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에 젊은이들을 향하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대한에 젊은이들을 향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24 02:57 조회1,798회 댓글2건

본문

대한민국 젊은이들을 향하여
KAIST 이병태 교수의 하소연 !

"헬조선이라 빈정거리지 마라?
부모세대야말로 전부 울고 싶은 심정일 것이다”

청년들에게 앞 세대의 성취와 피땀을 폄하하지 말라는 KSIST 이병태 교수의 호소가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이병태 KAIST 경영대 교수가 지난 7월16일 페이스북에 올린 ‘젊은이들에게 가슴에서 호소
합니다’라는 글이다.

그의 글은 9월17일 오후까지 25 만명이상 공유되는 등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
[젊은이들에게 가슴에서 호소합니다]
이병태 KAIST 교수

이 땅을 헬조선이라고 할 때, 이 땅이 살만한 정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욕할 때 한번이라도 당신의 조부모와 부모를 바라보고 그런 이야기를 해 주기 바랍니다.

초등학교부터 오뉴월 태양 아래 학교 갔다오자 마자 책가방 팽개치고 밭으로 가서 김을 메고...

저녁이면 쇠 먹이를 거두려고 강가로 가고 겨울이면 땔감을 마련하려고 산으로 갔던 그런 분들을 쳐다 보면서 그런 이야기를 하라.

초등학교 졸업하는 딸은 남의 집 식모로 보내면서 울었던 당신의 할머니를 보면서 그런 이야기를 하라.

대기업이 착취를 한다구요?

한국에 일자리가 없어서 대학을 나오고도 독일의 광산 광부로 갔고 간호사로 갔던 그래서 국제미아가 되었던 당신의 할아버지 할머니 시대의 이야기를 물어 보고 그런 이야기를 하라.

지금도 대학을 나오고도 대한민국에 불법 취업을 와서 노동자로 일하는 필리핀과 몽고의 젊은이들을 보면서 이야기 하라.

신혼 초에 아내와 어린 자식을 두고 지하 방 반칸이라도 마련해 보려고 중동의 뙤약볕으로 건설 공사장의 인부로 갔던 당신의 삼촌들을 보고 그런 응석을 부려라.

월남전에 가서 생명을 담보로 돈 벌이를 갔던 당신의 할아버지,삼촌 세대를 생각하면서 그런 이야기를 하라.

고맙고 미안하고 그렇지 않나?

앞세대의 성취와 피땀을 그렇게 부정하고 폄하하고도 양심의 가책이 느껴지지 않나?

사람들은 내가 미국가서 박사하고 KAIST교수하고 반기업 정서에 대응하니까 무척 금수저인 줄 아는 가 보다.

나는 위에 적은 일들을 직접 경험했고 보고 자랐기 때문에 당신들처럼 그런 배부른 소리를 못할 뿐이다.

나는 부모 모두 무학으로 농부의 아들이고, 그 것도 땅 한평 없던 소작농의 아들로 자랐다.

중학교 때까지 등잔과 호롱불로 공부했다.

나보다 더 영특했던 우리 누이는 중학교를 가지 못하고, 초등학교 졸업하고 공장으로 취업해 갔고, 지금까지도 우리 어머님의 지워지지 않는 한이다.

나는 대학4년 내내 아르바이트로 내 생활비를 마련하며 다녔고, 때로는 부모님께 도움을 드리면서 다녔다.

나는 돈 한푼도 없이 결혼했고 집없는 설움을 겪으며 신혼 초에 치솟는 전세값 때문에 서울변두리를 전전하며 살았다.

단돈 3백만원으로 가족을 데리고 유학을 가서 배추 살 돈이 없어서 김치를 만들어 먹지 못했고,
내 아내는 남의 애들을 프로그램의 딸은 흑인애들이 받는 사회보장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아서 우유와 오렌지 쥬스를 사 먹이면서 학교를 다녔다.

나는 회사에 취업해서 주 6일을 근무하던 때에 입사 첫해에 크리스마스 날 단 하루 쉬어 보았다.

공장 창고의 재고를 맞추려고 퇴근 안하고 팬티만 입고 냉방도 안되는 높다란 창고 위를 기어 올라 부품을 세면서 생산을 정상화하려 애썼다.

그렇게 야근하는 날은 세상에서 제일 맛 있는 음식은 삼겹살인줄 알고 살았다.

그렇게 살아 왔기에, 무책임한 노조가 망가뜨리는 회사를 보아왔기에,

우리보다 잘사는 것으로 알았던 많은 나라들이 꼬꾸라지는 것을 보았기 때문에,

그리고 미국과 일본이 어떻게 잘 사는 사회인지 보았기 때문에

나는 당신들처럼 아프다고 못하고 힐링해야 한다고 응석을 부리지 못한다.

제발 당신의 고결한 조부모와 부모들을 더 이상 능멸하지 말라.

당신들이 우습게 하는 대한민국 기업들 가발공장에 납품하는 하청업체부터 시작해서 배워서 지금까지 일군 것이다.

정부의 벤처 지원책도, 금융도 없었고, 대학도 없었고, 컨설팅 없이 자유수출공단에 진출한 일본인들에게 술사주고 기생 접대하면서 배우고 일군 것들이다.
당신의 이모 고모가 그렇게 술 따르면서 번돈으로 동생들을 공부시켰다.

제발 응석부리고 빈정거릴 시간에 공부하고 너른 세상을 보라.

우리 사회가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이유가 있는 것이다.

그 이유를 알뜰하게 공부하고 나서 비난해도 늦지 않다.

사람 값이 싸다고 투덜 대기 전에 누구 한번 월급 줘보고 그런 철없는 소리를 하고, 월급 보다 더 가치있는 직원이라고 증명해라.

