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학생의 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어린 학생의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31 03:38 조회1,624회 댓글0건

본문

세상은 어렵고 힘들다 해도 아직도 깨어있는 젊은 20대가 있다는게  

정말 감동 쓰럽습니다.

어제 광화문 세종대왕상앞에서
고교생과 20대 청년들이 쏟아낸 절규입니다.

[ 22일 오후4시 청년연대 기자회견문 ]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존경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오늘, 우리 청년이 목이 터져라 외치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젊은 저희가 이 자리에서 피 끓는 청춘을,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토해 놓는  

이유가 과연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세종대왕님께는 정말 죄송합니다만,
한 가지 고백할 것이 있고 단호히 고발할 것이 있어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애초부터 (최순실의) 태블릿PC는 필요없었는지도 모릅니다.”란 모 방송국  

아나운서의 말을 저는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어서 이 자리에 나섰습니다.
과연 여러분은 이해가 되고 용서가 되고 납득이 되고 계십니까?
아니....한글을 창제하신 세종대왕님께 묻고 싶습니다.
이게 말인가요? 글인가요?
이게 도대체 무슨 사태이며 어떤 미친 광란극의 절정이란 말인가요?

세상을 뒤집어 놓고,
양초정권을 만들어 놓고,
빨갱이 세상을 만들어 놓고,
거짓말 공화국을 만들어 놓고,
전 국민을 핵 인질로 만들어 놓고,

이제 와서 “아니면 말고” “내가 언제 그랬냐?” “그게 아니라도, 그런게 있어.”

라고 말하는 당신은 과연 인간입니까? 짐승입니까?
아니면 대한민국을 말아 먹기 위해 남파된 북괴 간첩입니까?

자랑스러운 조국의 유구한 역사와 민족혼이 살아 숨쉬는 이 광화문 광장에서  

목이 터져라 외칩니다.
진실에는 관심 없고 믿고 싶은 것만 믿고서 끼리 끼리 잘 먹고 잘 살고 있는  

당신들에게 외칩니다.

당신이 어른이든, 아이들이든 나이가 중요한 게 아니라 정신연령을 기준으로 한 마디 외치겠습니다.
당신이 사람이냐?
대한민국이 그렇게 만만하게 보이더냐?
쪽팔리지 않느냐?
젊은 저희들에게 욕 좀 들어서 인간이 된다면 밤을 새워서라도 욕찌꺼기를  

토해 놓고 싶을 따름입니다.

다시, 묻고 싶습니다.
가슴이 터져라 외치고 싶습니다.
그 차고 넘친다는 말에 속아서 이불 뒤집어 쓰고 숨었던 이 땅의 양심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이 모든 사태에 대하여 입을 다물고 있는 언론과 검찰의 만행 앞에 당당히  

묻고 싶습니다.

굳이 따져 보면 말이 없었던 건 아니죠. 말이 바뀌었을 따름입니다.

왜 말이 바뀌었을까요?
이제 양초 하나 흔들고 정권을 말아 드셨으니 말을 뒤집어도 누구 하나 다치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입니까?
“그건 그때 그랬어”
“애시당초... 그런 건 없었어 근데 정권은 우리 꺼야”
“어쩔래? 어쩔것이여?”
“세상은 그런거야, 그게 그런거지, 뭐..”

이게 말이라고 하는 짓입니까?
이게 말이라고 내뱉는 겁니까?
존경하는 세종대왕께 다시 묻고 싶습니다.
이게 한글입니까? 그들이 인간입니까?

그것만이라면 제가 이러지도 않습니다.
세상은 모든 것이 다 이 모양 이 꼴입니다.
고난도 수학문제를 여론몰이로 풀려는 어리석기 짝이 없는 문재인정권의  

행실 앞에서 터지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걸 통치라고 말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포퓰리즘 독재라고 읽고 있습니다.
그렇게 쓴 웃음만 짓고 살고 있단 말입니다.
그러나 그 웃음 뒤에는, 끝에는 비분강개와 함께 조국의 앞 날을 생각하면  

피눈물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자신을 지지한 소수의 환경운동가 집단의 명분을 세워 주느라 탈원전을 잡이  

끌어 대느라, 얼마나 많은 손실과 국제적인 망신살이 뻣쳤습니까?
강인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국방력을 갖추고 정신력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정신 넋 놓고 있는 이 망조가 든 정권의 행태는 일일이 다 고발할  

가치조차 없다는 것이 전체 국민의 생각이며 저희들 청년의 울부짖는 이유입니다.

