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군대 안 보낸다는 기업인 이야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아들 군대 안 보낸다는 기업인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24 15:26 조회9,051회 댓글1건

본문

[양상훈칼럼]

양상훈 논설위원

부정과 타협 못해서 공장 확장 접은 기업인
정든 직원들 해고한 날 만취해 밤새 울었다 했다
선진국 문턱이라는 말과 그의 울분이 겹쳐 들렸다

한 해를 보내며 생각해보니 어느 이야기 하나가 좀처럼 잊혀지지 않고 마음속에 걸려 있다. "아들보고 군대 가지 말라고 했다. 다른 나라 국적 얻을 수 있으면 그러라고 했다." 한 중소기업체 사장이 필자 앞에서 한 얘기다. 밝고 곧은 성격의 그를 잘 아는 사람으로서 그가 이런 말을 하게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가 우리 사회에 분노를 품게 된 사연은 그때로부터 11개월 전에 시작됐다. 그는 사업이 잘돼 공장을 확장해 이전하려고 했다. 해당 도(道)에 문의했더니 쌍수를 들고 환영했다. 도지사가 직접 "OK" 했다. 해당 구청에 서류를 넣었고 이제 공장을 새로 지어 이사만 하면 되는 줄 알았다. 그렇게 준비가 한창이던 어느 날 공장에 한 사람이 나타났다. 자신을 보험 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직원들이 "이미 다른 보험에 들고 있다"고 하자, 이 사람은 "사장을 만나러 왔다"고 했다. 만나보니 이 사람이 느닷없이 "공장 이전하는 일 어떻게 되고 있느냐"고 물었다. 그래서 "당신이 참견할 일이 아니다"고 답하고 돌려보냈다고 한다.

그때부터 공장 이전이 꼬이기 시작했다. 구청의 실무 담당자가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면서 일을 진척시키지 않았다. 답답하고 화가 나서 "도청에 알리겠다"고 그 담당자를 위협도 해보았다. 그때마다 담당자는 "해볼 테면 해보라"고 했다. '나는 규정대로 하고 있으니 탈 날 게 없고 결국 손해는 네가 볼 것'이라는 것이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전에 찾아왔던 그 보험 일을 한다는 사람에게 돈을 줬어야 했다. 실무 담당자는 단 한번도 책잡힐 말을 하지 않았다. 직접 돈을 받지 않고 넌지시 암시하는 방법을 썼다. 증거가 없어 고발할 수도 없었다.

그 기업 사장은 "정말 견디기 어려웠던 것은 그 공무원의 사고방식이었다. '너는 왜 혼자만 돈을 벌려고 하느냐. 다들 돈 내고 허가받고 그렇게 같이 사는 건데 너만 왜 룰을 어기려고 하느냐'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 그 공무원이 나에 대해 '나쁜 놈'이라고 한다는 얘기까지 들렸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열심히 일했고 한 푼도 탈세하지 않았다. 그런데 내가 나쁜 놈이냐. 남들처럼 못하는 나는 바보 같은 놈이냐"고 물었다.

그는 "결국 11개월 만에 손을 들었다. 공장 이전을 포기했다. 나도 몇 억원 정도 주고 무마할 수 있었다. 하지만 분통이 터져서 그만뒀다"고 했다. 그는 공장 이전을 포기하면서 아예 공장 문을 닫았다. "지치고 질렸다"고 했다. 생산은 하도급을 주고 마케팅만 하기로 했다. 생산 라인 직원들을 해고했다. 정든 직원들과 헤어진 그날 혼자서 술을 마셨다고 한다. 아침에 깨 보니 술집 주인 집이었다. 만취 상태에서 너무 울어서 술집 주인이 데려갔다고 했다. 여기까지 말한 그는 필자를 쳐다보며 "아들에게 군대 가지 말라고 하겠다. 외국 국적도 취득할 수 있으면 하라고 하겠다"고 했다.

그는 제품을 일본에도 수출해왔다. "일본과 처음 거래할 때 까다롭게 굴 것 같은 선입견이 있었다. 막상 일을 해보니 너무나 편했다. 규칙만 지키면 됐다. 언젠가부터 일본에 살 집을 짓고 싶어졌다"고 했다. 그는 공장 이전을 포기하면서 집을 지을 일본 지방까지 결정했다고 했다. 그는 "한국에서 대기업 아닌 중소기업이 공무원을 상대하려면 따라야 하는 룰이 있다. 난 중소기업이지만 그 룰을 못 지키겠다. 나도 돈 주고 할 수 있지만 이 빌어먹을 조그만 양심이 있고 자존심이 있다"고 했다.

동석했던 다른 기업인들도 비슷한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었지만 이 사장을 말리느라 "그래도 우리 사회는 나아지고 있다" "이제 문제만 없으면 경찰서나 소방서에 돈 안 줘도 괜찮지 않으냐" "중국서 사업하는 사람들 얘기를 들어 보면 우리 사회가 희망이 있다"고들 했다.

