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준을 보니...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준을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17 12:04 조회1,662회 댓글0건

본문

어느 가을날 ,불국사 앞뜰은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었다.
그많은 사람들 중 내눈에 띄는 것은 초등학교 어린이 들의 행렬이었다.

초등학교 교장이란 직업의식이 이렇게 작용하는가 싶었다.

불국사 앞에는 수학여행단으로 보이는 일본 어린이 두 학급과
우리나라 어린이 네학급 정도가 나란히 모여 있었다.

가만히 두나라 어린이들이 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일본어린이들은 질서정연한 반면,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김밥,과자등을 서로에게 던지고 피하느라 온통 수라장이었다.

어머니가 정성껏 싸준 김밥을
돌멩이처럼 던지고 장난하는 것도 그렇지만
던져서 흩어진 김밥을 어떻게 하란 말인가? 걱정이 되었다.

그 때 일본 어린이 한명이 일어나서
"선생님 저 아이들이 왜 저렇게 야단을하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선생님은 곁에 있던 내가 일본말을 알아 들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지,아니면 일부러 들으라고 한 말인지

"응, 조선은 옛날 우리의 하인과 같은 나라였는데
지금 조금 잘 살게 되었다고 저 모양이구나.하는 짓을 보니
저러다가 다시 우리 하인이 되고 말 것 같구나."라고 했다.

일본 선생님의 얼굴은 진지했다.
순간 등줄기를 타고 흐르는 진땀을 느꼈다.

우리나라가 다시 일본의 압박을 받게 될 것이라는 말을
아이들 앞에서 저렇게 당당하게 하다니,
어쩜 지금도 저들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우리나라를 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싶었다.
서글픔과 걱정이 뒤섞인 채 어린이들을 계속 지켜보았다.

역시 걱정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우리나라 선생님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아이들을 데리고
그 자리를 떠났다.

아이들이 떠난 자리는 김밥과 과자들로 온통 난장판이 되어 있었다.
"아이들을 나무라지도 않더니,
어쩜 저렇게 더럽혀진 모습을 보고도 그냥 떠날 수 잇단 말인가?"
하는 원망이 앞섰다.
그렇지만, "당장 청소를 하고 떠나라"고
그 선생님을 꾸짖을 용기는 나지 않았다.

일본 아이들은 선생님의 지시가 없었는데도
음식 부스러기들을 주어서 쓰레기통에 버리기 시작했다.

나는 김밥덩이를 줍는 일본아이에게
"저 아이들은 함부로 버리고도 그냥 갔는데,
왜 너희들이 이렇게 치우느냐?"라고 물었다.

그 아이는 내가 일본말로 묻는 것이 이상하였던지 힐끔 쳐다보며
"모두가 이웃이 아닙니까? 우리가 버린 것이 아니라도
더러운 것을 줍는 것이 뭐가 이상합니까?" 라며 되물었다.
나는 너무나 창피해서 귀 밑까지 빨개졌다.

"우리가 이대로 교육하다가는 큰일 나겠군"
혼잣말을 하며 쓰디쓴 얼굴이 됐다.

"하인 같았던 나라---.  

다시 우리 하인이 될 것같구나."
라는 일본 교사의 말이 귓가를 맴돌면서
"왱왱"하는 불자동차 소리를 내고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열람중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 Long 2017-10-17 1663 61
15372 20대 청년이 본 '종북세력'의 실체! 댓글(2) 현우 2016-01-27 3426 61
15371 각하 시해관련 중요정보인것 같아 옮깁니다 김일성조선타도 2015-11-08 3593 61
15370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댓글(1) 한글말 2015-09-17 2432 61
15369 문 딸년이 방콕으로 도망간 이유 Long 2019-02-11 5926 60
15368 호남은 알고 있는가?- 전라도 애국자 주동식씨의 양심고… 댓글(2) 현우 2019-01-09 1689 60
15367 엄청 긴글이지만 미국이.... Long 2018-12-11 1857 60
15366 꿀벌은 절대 꿀을 혼자 먹지 않는다. Long 2018-11-19 1415 60
15365 제동이 출연료가 월 5천만원이 넘는다고? 현우 2018-10-06 1361 60
15364 한반도 비핵화 미션 받고 돌아온 '북한 저승사자' 진실한사람 2018-04-02 1873 60
15363 소망교회 곽선희 먹사 이놈의 교회에 이명박이 장로라 댓글(1) Long 2018-03-26 2142 60
15362 어찌합니까 댓글(2) Long 2018-01-14 1804 60
15361 시원한 애국 발언 Long 2017-10-24 1925 60
15360 FTA 파기와 평창올림픽 불참 카드는 문재인이 유도한 … 댓글(1) Long 2017-10-17 1941 60
15359 김정은의 운명, 문재인의 운명 진실한사람 2017-09-28 2395 60
15358 이재용 부회장의 결기(一氣) 댓글(2) Long 2017-06-23 1633 60
15357 헌재, 이것이 정말 사실인가? 현우 2017-01-12 1903 60
15356 자다가도 놀라 자빠질 제갈윤김대중 아방궁! 댓글(1) 현우 2016-07-29 3152 60
15355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2410 59
15354 노동신문 지령(5.18과 김진태의원) 솔향기 2019-03-25 1330 59
15353 한반도 적화통일이.... 댓글(1) Long 2018-06-21 2013 59
15352 전쟁보다 더 무서운것 공산화되는 것 댓글(1) Long 2018-06-12 1707 59
15351 이란때문에 문재인과 김정은의 꼼수는 통하지않는다 제갈공명 2018-03-22 1957 59
15350 틸러슨 멕가지 싹둑 ! Long 2018-03-20 1725 59
15349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7826 59
15348 미국 동포가 댓글(4) Long 2018-01-14 2167 59
15347 트럼프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니 댓글(2) Long 2017-10-07 1839 59
15346 (속보) 박쥐원~ 광화문 광장에서 교수형 집행 댓글(1) 현우 2016-09-23 2511 59
15345 법치가 사라진 땅 슨상님의 고향엔..! 댓글(3) 현우 2016-09-07 2120 59
15344 연예인 좌파명단(펌) 댓글(1) 염라대왕 2016-06-14 2424 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