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하고 간사한 반역자 김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치사하고 간사한 반역자 김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2-18 10:46 조회1,387회 댓글0건

본문

빈 라덴 닮은 김구, 치사하고 간사한 반역자! 김구 !

 

1022일 오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KBS-국정감사 현장에 이인호 KBS이시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하여 발언을 하였다 

"김구 선생은 대한민국 독립을 반대한 분이기에 대한민국 공로자로서 그를 거론하는 게 옳지 않다. 상해 임시 정부는 임시 정부로도 평가받지 못했고 우리가 독립국 국민이 된 것은 1948815일 이후다."(이인호 

야당은 "김구가 대한민국 공로자가 아니다"라는 말을 물고 늘어졌다. 김구를 모욕한 망언이라는 것이다. 편협한 역사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KBS 이사장의 자격이 없으므로 사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온갖 빨갱이 언론들이 쌍지팡이를 짚고 일어나 이인호 이사장을 향해 돌팔매질을 하고 있다. 빨갱이들은 또 이승만 및 4.3폭동에 대한 역사관, 전교조의 정체에 대한 인식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고 있다. 

한마디로 역사적 사건과 역사적 인물에 대한 이인호 교수의 시각과 야당-빨갱이 시각이 정반대다. 입만 열면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는 빨갱이들이, 다양한 다름을 수용하자고 목청을 올리던 빨갱이들이, 정작 자기들의 시각과 다른 시각을 가진 사람을 향해 집단적 언어폭행을 가하고 있다. 표현의 자유는 빨갱이들에만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독선과 아집과 몰염치함 때문에 빨갱이들이 북한의 독재체제를 사모하는 것이다 

그러면 김구가 어떻게 더러운 인간인지, 아래에 간단 간단하게 정리해 본다 

                 북한의 대남공작 역사책이 밝히는 김구  

1982년 평양의 조국통일사가 발행한 주체의 기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 114쪽에는 이런 글이 있다 

"남조선의 우익 정객 김구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조국이 없으면 민족이 없고 민족이 없으면 무슨 주의, 무슨 단체가 존재할 수 있겠습니까! 진정 애국자는 좌도 없고 우도 없다 ! 그러므로 현 단계에 있어서 우리 전 민족의 유일 최대의 과업은 통일 독립의 전취인 것입니다. 그런데 목하에 있어서 통일독립을 방해하는 최대의 장애는 소위 단선단정입니다. 그러므로 현하 우리의 공통한 투쟁목표는 단선단정을 분쇄하는 것이 되지 않으면 아니 될 것입니다.”(김구 

이어서 115쪽에는 또 이런 대목도 있다 

"특히 김구는 위대한 수령님의 높으신 권위와 넓으신 도량, 우리 당의 통일전선 정책에 깊이 감동되어 수령님께 미제와 그 앞잡이들을 반대하여 끝까지 싸울 것을 맹세하였다. 그는 자기가 평양에 와서 느낀 바를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공산주의자도 공산주의자 나름이라는 것을 이제야 알았지요. 앞에서도 말했지만 조국애와 민족애가 없는 사람은 무슨 주의든 나는 반대요. 그러나 장군님의 공산주의는 절대 찬성입니다. 나는 이번에 여기 와서 그분처럼 나라를 참으로 사랑하고 민족을 열렬히 사랑하시는 분을 처음 보았습니다. 조선을 바로 잡고 이끌어 나가실 분은 그 분밖에 없는 데 그분의 공산주의를 내가 왜 반대하겠습니까! 장군님의 공산주의야 말로 누구나 절대 찬성할 공산주의요, 내가 일찍이 장군님을 알았던 들 벌써 그분을 받들어 왔겠는데 이제야 참된 애국자를 알았으니 나는 늦게나마 장군님을 받들어 나의 여생을 바쳐나가겠습니다.” (김구) 

위 두 가지 김구의 발언은 1948419-23일간 평양에서 열린 사회단체대표련석회의에서 했던 것으로 우리나라 역사 문헌들에도 기록돼 있다 

                 조선일보가 전한 김구의 평양 발언  

실제로 평양회의는 19484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다. 4.19, 김구는 못 가십니다. 가시려면 우리의 배를 지프차로 넘고 가십시오줄줄이 누운 부하들을 피해 담장을 몰래 넘어 420일에 평양에 갔지만 4.22일에야 비로소 회의장에 초대됐다. 22일 회의에서 김구, 조소앙, 조완구, 홍명희가 주석단에 보선됐다.“  

