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이 전가는 길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이 전가는 길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4-09 04:26 조회392회 댓글0건

본문

 

박근혜는 제2의 전두환으로 가는 중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의혹 재판 1심에서 징역 24, 추징금 180억 원을 선고 받았다. 추징금을 일당 10만 원 노역형으로 환산하면 박근혜는 500년 노역형을 받은 셈이다. 박근혜를 감옥에 넣은 세력이 원하는 뜻은 박근혜가 살아서는 바깥세상에 나오지 말라는 뜻임이 명백해졌다.

   

그러나 박근혜는 박근혜의 선배였던 전두환에 비하면 형편이 나은 편이다. 전두환은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대중에게 되치기 당하면서 반란 및 내란수괴 등의 죄목으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대중을 사면시켜 준 사람은 전두환이었고, 박근혜를 감옥에서 죽게 만들겠다는 세력은 박근혜가 화합과 상생을 외치던 사람들이었다.

   

전두환의 사형은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되었으나 추징금 2205억 원의 추징을 선고 받았다. 그리고 199712월에 전두환의 무기징역은 특별 사면이 되었지만 추징금의 그물에서는 벗어날 수가 없었다. 심심할 때마다 추징금의 딱지는 전두환을 괴롭히는 단골 메뉴가 되었다. 추징금은 항상 전두환의 목을 겨누고 있는 비수였다.

   

전두환에게 추징금을 먹인 세력이 원하는 뜻은 전두환이가 죽기 전까지 영원히 입을 다물라는 뜻임이 명백했다. 이런 엄명을 어기면서 5.18은 폭동이라고 했다가 전두환은 항상 난관에 직면해야 했다. 입을 잘못 놀리는 순간 국회에서는 전두환 추징법이 만들어지고, 언론에서는 유언비어로 전두환에게 비난을 퍼붓고, 국민들에게 전두환은 조롱감으로 전락해야 했다.

   

박근혜보다 더 원통하고 역사상 가장 억울한 대통령이 전두환이었다. 박근혜가 국정농단 죄목이라면 전두환은 반란 수괴로 몰려 사형 언도까지 받았으니 오죽하랴. 지금에야 감옥에 간 박근혜가 이제서야 전두환의 심정을 이해할까. 그러나 이런 황당한 모함에도 전두환은 대항하지 못했다. 대항하지 못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꼬리를 사타구니에 말아넣은 강아지 꼴이었다.

   

전두환은 자기 목을 겨눈 비수를 인식하고 있었다. 추징당하여 빈털털이가 되고 싶지 않다면 영원히 침묵하라는 무언의 협박을 전두환은 알고 있었던 것이다. 전두환을 협박하던 무형의 무기는 추징금이었다. 그러나 그 추징금을 추징했던 사람이 박근혜였으니, 이 장면은 웃어야 하는 것일까, 울어야 하는 것일까.

 

 

 

전두환의 추징금은 전두환을 침묵하게 하는 효과 외에도 다른 효과가 있었다. 전두환을 빈털털이로 만들어 정치판에서 재기를 불능하게 하는 것이었다. 전두환의 추징금으로 보수우파를 조롱감으로 만들면서 지지도를 하락시키고, 또한 5.18은 폭동이라고 주장하는 세력의 정치판 진입을 원천 차단하는 것이 전두환의 추징금의 효과였다.

   

박근혜의 추징금은 전두환의 추징금에 비해 적은 금액이지만 발휘되는 효과는 다를 것이 없다. 박근혜는 차후 사면되더라도 '정치적 시체'가 될 수밖에 없다. 추징금이 사시사철 박근혜의 목을 겨눌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박근혜가 입을 뻥긋할 때마다 언론들은 박근혜의 추문을 들추며 박근혜와 보수우파를 조롱할 것이고, 박근혜는 전두환처럼 꼬리를 말고 침묵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정치판에서 자금은 세력이다. 군자금이 없다면 세력도 없다. 지갑을 탈탈 털린 전두환도 세력이 없었고, 지갑을 닫아버린 이명박도 세력이 없었다. 박근혜의 지갑마저 털어버리면 보수우파는 설 땅이 없어진다. 보라, 지갑이 무사했던 김대중과 노무현은 그 후계 세력들이 얼마나 빵빵한가.

   

박근혜가 추징금을 선고받는다면 박근혜를 감옥에서 꺼내온다 해도 박근혜의 수족은 잘라지고 친박의 정치적 재기는 불가능하게 된다. 박근혜를 '정치적 송장'으로 만들어 국민들이 지나가며 실컷 조롱할 수 있게 길거리 전시를 하겠다는 것이 저들의 뜻임이 확실해졌다.