그러나 국세청 간부 부인의 그림을 세무조사 받는 기업들이 사 주고, 재건축 현장에서 공무원이 돈 받고 문제 해결을 원스톱 서비스한다고 하고, 건설회사들은 문제 해결용 미녀 부대를 운영한다는 소문이 공공연히 도는 게 우리 사회다. 검사가 기업인 카드로 돈을 물 쓰듯 쓰고, 검찰 수사관 두 명이 2년 동안 한 술집에서만 1억4000만원어치 향응을 받기도 했다.

동석한 기업인 한 사람은 "지금 우리 사회에서 규정 위반을 겁내는 사람, 명예를 아끼는 사람은 경쟁에서 이기기 어렵다. 이런 사회에선 이들이 약자이자 바보다. 선진사회는 이 바보들과 약자들이 이길 수 있는 사회"라고 했다. 그날 모였던 사람들은 "우리 생애에 그런 선진 사회를 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데 동의할 수밖에 없었다.

댓글목록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참으로 기가 막히는군요!아직도 이러한 사회에 우리가 산다니 기가 막힙니다.정치인들?사진찍어 임무완수한  현장시찰이랍니다!!!대통령이 수없이 시장바닥에서 떢뽁이 사먹으며 희희낙낙 해봤자 소용 없지요!

 공무원의 의식개조???, 매번의 정권 교체기마다 양철냄비죠!!!정권은 단명하니 잠시 숨죽이고 지나면 또 네임덕이오고...피할 순간글은 많지요!!

퍼온글 목록

Total 15,434건 48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34 北에 준 쌀이 군량미로 변할 것 모르나? 현우 2010-09-10 9031 6
1033 늑대 야당에게 잡아 먹힌 양떼 한나라당 현우 2010-09-10 7886 3
1032 대한민국 구국의 길이 빨리 열렸습니다. / 한광덕 장군 댓글(2) 東素河 2010-09-09 9518 21
1031 한국언론이,해외에 난 김대중의 노벨평화상 부적격 기사… 댓글(1) 장학포 2010-09-09 11173 19
1030 이런놈들 북한으로 추방시킬수 있는 방법좀 없을까.. 댓글(5) 현우 2010-09-09 7661 18
1029 최근 북한의 대남공작 양상과 우리의 대비태세...! 라덴삼촌 2010-09-08 8636 7
1028 누군 덮고 누군 까고............? 라덴삼촌 2010-09-08 10895 12
1027 北 비상사태 발생? 중국기자 정황포착! 현우 2010-09-08 9739 7
1026 우익이여 내 말을 따르라 댓글(1) 오막사리 2010-09-08 12132 11
1025 <속 보> 라덴삼촌 2010-09-07 9400 40
1024 뺨맞고 얻어터지고 사과는 못받고 쌀은 잘도 갔다바치고.… 댓글(2) 현우 2010-09-07 7487 8
1023 . 댓글(1) HiFi 2010-09-07 11038 3
1022 구린내 나는자가 구린내 나는 자를 수사하라 하겠는가? 댓글(1) 장학포 2010-09-06 10756 6
1021 기가막히고 코가막히는 국회의원 평생연금법! 댓글(3) 현우 2010-09-06 9057 16
1020 '김정은訪中' 날조한 언론인들 사표내야 현우 2010-09-06 12906 11
1019 빨치산교육이 무죄면 국군은 역적인가? 댓글(2) 현우 2010-09-06 8664 14
1018 한국에서 진행되는 적화작업 주목해야 현우 2010-09-06 8524 7
1017 MA 정부가 '보수정권' 이라고요? 솔바람 2010-09-05 10235 7
1016 천안함 폭침(爆沈)과 대북지원 [김성만 칼럼] 흐훗 2010-09-04 8838 11
1015 세상 넘 무서워 지는거 아닌지..! 댓글(2) 현우 2010-09-03 10414 5
1014 망할 김정일에 대한 效果的인 對北政策 현우 2010-09-03 8461 6
1013 다시 보는 남침 땅굴 @@@@@! 댓글(1) 라덴삼촌 2010-09-03 7805 13
1012 6.25참전 종군기자의 후손,방한을 환영하며... 댓글(3) 장학포 2010-09-02 9491 8
1011 이런 MBC를 그냥 둬야합니까? 댓글(3) 장학포 2010-09-01 7954 23
1010 한 - 미, 5일부터 닷새간 서해 대잠훈련 ? (헷갈리… 라덴삼촌 2010-09-01 12205 7
1009 . 댓글(1) HiFi 2010-09-01 11137 5
1008 인간 그레샴법칙이 지배하는 기강이 파괴된 대한민국, 이… 댓글(1) 김정균 2010-08-31 11544 10
1007 *KBS기자와 PD가 조총련 미화 세뇌 이적방송* 흐훗 2010-08-29 13003 25
1006 김정일 세력이 處斷(처단)될 때까지 살아 있어야 할 사… 라덴삼촌 2010-08-28 7776 10
1005 서울, 김정일 전격 중국방문 목적이...(혹시 미그 2… 라덴삼촌 2010-08-28 10400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