이 자리에서 김구는 이런 축사를 했다. 조선일보 1948.4.24. 보도에는 김구가 아래와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도돼 있다 

위대한 회합에 참석하여 기쁘게 생각한다. 조국이 없으면 국가가 없으며 국가가 없으면 정당이나 사상도 없을 것이다. 우리의 공동목표는 단선(남조선만의 단독정부수립)을 반대하는 것이어야 한다. 남조선에서 뿐만 아니라 그 어느 곳을 막론하고 그것을 반대하지 않으면 안 된다”(조선일보 1948.4.24.)  

 

                    남노당 지하총책 박갑동의 증언 

아래는 당시 남로당 지하당 총책이었던 박갑동 선생의 증언이다(건국 50년 대한민국 이렇게 세웠다“.  

1946.6.3, 이승만은 소위 정읍발언으로 남한만이라도 단독정부를 수립할 것이라 천명했다. 1947812일 해체되고, 한국문제는 미국의 제안으로 917일 국제연합(UN)에 상정되었다. 이에 자극받은 남북 노동당은 이승만의 단독정부 수립을 적극 방지하기 위해 김구를 활용하기로 했다 

단독정부가 수립되면 이승만과 한민당에 주도권이 가게 되고, 이렇게 되면 김구의 불만이 클 것이라는 점에 착안 한 것이다. 평소 김구와 아주 가까운 홍명희를 시켜 김구를 설득했다. 두 사람은 단독정부는 미국과 이승만의 음모이므로 깨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 이 때 김구는 북한의 스케쥴에 따라 연석회의를 연다는 것에 합의했다. 홍명희는 김구에게 김구, 김구식 이름으로먼저 북한에 연석회의를 제의하라 했다. 김구가 연석회의 제안을 보냈는데도 김일성이 무시했던 것은 순전히 각본에 의한 연극이었다. 이를 성공시킨 홍명희는 19499.9일 조선인민공화국 설립 당시 부수상이 되었다. 김구의 덕에 홍명희가 출세한 것이다.  

김일성은 김구에게 만일 선생이 오시면 남한에 단독정부가 수립돼도 북한에서는 단독정부를 세우지 않겠습니다라는 편지를 보냈다. 이 말을 믿고 북한을 다녀온 김구는 양쪽에 다 단독정부가 들어서면 북한에는 김일성, 남한에는 이승만이 되지만 통일국가를 세우면 김구가 대통령이 된다는 확신을 가진 듯 했다 

북한은 당시의 김구의 방북 대목을 위대한 품이라는 제목으로 영화를 만들었고, 이는 KBS에서도 방영된 적이 있었다. 이 영화에서 김구는 김일성을 장군으로 불렀다. 김구가 김일성 한테 읍하고 김일성 주석님, 받으십시오하며 임시정부의 옥쇄를 바치는 장면도 나왔다 

영화의 장면이 이어졌다. “나는 통일이 되면 주석께서 황해도 고향에다 몇 편 주면 과수원이나 하며 말년을 지내겠다또 무릎을 꿇고 참회의 눈물을 흘려가며 지난 날 장군님을 몰라 뵙고 반공운동을 한 것을 용서해 주십시오. 

                    1997년 노동신문이 밝힌 김구  

1997526(), 로동신문은 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렬사-신념과 절개를 목숨 바쳐 지킨 성시백동지의 결사적인 투쟁을 두고-”라는 제목으로 장장 2개면에 걸쳐 그의 업적을 기리는 글을 실었다 

                          이하 로동신문의 글  

19461111, 당시 서울에서 발행된 한 신문은 이달 호에 “20여년간 해외에서 독립광복을 위하여 분골쇄신하던 정향명 선생 일행 서울착이라는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글을 실었다 

"열혈청년 시절에 나라를 광복코자 황해를 건너갔던 정향명 선생, 해방 소식에 접하자 귀로에 오른 수많은 사람들과는 달리 타국에 의연히 남아 방랑하던 동포들을 모아 귀국을 종결짓고 떳떳이 환국했다."  