   

박근혜를 구출하는 것이 무의미하다면 태극기 세력은 '박근혜 구출'보다 문재인 타도'에 깃발을 올려야 한다. 그것이 죽어가는 박근혜를 소생시킬 수 있는 길이다. 문재인을 타도하려면 단결해야 한다. 단결하지 못하면 보수우파는 전두환이 되고 박근혜가 된다. 조롱해도 항변하지 못하는 벙어리가 되고 대항하지 못하는 시체가 된다. 이제부터라도 단결하라, 그것이 박근혜를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이다.

   
 비바람


   

 

진리true    작성일       


전두환씨는 지금이라도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구국대열에 나서야 한다. 
어짜피 죽을 목숨을 몇년 더 연장한 들, 망국의 국민과 하늘의 신에게 부끄럽다. 
과감히 나서서,  한국 주사파정권의 등장과 적폐정책을 국민에게 폭로하라! 
어짜피 죽을 못숨은 안방에서 죽으나, 감옥에서 죽으나, 피할 길이 없다. 
사람은 죽어서, 이름 -값을 남긴다.  
호랑이 가죽값만도 못한 소리를 들어서는 안된다. 
산 송장이 될 바에야, 죽어서 이순신 장군처럼 몸값을 역사에 올리는 것이 더 낫다. 
5/18 역사와 북한정권의 미국 핵무장 해체전쟁의 심판 역사가 맞물리는  시대이다. 
노태우씨는 사경을 헤매는 중이나, 전두환씨는 거동이 가능다면, 
국민을 위한 구국의 희망을 주기위해서라도, 전직대통령의 역사소명 발언을 반드시 남겨야 한다. 
문정권의 친중종북주의 연방제 추진목적(헌법-개헌)을 결사적으로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5/18 특별법 제정으로 반공민주 역사를 파괴한 "보문역적 -3인방" = 국보법 무력화 세력 
"김영삼출산- 레밍세력(권정달/권영해/홍준표)"의 심판을 위해서도 마땅히 구국방향을 선언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160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2.12와 5.18(압축본)뚝섬무지개,시스템경영 댓글(4) 관리자 2009-11-18 21920 19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78128 179
13158 주사파의 말로 새글 mozilla 2018-04-20 113 10
13157 드루킹의 작은 몸통은 김경수? 그럼 큰 몸통은? 새글 진실한사람 2018-04-20 231 11
13156 국회의원 김진태 mozilla 2018-04-19 365 39
13155 격동의 동북아 국제정세와 한국-이춘근 박사 진실한사람 2018-04-19 262 13
13154 북한의 유사시 '인천지역 주요시설' 테러계획 진실한사람 2018-04-19 358 15
13153 罪人이의 지난 1년을 결산한다(출처=일베) 박애플망고 2018-04-19 234 17
13152 [인기 급상승 동영상] '드루킹 사건의 전말' / 뉴… 댓글(2) 규마니 2018-04-18 243 18
13151 친문세력은 예수회 의혹 : 드루킹의 주장과 증거… 댓글(1) 제갈공명 2018-04-18 303 17
13150 시시각각 다가오는 주한미군 철수 진실한사람 2018-04-18 438 19
13149 주한미군 철수 밀담 나눌 수도, 트럼프 초호화 별장에 … 진실한사람 2018-04-18 344 14
13148 문 정권 자폭 직전! 진실한사람 2018-04-18 541 67
13147 삥뜯기와 여론조작이 문재인 정권의 정체성 진실한사람 2018-04-18 200 13
13146 놈현 자살의혹 김경수 관련 하나 Long 2018-04-18 427 26
13145 여론조작 선거정국 강타 ! Long 2018-04-18 229 51
13144 대한민국 법조계의 침묵! / A Shin Ctr 규마니 2018-04-17 304 36
13143 대통령 탄핵과 파면 - 국제변호인포럼 / A Shin … 규마니 2018-04-17 201 41
13142 미 트럼프 대통령보다 더 위대한 신앙의 참모들 광승흑패 2018-04-16 403 31
13141 화학무기 시설 3곳만 때리고 “임무 완수” 선언한 트럼… mozilla 2018-04-16 366 37
13140 시리아 폭격 전후 사진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4-16 544 65
13139 주둥이만 살아있는 문정은 은 어데로 갔냐 ? Long 2018-04-16 506 77
13138 (김진태)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 댓글(2) mozilla 2018-04-15 371 68
13137 장진성은 위장탈북자! / 지만원의 시국진단 규마니 2018-04-14 342 45
13136 김세윤 판사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다! 진실한사람 2018-04-14 316 39
13135 [단독] “북, 비핵화 대가 5개안 미국에 제시했다” 진실한사람 2018-04-14 451 31
13134 미국의 글로벌 전략 진실한사람 2018-04-14 394 31
13133 문비어천가 Long 2018-04-14 262 35
13132 전에 시청앞에서 ...상기하자 ! Long 2018-04-14 239 14
13131 [단독] 美, 주한미군 병력 3만2000명으로 증강 진실한사람 2018-04-13 362 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