그런 직원 찾으려고 기업주들은 눈에 불을 켜고 찾는다.

나는 당신들의 그 빈정거림과 무지에 화가 난다.

그러니 나보다 더 고생하고 생존자체를 위해 발버둥처야만 했던 나의 앞 세대, 내 부모님 세대는 오죽하겠나?

당신들이 아프다고 할 때, 나는 그 유약하고 철없음에 화가 머리 끝까지 난다.

당신들이 누리는 그 모든 것들, 스타벅스 커피, 스타크래프트 게임, 해외 배낭여행, 그 어떤 것들도 당신들이 이룬 것은 없다. 당신들은 지금 이 사회를 더 좋은 사회로 만드는 것으로 지금 누리는 것에 보답해야 한다.

우리세대는 누리지 못했기에 당신들이 누리는 것을 보는 것으로 행복할 따름이고 부러울 따름이다.

그러나 당신들에게 조롱받을 아무런 이유는 없다.

당신들의 앞세대는 그저 물려 받은 것 보다 몇십 몇백배로 일구어 넘겨준 죄 뿐이고 당신들에게 인생은 원래 고달픈 것이라는 것을 충분히 알려주지 못한 것 뿐이다.

사기꾼들이 이 나라 밖에는 어디 천국이 있는 것처럼 거짓을 전파할 때 설마 저런 소리에 속을까하며 미리 막지 못한 죄 뿐이다.

당신들의 부모들이 침묵하는 것은 어이가 없거나, 말해도 못 알아 듣거나, 남보다 더 해주고 싶다는 한 없는 자식에 대한 애정의 표현이지 당신들의 응석이 옳아서가 아니다.

그들은 속으로 울화통이 터져서 울고 계실 것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 한다

[ 한국경제 ]
"헬조선이라 빈정대지마라…
부모들은 모두 울고 싶은 심정"이란다!

댓글목록

湖島님의 댓글

湖島 작성일

이교수님! 존경합니다.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맞습니다.
저는 어릴 때 그런 걸 다 보고 자랐습니다.
저희 작은 누님이 독일 간호사로 가려다가 나이가 너무 어리다는 것 때문에 못 가셨구요.
월남전에 저희 외사촌 형님이 참가하셨다가 중년(30세가 조금)이 조금 넘어서기 시작하니,
알콜중독이 되셔서 돌아가셨습니다.
제가 20 약관의 나이가 조금 넘어서니 중동 붐이 불었었는 데.....
제 친구놈도 약관의 나이로 사우디를 다녀왔다고 하더라구요.
그놈도 얼마전에 만나서 알게 됐지요.

퍼온글 목록

Total 17,335건 5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15 트럼프는 의리의 사나이다. Long 2018-04-12 1609 71
17214 트럼프 계산부터 끝났다기에.... 댓글(1) Long 2018-03-11 1924 71
17213 고정간첩 댓글(1) Long 2017-12-08 1816 71
17212 이놈 탈원전 고집 부리는 이유를 보니... 댓글(1) Long 2017-10-26 1978 71
17211 김진태 의원의 쾌도난마! 현우 2016-10-04 1562 71
17210 미국 고속도로에 이런 간판에 붙어있다기에... Long 2018-12-04 1644 70
17209 싱가폴의 북한대표단들의 흉흉한 소문~! 댓글(1) mozilla 2018-06-01 1940 70
17208 트럼프 한반도 해상 길 막아버림 Long 2018-03-28 2205 70
17207 심각한 미군의 ... Long 2018-01-16 1828 70
17206 미국에서 이런일이 있었기에... Long 2017-09-10 1586 70
17205 원전 중단시킨 이유 Long 2017-08-10 1876 70
17204 문재인 악수를 두었다! / A Shin Ctr 규마니 2018-05-27 1925 69
17203 (김진태)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 댓글(2) mozilla 2018-04-15 1390 69
17202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은 가짜였다 제갈공명 2018-01-26 1730 69
열람중 대한에 젊은이들을 향하여 댓글(2) Long 2017-10-24 1799 69
17200 관우 정보기술 사장 유재화의 실토 Long 2017-01-22 8242 69
17199 [펌] 채동욱이 얼마전 군부대 방문했었는데...군사 쿠… 댓글(1) 송곳 2013-09-18 4073 69
17198 내가 TV조선 인터뷰 중 자리를 박차고 나온 이유 (김… 댓글(2) 최고봉 2012-09-07 5701 69
17197 이런 글을 받았는데 정말이면 얼마나 좋겠기에.... Long 2019-03-05 1187 68
17196 왜 ! 왜 ! 왜 ! Long 2018-05-20 1616 68
17195 이스라엘 모사드가 이란 창고 급습해서 가져온 핵자료에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5-05 2078 68
17194 김영남의 의미심장한 말의 그의미를 이제야 알았기에..… Long 2018-02-13 1694 68
17193 자유북한(Free NK)신문 지박사님 주장 입증하는 기… 댓글(1) 아이리스3 2015-07-07 2171 68
17192 정말 궁금하다 댓글(2) 현우 2015-06-27 3234 68
17191 박원순의 비서 홍보조직 192명 헉! 표싱즈 2014-05-06 3395 68
17190 비전향 장기수로 부터들은 광주5.18이야기 댓글(1) enhm9163 2013-02-27 4926 68
17189 이런분이 게셨기에....(나는 여러번째 읽어봅니다.) 댓글(3) Long 2018-10-26 1273 67
17188 이 기막힌 사실을 널리널리 전파해주세요 현우 2018-05-23 2653 67
17187 시리아 폭격 전후 사진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4-16 1825 67
17186 대한민국은 없어진다. 댓글(1) Long 2018-03-03 2048 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