정향명, 그가 바로 성시백 동지였다. 정향명은 해방 전 독립운동 시기에 이국땅에서 부른 성시백동지의 가명이었다. 성시백, 세상에 널리 알려지지도 않았으며 근 반세기 전에 우리의 곁을 떠나간 전사, 그는 과연 어떤 사람인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는 199212월에 성시백 동지에 대하여 회고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었다 

성시백 동무는 나를 위해, 자기 당과 자기 수령을 위해 신념을 굽히지 않고 잘 싸운 충신입니다. 이 세상에 그렇게 충실한 사람은 없습니다."  

세계 지하혁명 투쟁사에는 이름 있는 혁명가들의 위훈담이 수없이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그 위훈담들은 공작내용과 활동범위로 보나 투쟁방식으로 보나 성시백동지의 지하공작과는 대비조차 할 수 없는 것이다. 1947년 정초였다. 민족의 태양이신 위대한 수령님을 뵈옵고저 서울을 떠나 38선을 넘어 평양을 향해오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바로 성시백 동지였다. . . .  

장군님 말씀을 받고 보니 앞이 탁 트입니다. 지금 저의 심정은 당장 남으로 달려나가 장군님께서 가르쳐 주신대로 힘껏 싸우고 싶은 것뿐입니다. 룡마를 타고 장검을 비껴든 것만 같습니다”. . . . .  

성시백 동지는 김구선생을 만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제 생각에는 선생님은 우리 민족을 위해 한생을 바쳐 오신 분인데 김일성 장군님을 직접 만나 뵈옵는 것이 어떤가 하는 것입니다. . . ”  

김구선생은 그의 이 말을 듣고 한숨을 푹 내쉬더니  

자네 말에는 반박할 여지가 하나도 없네. 그렇지만 공산주의자들이라면 무조건 경원시하며 적으로 규정한 이 김구를 북의 공산주의자들이라고 반가와 할 리가 없지 않은가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이 때라고 생각한 성시백 동지는 이렇게 드리대었다 

바로 그것이 선생님의 고충이시겠는데 오늘 나라가 영영 둘로 갈라지느냐 아니면 통일이 되느냐 하는 시국에서 지나간 일을 두고 중상시비할 것이 있습니까?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선생님이 결단을 내리시어 북행을 하는 것이 어떻습니까? 미국사람들의 시녀노릇을 하는 리승만과 손을 잡겠습니까. 아니면 북에 들어가서 김일성 장군과 마주앉겠습니까?”  

, 그러니 군은 김일성 장군을 신봉하고 있군그래. 알겠네. 내 알아서 용단을 내리겠네”  

성시백 동지는 이러한 실태를 인편으로 위대한 수령님께 보고 드리었다. 그의 보고를 받으신 수령님께서는 남북련석회의에 참가할 각계 민주인사들에게 초청장을 보내면서 김구, 김규식에게 보내는 초청장만은 성시백 동지가 직접 전달하도록 하시었다. . . . .  

성시백 동지는 김구선생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선생님은 전번에 북의 공산주의자들이 과거를 불문에 붙인다는 것을 무엇으로 담보하겠는가고 물으셨지요하고 단도직입적으로 들이댔다. 그리고는 북의 공산주의자들은 선생님의 애국충정을 무엇보다 귀중히 여기고 지나간 일들을 모두 백지화할 것이라고 담보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저의 말이 아닙니다. 저는 다만 절세의 애국자이신 김일성 장군님의 의사를 전달할 뿐입니다’”  

그러자 김구선생은  

아니, , 뭐라고? 김일성 장군님께서?"  

이렇게 말하며 그에게  

"그런데 자네는 도대체 어떤 인물인가?” 하고 물었다 

내가 바로 김일성장군님의 특사입니다

김구선생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섰다. 의문과 새삼스런 눈길로 그를 바라보던 김구선생은 아니 자네가? 그렇다면 임자가 오늘 오신다고 하던 김일성 장군님의 특사란 말씀이시오?” 하고 물었다. 이렇게 김구선생의 말투도 대뜸 달라졌다. 성시백 동지가 일어나서 김구선생에게 엄숙히 초청장을 전달하였다. 

우리 민족의 태양이신 김일성 장군님께서 백범선생에게 보내시는 남북련석회의 초청장입니다.”  

이 순간, 과묵하고 고집스럽던 김구선생의 얼굴이 크나큰 감격과 흥분으로 붉어졌다 

김일성 장군님께서 그처럼 믿어주실 줄은 내 미처 몰랐습니다. 장군님께서 불러주시었으니 기어이 평양으로 가겠습니다. 내 이후로는 다시 일구이언하는 그런 추물이 되지 않겠습니다”. . . . . .  

