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국무장관의 한반도 평화협정 검토 발언을 주시한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힐러리 국무장관의 한반도 평화협정 검토 발언을 주시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흐훗 작성일09-11-23 03:33 조회11,217회 댓글0건

본문

[사설] 힐러리 국무장관의 한반도 평화협정 검토 발언을 주시한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과 관련해 "북한이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약속을 이행한다면 북한에 큰 혜택이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며 "북한이 수년 동안 계속 제기해온 관계정상화,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체결, 경제 지원 등을 검토할 수 있다. 이 모든 것에 대한 논의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미·북·중·일·러 6자는 2005년 9·19 공동성명과 2007년 2·13 합의에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에 관한 협상'을 별도로 하기로 합의했었다. 그러나 미국의 최고위급 당국자가 한반도 평화협정 문제를 이렇게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드문 일이다.

북한은 그동안 북핵 포기의 전제조건으로 평화협정 체결을 주장해 왔다. 김정일은 최근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도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해야 핵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했다. 북한이 말하는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는 미·북 간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체결, 그에 따른 한·미동맹 소멸 또는 소멸에 흡사한 변화와 주한미군 철수까지를 의미하는 것이다.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진정으로 원하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북한은 주한미군 철수 문제가 대한민국의 최대 약점이라고 보고 이를 노리고 들어올 가능성이 높다. 북한이 평화협정 체결에 그토록 목을 매오다시피 한 배경에는 정전협정 체결 당사자가 미국·북한·중국이므로 평화협정도 이 당사자 국가 간에 체결돼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한국을 한반도 문제 논의의 테이블에서 배제시켜 보려는 의도가 작용하고 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돼 영원히 전쟁 발발의 위험성이 제거될 수 있다면 그것을 바라지 않을 사람이 없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한반도 평화협정이 주한미군 철수까지를 포함할 경우 주한미군이라는 가장 확실한 전쟁억지력이 사라지는 대신, 언제든 휴지로 바뀔 수도 있는 평화협정이란 문서만 남게 되는 것이다. 한·미 당국자들은 이런 문제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핵을 포기할 테니 미·북 간에 평화협정을 맺고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라"고 요구할 경우, 자국에 대한 핵 테러 위협을 제거하는 것이 국가 제일의 목표인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지는 속단키 어렵다. 그런 점에서 클린턴 국무장관의 입에서 '평화협정' 얘기가 나왔다는 것은 주의 깊게 살펴보지 않을 수 없는 문제다.

북핵 협상이 진전돼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논의가 시작되더라도 무엇보다 앞서 대한민국이 평화협정의 당사자라는 사실부터 확실히 해야 한다. 한반도 인구의 3분의 2를 차지하고, 압도적 경제력을 가진 대한민국을 빼놓고 평화협정을 얘기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다음으로 주한미군 문제는 유럽식 집단 안보체제와 같이 동북아시아에 확실한 안보 보장 장치가 강구된 다음에 논의해도 늦지 않다.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으로 당장 미·북이 평화협정까지 내달릴 가능성은 없다. 그러나 클린턴 국무장관의 발언으로 미국이 북핵과 평화협정을 동시에 테이블 위로 올려 얘기할 수 있다는 입장이란 사실은 분명해졌다. 대한민국은 이 대목을 놓쳐서는 안 된다. (조선사설)


--------------------------------------------------------------------------------------------

4대강 관련뉴스
 
http://media.daum.net/politics/view.html?cateid=1041&newsid=20091122183013480&p=khan

http://www.newstown.co.kr/newsbuilder/service/article/mess_main.asp?P_Index=77596


背中(사랑하고 싶어) / 왁스|








背中 ... 왁스
 
あなたの 背の かたち
당신의 뒷 모습을
 
切り抜いたら
잘라내니
 
向こうに 灰色の
저 편에 잿빛
 
海が 見えた
바다가 보였습니다
 
誰も 癒せない 心の すり 傷に
아무도 치유할 수 없는 마음의 생채기에
 
包帯を 巻いて くれたね
붕대를 감아주었죠
 
憶えているでしょう?
기억하고 있겠죠?
 
