만만치 않는 경력의 경쟁자를 국무장관으로 발탁할 수 있었던 링컨의 배포와 도량, 그 밑에서 훌륭한 국무장관으로 조국 미국에 봉사했던 수워드의 자세입니다..

링컨이 미국인에게 위대한 것은 두 동강 난 나라를 통일했기 때문입니다. 수워드가 대단한 것은 이 혼란의 시기에 미국의 장래를 내다보며 국가의 외연을 넓혔기 때문입니다.

역사에서 가정(假定)은 쓸데없는 일이지만, 링컨과 수워드가 없었다면 오늘날 미국의 모습은 전혀 달라졌을 수도 있습니다.

야수들의 흙탕 싸움을 방불케 하는 우리나라 정치판을 보면서,
링컨 시대의 정치 리더십과 정치 파트너십을 다시 한번 떠 올려 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520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2.12와 5.18(압축본)뚝섬무지개,시스템경영 댓글(4) 관리자 2009-11-18 22611 29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79160 187
13518 미국의 썩은 언론들을 보니 새글 Long 2018-07-18 320 6
13517 대한의 고대여, 촛불혁명의 숨겨진 진실을 직시하라! 댓글(1) Long 2018-07-15 555 71
13516 잡놈의 예찬글 ! 댓글(1) Long 2018-07-14 858 95
13515 북한을 겨냥한 미국의 3가지 '대북(對北) 옵션'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11 963 33
13514 문재인 코드 : 친북+짝퉁PC 만세대한민국 2018-07-10 542 16
13513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가 ?(긴글임) Long 2018-07-10 960 76
13512 미국의 소리 ! Long 2018-07-10 735 179
13511 박사님 최근글 10648번글과 관련 댓글(2) 고성일 2018-07-09 456 16
13510 문재인 제발 죽지 마라. 여적죄 심판받고 나서 사형되야… 댓글(1) 우익대사 2018-07-09 520 59
13509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 댓글(1) Long 2018-07-09 498 68
13508 시장경제의 법과 질서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65 4
13507 위기의 한국경제와 헌법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40 6
13506 자유주의, 민주주의, 자유민주주의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26 4
13505 EBS의 이상한 자본주의[1,2]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99 3
13504 북한 체제의 속성과 핵 문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06 417 8
13503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 ! Long 2018-07-06 639 56
13502 친북좌파의 정신세계 만세대한민국 2018-07-05 369 32
13501 피임의 역사로 본 자유정신 만세대한민국 2018-07-05 277 8
13500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는 미국의 '대북(對北) 강경론… 진실한사람 2018-07-05 517 26
13499 드디어 광화문에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 Long 2018-07-05 472 28
13498 한국해군이 간첩선 격침시킨 이야기 진실한사람 2018-07-05 373 10
13497 트럼프의 패권전략, '친미북한+친미한국=중국분할' 진실한사람 2018-07-04 350 11
13496 공산권 자료를 통해 본 6.25 남침의 진실-서울대 트…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04 286 18
13495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청구소송 시작되다 댓글(3) 진실한사람 2018-07-04 452 44
13494 난민과 이민자문제 2018년 7월3일 만세대한민국 2018-07-03 231 6
13493 개인은 기적이다[민주주의는 괴물] 만세대한민국 2018-07-03 328 9
13492 한중일국제코민테른연대 한미일삼각동맹 파괴전략 진실한사람 2018-07-02 322 21
13491 문재인 뇌출혈?, 일본기사 유고설! 진실한사람 2018-07-02 717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