19506275, 적들은 이 새벽에 성시백 동지를 사형장으로 끌어내었다. 성시백 동지가 영웅적으로 최후를 마친 것은 서울이 인민군대에 의하여 해방되기 24시간 전이었다 

                                           결 론  

위의 자료들만 읽어봐도 김구는 참으로 더러운 인간이었다. 이런 인간을 어째서 빨갱이들은 김구를 빨까? 김구는 배운 것이 겨우 한문이고 세상을 보는 눈이 우물안 개구리였고, 편협한 성격에 고집불통이었다. 힘이 장사이고 권총을 좋아했다 

1948510, 인구비례로 북한의 국회의원 100석을 남겨두고 200명의 국회의원이 선출되었다. 1948.5.31. 국회는 189 8 이라는 압도적인 표차로 이승만을 국회의장으로 추대했다. 그해 7.17.일 유사 이래 최초의 민주헌법을 발표했고, 이 헌법에 따라 7.20. 이승만은 200명중 180표를 얻어 대통령이 되었다. 김구는 겨우 16표를 얻었다. 당대의 인물은 당대의 사람들이 평가한다. 백범일지는 춘원 이광수가 썼고, 이광수가 쓰면 고양이가 호랑이로 미화된다. 빨갱이들은 오죽 우물 안 개구리들이면 겨우 빈 라덴과에 속하는 기회주의적 반역자를 최고의 영웅으로 모시고 살겠는가? 김구는 김일성의 부나비였다.

   

2014.10.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869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599 애국시민 여러분! 댓글(1) Long 2017-11-07 1170 56
15598 엽전에겐 전두환 방식이 딱일것 같기에.... 댓글(1) Long 2017-12-15 1194 56
열람중 치사하고 간사한 반역자 김구 Long 2017-12-18 1388 56
15596 진짜 위기에 처해 있을까요 Long 2017-12-30 1255 56
15595 트럼프가... 댓글(1) Long 2018-01-05 1751 56
15594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댓글(4) Long 2018-06-03 1281 56
15593 탈북 외교관의 글 Long 2018-08-20 964 56
15592 미군이 평양 주둔하면 5.18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는… 댓글(2) newyorker 2019-01-25 768 56
15591 비참한 나라 대한민국 Long 2019-09-03 652 56
15590 박근혜정권은 정체를 밝혀라!!! 댓글(1) 만세반석 2014-08-19 1918 55
15589 평양보다 서울이 빨갱이가 많다는 논설을 읽고.... 댓글(2) 현우 2015-09-29 1868 55
15588 'KAL기 폭파' 28년...김현희의 눈물 한글말 2015-11-28 1764 55
15587 탈북 북한군 임천용의 주장은 사실이었다 댓글(2) 현우 2015-12-18 2371 55
15586 5.18 광주에 왔던 북한 특수군, 6년만에 … 제갈공명 2015-12-19 1944 55
15585 문재인 이제 끝났다.. 현우 2016-10-20 1369 55
15584 여러분 나라가 망한답니다. Long 2017-08-14 1437 55
15583 필피핀 닮아가는 안타까운 한국 댓글(2) Long 2017-10-04 1324 55
15582 엽전은 엽전이다. Long 2017-10-07 1027 55
15581 낭 떠러지에서서 외칩니다. 댓글(2) Long 2017-10-16 1002 55
15580 여론조작 선거정국 강타 ! Long 2018-04-18 862 55
15579 주한 미국 대사 ! Long 2018-05-03 937 55
15578 문정권 이놈들이 문제 삼고 있는 신 일본제철이라... Long 2019-07-25 560 55
15577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 서울 상대 동창회 댓글(1) 지원군단 2018-06-23 1858 55
15576 창피하다 ! 댓글(1) Long 2018-06-24 1305 55
15575 미국의 소리 ! 댓글(3) Long 2018-08-12 1014 55
15574 문정부 비판 '씨발놈아' 씨리즈! 댓글(1) 현우 2018-09-04 1295 55
15573 목숨걸고 막아야 할 악법 발의! 현우 2018-09-08 1224 55
15572 대한민국서 제일 편한 직업 가지신 분! 댓글(2) 현우 2018-09-25 1107 55
15571 차명진의 쓴 소리, system 2018-11-08 668 55
15570 KT 아현국지점 화재를 보고! 현우 2018-11-25 577 5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