もう 一度 逢えたら 厚い 胸 こぶしで
다시 한번 만나게 되면 탄탄한 가슴을 주먹으로
 
何度も 何度も ぶつでしょう
몇번이고 몇번이고 때리겠죠
 
きっと 泣きながら
분명히 울면서
 
あなたが 去ってから
당신이 가고 나서
 
沈んだ 日々
우울해진 날들
 
心の 水深が
마음의 수심이
 
また 深まる
또 깊어집니다
 
強く ならなくちゃ 今では 待つ ことが
강해져야 해요 지금은 기다리는 게
 
生きがいに なった 私よ
사는 보람이 된 나입니다
 
察して くれる?
헤아려 줄거죠?
 
なぜ 他の 誰かを 愛せないのかしら
왜 다른 누군가를 사랑할 수 없는 건지
 
あなた なんか もう 忘れて
당신 같은 사람 이젠 잊고
 
楽に なれるのに
편해질 수 있을 텐데
 
もう 一度 逢えたら 厚い胸 こぶしで
다시 한번 만나게 되면 탄탄한 가슴을 주먹으로
 
何度も 何度も ぶつでしょう
몇번이고 몇번이고 때리겠죠
 
きっと 本気で
분명히 진심으로
 
あなたの 背の かたち
당신의 뒷모습
 
抱きしめたい
안고 싶어요
 
この 両手で
이 두손으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867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5844 5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2709 202
    15865 MB는 '親北논쟁'으로 왜 선수를 못 치는가? 슈퍼유저 2009-11-10 16223 27
    15864 좌익세력의 편향적 시각으로 만들어진 친일인사 명부 지만원 2009-11-10 12625 24
    15863 이념 앞에 길 잃은 법원 한국사회 갈등키우는 주범..? 지만원 2009-11-12 12089 24
    15862 추억속의 낭만 관리자 2009-11-16 11258 21
    15861 국가안보 위해 나를 던졌다 관리자 2009-11-20 11483 21
    15860 “실천연대의 조국은 북한인가?” 실천연대 사무실 앞 규… 댓글(3) 현우 2009-11-21 10994 19
    15859 거꾸로 태어난 박원순의 독설 댓글(2) 관리자 2009-11-21 10879 22
    15858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70294 198
    15857 사형제를 폐지해서는 안되는 이유, 보라! 정남규의 얌체… 댓글(5) 흐훗 2009-11-22 14217 16
    15856 國家 安保를 危殆롭게 하는 군(軍) 關係者들에게 警告.… 댓글(1) inf247661 2009-11-22 10301 17
    15855 열차 발사식 핵 미사일의 비밀 라덴삼촌 2009-11-22 13114 16
    열람중 힐러리 국무장관의 한반도 평화협정 검토 발언을 주시한다 흐훗 2009-11-23 11218 13
    15853 美北 '평화협정' 논의를 경계한다 라덴삼촌 2009-11-23 9551 15
    15852 친북反국가행위 人名사전 편찬 관련 기자회견 공지 김종오 2009-11-23 11544 10
    15851 故 '정 명환' 將軍님을 追慕하며{'하늘 구름'} inf247661 2009-11-23 14207 12
    15850 지만원박사 탄압은 자유대한 민주말살 공작 낭만검필 2009-11-24 7528 12
    15849 北보위부원 "왜 치밀하지 못해 잡히는지” 라덴삼촌 2009-11-24 12483 11
    15848 박선원과 보스워스의 음모 라덴삼촌 2009-11-24 9968 10
    15847 대한민국 사수를 위해 국가보안법은 엄존해야 한다! 김종오 2009-11-25 11362 10
    15846 국정원 직원들의......광주5.18 북한군 개입.. 댓글(1) 라덴삼촌 2009-11-25 12033 16
    15845 美 일각 “방북 보즈워스, 평화체제 논의 예상” 댓글(1) 엽기정권 2009-11-26 11219 22
    15844 On Thanksgiving Day from the U… 김종오 2009-11-27 11693 11
    15843 김정일은 죽었다? 댓글(3) 현우 2009-11-27 9100 11
    15842 도곡동 땅 다시 문제(데일이란) 관리자 2009-11-27 11247 10
    15841 對共전문가 581명은 이렇게 학살당했다 댓글(1) 현우 2009-11-28 9047 10
    15840 "노무현의 음모에 전율" 댓글(2) 한가람 2009-11-29 9984 17
    15839 도곡동 땅 이명박 소유, 다시 부각 지만원 2009-11-30 10051 10
    15838 여당에 암적 존재 박근혜를 출당시켜야 댓글(1) 현우 2009-11-30 7814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