존경하는 애국시민 여러분!
저희들도 외치고자 합니다.
거짓과 부정과 사기꾼 집단에게 당당히 말하고자 합니다.

“애초부터 (당신들의) 거짓 사기꾼 정권은 필요없었는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외칩니다.
“필요없다. 니들 말대로 테블릿PC가 필요없듯이 우리도 니들이 필요없다”
우리 함께 외치고자 합니다.

필요없다는 테블릿PC로 만든 정권!
촛불 흔들어 대며 만든 정권!
다~ 필요없다.
대한민국을 돌려 다오!

인민민주주의를 꿈꾸는 니네들은 대한민국이 필요없지만
우리는 대한민국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을 돌려냅시다.
대한민국은 영원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74건 7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094 진짜 트럼프는... 댓글(1) Long 2018-06-11 1868 64
17093 임종석군에게 Long 2018-08-03 1669 64
17092 기억하라 1964 댓글(1) 제갈공명 2016-04-22 2094 63
17091 절라인민 공화국 만세이 댓글(1) Long 2017-08-11 2584 63
열람중 어린 학생의 글 Long 2017-10-31 1625 63
17089 고려대 두번째 대자보 Long 2017-12-26 1596 63
17088 요 년놈들만 없어지면 살기 좋은 나의 조국일텐데... 댓글(1) Long 2017-12-27 1585 63
17087 이글 꼭 읽어보시라고 올려드립니다. Long 2018-02-03 1727 63
17086 엄마들한테 계란세례 받은 매국노 문정인, 닛뽀 2018-03-11 1944 63
17085 전국민이 알아야 할 충격자료 다시보기! 댓글(2) 현우 2018-09-06 2308 63
17084 호남향우회란 조직은 .... Long 2019-05-07 1400 63
17083 2012년 북한은 서울을 때릴것 한글말 2011-01-07 7917 62
17082 문통 비판의 하일라이트! 湖島 2017-09-25 1895 62
17081 흥진호 관련 익명의 댓글 댓글(2) 솔향기 2017-11-03 1989 62
17080 언론이 감추는 북의 핵 미사일 공격대상 리스트 (출처:… 솔향기 2017-11-30 6250 62
17079 시진핑도 문재인을 버렸다. 댓글(1) 솔향기 2017-12-16 1758 62
17078 북한 특수군이 서울에 들어와 암약한다? 진실한사람 2018-02-26 1998 62
17077 이제 세상이 바뀌었구나 ! Long 2018-04-07 1679 62
17076 문재인 제발 죽지 마라. 여적죄 심판받고 나서 사형되야… 댓글(1) 우익대사 2018-07-09 2501 62
17075 어느 가정주부가 댓글(1) Long 2018-08-26 1778 62
17074 트럼프, 대국민 포고문을 발표해 조의를 표하고... 댓글(1) Long 2018-12-13 1384 62
17073 미국이 펼친 북한 풍계리 폭격 연습 작전소식 ! 댓글(3) 海眼 2019-10-29 2027 62
17072 미국 - 의료연구진 60여명 한국 급파..꼬리가 길면 … 海眼 2020-03-04 2202 62
17071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체가 가장 궁금하다 댓글(1) 한글말 2015-09-17 2325 61
17070 각하 시해관련 중요정보인것 같아 옮깁니다 김일성조선타도 2015-11-08 3460 61
17069 20대 청년이 본 '종북세력'의 실체! 댓글(2) 현우 2016-01-27 3273 61
17068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 Long 2017-10-17 1565 61
17067 만약, 북이 실제로 핵을 장착한 미사일을 쏘면, 솔향기 2017-11-22 1696 61
17066 영국의 금융가 소문을.... Long 2017-12-10 2509 61
17065 고려대 학생의 연설 Long 2018-01-22 1465 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