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준을 보니...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준을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17 12:04 조회1,196회 댓글0건

본문

어느 가을날 ,불국사 앞뜰은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었다.
그많은 사람들 중 내눈에 띄는 것은 초등학교 어린이 들의 행렬이었다.

초등학교 교장이란 직업의식이 이렇게 작용하는가 싶었다.

불국사 앞에는 수학여행단으로 보이는 일본 어린이 두 학급과
우리나라 어린이 네학급 정도가 나란히 모여 있었다.

가만히 두나라 어린이들이 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일본어린이들은 질서정연한 반면,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김밥,과자등을 서로에게 던지고 피하느라 온통 수라장이었다.

어머니가 정성껏 싸준 김밥을
돌멩이처럼 던지고 장난하는 것도 그렇지만
던져서 흩어진 김밥을 어떻게 하란 말인가? 걱정이 되었다.

그 때 일본 어린이 한명이 일어나서
"선생님 저 아이들이 왜 저렇게 야단을하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선생님은 곁에 있던 내가 일본말을 알아 들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지,아니면 일부러 들으라고 한 말인지

"응, 조선은 옛날 우리의 하인과 같은 나라였는데
지금 조금 잘 살게 되었다고 저 모양이구나.하는 짓을 보니
저러다가 다시 우리 하인이 되고 말 것 같구나."라고 했다.

일본 선생님의 얼굴은 진지했다.
순간 등줄기를 타고 흐르는 진땀을 느꼈다.

우리나라가 다시 일본의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는 말을
아이들 앞에서 저렇게 당당하게 하다니,
어쩜 지금도 저들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우리나라를 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싶었다.
서글픔과 걱정이 뒤섞인 채 어린이들을 계속 지켜보았다.

역시 걱정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우리나라 선생님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아이들을 데리고
그 자리를 떠났다.

아이들이 떠난 자리는 김밥과 과자들로 온통 난장판이 되어 있었다.
"아이들을 나무라지도 않더니,
어쩜 저렇게 더럽혀진 모습을 보고도 그냥 떠날 수 잇단 말인가?"
하는 원망이 앞섰다.
그렇지만, "당장 청소를 하고 떠나라"고
그 선생님을 꾸짖을 용기는 나지 않았다.

일본 아이들은 선생님의 지시가 없었는데도
음식 부스러기들을 주어서 쓰레기통에 버리기 시작했다.

나는 김밥덩이를 줍는 일본아이에게
"저 아이들은 함부로 버리고도 그냥 갔는데,
왜 너희들이 이렇게 치우느냐?"라고 물었다.

그 아이는 내가 일본말로 묻는 것이 이상하였던지 힐끔 쳐다보며
"모두가 이웃이 아닙니까? 우리가 버린 것이 아니라도
더러운 것을 줍는 것이 뭐가 이상합니까?" 라며 되물었다.
나는 너무나 창피해서 귀 밑까지 빨개졌다.

"우리가 이대로 교육하다가는 큰일 나겠군"
혼잣말을 하며 쓰디쓴 얼굴이 됐다.

"하인 같았던 나라---.  

다시 우리 하인이 될 것같구나."
라는 일본 교사의 말이 귓가를 맴돌면서
"왱왱"하는 불자동차 소리를 내고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37건 7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57 절라인민 공화국 만세이 댓글(1) Long 2017-08-11 2192 63
16256 어린 학생의 글 Long 2017-10-31 1227 63
16255 고려대 두번째 대자보 Long 2017-12-26 1291 63
16254 요 년놈들만 없어지면 살기 좋은 나의 조국일텐데... 댓글(1) Long 2017-12-27 1282 63
16253 이글 꼭 읽어보시라고 올려드립니다. Long 2018-02-03 1444 63
16252 엄마들한테 계란세례 받은 매국노 문정인, 닛뽀 2018-03-11 1638 63
16251 전국민이 알아야 할 충격자료 다시보기! 댓글(2) 현우 2018-09-06 1953 63
16250 호남향우회란 조직은 .... Long 2019-05-07 985 63
16249 2012년 북한은 서울을 때릴것 한글말 2011-01-07 7440 62
16248 영혼이 썩은 젊은 빨갱이 기자 개자식들아!! Long 2015-08-26 1875 62
16247 기억하라 1964 댓글(1) 제갈공명 2016-04-22 1761 62
16246 문통 비판의 하일라이트! 湖島 2017-09-25 1548 62
16245 흥진호 관련 익명의 댓글 댓글(2) 솔향기 2017-11-03 1646 62
16244 언론이 감추는 북의 핵 미사일 공격대상 리스트 (출처:… 솔향기 2017-11-30 5851 62
16243 시진핑도 문재인을 버렸다. 댓글(1) 솔향기 2017-12-16 1452 62
16242 북한 특수군이 서울에 들어와 암약한다? 진실한사람 2018-02-26 1714 62
16241 이제 세상이 바뀌었구나 ! Long 2018-04-07 1400 62
16240 문재인 제발 죽지 마라. 여적죄 심판받고 나서 사형되야… 댓글(1) 우익대사 2018-07-09 2004 62
16239 어느 가정주부가 댓글(1) Long 2018-08-26 1458 62
16238 트럼프, 대국민 포고문을 발표해 조의를 표하고... 댓글(1) Long 2018-12-13 1073 62
16237 미국 - 의료연구진 60여명 한국 급파..꼬리가 길면 … 海眼 2020-03-04 1182 62
16236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댓글(1) 한글말 2015-09-17 2055 61
16235 각하 시해관련 중요정보인것 같아 옮깁니다 김일성조선타도 2015-11-08 2991 61
16234 20대 청년이 본 '종북세력'의 실체! 댓글(2) 현우 2016-01-27 2879 61
열람중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 Long 2017-10-17 1197 61
16232 만약, 북이 실제로 핵을 장착한 미사일을 쏘면, 솔향기 2017-11-22 1375 61
16231 영국의 금융가 소문을.... Long 2017-12-10 2028 61
16230 고려대 학생의 연설 Long 2018-01-22 1190 61
16229 분노한 국민 밀물처럼 몰렸다 댓글(2) 진실한사람 2018-04-22 1861 61
16228 대한민국 국민들이여 정신 차려라 . Long 2018-08-28 1332 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